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DSC04996.jpg



스페인의 가장 유명한 문어요리인 pulpo a feira. 뿔뽀 아뻬랴 정도로 발음하는데 뽈뽀는 문어이고 아뻬랴는 공정한 이라고 하는데

다른 이름으로는 갈라시아 문어 (pulpo a la gallega)라고도 한다. 말 그대로 갈라시아 문어요리이다.

아래로는 간단하게 뽈뽀라고 부르는걸로..



문어나 오징어등의 두족류는 치밀하고 섬세한 근섬유와 콜라겐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가볍게 익혔을 때 아삭하고 촉촉하면서 쫄깃쫄깃하고 57도를 넘으면 질겨지기 시작한다.

전체 온도가 100도가 되면 문어의 촉촉한 맛이 줄어들면서 계속 질겨지기 시작한다.

문어를 1시간가량 조리하면 (소갈비의 질겨진 조직이 부드럽게 익듯이)  콜라겐이 젤라틴으로 용해되어 부드러워진다.

우리나라에는 문어를 이렇게 오래 끓여서 만드는 음식이 없지만 스페인에서 이렇게 조리하는 방식은 유서깊으며 전통적이다.



뽈뽀는 문어를 장시간 부드럽게 삶아내고 삶은 감자와 함께 먹는데 감자와 문어에 소금, 스페니시 파프리카 파우더,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을 뿌리는 것이 특징적이다.

문어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서 처음에 3번 끓는물에 담갔다가 건지는 전통적인 방식이 유명한데 정확히 어떤 작용을 하는지 구전되는 것 외에는 연구된 바를 찾지 못했다.


서론이 길었지만 재료도 간단하고 과정도 간단하다.



사용한 재료는

문어 1마리 (약 2키로)

월계수잎 약간

통후추 약간


감자 4개


소금

파프리카파우더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문어는 소금을 뿌려 박박 문질러서 점액질을 씻어냈다.


크기변환_DSC04980.JPG





물을 넉넉하게 잡고 소금 1스푼과 통후추, 월계수잎을 넣고 팔팔 끓인 다음 문어를 넣어 약하 불로 1시간정도 끓이는데 월계수잎은 10분정도 후에 건져냈다.

1시간동안 익힌 다음 건지지 않고 그대로 적당히 먹을 정도로만 식혔다. 거의 반정도로 줄어든다..


크기변환_DSC04983.JPG     크기변환_DSC04984.JPG


(물에 완전히 다 잠기지 않아서 반으로 잘랐다.)


 크기변환_DSC04985.JPG     크기변환_DSC04990.JPG



그 사이 감자는 삶아서 한입크기로 썰어두었다.

문어도 적당히 잘라서 간을 보니 소금을 아주 약간만 뿌리면 적당한 정도였다.


접시에 감자와 문어를 놓고 파프리카파우더와 소금,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을 적당히 뿌려서 완성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을 마지막으로 뿌려서 먹을 때는 좋은 것을 사용할수록 음식의 풍미가 더 좋다.)


크기변환_DSC04996.jpg

(문어 2키로로 이렇게 2접시가 나왔다.)




크기변환_DSC04997.JPG


오래 끓인 문어가 부드러우면서도 쫀쫀한 식감이 있고 착착 감기면서 감자와 파프리카파우더, 올리브오일과 잘 어울렸다.

심플하지만 비싼재료로 맛있는 스페인요리..





  • 뽁이 2016.11.22 16:31

    아 문어도 오래 삶으면 다시 부드러워지는군요 !

    몰랐 ... 허허헣

    근데 처음에 살짝 데쳐서 쫄깃부드러운거랑

    오래 끓여서 부드러운거랑 다른가 ... ? 봐요 ? 그렇 ... 겠지요 ? ...

