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27722 추천 수 0 댓글 9

 

상하이 파스타

 

 

 

크기변환_DSC04180.JPG

 

 

 

굴소스와 두반장을 사용해서 만든 상하이파스타. 이름의 유래는 찾아보지 않았는데 짬뽕과 비슷하게 닭육수를 넣어서 만들기도 하고 이렇게 새우육수로 만들기도 한다.

중국식 소스를 사용했지만 파스타라서 이탈리아 카테고리에 넣었다.

 

 

 

 

사용한 재료는 (2~3인분으로, 계량스푼 사용)

 

파스타 250그램

 

새우 15마리

새우 머리와 껍질로 낸 육수

 

두반장 0.5스푼(+간보고 약간 더)

굴소스 1티스푼

노두유 약간

후추 약간

 

마늘 5개

페페론치노 5개

대파 1대

청경채 2개

양송이버섯 5개

쪽파 약간

 

 

 

 

소스에 분량은 약간 싱거운 정도인데 간을 보고 취향에 따라 두반장을 약간 더 넣는 것도 괜찮다.

노두유가 단맛이 도는 진한 간장이기 때문에 생략하면 색이 조금 옅어진다. 생략할 경우에는 설탕을 아주 약간 1꼬집정도 넣으면 더 낫다.

파스타는 데체코 스타게티를 사용했다.

 

 

흰다리새우는 새우는 해동해서 머리, 껍질, 새우살을 분리하고 등과 배쪽의 내장(소화관)을 제거했다.

가위로 머리를 싹둑 자르면 새우살이 머리쪽에 남게 되니까 머리껍질을 들어서 가위로 가장자리를 잘라 새우살과 머리를 분리하고 새우살을 손질했다.
 

     

크기변환_DSC03611.JPG    크기변환_DSC03612.JPG

  
크기변환_DSC03613.JPG     크기변환_DSC03614.JPG

 

크기변환_DSC03615.JPG     크기변환_DSC03616.JPG

 

 

 


냄비에 기름을 아주 약간 두르고 새우머리와 껍질을 볶은 다음 물을 약 5컵(1리터) 정도 붓고 30분간 중불에 새우머리와 껍질의 육수를 우려냈다.

 

크기변환_DSC03936.JPG     크기변환_DSC03937.JPG


크기변환_DSC03938.JPG     크기변환_DSC03939.JPG


크기변환_DSC03940.JPG     크기변환_DSC03941.JPG


크기변환_DSC03942.JPG    

 


새우육수는 식혀서 체에 걸러 꾹 눌러서 최대한 국물을 빼내서 준비했다.

 

 

 

 

파스타는 100그램당 물 1리터, 소금 10그램을 넣고 삶는데 봉투에 적힌 시간에서 2분 적게 삶고 남은 2분은 팬에서 조리하기로 하고 타이머를 8분으로 켰다. 

면이 물에 잠기면 청경채를 넣고 살짝 데쳐서 물에 헹궈두었다.


 

크기변환_DSC04169.JPG

 

 

 

마늘은 편으로 썰고 대파는 어슷하게 썰고 페페론치노는 반으로 부숴두고 양송이는 도톰하게 썰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4167.JPG     크기변환_DSC04172.JPG

 

 

크기변환_DSC04175.JPG    크기변환_DSC03952.JPG 

 

 

올리브오일을 두른 팬에 양송이와 새우는 따로 구워서 마지막에 합했다.

새우는 퍽퍽해지지 않도록 겉이 노릇할 정도만 구웠다.

 

 

 

 

소스는 육수의 양에 따라 졸이는 시간이 다르지만 타이머가  5~6분정도 남았을 때 시작하면 시간이 알맞다.

