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3/08/15

기본 토마토소스, 아마트리치아나

 

 

 

 

0.JPG

 

 

 

요즘 Marco Pierre White의 Knorr의 홍보영상을 유투브에서 몇 번 보게 됐다.

토마토소스야 너무도 보편적인 소스고 토마토캔도 잔뜩 사두고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는데

Marco Pierre White의 약 4분정도 되는 짧은 토마토소스 동영상에서 '만들면 쉽고 빠르고 맛있는데 왜 사다 쓰냐? 만들면 되는데?' 라고 하니까

어 그러게요.. 만들면 되는데 만들지 뭐.. 하며 만들었다.

 

 

  

 

토마토소스는 여러 음식을 만들 때에 시판소스로 대체해도 되지만 여유가 있을 때에 만들어 두면 여러모로 쓰기 좋다.

기본소스로 이렇게 만들어 두어도 좋고, 토마토소스를 미리 만들어두지 않았을 때에는 시판 소스 중에 성분을 봐서 재료가 심플하게 들어가는 것으로 쓰기도 한다.

 

파스타의 기본 소스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이고 칠리나 미네스트로네에도 사용할 수 있고 로스트포크 등의 소스로도 사용할 수 있다.

(파스타로는 미트볼스파게티나, 해물스파게티, 아라비아타, 아마트리치아나, 푸타네스카, 뽀모도로, 볼로네제, 라자냐 등의 기본 소스로)

 

 

 

칠리 콘 까르네를 하려고 토마토소스를 만들까 하다가 집에 냅다 사 둔 커다란 토마토 캔을 뜯어버렸다.

1.5키로 정도 되는 캔인데 뒀다 뭐하나 싶어서 과감하게 오픈했는데 많기는 좀 많았다.

많은 것 보다 캔에서 냄비에 토마토를 부을 때, 냄비에서 보관용기에 소스를 부을 때 소스와 함께 척척 거리며 떨어지는 토마토가 사방으로 튀어서 닦느라 고생했다.

 

 

 

 

 

사용한 재료는

양파 큰 것 2~3개 , 마늘 2줌, 올리브오일 넉넉히, 토마토캔 1.5키로, 월계수잎, 여기에 바질이나 타임이 있다면 넣는 것도 좋다.

 

 

토마토캔을 이것저것 써보니까 토마토 캔에 따라 농도가 토마토과육과 토마토주스의 함량도, 그에 따른 농도도 다르기 때문에

일단 만들기 시작하면 감에 따라 농도를 조절하는 수 밖에 없다.

 

내가 사용한 토마토 캔은 주스의 함량은 30%정도로 평범했지만 대충 만든 티가 나는 저렴한 토마토였는데 조금 묽기는 했다.

토마토 캔을 따서 소스를 만들고 보니 약간 부족한 느낌이 들 때에는

적은 양을 만들 경우, 굳이 페이스트를 넣는 것보다(캔 한 번 따면 보관하기 안좋으니까) 케찹 등으로 농도를 조절해도 무리가 없고

이정도로 양이 많을 때에는 페이스트를 한 캔 정도 개봉해서 함께 넣어 농도를 조절하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이대로 만들면 파스타에 넣기에 약간 묽어서 만들 때마다 페이스트나 케찹으로 농도를 조절하게 되어서 약간 귀찮았다.  

 

  

팬에 올리브오일을 넉넉하게 두르고 다진 양파와 다진마늘을 볶다가

캔 토마토와 생토마토 토마토페이스트 등을 있는 대로 때려 넣으면 되는데

 

양파와 마늘을 볶을 때에는 소금을 조금 넣고 볶으면 빠르게 익으면서 간이 배어든다.

토마토를 넣고 20~30분 정도 푹 끓여내면 완성.

 

월계수잎은 중간에 건져내는 것이 좋다.