    아닌가 ... ;; 살짝 데쳐서 부드러운게 더 좋더라고요 ㅋㅋ

    스페인가서 먹어봤지만 제 스타일은 뭔가 아니던 ;; ㅋㅋㅋㅋㅋㅋㅋ

  • 이윤정 2016.11.22 17:20
    문어숙회는 살짝 삶아서 얇게 썰어 촉촉하고 쫀득쫀득하게 먹는데
    뽈뽀는 오래 삶아서 썰어보면 겉은 부들부들하고 속의 근섬유는 실처럼 풀리는 부분이 있는 질감으로 변해요.
    문어가 질겨지는 시기를 제외하면 이렇게 두종류로 부들부들한데 질감이 완전 정반대라 호불호를 탈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저는 뽈뽀는 맛있었고 문어숙회는 철마다 사서 삶아서 냉동해두고 자주 먹는데 엄청 좋아합니다ㅎㅎㅎ
  • 더느린늘보 2016.11.22 18:49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48408

    헐... 오늘 이 기사를 읽으면서 다른 여행 내용은 하나도 눈에 안 들어오고 오로지 문어요리 하나에만 입맛을 다셨는데 바로 이 요리가 홈퀴진에 뙇!!

    해먹으라는 계신가봐요. ㅋㅋ 쉽기도 쉽네요.

  • 이윤정 2016.11.23 17:26
    더느린늘보님 덕분에 저도 좋은 기사 읽었어요^^
    그런데 역시 여행의 백미는 그 지역의 유명한 요리인지 저도 문어요리가 가장 눈에 들어오네요ㅎㅎㅎ
    문어가 비싸서 그렇지 해먹기 간단하긴 해서 힘들지 않고 좋더라고요. 사실 문어를 사서 집에 와서 손질하려는데 문어가 살아있어서 약간 고생했어요ㅎㅎㅎ
  • 레드지아 2016.11.24 10:21

    간단하면서도 담백하고 맛있을거 같아요

    저는 친정부모님이 경기도사람이라서 해산물 요리에 익숙하지 않거든요 (잘 안해주셨고 잘 안먹어보니 저도 할 엄두가 안남)

    게다가 문어는 값도 비싸니 덜컥 샀다가 망하기라도 하는 날엔....;;;;;;;;;;; 아무튼 이래저래 해산물은 저에게 좀 두려운 식재료예요!!

    문어는 1시간 이상 삶으면 부드러워지는것도 오늘 첨 알았어요!!

     

    싱싱한 문어를 발견한다면 윤정님 레시피대로 따라할래요 ^^

  • 이윤정 2016.11.27 22:12
    경기도는 내륙이라 해산물을 일상적으로 덜 접하는 경향이 있나봐요.
    저는 부산인데 해사물은 해주는 것만 먹고 자라다가 남편이 잘 안먹으니 자주 안하게 되더라고요.
    가족 친지들 다 잘먹는데 혼자 안먹는다 그러고 또 해주면 먹고 어쩌라는건지 말입니다ㅎㅎㅎ
    그래도 문어나 낙지는 언제나 진리죠^^ 레드지아님 취향에도 맞으실거에요^^
  • 엘라 2016.11.25 03:23

    문어 삶은 물에 감자를 삶으면 더 맛있습니다!

  • 이윤정 2016.11.27 22:10
    저도 그렇다고 들었는데 다음에는 정말 그런가 해봐야겠어요^^
  • 테리 2016.12.03 16:22
    우리나라는 보통 문어 삶을때 6분을 삶아라 이럴 때가 많아 40분 삶으라는 서양 요리책과는 달라서 뭐지?? 했었는데 성질이 변하는 거였군요!!!!
    레스토랑에서 문어샐러드는 항상 감자랑 나오던데 궁합이 맞나 봅니다~
  • 이윤정 2016.12.05 22:53

    분자결합이 풀려서 부드러워지는데 또 해보니 40분은 조금 부족한 것 같기도 하더라고요.
    질감도 잠깐 삶은 문어랑 달리 썰어보면 단단하지 않고 부들부들해요^^
    문어와 감자 조합은 전통적인거라 레스토랑에서 사용하기 좋은 조합이죠ㅎㅎ

  • 윤상궁 2016.12.16 23:59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힝... 한마리 다 먹을 수 있는데... 윤정님 문어요리랑 으깨서 다진마늘이랑 청양고추다진거랑 해서 구운 빵위에~~!!! 올리브유 듬뿍~~~~~~~~~~~~ ㅠㅠㅠㅠ 힝...