올리브오일을 두른 팬에 마늘과 페페론치노, 대파를 볶다가 화이트와인을 50미리정도 붓고 화르륵 날린 다음

 

 

크기변환_DSC04168.JPG     크기변환_DSC04170.JPG

 

 

 

 

여기에 새우육수를 붓고 두반장, 굴소스, 노두유를 넣었는데 면과 육수에 간이 있기 때문에 소스는 약간 싱겁게 만들고 마지막에 모자란 간을 추가하는 것이 더 낫다.

새우육수가 졸아들고 면을 삶는 타이머가 울리면 소스에 면을 넣고 새우육수가 면에 스며들고 소스에 농도가 약간 나도록 2분정도 조리했다.

 
 

크기변환_DSC04171.JPG     크기변환_DSC04173.JPG


크기변환_DSC04174.JPG     크기변환_DSC04176.JPG

 

 

 

면을 먹어보고 간이 모자라면 면수를 약간 넣거나 두반장을 약간 더 넣고 약간 짜면 물을 약간 더 부어서 간을 조절하면 적당하다.

소스의 농도는 적당하고 두반장을 약간 넣으면 딱 좋겠다 싶어서 두반장만 약간 더 넣었다.

 

여기에 데친 청경채와 구운 버섯, 구운 새우를 넣고 한 번 섞었다.

 


 

크기변환_DSC04177.JPG     크기변환_DSC04179.JPG

 

 

 

마지막으로 질 좋은 올리브오일을 1스푼 정도 넣고 저어 준 다음 접시에 담아 쪽파를 적당히 뿌려서 완성.

 


 

크기변환_DSC04180.JPG

 

 


 

크기변환_DSC04185.JPG


 

  

쫀쫀한 면에 진한 새우육수를 베이스로 한 매콤하고 짭짤한 소스가 스며들고 올리브오일로 코팅되어서 풍미가 좋았다.

새우, 버섯, 청경채도 잘 어울리고 전체적으로 균형이 맞는 중국식 파스타였다.

 

 

 

 

  • 뽁이 2015.09.22 00:10
    아아아 또 나왔어요 새우 대가리 ㅋㅋㅋㅋ 로 육수뽑기 !!!
    진짜 파스타도 면이랑 쏘오스랑 딱 ! 붙은게 ㅜㅠ
    쌤킴이 필요없어요 ㅋㅋㅋ 쌤리 ? ㅋㅋㅋ 히히히

    저 출장 다녀오느라 며칠 비웠서욬ㅋㅋ
    다시 돌아왔습니닷 ㅋㅋㅋㅋ
  • 이윤정 2015.09.22 23:19
    든자리는 몰라도 난자리는 안다고 이번엔 어디 여행가셨나 했더니 출장 다녀오셨군요ㅎㅎ
    새우대가리 육수 빨갛게 내면 파스타랑 찰떡궁합이죠^^ 이제 냉동실에 새우도 다 쓰고 뭘 채우나 싶어요ㅎㅎ
  • 테리 2015.09.24 09:45
    와아~~새우가 탱글탱글~~윤정님 요리를 보면 레스토랑 음식을 집에서 고수의 솜솜씨와 아낌없는 식재료로 구현하면 어떤 결과물이 나오나가 한눈에 나타나요!!!!보통은 집은 식재료는 좋은데 스킬과 전문성이 떨어지고 밖의 음식은 식재료는 요따만큼 쓰고 엄청 비싸쟎아요!!!!!어제 수산시장가서 새우 째려보다가 그냥왔는데.쉐프들이 쓴다는 박스 째로 네모지게 물속에서 얼린 테일온 21-24 새우를 살까말까 하구요. 그건 진짜 탱글하대요~~
  • 이윤정 2015.09.25 23:57
    테리님 가끔 이렇게 비행기 태워주시니 감사합니다ㅎㅎㅎㅎ
    귀찮다는 말을 달고 다니면서 요즘은 더 귀찮아서 팽팽 놀고 있는데 이리 칭찬해주시면 뭐라도 좀 더 잘해야 할 것 같고 그래요ㅎㅎ