이 캔 토마토는 대충 만들었는지 껍질이 다 제거되어 있지 않은데다가 보통 토마토 캔은 심은 또 제거되어있지 않은 경우가 많으니까

끓이면서 커다란 스푼과 칼을 들고 토마토심이나 덜 벗겨진 껍질 등을 손질했다.

너무너무 더웠다.. 토마토소스도 좋지만 앞으로는 여름에는 안 만드는 걸로..

 

 

 

 

크기변환_DSC07934.JPG     크기변환_DSC07937.JPG


크기변환_DSC07941.JPG     크기변환_DSC07939.JPG

 

 

마늘과 양파가 적당히 노릇하게 익으면 토마토캔을 넣고 끓이다가 월계수잎을 넣었다.

월계수잎은 오래 끓이지 않고 15~20분 정도 후에 건져냈고 토마토는 센불에 익히면 너무 퍽퍽 튀니까 중불에 35~40분 정도 끓였다.

토마토캔의 농도나, 페이스트를 넣느냐 아니냐에 따라 20~40분까지 조리하는 시간이 달라진다.

 

 


크기변환_DSC07942.JPG     크기변환_DSC07943.JPG


크기변환_DSC07945.JPG

 

 

 

 


크기변환_DSC08050.JPG


 

 

이 토마토소스는 여러모로 쓰일 수 있지만.. 그중에 평범한 파스타를 연달아 올려본다.

 

 

 

 

 

 

 

이렇게 만들어 둔 토마토소스로 아마트리치아나.

 

아마트리치아나는 구안치알레(돼지볼살로 만든 이탈리아 햄)에 토마토소스를 넣어서 만드는 파스타인데

딱히 아마트리치아나를 하려고 만든 것은 아니고 집에 있는 재료 중에 어떨걸 쓸까 하다가 결정하게 되었다.

 

 

파스타를 만들면서 오늘(광복절에 애국선열의 희생에 감사하며)이 휴일이라 낮에 남편에게 같이 함께하며 만들어보자 이야기 했다.

늘 내가 만든 음식으로 밥 먹는 것이 좋지만 1년에 한두번쯤은 남편이 온전히 만들어 준 음식도 먹고 싶기 때문에

그 일환으로 토마토소스 파스타를 만들 때에 '도와달라'가 아닌 '남편이 조리해보자' 이야기 했다.

 

도와달라는 습관 때문에 남편이 주도적이지는 못했지만 어쨌든 조리를 남편이 하고 나는 재료준비를 하고 사진을 찍었다.

내가 만드는게 더 편하기는 한데 그래도 1년에 1번정도는 남편이 해주는 걸 먹고 싶어서, 그러기 위해서는 가끔 조리과정을 오늘처럼 함께 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았다.

 

 

 

사용한 재료는 넉넉한 2인분으로

파스타 250그램, 올리브오일, 마늘 6알, 샬롯1~2개, 베이컨100그램, 토마토소스 4국자, 바질

그리고 내 취향에 따라 앤초비, 이탈리안시즈닝, 페페론치노, 방울토마토를 사용했다.

 

 

 

 

파스타는 집에 조금씩 남아있는 펜네와 카자레체를 사용했는데

일반적인 토마토소스인만큼 여러 파스타에 두루두루 잘 어울리므로 어떤 파스타라도 잘 어울린다.

 

 

크기변환_DSC08159.JPG     크기변환_DSC08160.JPG


 

재료준비하고..

 

 

 

가장 먼저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파스타를 삶기 시작하고 (파스타 100그램당 최소 1리터의 물과 10그램의 소금. 물은 되도록이면 넉넉한 것이 좋다)

파스타를 삶고 3~4분정도 지났을 때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마늘, 샬롯, 베이컨의 순서로 볶기 시작했다.

기름이 많을까 걱정된다면 베이컨을 먼저 볶고 기름을 닦아낸 다음 올리브오일을 넣고 마늘을 볶는 것도 괜찮다.

