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유럽
2015.05.12 23:23

가스파초, gazpacho

조회 수 4536 추천 수 1 댓글 6

 

 

 

가스파초, gazpacho

 

 

 

 

크기변환_DSC01032.JPG

 

 

 

위키를 읽고 정리해볼까 하다가 세계음식명백과에 위키 등을 참조해 잘 정리되어 있어서 그 내용을 일부 복사해왔다.

 

가스파초는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지방의 대표요리로

잘 익은 토마토와 피망, 오이, 마늘, 물에 적신 빵을 블렌더에 넣고 올리브 오일, 식초, 얼음물을 첨가해 갈아서 마시는 차가운 수프다.

 

가스파초의 본고장 안달루시아에서는 딱딱하게 굳은 단맛이 없는 빵, 토마토, 오이, 피망, 양파, 마늘, 올리브 오일, 식초, 물, 소금을 넣어 가스파초를 만든다.

안달루시아 사람들은 풋풋한 향을 좋아해 파란 피망을 사용한다.

가스파초는 재료, 재료를 갈아 놓은 정도, 만드는 방법에 따라 그 종류가 다양하며, 맛도 조금씩 차이가 있다.

 

스페인의 일부 지역에서는 지금도 빵, 마늘, 물만을 넣어 만들거나 토마토 대신 견과류를 넣어 흰색을 띠는 가스파초를 즐겨 먹기도 한다.

토마토를 넣어 붉은색을 띠는 가스파초는 가스파초 로호 데 토마테스(gazpacho rojo de tomates)라고 통칭하여 흰색 가스파초와 구분해 부르기도 한다.

 

출처 - 세계음식명백과

 

 

 

 

 

 

 

 

가스파초를 만드려고 생각만 하고 있다가 자유게시판의 새댁님 추천도 있고 해서 생각이 더 나곤 했는데 이번에 산 짭짤이 토마토가 아주 맛있어서 바로 실행했다.

 

 

가스파초가 스페인음식인 만큼 토마토 역시 스페인 등지에서 나는 플럼토마토를 사용하는 것이 좋지만 구할 수가 없었다.

개인적으로 가스파초에 가장 잘 어울리는 토마토는 짭잘이토마토인 것 같다.

계절 타는 짭짤이토마토를 굳이 사기 번거로울 때에는 일반 토마토보다는 대추방울토마토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인 토마토는 맛이 약간 밋밋한 감이 있어서 인도커리등에는 잘 어울리는데 파스타나 수프에는 조금 어울리지 않는다.

 

 

토마토는 농산물 도매시장에 가서 5키로에 2.5만원을 주고 비싸게 사왔는데 그보다 싼 것(반짭짤이)을 사보니 확실히 맛이 달랐다.

짭짤이토마토는 맛과 가격이 비례했었다. 물론 믿을만한 곳에서 산다는 전제하에..

 

 

어쨌든 생으로 먹어도 아주 맛있는 토마토를 사용해야 토마토가 주재료인 가스파초도 맛있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토마토 이야기는 여기까지 하고..

 

 

 

 

 

김치에 고춧가루가 들어간 것이 18세기인 것처럼 가스파초에 토마토가 들어간 역사도 그렇게 길지는 않다.

전통적인 가스파초에는 거의 빵이 들어가는 편이고 단순한 재료로 이루어져 있었는데 현대적으로 발전하면서 재료가 다양해졌다.

 

여러가지 채소나 과일을 사용하고 퓨레를 거르기도 하고 치즈를 넣거나 갑각류나 향신료 등을 곁들이는 등 굉장히 많은 바리에이션이 있는데

내 생각에는 한사람 한사람마다 다 다르게 만들 수 있는 정도인 것 같다.

채소의 비율을 어떻게 해서 어느 정도 곱게 퓨레하는지, 가니쉬를 어떤 것으로 올리는지, 식초나 과일즙은 어떤 걸 사용하는지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서론은 여기까지.

 

 

 

 

 

 

 

이번에 만든 가스파초는 빵은 생략하고,

토마토, 파프리카, 오이, 양파, 마늘을 주재료로 하고, 발사믹식초, 레몬즙, 소금, 후추로 간을 하고

파프리카, 오이, 양파, 칼라마타올리브, 청포도로 가니쉬를 하고 올리브오일을 약간 뿌려서 만들었다.

가니쉬는 취향에 따라 올리지 않아도 되는데 아주 작게 다이스해서 청량한 식감을 살리는 방향으로 했다.

 

 

가스파초는 재료만 취향에 맞게 정하고 나면 나머지는 입맛에 맞게 간을 하고 블렌더에 갈면 끝이니까 만들기는 꽤 간단하다.

