로그인

검색

 

 

 

2013/10/19

명란젓크림파스타, 꼰낄리에

 

 

 

 

0.JPG

 

 

 

파스타를 자주 하면서 명란젓파스타도 언젠가는 해봐야지 생각하고 있다가 파스타 주문한 것이 도착해서 만들었다.

  

꼰낄리에는 소라모양으로 쉘의 속에 소스가 담기면서 곁면의 홈에도 소스가 효과적으로 묻어서 두루두루 잘 어울린다.

숏파스타를 그렇게 즐기는 편은 아닌데 남편이 꼰낄리에를 비롯한 숏파스타를 좋아하는데다가

크림소스에 명란젓이 들어가면 롱파스타에는 잘 묻을 것 같지 않고.. 명란크림소스가 파스타에 고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어울릴 것 같았다.

 

 

 

 

사용한 재료는 넉넉한 2인분으로

꼰낄리에 250그램,

버터 1스푼, 마늘 5개, 샬롯 1~2개(양파 대체 가능), 생크림 400미리,

후추, 바질, 오레가노, 명란젓 2개, 쪽파 약간,

 

명란젓은 너무 많이 넣으면 짜니까 넉넉한 1인분에 1개 정도가 넘칠정도로 많은 수준이었다.

적게 먹거나 싱겁게 먹는다면 1개만 넣어도 충분할 듯 하다.

  

 

재료를 대충 준비한 다음 꼰낄리에를 삶기 시작했다. 물과 소금은 넉넉하게 넣고 팔팔 끓으면 파스타를 넣어서 삶았다.

꼰낄리에는 11~13분 삶는 것으로 봉투에 적혀있었는데 팬에 넣고 조금 더 조리할 것이기 때문에 12분으로 타이머를 맞췄다.

 

 

 

 

 

  

명란젓은 알껍질에서 알만 분리해서 그릇에 담아 생크림을 약간 부어서 저어뒀다.

 

 

 

크기변환_DSC00963.JPG    크기변환_DSC00961.JPG

 

 

 

 

   

팬에 버터를 두르고 열이 오르면 샬롯과 마늘 편 썬 것을 볶다가 생크림을 넣고 끓였다.

생크림이 약간 라이트한 것이라 파스타소스의 점도가 되기 위해서는 잘 끓여서 수분을 날려야 했기 때문에 파스타를 삶으면서 바로 생크림을 넣고 약불에 은근하게 졸였다.

 


크기변환_DSC00960.JPG     크기변환_DSC00965.JPG

 

 

크림소스에 오레가노, 후추, 바질을 넣고 좀 더 끓이다가 파스타가 알덴테 정도로 익었을 때 건져서 바로 크림소스에 넣었다.

꼰낄리에는 쉘 안에 물이 들어가기 때문에 파스타 삶은 물을 소스에 넣고 싶지 않다면 체에 밭치고 두어번 털어줘야 소스에 파스타 삶은 물이 들어가지 않는다.

일부러 파스타 삶은 물을 넣는 경우라면 상관없지만 파스타 삶은 물을 넣고 싶지 않을 때에는 좀 털어줘야 의도한 바 대로 완성된다.

 

 

크림소스가 너무 묽을 것이 걱정된다면 소스를 만드는 처음에 버터에 밀가루를 넣고 루를 만들어주면 점도가 생겨서 묽을 것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나는 시간을 두고 졸여서 점도를 높였다.

 

 

크림소스에 파스타를 넣고 1~2분정도 더 졸이다가 불을 끄고 쪽파와 명란젓을 넣고 저었다.

파스타를 삶을 때 넣는 소금때문에 적당히 간이 있고, 명란젓도 짭짤하기 때문에 따로 간을 하지 않아도 적당히 짭짤했다.

 


 

 

 

버터와 생크림에 명란젓이 들어간 파스타가 짭짤하지만 단순한 느낌이 있어서 거기에 간단하게 샐러드를 곁들였다.