 

 

크기변환_DSC08161.JPG     크기변환_DSC08162.JPG


크기변환_DSC08163.JPG     크기변환_DSC08165.JPG


 

팬에 올리브오일을 살짝 두르고 마늘, 샬롯, 베이컨을 볶다가 토마토소스를 넣었다.

 

 

파스타는 봉투에 적혀있는 시간보다 1분 정도 덜 삶았다.

파스타는 물에서 건지고 난 다음에도 계속 익고, 소스에서 조금 더 조리하기 때문에 1분 정도 덜 삶은 다음에 소스에 넣고 조리하는 것이 좋고,

파스타를 최종적으로 심이 남아있는 알덴테로 먹을 것이면 1.5분 정도 덜 삶은 다음 소스에 넣고 더 조리하면 알텐데 특유의 질감을 조금 느낄 수 있다.

 

 

크기변환_DSC08166.JPG     크기변환_DSC08167.JPG

 

 

토마토소스에 파스타와 앤초비, 이탈리안시즈닝, 방울토마토를 넣어서 파스타에 소스가 배이도록 조금 더 볶아서 완성.

 

 

크기변환_DSC08171.JPG

 

 

 

 


 

크기변환_DSC08173.JPG


 

 

위에서 이야기 했듯이 토마토소스의 농도가 약간 묽은 이유로

토마토소스의 맛이 원하는 것 만큼 선명하지 않아서 다음에는 토마토페이스트 등으로 농도를 조절해야 하는 것이 조금 신경쓰이는 부분이었다.

토마토소스에 잘 삶은 숏파스타, 마늘, 샬롯, 오일, 엔초비, 방울토마토가 튀지 않으면서 잘 어울리는, 평범하면서 모자라지는 않는 맛이었다.

마지막에 올리브오일 대신에 아이허브에서 산 트러플오일을 뿌린 것이 맛에 영향을 미쳤는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다.

 

 

내가 준비하기는 했지만 남편이 만든 것이라 감회가 조금 남달랐다.

파스타를 하도 자주 만드니까 남편은 늘 곁눈으로 보며 만드는 과정은 대충 다 알겠지만 불에 올린 팬을 남편 혼자 해결한 것은 처음?이지 싶었다.

어쨌든 완성하기까지 더운 날 불 앞에서 조리를 하고 팬을 그릇에 담은 남편의 노고에 맛있다는 이야기가 절로 나왔다.

 

 

 

 

 

 

 

 


  1. 고르곤졸라 소스 뇨끼, Gnocchi con gorgonzola

    2013/05/27 고르곤졸라 소스 뇨끼, Gnocchi con gorgonzola 전부터 해먹어보려고 했는데 냉동실에서 발견한 베이크드감자를 딱 보고 더는 미루지 말자 하고 뇨끼를 만들었다. 뇨끼의 어원은 바보라는 뜻의 뇨코gnocco에서 왔다고 하기도 하고 나무의 혹 또는 옹이를 뜻하는 노도nodo에서 왔다는 설도 있다. Gnocchi는 이탈리라어로 덩어리 라는 뜻이며 전분을 함유하고 있는 감자를 주재료로 쓰고 밀가루는 재료를 뭉쳐서 모양을 빚을 수 있을 정도의 글루텐을 제공하고 수분을 흡수할 만큼 사용한다. 달걀을 첨가하면 반죽에 탄력이 더해지며, 광택...
    Date2013.05.27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5020 file
    Read More
  2. 고르곤졸라 크림 파스타

    고르곤졸라 크림 파스타. 전에는 고르곤졸라 크림 파스타에 프로슈토와 피스타치오를 올렸었는데 이번에는 더 편한 재료인 베이컨과 피칸을 넣었다. 피칸 대신에 호두나 캐슈넛도 잘 어울린다. 파스타는 일종의 국수이고 어떤 국수라도 그 국물에는 육수가 당연하듯이 파스타에도 일종의 육수가 필요하다. 모든 종류의 파스타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고기육수나 치킨육수, 해물육수가 들어가면 무조건 맛있어지는 것이 파스타라고 생각한다. (어떤 음식이든 안 그렇겠냐만..) 토마토나 오일파스타도 당연히 그렇지만 크림파스타의 경우도 마찬가지라서...
    Date2019.04.26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3818 file
    Read More
  3. 고르곤졸라 크림소스 펜네, 고르곤졸라 파스타

