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쿠스쿠스를 곁들인 비프스튜, 비프스튜 레시피, 만드는 법

 

 

 

 

크기변환_DSC01448.JPG

 

 

 

 

 

채소 다듬고 썰고 고기 다듬고 썰고 초반에 바쁘게 움직여서 재료를 다 준비히고 나니까

순서대로 하나씩 굽고 볶고 끓인 다음 타이머를 켜두고 여러번 오가면 되니까 일 자체는 많지 않았다.

 

 

 

 

사용한 재료는

소고기 양지 700그램
소금 후추 오일


양파 2개,

당근 반개,

샐러리 1대
다진 마늘 1스푼

밀가루 2스푼


토마토 페이스트 2스푼
레드와인 1컵
비프부용 1스푼

물 700미리

 
월계수잎

코리앤더파우더 약간

 
감자 2개

당근 1개

 

양송이버섯 10개

베이컨 약 100그램

 

 

 

 

쿠스쿠스로

쿠스쿠스 0.5컵

물 0.7컵,

버터 0.5스푼

토마토 반개, 쪽파, 소금, 후추

 

 

 

부용은 아이허브에서 산 고형비프부용을 사용했는데 http://www.iherb.com/Better-Than-Bouillon-Superior-Touch-Beef-Base-8-oz-227-g/31926

이제 한국으로 반입이 안된다. 입맛에 맞아서 잘 됐다고 좋아했는네 아쉽게 됐다.

비프브로쓰는 만들기 번거로우니까 그나마 덜 번거로운 치킨브로쓰나 큐브형 치킨스톡 등으로 대체할 수 있다.



고기를 액체 속에서 장시간 조리하는 과정에서(스튜잉 혹은 브레이징)

질긴 결합조직인 콜라겐이 젤라틴으로 서서히 변해서 부드러워지고 국물에 농도도 더하기 때문에 보통 스튜에 쓰는 소고기 부위는 양지나 사태, 갈비를 들 수 있는데

이번에는 코스트코에서 구매한, 1키로에 약 1만원 정도 하는 저렴한 양지를 사용했다.

양지는 겉에 붙어있는 지방과 근막을 제거하고 큼직하게 깍둑썰어두었다.

 

브레이징을 할 때에는 고기를 큰 덩어리로 자르는 것이 좋다. 덩어리째로 천천히 익히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고

만약에 고기를 자른다면, 표면적이 넓어질수록 육즙을 유실할 공간을 많이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적어도 한 면의 길이가 2.5센치는 넘는 큰 조각으로 잘라야 한다.

 

 

양파와 당근, 샐러리, 대파는 최대한 작게 썰고 다진마늘도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1416.JPG    %C5%A9%B1%E2%BA%AF%C8%AF_DSC02205.jpg

 

 

 

 

감자, 당근, 양송이버섯은 스튜를 끓이면서 중간중간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1431.JPG    크기변환_DSC06557.JPG

 

 

 

 

 

냄비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소금, 후추로 간을 한 고기를 노릇노릇하게 구웠다.

 

 


 

크기변환_DSC01415.JPG     크기변환_DSC01417.JPG


 

 

 

겉이 노릇노릇해진 고기는 건져서 따로 접시에 두고 그 팬에 그대로 버터를 넣고 양파, 당근, 샐러리, 대파, 마늘을 넣고 노릇노릇하게 볶다가

밀가루를 2스푼 넣은 다음 다시 볶아서 밀가루가 색을 띠지 않을 정도로만 익혔다.

여기에서 밀가루가 약간 갈색으로 변하면 밀가루를 더 넣어야 되는데, 밀가루는 갈변될수록 소스에 점성을 적게 내기 때문에 밀가루를 많이 익힐 수록 양을 늘여야 한다.

 

 


 

크기변환_DSC01418.JPG     크기변환_DSC01419.JPG


크기변환_DSC01420.JPG     크기변환_DSC01421.JPG

 

 

 

 

 

여기에 토마토 페이스트 2스푼, 레드와인 1컵, 물 700미리를 넣고 비프부용 1스푼을 넣은 다음

미리 구워 둔 고기를 넣고 끓이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DSC01423.JPG    크기변환_DSC01422.JPG


 

크기변환_DSC01426.JPG     크기변환_DSC01427.JPG

 

 

크기변환_DSC01424.JPG     크기변환_DSC01429.JPG


 

월계수잎과 코리앤더 파우더 약간을 넣고 뭉근하게 끓이기 시작했다.

 

 

끓기 시작하면 불을 낮추고 30분정도 약한 불에 끓이다가 그 이후로는 10분마다 한 번씩 저어주면서 1시간 반동안 뭉근하게 끓여냈다.