 

 

 

 

사용한 재료는

짭짤이 토마토 약 10개 (500~600그램)

양파 중간 것 8분의 1개

파프리카 6분의1개

마늘 반개

오이 반개

올리브오일 2스푼

발사믹 비네거 1스푼

레몬즙 1스푼

소금, 후추

 

 

 

위 재료를 다 갈지는 않고

양파, 파프리카, 오이는 가니쉬로 쓸 것을 3분의1정도 남겨두었다.

 

 

 

가니쉬로

위에 남겨둔 양파, 파프리카, 오이

칼라마타 올리브 4개

청포도 몇개

올리브오일 약간

 

 

 

 

 

짭짤이토마토는 파란것과 붉은것이 섞여 있는 걸 사서는 빨갛게 익는 것부터 냉장고에 넣어가며 먹고 있었는데

빨갛게 익힌 것이 질감도 연하고 달달하면서 짭짤하니 맛있었다.

 

 

 

 

 

 

 

토마토는 칼집을 넣어서 10초정도 데쳐서 껍질을 벗겨도 좋은데 나는 그냥 칼로 얇게 깎았다.

 

 


 

크기변환_DSC00988.JPG     크기변환_DSC01050.JPG


크기변환_DSC00989.JPG     크기변환_DSC00990.JPG


 

 

 

파프리카는 껍질을 깎지 않아도 무방하지만 껍질을 깎아내면 질감이 조금 더 곱다.

 


 

크기변환_DSC00994.JPG     크기변환_DSC01052.JPG


크기변환_DSC01053.JPG    크기변환_DSC01051.JPG

 

 

 

 

마늘은 통째로 넣지 않고 적당히 다져서 넣고 오이는 껍질을 살짝 벗겨서 파란 부분은 채썰고 나머지 부분은 씨를 빼고 토마토와 함께 갈도록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0999.JPG     크기변환_DSC01054.JPG

 

 

 

 

가니쉬는 모양이 잘 나는 부분을 사용하면 되니까 재료를 손질하면서 가니쉬용으로 따로 두고 나머지는 토마토와 함께 갈기 위해 그릇에 넣었다.

 

 

 

 

쩝질을 깐 토마토와 파프리카, 양파, 오이, 마늘을 블렌더 용 그릇에 넣고

올리브오일 2스푼

발사믹 비네거 1스푼

레몬즙 1스푼

소금, 후추 를 넣었다.

 

 


 

크기변환_DSC00996.JPG     크기변환_DSC00997.JPG


크기변환_DSC01001.JPG     크기변환_DSC01010.JPG

 

 

 


후추는 아주 곱게 갈아서 넣고 소금은 간을 봐가면서 약간 넣고, 마지막에 조금 더 넣었다.

 

 

 

 

 

 

 

올리브는 씨를 빼고 잘게 썰고 파프리카, 양파, 오이도 잘게 썰고 청포도도 집에 있어서 몇개 썰어서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1055.JPG     크기변환_DSC01056.JPG


크기변환_DSC01058.JPG     크기변환_DSC01029.JPG

 

 

 

 

 

가스파초는 미리 마리네이드해서 냉장실에 적어도 2시간이상 차게 두었다가 먹는 것이 좋고,

냉장고에 넣었던 차가운 그릇을 사용하는 것도 좋고, 얼음을 1~2개 정도 넣어서 함께 가는 것도 좋다.

 

 

 

 

전날 밤에 준비했다가 아침에 갈아서 간을 보고 가니쉬만 얹으면 편하다.

 

 

 

가스파초는 아예 미리 다 준비해두고 다른 음식을 메인으로 만들었는데

메인으로 먹을 음식을 다 만들고 난 다음 미리 준비한 가스파초는 갈기만 해서 메인 음식 전에 먹으니 누가 해준 것 같고 좋았다.

 

 

 


 

크기변환_DSC01030.JPG


 

 

 

블렌더에 갈아서 그릇에 붓고 가니쉬를 얹고 올리브오일을 약간 뿌렸다.

 

 

 

 

크기변환_DSC01032.JPG

 

 

 

 

 

 

짭짤하면서도 달달하고 산미가 느껴지는 것이 취향에 맞았다.

차갑고 상큼한 가스파초에 잘게 씹히는 채소의 청량한 감이 좋고 토마토가 맛있어서 그런지 그냥 막 맛있었다.

 

 

 

 

 

 

아래는 다른날..

프렌치 브레드를 구워서 곁들이니 아침으로 간단하게 먹기도 좋았다.

 

 

 

 

 

 

크기변환_DSC01065.JPG

 

 

 

 

상큼하고 맛있었다.