    2013/05/07 고르곤졸라 크림소스 펜네, 고르곤졸라 파스타 요즘 주중에는 파스타 먹기가 애매해서 잘 먹지 않고 주말에는 적어도 1끼는 파스타로 먹고 있다. 고르곤졸라치즈와 생크림만 있다면 다른 재료는 대충 구색만 맞춰서 만들면 맛있는 고르곤졸라 크림소스 파스타. 고르곤졸라는 숙성정도에 따라 2~3개월 숙성된 치즈를 돌체라고 부르고 3~6개월 숙성된 치즈를 피칸테라고 부른다. 숙성정도에 따라 자극적이고 농후한 맛이 깊어지는데 둘 중에 푸른곰팡이가 많은 피칸테를 사 두어서 그걸로 사용했다. 고소한 고르곤졸라소스는 뇨끼나 롱파스...
    Date2013.05.07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4083 file
    Read More
  4. 고추참치 토마토소스 파스타

    만드는 과정은 완전 간단. 올리브오일+마늘 볶다가 고추참치+토마토소스 넣고 간맞추고 미리 삶아 둔 파스타 넣고 2~3분 같이 볶으면 끝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추석에 선물로 들어온 고추참치보고 파스타에 어울릴까 싶어서 오 아이디어 싶었는데 트위터에 검색해보니 이미 고추참치로 파스타를 만든 똑똑이들이 있는 것 같다. 올리브오일에 마늘을 볶다가 고추참치를 으깨서 넣고 시판 토마토소스, 이탈리안시즈닝으로 고추참치 토마토소스를 만들었다. 토마토소스는 평소 좋아하는 데체코 토마토소스를 사용했는데 올리브가 든 시칠리아나 ...
    Date2021.10.19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2549 file
    Read More
  5. 구운 가지를 곁들인 새우 비스크 파스타

    비스크는 전에도 몇 번 올려서 내용을 중간까지 복사해왔다. 비스크는 갑각류 채소를 볶고 육수를 넣고 끓여내서 크림스프와 같은 농도로 만드는 프랑스식 육수 혹은 수프이다. 비스크bisque에 크림을 넣고 수프로 만든 것은 bisques라고 부른다. 여기에 파스타를 넣어서 어제처럼 프랑스식 수프도 아닌 이탈리아식 파스타도 아닌 중간적인 음식이긴 한데 어쨌든 한 끼 식사로 맛있게 먹기는 좋았다. 평소에 크림소스를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비스크는 맛있는거라 오랜만에 만들었다. 새우와 채소, 와인, 토마토페이스트로 만든 육수는 육수가...
    Date2016.08.02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10121 file
    Read More
  6. 구운 가지를 곁들인 푸타네스카 링귀네

    2014/02/18 구운 가지를 곁들인 푸타네스카 링귀네 Spaghetti alla puttanesca는 말 그대로 창녀의 스파게티라는 뜻이다. 20세기 중반에 개발된 파스타이며 토마토, 올리브오일, 올리브, 케이퍼, 마늘이 들어가는 전형적인 남부이탈리아의 음식이다. 이 음식이 책에 직접적으로 언급된 것은 1961년 이탈리아의 소설에서이며, 이탈리아 파스타 제조 연합에 따르면 그 시기부터 각광받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탈리아의 가장 인기 있는 요리책인 실버스푼의 1971년 판에는 푸타네스카가 실려 있지 않고, 그와 유사한 재료와 과정으로 만드는 The Neapolit...
    Date2014.02.18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2545 file
    Read More
  7. 구운가지 미트소스스파게티