중간에 물이 부족하면 약간 추가했다.

 

 

 

고기를 잘라서 먹어보고 부드러운 질감이 느껴지면 월계수잎을 건져내고 감자와 당근을 넣고 약불에 감자가 완전히 익도록  약 30분간 더 끓였다.

너무 수분감이 많지 않도록 뚜껑을 열어서 수분을 날리고 ​중간중간 저어줬다.

 

 

 

크기변환_DSC01430.JPG      크기변환_DSC01432.JPG

 

 

비프 스튜는 아래가 눋지 않도록 약불에 여러번 저어가면서 농도를 신경쓰면서 불조절을 했다.

감자가 커서 천천히 익었는데 고기와 비슷한 크기 정도로 지금보다는 작게 썰면 잘 익어서 더 편하겠다 싶었다.

 

 

 

 

그동안 양송이버섯과 베이컨을 굽고

 

 

 

크기변환_DSC01438.JPG    크기변환_DSC01439.JPG

 

 

 

 

 

 

스튜가 완성되기 10분전 쯤 쿠스쿠스를 만들었다.

쿠스쿠스는 쿠스쿠스 부피의 1.3배 정도 되는 물을 냄비에 붓고 팔팔 끓기 시작하면 쿠스쿠스를 부은 다음 한 번 휘휘 젓고 불을 끄고 버터를 넣고 뚜껑을 닫았다.

이대로 5분정도 두면 다 익는데 익은 다음 서로 달라붙은 쿠스쿠스를 숟가락으로 파슬파슬하게 일구고 잘게 썬 토마토와 쪽파를 넣고 소금, 후추를 약간 넣어서 간했다.

 


 

크기변환_DSC01435.JPG     크기변환_DSC01436.JPG


크기변환_DSC01437.JPG    크기변환_DSC06564.JPG    

 

크기변환_DSC06565.JPG     크기변환_DSC06566.JPG


크기변환_DSC06567.JPG    크기변환_DSC01440.JPG


 


 

쿠스쿠스가 완성되고 비슷하게 스튜도 완성됐다.


 

 

크기변환_DSC01451.JPG    크기변환_DSC01441.JPG

 

 

 

 

 

감자가 파근파근하게 부서지고 고기도 부드럽게 익어서 완성됐다.

보통은 스튜 완성 단계에서 맛을 봐가며 소금으로 간을 조절하는데 부용에 간이 있어서 간이 맞길래 따로 소금간은 하지 않았다.

 

 

 

 

접시에 스튜를 담고 베이컨과 양송이버섯을 올린 다음 쪽파를 뿌려서 마무리하고 쿠스쿠스도 곁들였다.

 


 

크기변환_DSC01443.JPG

 

 

 

 


 

크기변환_DSC01445.JPG

 

 

 

 


 

크기변환_DSC01449.JPG

 

 

 

 

 

 

크기변환_DSC01448.JPG

 

 

 

 

 


 

크기변환_DSC01450.JPG


 

 

 

깊은 맛의 소스에 고기는 푹 익혀서 숟가락으로 누르면 부드럽게 부서지고, 감자와 당근도 잘 익었고 위에 올린 재료까지 딱 맞게 잘 어우려졌다.

쿠스쿠스를 곁들여 맛있게 잘 먹었다.

 

 

 

 

 

 

  • 뽁이 2015.06.13 09:43
    브레이징브레이징 ! 착실한 ? 노트필기생은
    브레이징에 밑줄 쫙 ! 그었어요 ㅋㅋㅋ 푸하하핳
    역시나 오늘도 숟가락으로 대기만해도
    쪼개 ? 잘라 ? 지는 고기가 넘 부드러웠겠어요 -
  • 이윤정 2015.06.15 00:25
    오늘도 핵심은 딱 짚으시는 뽁님ㅎㅎㅎㅎ
    이제 나이먹고 이가 안좋아서 그런지 부드럽게 푹 끓인 고기가 좋네요ㅎㅎㅎ
  • 혜니홀릭 2015.06.13 10:02
    브로쓰와 부용이랑 같은건가요? 이거 정말 만들어보고 싶네요. 제가 만들었던 비프스튜보다 훨 맛나보인다는.. ㅎㅎㅎ 코스트코갈때 저렴이고기로 사다가 만들어봐야겠어요. 그나저나 메르스 조심하세요. 제가 사는곳도 메르스때문에 이번주 죄다 휴원이라 집에서 삼시세끼찍느라 고생좀 했답니다. 다음주도 보내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이에요. 어제뉴스에 부산 감염자가 한명초가 됐다고 하니 조심 또 조심하세요~
  • 이윤정 2015.06.15 00:30
    본문에 브로쓰는 육수의 개념으로 사용하고 비프부용은 아이허브에서 산 배터댄부용의 고체부용 의미로 사용했습니다^^
    국물맛 좋은 한우양지로 만들면 더 맛있겠지만 저렴한 고기로 가격대 성능비 좋게 만들기도 좋았어요ㅎㅎ
    요즘 메르스때문에 걱정이 많으시죠. 저도 오랜만에 언니와 조카가 한국에 들어왔는데 어디 가지도 못하고 갇혀있어요ㅠㅠ
    혜니홀릭님은 애들 건사하시고 고생 많으십니다. 조금 더 조심하고 잘 버텨서 다들 잘 보냈으면 좋겠어요. 혜니홀릭님 가내에도 탈 없기를 바랍니다. 조심하세요~
  • 비매품 2015.06.14 21:41

