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이탈리아
2012.11.01 23:29

바질페스토

조회 수 2632 추천 수 0 댓글 0

 

 

 

2012/11/01

바질페스토

 

 

 

 

마트에서 바질 몇 잎에 1500원씩 주고 사자니 화가 나서 우리집에서 키우고 싶은데 빛이 잘 들지 않아 도저히 각이 안나오고

인터넷에서 200그램에 5천원 배송비까지 8천원주고 구매했다.

그런데 며칠 뒤에 조금 더 싼 사이트 발견.. 흑...

마침 집에 사놓은 잣이 있어서 몇 잎은 파스타에 쓴다고 빼놓고 모조리 바질페스토로 만들었다.

 

 

구글에 있는 레시피가 컵으로 되어 있어서 비율을 좀 생각하고 난 다음에 그램으로 바꿔서 양을 정했다.

사용한 양은 그램 단위로

바질 200, 잣 100, 파르마산치즈 100, 올리브오일 100, 마늘 30

 

 

바질과 잣 마늘을 푸드프로세서에 갈아주고

파르마산치즈를 100그램 잔뜩 갈아 섞은 다음

올리브오일을 넣어 더 저어줬다.

 

 

 

 

 

크기변환_DSC00238.JPG


 

 

 

 

 

크기변환_DSC00246.JPG

 

 

 

 


 

크기변환_DSC00250.JPG

 

 

 

 


 

크기변환_DSC00254.JPG

 

 

 

 


 

0.JPG


만들면서 일일이 바질 잎만 따는 것하며 갈고 난 다음에 색감이나 향이 마음에 썩 들지는 않았는데

낮에 이흥용과자점에서 사온 치아바타에 발라 먹으니  

바질의 향긋한 허브향과 알싸한 마늘향에 치즈와 잣이 고소하고 올리브오일의 풍미가 감돌아 각각의 맛이 느껴지면서

이 조합이 왜 사랑받는 조합인지, 페스토의 참 맛이 어떤 지 깨닫게 되었다.

맛있을 것 같지 않은데 희안하게 맛있고 익숙해질수록 더 맛있었다.

 

 

우리집 식구는 원래 바질향이 나보다 더 잘맞는 편이었는데

사놓은 것 보고 너무 많나? 하더니 만들고나니 조금 밖에 안되네 하고

먹어보더니 고소하고 향긋하며 특히 끝맛이 마음에 든다고 했다.

 

 

100그램 1통만 올리브오일을 조금 더 뿌려서 냉장보관하고 나머지는 소포장해서 냉동실에 보관했다.

만들자 마자 바로 빵 하나 뚝딱 하고 이틀 정도 보관한 다음에 파스타로 만들어 먹었다.

그리고 100그램 통에 조금 더 남아서 1주일 안에 식빵에 발라 싹싹 먹었다.

먹을수록 매력적인 맛이다.

 

 

 

 


  1. 라자냐

  2. 라자냐 만들기, 만드는법

  3.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토마토 가지 파스타, pasta con melanzane pomodorini e ricotta

  4. 마파크림 파스타, 쉐차안 쉬림프 파스타, 레시피

  5. 매콤한 토마토소스 해산물 파스타

  6. 매콤한 토마토소스 해산물 파스타, pasta alla arrabiata frutti di mare

  7. 명란젓크림파스타, 꼰낄리에

  8. 명란크림파스타

  9. 미트볼 스파게티 만드는법, 레시피

  10. 미트볼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11. 미트볼 펜노니, pennoni con polpettine, 미트볼스파게티

  12. 미트볼소스 스파게티

  13. 미트소스스파게티

  14. 밀라네즈 크림리조또

  15. 바지락 크림 링귀네

  16. 바질 페스토 만들기, 바질페스토 소스

  17. 바질페스토

  18. 바질페스토 샌드위치, 그릴 샌드위치, 핫샌드위치

  19. 바질페스토 파스타 , 스파게티니

  20. 발사믹비네그레트와 부라따치즈를 곁들인 김치 베이컨 토마토소스 파스타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