    2014/04/21 구운가지 미트소스스파게티 다진 소고기를 넣어서 만든 토마토소스에 구운 가지를 곁들인 스파게티 만들었다. pasta con carne macinata pomodoro e melanzane 인데 제목만 길고 그냥 며칠 전에 먹은 대충 파스타.. 사용한 재료는 스파게티 250그램에 가지3개(+소금), 다진 소고기 200그램, 양파 반개, 다진마늘 1티스푼, 데체코 홀토마토 400그램 1캔, 소금, 후추, 이탈리안시즈닝, 파르마산치즈 다진 소고기 토마토소스는 라구소스(볼로네즈)의 간편한 버전 정도로, 최소한 20분은 중약불에서 조리해야 날것의 맛보다는 푸근하고 익숙한...
    Date2014.04.21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3354 file
    Read More
  8. 구운가지 브리치즈 토마토스파게티, spaghetti al pomodoro con melanzane e brie

    2014/03/23 구운가지 브리치즈 토마토스파게티, spaghetti al pomodoro con melanzane e brie 가지는 중국음식이나 지중해음식에 광범위 하게 쓰이고, 이탈리아, 프랑스, 인도, 중동, 일본, 한국음식에도 즐겨 사용하는 식재료이다. 가지에 가장 잘 어울리는 재료는 토마토, 양파, 마늘, 파슬리, 레몬, 비네거, 올리브오일, 치즈(중에서도 에멘탈, 페타, 그뤼에르, 모짜렐라, 파르마산, 리코타)를 들 수 있다. 브리치즈는 사과, 양파, 견과류, 무화과, 프랑스식 빵이 잘 어울리지만 브리치즈의 튀지 않고 고소한 맛 때문에 가지와도 잘 어울렸다. 롯...
    Date2014.03.23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3612 file
    Read More
  9. 구운가지 오픈샌드위치

    바게트빵에 바질페스토를 바르고 구운가지, 토마토, 생모짜렐라치즈, 발사믹소스, 올리브오일을 얹어 만든 오픈샌드위치. 어떻게 보면 브루스게타이고 어떻게 보면 크로스티니이고 제목은 편하게 오픈샌드위치로 붙혔다. 사용한 재료는 작은 바게트 2개 마늘 2개 바질페스토 가지 3개 토마토 1개 생모짜렐라치즈 약 250그램 발사믹소스 엑스트라버진올리브오일 바질페스토는 미리 만들어서 냉동해둔 다음 실온에 20분정도 해동해서 바로 사용했다. 바질페스토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5518&mid=hc25 가지는 양 끝을 잘라...
    Date2016.03.07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5367 file
    Read More
  10. 구운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볼로네즈 링귀니

    2014/08/15 바로 앞서 올린 볼로네즈 파파르델레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7292&mid=hc25 에 이어서 다음날 저녁으로 구운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볼로네즈 링귀니. 볼로네즈소스를 만들어 두었으니 가지굽고 리코타치즈 곁들이는 정도의 수고는 괜찮아서 다음날 바로 파스타를 또 먹었다. 이 파스타에 링귀니 대신에 라자냐를 넣고 각 재료를 층층이 쌓은 다음 치즈를 올려서 오븐에 구우면 라자냐가 되니까 라자냐를 먹고 싶었지만 또 집에 라자냐가 딱 떨어져서 낮에 의도 없이 파스타가 떨어져서 대충 사온 링...
    Date2014.08.15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2699 file
    Read More
  11. 구운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아라비아따 파스타

    pasta all'arrabbiata con melanzane e ricotta e balsamico 매해 돌아오는 조합. 살짝 매콤한 토마토소스 파스타에 구운가지, 리코타치즈, 발사믹비네그레트의 조합이다. 요즘 같이 가지가 흔한 계절에 가지를 절이고 물기를 제거하고 굽는 것만으로도 여러가지 맛있는 음식을 만들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손꼽히게 좋아하는 것이 이 파스타이다. 전에 올린 내용을 거의 복붙했다. 시판소스를 사용한거라 만들기는 당연히 간단하고 가지 굽는 것이 조금 귀찮다. 재료 (2인분) [가지부침] 가지 3~4개 소금 약간 밀가루나 부침가루 약 100미리 (생략가...
    Date2021.08.14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2338 file
    Read More
  12. 기본 토마토소스, 아마트리치아나