크게 여러 재료를 준비하지는 않고, 로메인레터스와 토마토, 발사믹식초와 질 좋은 올리브오일로 파스타에 곁들일 샐러드를 만들었다.

 

잘 씻어서 물기를 뺀 아삭아삭한 로메인에, 껍질을 벗기니 뽀드득하면서 푸슬푸슬한 질감의 토마토, 좋은 올리브오일과 발사믹식초의 단순한 조합이

크림파스타 중간중간에 먹기에 좋았다.

 

 

샐러드는 남편이 만들었다. 물론 혼자서 만든 건 아니고 바쁘니까 로메인 물기 빼고, 토마토 올리고 드레싱 뿌리고 를 내가 이야기하면 그대로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0966.JPG


 

 

 

 

 

크기변환_DSC00972.JPG

 

 

 

 


 

크기변환_DSC00977.JPG

 

 

 

 

 

크림소스가 약간 묽어서 그릇에 담으니 바닥에 깔렸다.

식으면서 살짝 되직해지는데 사진찍은 다음 비비니 파스타에 명란크림소스가 짭짤하게 듬뿍 묻었다.

 

 


 

크기변환_DSC00980.JPG


  

   

 

엄청! 맛있는 건 아니고 명란젓과 크림소스파스타의 조합은 적당히 괜찮은 것 같다.

축구를 보면서 파스타를 먹어서 맛이 기억이 잘 안난다. 대략 멍...

남편이 축구광이라 10년 넘게 늘 축구를 보며 생활하고 있는데 축구가 대체 왜 재미있는지 아직도 모르겠다. 게임중계도 마찬가지..

특히 한준희 장지현?의 원투펀치는 주말 수면의 적.... 대체 원투펀치 뜻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축구로 몇시간씩이나 수다를 떠는 걸 보면

남자들도 자기 취향에만 맞으면 완전 수다쟁이들인 듯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남미 아보카도샐러드 file 이윤정 2014.07.05 4093
109 이탈리아 고르곤졸라 크림소스 펜네, 고르곤졸라 파스타 file 이윤정 2013.05.07 4086
108 양식 일반 아보카도 버거 6 file 이윤정 2017.07.26 4061
107 이탈리아 가지 파마산 2 이윤정 2015.04.19 4060
106 이탈리아 가지 파마산, 가지 그라탕, 가지요리 2 file 이윤정 2019.05.19 4046
105 이탈리아 푸타네스카 스파게티 file 이윤정 2014.12.11 4034
104 남미 치폴레 버거 2 file 이윤정 2015.12.21 4032
103 이탈리아 토마토소스 치킨스튜, 까치아토레 2 file 이윤정 2020.10.10 4031
102 이탈리아 카라멜라이즈 양파를 곁들인 고르곤졸라피자, 버터레터스 샐러드 2 file 이윤정 2014.10.17 3983
101 양식 일반 머쉬룸 모짜렐라 버거 6 file 이윤정 2016.01.08 3955
100 양식 일반 불고기버거 2 file 이윤정 2018.03.02 3943
99 양식 일반 카페 드 파리 버터 cafe de paris butter 4 file 이윤정 2021.12.13 3941
98 이탈리아 베이컨 크림파스타, 콘낄리에 conchiglie con panna file 이윤정 2013.07.13 3918
97 프랑스 햄치즈 수플레 file 이윤정 2014.10.10 3903
96 유럽 크로크무슈 file 이윤정 2013.03.11 3896
95 이탈리아 볼로네제 파파르델레, 볼로네즈 소스, 라구소스 4 file 이윤정 2013.04.10 3889
94 남미 타코피자 file 이윤정 2014.09.11 3887
93 이탈리아 소갈비로 오소부코, ossobuco 3 file 이윤정 2014.06.07 3855
92 양식 일반 리코타치즈 샐러드, Insalata di ricotta con vinaigrette file 이윤정 2014.06.10 3852
91 양식 일반 햄에그샌드위치, BLT샌드위치 file 이윤정 2013.10.30 38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