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5583 추천 수 0 댓글 7




크기변환_IMG_0791.JPG



조개육수와 생크림으로 만드는 클램크림소스에 된장을 약간 넣고 파마산치즈로 고소한 맛을 더한 조개 된장 크림파스타를 만들었다.

일반적인 조합은 아니지만 따로 두고 보면 조개와 된장의 조합,  크림과 조개의 조합이 원래 잘 어울리는거라 이 셋을 함께 넣어 소스로 만들어 파스타를 완성해도 맛있다.


파스타 위에 대파를 바삭하게 튀겨서 올려서 바삭한 질감과 향긋한 대파향을 추가했다.


평소 만드는 바지락 크림 파스타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3908&mid=hc25

중국식 마파소스를 넣은 쉐차안 파스타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5524&mid=hc25

바지락과 생크림을 사용한 크림수프인 클램파우더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1877&mid=hc25



2~3인분으로

파스타 250그램

조개 약 700그램


고추기름 1스푼 (생략가능)

올리브오일 1스푼

대파 1대

다진마늘 1스푼

조개육수

된장 2티스푼

오레가노 약간

후추 약간

넛맥 약간 (생략가능)


생크림 350미리

파르마산치즈 1~2줌 (간보고)

우유 약간 (농도 보고)


대파 흰부분 2대

튀김기름





조개는 큰 명주조개를 사용했는데 껍질이 두꺼워서 1키로 정도 사용해야 적당했다.

홍합이나 바지락은 600~700그램정도 사용하면 적당하고, 모시조개도 잘 어울린다.


조개는 적당히 해감이 되어 온 것이지만 깨끗하게 씻어서 한 번 더 해감하고 다시 한 번 더 씻었다.
바닷물 정도의 염분(약 3.5%)이 되도록 소금을 녹인 물에 넣고 뚜껑을 덮은 다음 검은 천으로 덮어 4시간정도 더 해감했다.
염분과 온도가 맞으면 쭉 내밀고 물을 뿜으면서 사방으로 물이 떨어지니까 뚜껑을 덮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5128.JPG     크기변환_DSC05130.JPG



명주조개에 화이트와인과 물을 각각 50미리씩 붓고 뚜껑을 덮고 센 분에 끓이기 시작했다.

(바지락의 경우는 화이트와인 0.5컵에 나머지는 물을 붓는데 바지락이 반정도 잠기면 적당하다.)

4~5분정도 파르르 끓어올라 거품으로 뒤덮히면 한 번 저어주고 불을 껐다.


크기변환_DSC05131.JPG     크기변환_DSC05132.JPG



조개는 껍질을 까서 따로 담아두고  육수는 식혀서 윗물을 따라 면보에 거르고, 조개육수에 조개를 넣고 헹궈내서 조개에 남아있는 뻘을 확실하게 제거했다.

육수는 다시 가라앉혀서 윗물만 따라 면보에 한 번 더 걸렀다.

조개를 완전히 해감하고 모래와 뻘을 제거해야 제대로 먹을 수 있으니까 조개해감은 무조건 과하다 싶게 하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5133.JPG     크기변환_DSC05136.JPG


명주조개 1키로로 육수 450미리와 조갯살 약 150그램이 나왔다.




파스타 삶을 물을 끓이면서 소스를 함께 만들기 시작했다.

된장크림소스가 짭쪼름하니까 파스타 삶을 때는 소금간은 안해야 완성 후 간이 맞다.



팬에 고추기름과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대파와 마늘을 볶다가 조개육수를 2컵정도 붓고 된장을 2티스푼 넣어 잘 푼 다음 후추, 오레가노, 넛맥을 약간씩 넣었다.


크기변환_IMG_0774.JPG     크기변환_IMG_0775.JPG


크기변환_IMG_0776.JPG    



생크림을 넣고 7~8분정도 끓여서 소스에 농도를 냈다. 화력에 따라 시간이 달라지는데 최초의 생크림 농도 정도로 소스를 완성하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IMG_0777.JPG    크기변환_IMG_0779.JPG 



크림소스가 끓는 동안 파스타는 시간에 맞게 끓이기 시작하고 가끔씩 저어줬다.

대파는 흰부분만 얇게 썰어서 달군 기름에 튀기고 건져서 한김 식힌 다음 한 번 더 튀겨서 바삭바삭하게 해두었다.


크기변환_IMG_0780.JPG     크기변환_IMG_0781.JPG 



시간에 맞게 삶은 파스타를 크림소스에 넣고 한 번 볶아낸 다음 간을 보고 파르마산치즈를 적당히 갈아서 넣어 소금 없이 간을 딱 맞추고

미리 삶아 둔 조개를 넣어 조개가 따뜻할 정도로 한 번 더 익혀내서 완성.