  • 이윤정 2017.07.01 00:03
    헐.. 제가 댓글을 이렇게나 늦게야 봤어요. 죄송합니다ㅠㅠㅠㅠ 잘 지내시죠?
    구운 빵 위에 문어에 다진마늘과 청양고추에 마지막으로 울리브유 아----- 완전 반할 것 같아요!
  • mj 2017.06.29 10:20
    시중에 훈제파우더도 팔더라구요ㅎㅎ 훈제 파프리카 파우더 보다 그냥 파우더가 나을까요?
  • 이윤정 2017.06.29 17:52
    스모크드 파프리카 파우더를 사용하셔도 좋아요. 저는 둘 다 좋아합니다ㅎㅎ
  • 후포타워 2019.06.29 21:44

    와... 이런 문어조리법을 왜 이제야 알았을까요...!!!

    정말정말! 정!말! 부드러워요 ㅜ-ㅜ

    신세계를 경험했습니다...

    잘 먹었습니다! 감사합니다! ㅜ-ㅜ

  • 이윤정 2019.06.30 03:40
    문어는 살짝 익혀서 촉촉한 것도, 이렇게 푹 익힌 것도 취향에 따라 다 맛있는 것 같아요.
    취향에 맞으셨고 맛있게 드셨다니 기쁘고 이렇게 인사 남겨 주셔서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유럽 해산물 빠에야, 밥을 지어서 만드는 간단 빠에야 2 file 이윤정 2021.09.15 1679
24 유럽 감바스 알 아히요, Gambas al ajillo 만들기 레시피 18 file 이윤정 2017.10.23 29594
23 유럽 치킨빠에야, 새우빠에야, 빠에야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7.08.01 13626
» 유럽 스페인식 문어요리, 뽈뽀, pulpo a feira 16 file 이윤정 2016.11.22 37319
21 유럽 치킨 빠에야 만들기 file 이윤정 2016.10.28 11290
20 유럽 스페니쉬 오믈렛, 스패니시 오믈렛, Tortilla de Patatas 10 file 이윤정 2016.10.10 10766
19 유럽 짭짤이 토마토와 아보카도로 가스파초 4 file 이윤정 2016.04.28 8242
18 유럽 카페 드 파리 버터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안심스테이크 만들기, 굽기, 요리법 8 file 이윤정 2016.02.19 6617
17 유럽 사워크라우트 만들기, 루벤버거, 레시피, Sauerkraut 10 file 이윤정 2016.02.11 11188
16 유럽 바지락 빠에야, 닭가슴살 해산물 빠에야,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6.01.09 5981
15 유럽 비프 스트로가노프 11 file 이윤정 2015.11.08 32433
14 유럽 해산물 빠에야, paella mixta 4 file 이윤정 2015.06.30 4368
13 유럽 무사카, Moussaka 6 file 이윤정 2015.06.17 9174
12 유럽 가스파초, gazpacho 6 file 이윤정 2015.05.12 4518
11 유럽 홍합 빠에야 5 file 이윤정 2015.02.19 87399
10 유럽 초리조 닭가슴살 빠에야 10 file 이윤정 2015.01.31 88035
9 유럽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롤, 연어초밥 file 이윤정 2015.01.02 5716
8 유럽 비프 스튜 2 file 이윤정 2014.12.27 8735
7 유럽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 샐러드, 연어 샌드위치 file 이윤정 2014.12.06 19720
6 유럽 굴라쉬 4 file 이윤정 2014.11.22 358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