 

 

 

 

 

 

  • 뽁이 2015.05.13 08:58
    캬 그냥 막 맛있었다니 !
    정말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한 그릇이에요 -
    푸짐하고 든든하다는 느낌이랑은 또 다른 느낌으로 ? ㅋㅋ
    비가 오고나니까 하늘도 맑고 햇살도 쨍하고
    갑자기 여름 ... 된것 같은 느낌이면서도
    덕분에 가스파초가 더더더 맛나보이고 !!!
    가니쉬있으면 더 맛있을 거 같아요 >_<
    프렌치브레드 곁들이면 미치도록 완벽한 !!!
    아 날씨 좋은날 테라스에 앉아 빵이랑 가스파초랑 먹음
    정말 천국일 거 같아요 ㅠㅠㅠ
  • 이윤정 2015.05.14 01:00
    요즘 날씨가 정말 좋아서 상큼한 것도 맛있게 느껴지고 그러나봐요.
    오늘은 남항대교 지나가는데 바다 색깔이 엄청 좋더라고요ㅎㅎ
    그 날씨 좋은 테라스 옆에 바다까지 있으면 거기서 그냥 눌러 살고 싶을 것 같아요!
    누가 가스파초도 만들어주고 한다면 말이죠ㅎㅎㅎㅎㅎㅎ
  • 만자 2015.05.13 12:34
    여기로 옮기고는 처음 댓글 남기네요!ㅎㅎ
    윤정님의 단골 멘트 "누가 해준 것 같고 좋았다" 언제나 빵 터져요ㅋㅋㅋㅋ
    오늘 같은 날 진짜 후레시한 느낌일 것 같은 음식이에요 :)
  • 이윤정 2015.05.14 01:02
    누가 해 준 것 같으면서도 입맛에 맞아서 좋기는 한데 그 누가 과거의 저라는 점이 참 안타깝습니다ㅎㅎㅎ
    옮겨 오고는 처음 뵙네요! 날씨가 좋아서 그냥 아무거나 먹어도 다 맛있게 느껴지고 그러나봐요. 여름이 안왔으면 좋겠어요ㅎㅎㅎ
  • 슝슝 2015.05.17 23:23
    제가 새댁이에요! 닉넴 바꿨어오ㅋㅋ
    레시피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역시 어느 블로그에 떠도는 야매들이랑은 레시피가 다르네요ㅋ
    후기 올려보도록 할게요!
  • 이윤정 2015.05.18 23:13
    앗 새댁님이셨군요!
    그냥 믹서기에 갈면 그만인데 제가 이야기가 너무 길었죠^^;;
    슝슝님 입맛에 맞으셨음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0 북미 영국 4치즈 치폴레 맥앤치즈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6.02.21 6460
409 남미 7 layer dip을 곁들인 양고기구이 2 file 이윤정 2015.05.24 3263
» 유럽 가스파초, gazpacho 6 file 이윤정 2015.05.12 4536
407 이탈리아 가지 리코타 라자냐 file 이윤정 2014.01.30 2690
406 이탈리아 가지 리코타 라자냐 9 file 이윤정 2015.06.04 8962
405 이탈리아 가지 리코타 라자냐, 라자냐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7.08.27 24453
404 북미 영국 가지 리코타 크로스티니 file 이윤정 2014.06.21 2310
403 이탈리아 가지 마리네이드, melanzane grigliate e marinate 2 file 이윤정 2014.05.21 2513
402 이탈리아 가지 버섯 까넬로니 7 file 이윤정 2015.02.25 4382
401 양식 일반 가지 브리치즈 파니니 file 이윤정 2014.04.09 4504
400 이탈리아 가지 아라비아따 파스타 7 file 이윤정 2018.07.05 5790
399 이탈리아 가지 카포나타 file 이윤정 2014.09.07 12318
398 이탈리아 가지 토마토 올리브 엔초비 파스타, 노르마 파스타 8 file 이윤정 2019.08.20 7644
397 이탈리아 가지 파마산 2 이윤정 2015.04.19 3862
396 이탈리아 가지 파마산, melanzane alla parmigiana file 이윤정 2014.04.09 2040
395 이탈리아 가지 파마산, Melanzane alla parmigiana 4 file 이윤정 2016.11.30 4660
394 이탈리아 가지 파마산, 가지 그라탕, 가지요리 2 file 이윤정 2019.05.19 3623
393 이탈리아 가지 피아디나 file 이윤정 2014.08.10 2730
392 이탈리아 가지계란그라탱, 가지그라탕, 고다치즈토스트 file 이윤정 2013.12.27 4432
391 이탈리아 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토마토소스 파스타 8 file 이윤정 2019.06.11 60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