크기변환_IMG_0782.JPG     크기변환_IMG_0783.JPG 




그릇에 파스타를 담고 튀긴 대파를 얹었다.


크기변환_IMG_0791.JPG 


구수하면서도 튀지 않고 숨김맛처럼 느껴지는 된장에 시원한 조개와 고소한 생크림, 파마산치즈의 조합이 익숙한 느낌이다.

바삭하고 향긋한 대파까지 한데 잘 어울려서 구수하고 고소하니 맛있게 잘 먹었다.




  • 레드지아 2017.02.27 15:30

    어머! 파스타에 된장도 넣는군요! 촌스런 입맛의 소유자라 이런 음식이 있는줄 오늘 첨 알았네요!!

     

    명주조개 생김새가 너무 곱고 이뻐요~ ^^

     

    된장을 넣어서 덜 느끼하고 더 구수할거 같아요. 대파채까지 튀기시고...

    역시 맛있는 음식은 한번 더 손이 가야 맛있어진다는 진리를 오늘 다시한번 깨닫게 됩니다 ㅋㅋㅋㅋ

  • 이윤정 2017.02.28 22:28
    저도 그냥 어울릴 것 같아서요ㅎㅎ
    명주조개는 주문했던 것이 꽤 컸는데 조개가 자잘한게 더 맛있었거든요.
    다음에 또 사이즈를 모르니 다음에는 그냥 바지락 사야겠어요ㅎㅎ

    확실히 대파채 튀김이 살짝 끝맛으로 느껴지니까 손이 한 번 더 갔다고 더 맛있는 거 있죠^^
  • 테리 2017.02.28 12:27
    이제는 맛을 창조하시는 윤정님~~
    정말 궁금해지는데요???^^된장 크림이라니!!!

    명란도 되는데 뭐 된장인들 어떻겠습니까??
    저도 도전해 보겠어요^^
  • 이윤정 2017.02.28 22:29
    조개 앞에 두고 된장찌개 끓일까 크림파스타를 할까 하다가ㅎㅎ 그럼 된장 넣고 파스타? 이러게 된거 있죠ㅎㅎㅎ
    생각보다 된장맛이 진하지는 않은데 크림파스타의 느끼함도 조금 줄어들어서 구수하니 고소하니 꽤 잘 어울렸어요^^
  • 을이 2017.03.16 00:00

    공부하는 학생이라 잠깐 잠깐 눈팅만 하다가 너무 맛있어 보여서 오늘은 댓글까지 달아요!

    이탈리안 음식 중에 파스타를 제일 좋아하는데 사진 보고있자니 파스타 뽐뿌 강하게 오네여ㅎㅎ

    윤정님 혹시 육수를 가라앉혀서 윗물만 따라낸다는 게 뭔지 가르쳐주실수있나요~~?

  • 이윤정 2017.03.23 18:10
    앗 제가 댓글을 이제야 확인했어요. 늦은 답글 죄송합니다ㅜㅜ
    육수를 가라 앉힌다는건 가만히 두어서 뻘이 가라 앉기를 기다렸다가 뻘이 가라앉은 부분이 섞이지 않도록 살살 맑은 육수만 다른 그릇에 따라서 사용했다는 이야기에요^^
    너무 늦은 답변 죄송해요..
  • 을이 2017.03.24 20:31
    ㅎㅎ아녜요 죄송해하실필요 없어요! 지금은 기숙사라 마음대로 요리해먹을수가 없는데 나중에 기회되면 꼭 만들어볼게요ㅎㅎ!!! 가르쳐주셔서 감사해여~~

  1. 명란 맥앤치즈와 명란바게트

  2. 쿠스쿠스와 구운 가지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3. 쿠스쿠스 만들기

  4. 쉐차안 파스타, 마파크림 파스타

  5. 미트볼 샌드위치

  6. 허니스리라차 바베큐치킨

  7. 에그마요 샌드위치, 써브웨이 서브웨이 스타일로

  8. 불고기버거

  9. 아보카도 무스

  10. 클럽샌드위치 만들기, 레시피

  11. 햄에그 과카몰리 샌드위치

  12. 크림스튜, 크림스프, 치킨크림스프, 감자크림스프

  13. 아보카도 버거

  14. 쿠스쿠스와 구운 대파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15. 로스트 갈릭 버거, 구운 마늘 햄버거

  16. 구운 파프리카와 방울토마토 비네그레트, 방울토마토샐러드, 마리네이드

  17. 치킨텐더 샐러드, 케이준 치킨 샐러드

  18. 해시브라운버거, 해쉬 브라운 버거, 만들기, 레시피

  19. 조개 된장 크림파스타

  20. 안심스테이크, 구운마늘, 매시드포테이토, 쿠스쿠스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