    2013/08/15 기본 토마토소스, 아마트리치아나 요즘 Marco Pierre White의 Knorr의 홍보영상을 유투브에서 몇 번 보게 됐다. 토마토소스야 너무도 보편적인 소스고 토마토캔도 잔뜩 사두고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는데 Marco Pierre White의 약 4분정도 되는 짧은 토마토소스 동영상에서 '만들면 쉽고 빠르고 맛있는데 왜 사다 쓰냐? 만들면 되는데?' 라고 하니까 어 그러게요.. 만들면 되는데 만들지 뭐.. 하며 만들었다. 토마토소스는 여러 음식을 만들 때에 시판소스로 대체해도 되지만 여유가 있을 때에 만들어 두면 여러모로 쓰기 좋다. 기본소스로...
    Date2013.08.15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8125 file
    Read More
  13.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까르보나라의 기원은 석탄노동자가 먹었을 때부터라는 설, 미군에서 만들기 시작했다는 설 등이 있지만 1927년 이탈리아 요리책인 classic La Cucina Romana 에는 소개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보아 그 이후에 특히 2차대전 이후 유명해진 음식이라는 설에 무게가 기울고 있다. 자료로 남아 있는 것으로는 1954년 영어로 된 요리책인 Elizabeth David's Italian Food에 처음 실렸다. 전에도 여러번 만들었지만 그래도 유명한 파스타인 만큼 작은 차이가 결과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금씩 고민해보며 만들었는데 어제는 밤에 까르보나라 만들다가 ...
    Date2014.07.24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6579 file
    Read More
  14.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돼지볼살로 만든 구안치알레, 페코리노 로마노치즈, 계란노른자, 후추로 만드는 전통적인 파스타인 까르보나라. 구안치알레 대신 두꺼운 베이컨을 사용하고 페코리노 로마노 대신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를 사용해서 만들었다. 전통적인 레시피대로 하자면 생크림은 생략해도 되지만 소스에 질감을 약간 부드럽게 하고 마일드하고 고소한 맛을 더해주니까 약간 넣는 것이 더 좋았다. 생크림을 넣으면 전통적인 까르보나라가 아니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전체적인 틀은 The Fundamental Techniques of Classic Italian Cuisine...
    Date2016.02.03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6347 file
    Read More
  15. 꽃게 토마토 파스타

    꽃게를 주재료로 한 토마토 파스타. 작년에 올린 꽃게 토마토 파스타와 대동소이한데 꽃게를 쪄서 내장과 살을 바르고 조개관자를 넣었다. 페페론치노를 넣고 해물탕처럼 얼큰하게 만들었다. 꽃게가 주재료이긴 한데 각종 해산물을 손질해서 추가로 넣으면 당연히 더 좋다. 재료 데체코 스파게티니 200그램 꽃게 큰 것 2마리 (작으면 4마리까지) 쪄서 내장, 살 손질하기 조개관자 4개 올리브오일 마늘 4개 샬롯 2~3개 페페론치노 8개 화이트와인 3스푼 데체코 아라비아따 토마토소스 1병 (400그램) 이탈리안시즈닝 약간 오레가노 코리앤더파우더 약간...
    Date2021.09.26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1500 file
    Read More
  16. 꽃게 토마토 파스타

