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05/22

컬리플라워 체다치즈 수프, 크림수프

 

 

 

 0.JPG

 

 

 

보통 브로콜리치즈수프를 보편적으로 만들어 먹는데 나는 브로콜리보다 순한 맛의 컬리플라워는 먹고 브로콜리는 잘 안먹어서 그나마 좋아하는 컬리플라워로 만들었다.

컬리플라워나 브로콜리는 둘 다 일종의 꽃인데 컬리플러워는 수확을 하면 더이상 자라지 않는 반면에 브로콜리는 수확 후에도 자라므로

브로콜리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구입하고 최대한 빨리 만드는 것이 질감이 더 거칠어지지 않는다.

컬리플라워는 대충 사두고 좀 방치해뒀다가 편할 때 써서 꺼내써도 거칠어 지지 않아서 게으른 내 생활습관에 조금 더 적당했다.

 

 

사용한 재료는 약 3~4인분으로

컬리플라워 반 통, 양파 반개, 당근 3~4센치,

버터 50그램, 밀가루 40그램, 우유 200미리, 생크림 200미리, 물 400미리, 큐브형 치킨스톡 2개, 소금, 후추, 샤프체다치즈 150그램.

가니쉬로 샤프체다치즈 약간, 두터운 베이컨 1줄, 파슬리 약간, 곁들여 먹을 바게트

 

 

 

양파와 당근은 아주 작게 썰고 콜리플라워는 윗부분만 하나씩 떼어낸 다음 적당히 썰어서 소금, 후추를 약간 뿌리고 올리브오일에 미리 살짝 노릇노릇하게 볶았다.

이 채소에 바로 밀가루와 버터를 넣고 볶아서 계속 이어 만들어도 되지만 따로 하면 루를 풀기 조금 편할까 싶어서 일단 볶은 채소는 따로 두고 다음 단계로 넘어갔다.

  


크기변환_DSC09577.JPG     크기변환_DSC09582.JPG

 

 

크리미한 수프의 기본은 밀가루와 버터를 거의 동량으로 볶은 루+우유+크림+스톡+치즈이니까 냄비에 싹싹 쓸어넣고 끓여내기만 하면 끝.

 

 

버터와 밀가루는 부피로 동량을 재는거니까 밀가루의 무게를 버터에 비해 적게 해야 균형이 맞다.

루는 많이 볶지 않은 화이트 루Roux Blanc에서 부터 블론드Roux Blond, 브라운Roux Brun을 거쳐 벽돌색이 도는 레드 루까지 용도에 따라 볶는 정도를 달리 할 수 있는데

많이 볶을 수록 풍미는 더 진하지만 점도를 내는 성분은 줄어들기 때문에 액체재료를 부을 양을 고려해서 적당히 갈색이 나기 전까지 볶으면 적당하다.

 

루가 갈색이 되기 거의 직전까지 노릇노릇하게 볶아지면 찬 우유200미리를 멍울지지 않게 조금씩 넣어가면서 거품기로 채쳐가며 붓고,

여기에 생크림200미리, 물400미리, 큐브형치킨스톡1~2개를 넣고 거품이 부글부글 일면 불을 줄여서 수프 정도의 농도가 될 때까지 20분정도 중약불과 약불을 오기며 끓였다.

시간은 크게 의미가 없고 농도나 맛을 보며 시간을 조절하는 것이 좋겠다.

 

 

사진에는 없는데 이렇게 수프를 끓이면서 체다치즈를 갈고, 가니쉬로 올릴 치즈를 더 갈고, 베이컨을 굽고, 파슬리를 잘게 썰고 바게트도 오븐에 데워 두었다.

 




크기변환_DSC09575.JPG    크기변환_DSC09578.JPG


크기변환_DSC09579.JPG     크기변환_DSC09580.JPG


 
 
 

어느정도 크림수프의 농도가 나기 시작하면 여기에 볶은 컬리플라워, 양파, 당근을 넣고 샤프체다치즈를 듬뿍 갈아서 넣고 소금, 후추로 간을 맞췄다.

