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DSC04814.JPG



파스타도 일종의 국수라 역시 국물(소스)에 고기나 해산물이 들어가야 맛있는데 내 입맛에는 해물이나 조개육수가 들어간 것이 좋다.

홍합을 다듬어서 넣고 토마토소스에 페페론치노로 매콤하게 (arrabbiata) 만들었다.


보통 양식에 홍합을 넣을 때에 바로 홍합을 넣는 경우가 많은데 홍합껍질에 토마토 소스가 묻는 것이 싫고, 홍합에 있는 뻘 등을 제거하기 위해 따로 쪄냈다.

홍합껍질에 토마토소스가 너무 많이 묻고.. 핥아먹기도 좀 그렇고.. 하여튼 그냥 내 취향이다.

토마토소스에 가득 들어간 홍합과 거기에 묻은 토마토소스가 확실히 보기에는 더 푸근하고 좋긴하다.


파스타는 취향에 따라 사용하면 좋지만 스파게티니가 잘 어울린다. 제목에는 스파게티라고 썼지만;;



사용한 재료는 2~3인분으로


스파게티니 250그램

홍합 약 600그램

화이트와인 60미리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적당량

페페론치노 5개

마늘4개

양파 중간것 반개

홍합육수, 홍합

데체코 캔 토마토 1개

오레가노 약간

타임 약간

후추 약간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1스푼

파슬리 약간




홍합은 수염을 떼어내고 껍질을 문질러서 씻어두었다.

여기에 화이트와인을 반컵 붓고 뚜껑을 닫아 홍합이 입을 벌리도록 쪘다.

바르르 끓어오르고 한 번 저은 다음 1~2분정도 있으면 부드럽게 익는다.


크기변환_DSC04788.JPG     크기변환_DSC04791.JPG



적당히 식혀서 홍합은 살을 바르고 홍합에 조금 남은 수염을 일일이 제거했다.

육수는 따로 가라 앉혀서 면보나 아주 고운 체에 거르고 육수에 홍합살을 한 번 살살 헹궈내서 육수를 다시 한 번 더 걸러 홍합살과 육수를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4792.JPG     크기변환_DSC02405.JPG  




홍합과 육수가 준비되었으니 이제 파스타 시작..


크기변환_DSC04793.JPG     크기변환_DSC04790.JPG


캔 토마토는 꼭지를 따서 적당히 으깨두고 마늘과 양파도 썰어두고 페페론치노는 반으로 부숴두었다.



 


먼저 파스타를 삶는데 파스타 100그램당 물 1리터를 잡고 홍합육수가 짭쪼름하니까 소금은 0.5스푼만 넣었다.



파스타가 삶는 시간이 6분정도 남았을 때 팬에 올리브오일과 대충 부순 페페론치노, 마늘, 양파를 넣고 살짝 노릇노릇하게 볶다가


크기변환_DSC04794.JPG     크기변환_DSC04794-.JPG


크기변환_DSC04794--.JPG     크기변환_DSC04795.JPG



홍합육수를 넣고, 끓으면 토마토를 넣은 다음 너무 묽어지지 않도록 육수를 졸였다. 끓이면서 오레가노와 후추도 약간 넣었다.


크기변환_DSC04795-.JPG     크기변환_DSC04795--.JPG



토마토소스가 적당히 졸여지고, 파스타를 삶으면서 맞춰놓은 타이머도 시간에 맞게 딱 울렸다.

토마토홍합소스에 파스타와, 미리 껍질을 까 둔 홍합을 넣고 서로 잘 섞이도록 한 번 볶아내면 완성.


크기변환_DSC04796.JPG     크기변환_DSC04797.JPG


크기변환_DSC04798.JPG     크기변환_DSC04799.JPG




파스타를 그릇에 담고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과 파슬리를 약간 뿌리는데 파슬리가 없어서 쪽파로 대체했다.


크기변환_DSC04814.JPG






크기변환_DSC04818.JPG


쪼르륵 딸려오는 파스타에 홍합의 시원한 육수맛이 배어있는 매콤하고 얼큰한 토마토소스가 아주 잘 어울린다.

올리브오일의 향도 좋고 홍합도 먹기 좋아서 한그릇을 금세 비웠다.





그래서 한 번 더. 이번에는 쪽파도 없어서 깻잎을 뿌려봤는데 둘 다 괜찮았다.