    그 박스 째로 물 속에 얼린 큼직한 새우가 수산시상에 파는거였군요.
    생선 싫어하는 남편이 마트 수산물 코너조차도 잘 안가서 수산시장은 친정엄마랑 가지 않으면 갈일이 없는데 다음에 가면 부산에도 파는지 유심히 봐야겠어요.
    그치만 통째로 해동해서 다 사용할 수도 없고 슬쩍 해동해서 분리한 다음 다시 냉동해야하나 싶고 아직 본 적도 없으면서 사면 어떻게 하지 고민하고 웃기죠ㅎㅎㅎ
  • 테리 2015.09.26 12:05
    요리쌤들보면 그렇게들 하시더라구요.집에 올때쯤 약간 녹으니까 소분해서 안 쓸 것은 냉동고로?^^
  • 민구 2015.10.11 21:44
    윤정님~~~오랜만이에요~~ 오랜만에 왓는데도 한결같이 맛난 사진들이.... 입맛없던 찰나에 구경왓다가 아주아주
    배가 고파졋습니다~~ 냉동 탱글탱글한 새우한박스는 수산시장에 한번 전화해보심 있을거같네요~ 전에 알바햇던 레스토랑에서도 같은 새우를 썼었어요~~ 매우 탱글하구 손질도 다 한거라 편하더라구요~
  • 이윤정 2015.10.12 22:56

    역시 테리님 말씀하신 그 냉동새우가 탱글탱클한가봐요. 부산에 수산시장 찾아보고 들러서 있나 유심히 봐야겠어요^^

  • 킨킨들 2020.03.02 00:06

    평소 고추기름으로 만들어 먹는데 두반장 넣은 것도 다른 매력이 있네요! ㅎㅎ

  • 이윤정 2020.03.02 16:45
    두반장이 여기저기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 식재료인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9 양식 일반 크림스튜, 크림스프, 치킨크림스프, 감자크림스프 4 file 이윤정 2017.10.06 92200
408 양식 일반 케이준 치킨 샐러드 9 file 이윤정 2015.03.15 91273
407 프랑스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10 file 이윤정 2015.03.01 90463
406 양식 일반 안심 스테이크, 가지 파마산 5 file 이윤정 2015.03.11 89114
405 유럽 초리조 닭가슴살 빠에야 10 file 이윤정 2015.01.31 88024
404 유럽 홍합 빠에야 5 file 이윤정 2015.02.19 87398
403 남미 칠리 콘 까르네, 가지 칠리 그라탱 2 file 이윤정 2015.03.19 60817
402 양식 일반 프로슈토로 감싼 아스파라거스, 포치드에그, 홀랜다이즈소스 8 file 이윤정 2015.03.05 57283
401 이탈리아 바질 페스토 만들기, 바질페스토 소스 2 file 이윤정 2013.11.12 50965
400 북미 영국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17.05.04 39365
399 베이킹 야채고로케, 고로케만들기, 고로케빵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6.10.04 38383
398 유럽 스페인식 문어요리, 뽈뽀, pulpo a feira 16 file 이윤정 2016.11.22 36065
397 유럽 굴라쉬 4 file 이윤정 2014.11.22 35844
396 이탈리아 투움바 파스타, 새우 크림 파스타 5 file 이윤정 2018.02.04 32423
395 유럽 비프 스트로가노프 11 file 이윤정 2015.11.08 32224
394 베이킹 고로케 사라다, 사라다빵 14 file 이윤정 2016.05.31 29733
393 유럽 감바스 알 아히요, Gambas al ajillo 만들기 레시피 18 file 이윤정 2017.10.23 29548
392 이탈리아 슬로우쿠커로 볼로네즈 파스타, 볼로네제, 라구소스 17 file 이윤정 2018.06.01 28300
391 남미 치폴레 칠리 아도보 소스 8 file 이윤정 2015.12.15 28223
» 이탈리아 상하이 파스타 만들기 9 file 이윤정 2015.09.21 277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