치즈에 짭짤한 맛이 있으니까 처음에는 소금, 후추를 약간만 넣고 치즈가 다 녹은 다음 마지막으로 간을 체크해서 조금 더 추가할 필요가 있을 때 넣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9581.JPG     크기변환_DSC09583.JPG


 

 

 

수프에 가니쉬를 올리고 바게트를 적당히 곁들이면 완성.

 
 

 
크기변환_DSC09585.JPG


 

 

 

 

 

크기변환_DSC09586.JPG

 

 

 

 


 

크기변환_DSC09588.JPG


 

 

한참 바게트 연습할 때 열심히 만들어 둔 것을 통째로 데운 다음 썰어서 곁들였다.

바게트 연습한다고 열몇개씩 굽고 있는데 오븐이 고장나서 한 풀 기가 꺾였다. 산지 3개월쯤 됐나. 빠른속도 파워고장!

 

먹기 좋게 썬 바게트는 보기 좋으라고 꽂았지만 그 다음부터는 그냥 수프에 푹 담가서 먹었다.

 

 

 

 

크기변환_DSC09589.JPG


 

샤프체다치즈와 잘 구운 컬리플라워가 듬뿍 든 크림수프에 짭짤하고 쫀득한 베이컨과 구수한 바게트를 곁들이니 여러 풍미가 잘 어울렸다. 

늘 마일드체다치즈를 사다가 샤프체다를 사용하니 확실히 치즈맛이 더 진한 것이 좋았다.

아침 겸 점심에 한끼 식사로 먹으니 고소하고 녹진한 것이 기분도 나른나른하고 녹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들었다.

 

 

 

 

 

 

 

  • 랄라 2015.11.27 15:02
    오늘은 평소에 안먹던 콜리플라워로 이유식 만들고 남은 거 처치할 메뉴 찾느라 들렀는데 한번 해먹어 봐야겠어요~ 올려주시는 글과 사진 항상 잘 보고있어요. 감사합니다 :)
  • 이윤정 2015.11.28 01:15
    애기 이유식 만드시느라 고생 많으시죠. 컬리플라워가 브로콜리보다 먹기 더 좋은 것 같아요^^ 늘 잘봐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남미 피쉬타코 2 file 이윤정 2015.08.11 21013
47 남미 풀드포크 샌드위치, 쿠바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 10 file 이윤정 2016.04.14 9252
46 남미 텍스멕스 맥앤치즈, Tex Max Mac and Cheese, 마카로니 앤 치즈 file 이윤정 2014.02.26 3458
45 남미 타코피자 file 이윤정 2014.09.11 3585
» 남미 컬리플라워 체다치즈 수프, 크림수프 2 file 이윤정 2014.05.22 3541
43 남미 카니타 타코, carnitas taco, 풀드 포크 햄버거 4 file 이윤정 2015.03.08 6402
42 남미 칠리 콘 카르네, 또띠야칩을 곁들인 칠리 file 이윤정 2014.12.14 6944
41 남미 칠리 콘 까르네, 칠리치즈프라이 4 file 이윤정 2014.05.13 8034
40 남미 칠리 콘 까르네, 칠리 라이스 그라탱 4 file 이윤정 2019.03.16 5397
39 남미 칠리 콘 까르네, 가지 칠리 그라탱 2 file 이윤정 2015.03.19 60830
38 남미 치폴레치킨, 세븐 레이어 딥, 치폴레 비프 부리또 10 file 이윤정 2019.06.15 6244
37 남미 치폴레소스 2 file 이윤정 2021.02.10 7465
36 남미 치폴레 칠리페퍼 인 아도보 소스, 치폴레소스 14 file 이윤정 2018.05.10 9529
35 남미 치폴레 칠리 아도보 소스 8 file 이윤정 2015.12.15 28357
34 남미 치폴레 치킨을 곁들인 세븐 레이어 딥, 7 layer dip 2 file 이윤정 2016.05.12 5821
33 남미 치폴레 치킨 쉬림프 부리또볼 4 file 이윤정 2015.12.30 12288
32 남미 치폴레 치킨 부리또 볼 2 file 이윤정 2018.03.14 9118
31 남미 치폴레 치킨 부리또 file 이윤정 2021.07.16 2556
30 남미 치폴레 버거 2 file 이윤정 2015.12.21 3743
29 남미 치킨화이타, 과카몰리 12 file 이윤정 2015.06.16 73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