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남미
2015.01.07 23:48

치킨 부리또

조회 수 4794 추천 수 0 댓글 0

 

 

2015/01/07

치킨 부리또

 

 

 

0.JPG

 

 

 

 

멕시칸 라이스, 촉촉하게 구운 닭가슴살, 일종의 살사인 피코데가요, 심플하게 만든 과카몰레, 버터레터스, 사워크림, 치즈로 속을 꽉꽉 채운 부리또를 만들었다.

 

피코 데 가요 Pico de gallo는 대중적인 살사의 하나로 rooster's beak, 즉 수탉의 부리라는 뜻으로 salsa fresca라고도 불린다.

음식작가인 Sharon Tyler Herbst에 따르면 피코 데 가요의 수탉의 부리라는 뜻은 엄지와 검지 사이를 부리처럼 사용해서 음식을 집어 먹었다는 데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토마토의 빨간색과 양파의 흰색, 칠리의 초록색이 멕시코 국기와 비슷하다 하여서 salsa mexicana 라고도 불린다.
살사나 카춤바리, 커트니와 비슷하게 사용하지만 물기가 적고, 타코나 파히타에 빠지지 않는 음식이다.

 

토마토, 양파, 고추(할라피뇨나 세라뇨)를 불에 조리하지 않고 만드는 살사로

아보카도, 라임주스, 비네거, 실란트로, 오이, 래디쉬, 망고 등을 넣을 수 있고 핫소스나 칠리파우더를 뿌리기도 한다. (위키참조)

 

 

 

 

사용한 재료는 부리또 약 3개 분량으로

 

12인치 부리또용 또띠야 3장

닭가슴살 2개,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멕시칸라이스로

밥 약 1그릇

양파 반개

당근 약간

대파 반대

다진 마늘 3개

버터,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피코데가요(프레시 살사)로

흰양파 반개

토마토 1개

할라피뇨 2개

다진마늘1스푼

레몬즙 2스푼(레몬 반개)

파슬리 약간, 소금, 후추

 


과카몰레로

아보카도 1개

다진마늘 0.5스푼

소금, 후추

라임즙 1스푼(라임 반개)

 

버터레터스

사워크림

멕시칸 블렌드 치즈

 

 

타코시즈닝은 아이허브에서 산 것인데 어니언, 갈릭, 칠리, 파프리카, 큐민, 오레가노, 케이옌페퍼등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취향에 맞게 향신료를 조합해서 써도 좋다.

 

 

 

 

 

 

멕시칸라이스는 대충 타코시즈닝 넣고 볶으면 되니까 찰기가 없는 소프트현미를 사용했고, 바스마티쌀과 같은 장립종의 쌀을 사용하면 더 좋다.

밥은 미리 전날 저녁에 먹고 남은 식은 밥을 사용했다. 갓지은 밥이면 넓게 펴서 식혀서 써면 더 잘 어울린다.

 

양파와 당근, 대파, 마늘은 작게 썰어두고 타코시즈닝, 소금, 후추를 준비했다.

밥을 볶기 전에 또띠야를 일단 구워내고, 팬을 약간 식힌 다음 버터를 넣고 센 불에 채소를 볶기 시작했다.

채소가 노릇노릇해지면 밥을 넣고 낟알로 떼어가며 볶다가 소금, 후추로 간을 하고 타코시즈닝으로 향을 냈다.

 


크기변환_DSC06712.JPG     크기변환_DSC06713.JPG

 

 

%C5%A9%B1%E2%BA%AF%C8%AF_DSC07419.jpg    크기변환_DSC06724.JPG



 

다음으로 피코 데 가요.

양파, 씨를 뺀 할라피뇨, 씨를 뺀 토마토, 마늘, 파슬리(원래는 고수를 써야하는데 집에 파슬리 뿐이라 파슬리로 대체했다)를 잘게 썰고 소금, 후추를 약간 뿌린 다음

레몬 반개로 짠 레몬즙을 넣고 전체적으로 골고루 섞어서 피코 데 가요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6721.JPG     크기변환_DSC06722.JPG 

 

 

 

 


 

 

다음으로 과카몰레.

아보카도는 반으로 갈라 씨를 빼고 과육을 스푼으로 떠낸 다음 라임즙을 넣고 다진마늘, 소금, 후추를 넣어서 포크로 곱게 으깼다.

아보카도는 산소에 닿으면 쉽게 갈변되는데다가 으깨면서 접촉면적이 넓어져서 훨씬 더 빨리 갈변하기 때문에 레몬이나 라임즙과 함께 으깨면 갈변을 막을 수 있다.

 

 

 

%C5%A9%B1%E2%BA%AF%C8%AF_DSC07411.jpg     %C5%A9%B1%E2%BA%AF%C8%AF_DSC07412.jpg


%C5%A9%B1%E2%BA%AF%C8%AF_DSC07413.jpg     %C5%A9%B1%E2%BA%AF%C8%AF_DSC05070.jpg


 
 

속에 칼을 넣고 가로세로로 그어서 껍질을 누르면 속살이 쉽게 빠진다.