    질문인데욤, 전날 저녁에 다 해놓고 다음날 조리를 30~1시간 정도 더 해서 완성 시키고 싶다면 어느과정까지 하고 이어서 하는게 좋을까요? ㅎㅎ 이 메뉴로 저녁 대접을 하고 싶은데 퇴근하고 시작하면 10시에 먹게 생겨서.. ㅋㅋㅋㅋ 조언 부탁드립니당.

  • 이윤정 2015.06.15 00:32
    퇴근하고 만들기에는 확실히 무리가 있는 음식이죠.
    전날 만들고 다시 조리를 이어하신다면 전날 다 완성하시고 당일에는 버섯과 베이컨 구우시고, 쿠스쿠스도 하실 계획이라면 쿠스쿠스까지 당일에 조리하시면서 스튜는 10~15분정도 데워드시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다운샷 2015.06.15 23:28

    윤정님 레드와인이랑 쿠스쿠스 어떤거 쓰시는지요? 화이트와인은 저도 g7 사용중인데.. 부용대신에 소고기 육수나  비프 브로스 사용해도 되는지요?


  • 이윤정 2015.06.17 00:16
    레드와인은 제가 먹으려고 사 둔 데일리 와인을 주로 사용하는데 이번에는 코스트코에서 1.4만원 정도에 산 죠엘 로부숑 와인을 사용했어요.
    G7 까르베네 소비뇽을 사용한 적도 있고요. 고형부용은 당연히 소고기 육수나 비프 브로쓰도 대체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9 유럽 비프 스튜 2 file 이윤정 2014.12.27 8713
308 북미 영국 치폴레 풀드포크 햄버거 2 file 이윤정 2017.03.23 8663
307 이탈리아 구운 가지를 곁들인 새우 비스크 파스타 4 file 이윤정 2016.08.02 8648
306 양식 일반 그릴드치즈샌드위치, 햄치즈토스트 5 file 이윤정 2015.06.15 8637
305 남미 치킨부리또, 부리또 만들기, 피코데가요, 과카몰레 file 이윤정 2014.03.13 8608
304 북미 영국 과카몰레 햄버거 2 file 이윤정 2015.05.10 8593
303 이탈리아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 Aglio e olio 2 file 이윤정 2013.07.12 8526
302 양식 일반 쉐차안 파스타, 마파크림 파스타 3 file 이윤정 2019.09.17 8224
301 유럽 짭짤이 토마토와 아보카도로 가스파초 4 file 이윤정 2016.04.28 8223
300 북미 영국 풀드포크 pulled pork, 코울슬로, 햄버거, 타코, 케사디야 file 이윤정 2014.01.12 8223
» 양식 일반 쿠스쿠스를 곁들인 비프스튜 8 file 이윤정 2015.06.12 8191
298 프랑스 라따뚜이 6 file 이윤정 2015.03.28 8180
297 프랑스 감자 그라탱, 그라탱 도피누와즈, gratin dauphinois 8 file 이윤정 2017.07.07 8140
296 북미 영국 피쉬앤칩스, 피시앤칩스, 타르타르소스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10.16 8104
295 남미 칠리 콘 까르네, 칠리치즈프라이 4 file 이윤정 2014.05.13 7958
294 양식 일반 안심스테이크, 구운마늘, 매시드포테이토, 쿠스쿠스 4 file 이윤정 2017.02.05 7904
293 양식 일반 매시드포테이토와 구운 채소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file 이윤정 2014.10.27 7799
292 이탈리아 기본 토마토소스, 아마트리치아나 file 이윤정 2013.08.15 7715
291 이탈리아 볼로네즈 파스타, 라구소스 딸리아뗄레, 리가토니 file 이윤정 2012.12.03 7692
290 북미 영국 텍스멕스 버거, Tex-Mex Burger 2 file 이윤정 2015.07.03 765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