크기변환_DSC04800.JPG




크기변환_DSC04802-.jpg




크기변환_DSC04804.JPG


홍합 준비하기가 약간 번거로운 면은 있지만 정말 맛있는 파스타 한그릇이었다.




  • 해마니 2016.11.17 08:38
    그냥 소스만 퍼먹어도 얼큰하니??맛있을거같아요ㅜㅜ 해산물이랑 토마토의 조합은 말할필요도 없구요! ㅎㅎ 다만 여기선 홍합이 금값이라 ㅜㅜ 한국에서 한다라이 오천원하던게 그립네요 ㅋㅋㅋ
  • 이윤정 2016.11.20 00:13
    여긴 홍합이 싸긴 한데 다듬기가 영 번거로워서 자주 안사게 되더라고요^^;
    해산물과 토마토의 얼큰한 조합은 무조건 진리에요ㅎㅎ
  • 레드지아 2016.11.17 13:43

    오예 오예~~~~

    제가 저 접시를 받아든듯 기분이 흐뭇........ㅋㅋㅋㅋㅋㅋㅋ

    정신차려보니 제가 먹을게 아니네요. ㅋ 아쉽....ㅎㅎ

     

    아유 탱글탱글...

    홍합은 이상하게 저는 홍합탕만 끓이게 되더라구요!!

    어제 저녁이랑 오늘 아침에도 홍합탕 먹었거든요 ^^

    조렇게 껍질 벗기고 넣으면 먹기도 훨씬!! 수월하겠어요~ ^^

     

    밀가루 음식 먹으면 은근 속이 거북하던데 (거북해도 많이 잘 먹지만 ㅋㅋㅋㅋㅋ)

    스파게티는 안그래서 좋아해요.!!!

    아웅...진짜 먹고 싶네요 ^^

  • 이윤정 2016.11.20 00:16
    레드지아님이랑도 한그릇 나눠 먹으면 좋을텐데 말입니다^^
    아 그런데 저는 레드지아님 홍합탕이 더 먹고 싶은 걸요. 아 시원하겠어요ㅎㅎㅎ
    저는 밀가루랑 잘 맞긴 한데 파스타는 또 다르죠^^ 듀럼밀이 보통 밀가루랑은 좀 달라서 그런걸까 싶기도 해요ㅎㅎㅎ
    그치만 홍합탕.. 아 땡겨요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9 양식 일반 시저샐러드 file 이윤정 2022.03.25 726
408 이탈리아 꽃게 토마토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21.09.26 1102
407 이탈리아 얼큰 꽃게토마토 파스타 file 이윤정 2022.02.23 1142
406 이탈리아 부라따 아라비아따 파스타, 토마토 파스타 file 이윤정 2022.04.06 1171
405 양식 일반 간단한 소세지 크림파스타 file 이윤정 2022.04.02 1247
404 양식 일반 몬테크리스토 레시피 file 이윤정 2022.02.18 1284
403 쿠스쿠스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file 이윤정 2013.06.30 1329
402 쉐퍼즈파이, shepherd's pie file 이윤정 2013.12.24 1487
401 이탈리아 프로슈토 크림 리조또 file 이윤정 2021.10.23 1592
400 양식 일반 햄버거 file 이윤정 2021.09.04 1599
399 이탈리아 고추참치 토마토소스 파스타 file 이윤정 2021.10.19 1673
398 유럽 해산물 빠에야, 밥을 지어서 만드는 간단 빠에야 2 file 이윤정 2021.09.15 1685
397 이탈리아 판짜넬라 샐러드 file 이윤정 2013.10.23 1695
396 양식 일반 발사믹비네그레트와 바질페스토, 생모짜렐라를 넣은 방울토마토 샐러드 2 file 이윤정 2022.02.21 1711
395 이탈리아 미트소스스파게티 file 이윤정 2013.10.04 1727
394 이탈리아 살라미 토마토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21.05.22 1735
393 이탈리아 구운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아라비아따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21.08.14 1801
392 이탈리아 라구소스 파스타, 볼로네즈 딸리아뗄레, 파스타 삶는 이야기 2 file 이윤정 2022.01.23 1875
391 남미 치킨 케사디야, 쉬림프 케사디야 file 이윤정 2014.11.12 1916
390 이탈리아 불고기스파게티 file 이윤정 2013.12.04 19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