 

 

%C5%A9%B1%E2%BA%AF%C8%AF_DSC05071.jpg     %C5%A9%B1%E2%BA%AF%C8%AF_DSC04757.jpg


%C5%A9%B1%E2%BA%AF%C8%AF_DSC05073.jpg     %C5%A9%B1%E2%BA%AF%C8%AF_DSC03178.jpg


 

 

 

닭가슴살은 살사와 과카몰레를 만들면서 구웠다.

닭가슴살은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을 뿌려서 비벼서 시즈닝하고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굽다가 불을 줄이고 뚜껑을 걸쳐 닫아서 속까지 익혔다.

 


 

 

크기변환_DSC06714.JPG     크기변환_DSC06715.JPG


크기변환_DSC06716.JPG     크기변환_DSC06718.JPG

 

 

닭가슴살은 부리또에 넣기 좋도록 썰고

 

양상추, 치즈, 사워크림도 준비했다. 사워크림 대신에 그릭요거트를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6723.JPG     크기변환_DSC06725.JPG

 

크기변환_DSC06728.JPG

 

 


 

살짝 구운 또띠야에 멕시칸라이스, 닭가슴살, 살사, 과카몰레, 양상추, 치즈, 사워크림을 올리고 돌돌 말아서 완성.

 

크기변환_DSC06729.JPG

 

 

 

 


 

크기변환_DSC06730.JPG


 

 

 

 

 

크기변환_DSC06731.JPG


 

 

 

 

 

크기변환_DSC06732.JPG


 

 

 

 

 

크기변환_DSC06733.JPG

 

 

 

 


 

크기변환_DSC06734.JPG

 

 

 

 


 

크기변환_DSC06735.JPG

 

 

 

 

 

또띠야를 둥글게 만 다음 가운데를 앞에 있는 사람에게 눌러달라고 하고, 호일로 양 끝을 오므리고 호일로 전체적으로 단단하게 돌돌 말았다.

속이 많아서 단단하게 마는데 약간 힘들고 부리또 양 끝이 완전히 오므라지지 않고 속재료가 넘치기도 했지만 끝까지 속이 가득차 있어서 먹기에는 더 좋았다.



크기변환_DSC06736.JPG


 

 


 

크기변환_DSC06737.JPG

 

 

 

 


0.JPG

  

 

속을 꽉꽉 채워넣은 커다란 치킨 부리또를 반으로 딱 자르니 단면부터가 먹음직한 것이 입맛이 돌았다.

부드러운 닭가슴살에 살사, 멕시칸 라이스, 고소한 과카몰레에 레터스, 그릭요거트, 체다치즈가 가득 차 있고 서로 잘 어울리는 재료들이라 한 끼 식사로 부족함 없이 좋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남미 치킨 부리또 file 이윤정 2015.01.07 4794
169 유럽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롤, 연어초밥 file 이윤정 2015.01.02 5826
168 남미 아보카도 무스, 갈릭버터 브레드스틱 file 이윤정 2014.12.29 3130
167 유럽 비프 스튜 2 file 이윤정 2014.12.27 8934
166 남미 칠리 콘 카르네, 또띠야칩을 곁들인 칠리 file 이윤정 2014.12.14 7115
165 이탈리아 푸타네스카 스파게티 file 이윤정 2014.12.11 3790
164 유럽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 샐러드, 연어 샌드위치 file 이윤정 2014.12.06 19974
163 북미 영국 버팔로윙, 어니언링 file 이윤정 2014.11.29 3595
162 유럽 굴라쉬 4 file 이윤정 2014.11.22 37409
161 북미 영국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인 투움바파스타 file 이윤정 2014.11.20 3947
160 베이킹 플랫브레드, 피자도우 2 file 이윤정 2014.11.17 7698
159 이탈리아 오소부코 2 file 이윤정 2014.11.16 4187
158 남미 치킨 케사디야, 쉬림프 케사디야 file 이윤정 2014.11.12 1973
157 북미 영국 에그 베네딕트, 홀랜다이즈 소스 file 이윤정 2014.11.11 11268
156 남미 우에보스 란체로스, Huevos rancheros file 이윤정 2014.11.10 2664
155 이탈리아 포르치니버섯 크림소스 링귀네 2 file 이윤정 2014.11.09 5242
154 남미 버팔로 치킨 타코 2 file 이윤정 2014.11.03 2836
153 북미 영국 고르곤졸라치즈 드레싱을 곁들인 아이스버그 샐러드 2 file 이윤정 2014.11.02 3282
152 북미 영국 버팔로 윙, 버팔로윙 소스 file 이윤정 2014.11.01 16590
151 이탈리아 치킨 파마산 file 이윤정 2014.10.29 35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