    꽃게를 주재료로 한 토마토 파스타. 꽃게와 문어, 새우를 넣었고 해물탕처럼 얼큰하게 만들었다. 꽃게가 주재료이긴 한데 문어와 새우는 있으면 더 좋다. 조개관자나 오징어 등.. 파스타를 올릴 때마다 파스타를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라고 하는 것 같다. 평소에 저녁에 뭐 먹을까 고민하면서 저녁은 면으로 할까 할 때면 면요리가 이것도 저것도 여의치 않거나 별로일 때 마지막에 어쩔 수 없이 파스타를 선택하는 편..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파스타를 포함해 각종 면요리를 만들 때 (같은 부재료를 라면에도 사용한다 치고) 라면보다 맛없으면 ...
    Date2020.10.26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6 Views5028 file
    Read More
  17. 나폴리탄스파게티

    2013/12/07 나폴리탄스파게티 나폴리탄은 개항기 양식 문화와 함께 유입된 이래 일본에서 독자적으로 진화한 스파게티다. 일본에서는 어린시절을 연상시키는 ‘추억의 음식’ 으로 꼽히면서 미트소스와 함께 대표적인 스파게티로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뉴 그랜드 호텔의 주방장이 스파게티에 케첩을 뿌려 먹는 미군을 보고 메뉴를 개발한 뒤, 토마토 산지인 이탈리아 나폴리의 이름을 따서 ‘나폴리탄’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한다. 2009년 요코하마 세관이 요코하마 뉴 그랜드 호텔의 정보를 바탕으로 ‘나폴리탄은 전후 요코하마에서 탄생했다’는...
    Date2013.12.07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5250 file
    Read More
  18. 노르마 펜네, Penne alla Norma

    노르마 펜네, Penne alla Norma 파스타 노르마는 튀긴 가지, 토마토소스, 바질, 리코타 살라타로 만드는 전통적인 시칠리아 음식이다. 리코타 살라타는 리코타치즈에 가염을 하고 압축해서 숙성시킨 단단한 치즈인데 구할 수가 없어서 리코타치즈를 면보에 넣고 하룻동안 물기를 더 빼는 정도로 대체했다. 바질은 파슬리로 대체했는데 바질의 풍미가 있으면 좋으니까 되도록이면 바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가장 잘 어울리는 파스타는 리가토니이다. 토마토 소스는 묽지 않게 하려고 토마토페이스트를 추가하고 가지는 소금을 뿌려 수분을 빼고 밀가...
    Date2015.05.01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3744 file
    Read More
  19. 라구소스 파스타, 볼로네즈 딸리아뗄레, 파스타 삶는 이야기

    (잡담주의) 제목은 라구소스 파스타인데 그냥 잡담에 가깝다. 계속 똑같은 라구소스를 만들고 냉동실에 넣어두고 하나씩 꺼내 생크림과 함께 끓이고.. 똑같다. 미리 만든 라구소스는 https://homecuisine.co.kr/hc25/101252 여기 이렇게 만든 소스를 16등분해서 냉동해두었다가 해동한 다음 1인분에 생크림 100미리를 넣고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 소스를 아주 듬뿍 갈아서 넣으면 끝이다. 취향에 따라 우유를 약간 넣어도 좋다. 파스타는 100~125그램까지 사용할 수 있는 소스 분량이다. 아래는 2인분. 딸리아뗄레는 봉투에 적힌 시간에 딱 맞게 삶았...
    Date2022.01.23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3283 file
    Read More
  20. 라구소스, 볼로네즈 파파르델레

    2014/08/15 라구소스, 볼로네즈 파파르델레 위키에 따르면 볼로네즈는Pellegrino Artusi가 1891년에 쓴 Science in the Kitchen and the Art of Eating Well 주방의 과학과 잘먹는 것의 예술 이라는 책에 볼로냐 지방에서 먹는 고기소스에서 기인한 음식이라고 처음 나와 있다고 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ragu alla bolognese 라는 이름의 요리로 발전했고 일반적으로 라구소스라고도 불리며 현재는 세계적으로 가장 사랑받는 소스 중에 하나이다. 이탈리아 요리를 보존한다는 이탈리안 아카데미 오브 퀴진에서는 클래식 볼로네즈 라구에 들어가는 재료...
    Date2014.08.15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10479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