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6468.JPG



짬뽕과 조리과정이 비슷한데 물을 적게 넣어서 만드는 중화비빔밥.

짜장면을 중국음식이라고 하기 조금 애매한 것과 비슷한 정도인 한국식 중식이다.


중화비빔밥, 짬뽕덮밥, 야끼밥 세가지가 다 다르다고도 하는데, 친정에 단골중국집에서 주로 야끼밥으로 먹었고 다른 데서도 먹어보니 비슷한 느낌이었다. 짜장밥/간짜장밥/유니짜장밥이 다른 정도로 어디든 약속된 규범이 있는 건 아닌것 같다. 중화비빔밥소스는 면에 올려서 비빔짬뽕으로도 괜찮고, 면과 함께 볶아서 야끼짬뽕으로도 괜찮다.


좋아하는 음식은 어지간하면 만들어보고 싶어하는 편이라 수 년 전에 처음 만들어보고 여태 몇 번 만들었지만 재료의 양이나 종류가 너무 과하게 많거나 육수가 적거나 전분을 사용했거나 하는 이유로 고칠 부분이 있었는데 오랜만에 만들면서 전에 마음에 들지 않았던 부분을 보완하니 마음에 들게 맛있게 되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레시피는 2~3인분으로 


밥 2컵으로 지은 밥(180미리 2컵)

(2.5~3그릇가량 된다. 식성에 따라 2인분으로도 먹지만 3인분으로도 먹을 수 있다.)



고추기름 2~3스푼

돼지기름 약간 (없으면 식용유)

대파 1대

마늘 5~6개 다지기

다진생강 약간(생략가능)


돼지고기 안심 150그램 채썰기 (등심, 앞다리 기름적은것)

오징어 중간 것 1마리 채썰기

(새우, 문어, 관자 등 해산물 추가 가능)


양파 1개

알배추 4잎

주키니호박 6분의1개

당근 약간

목이버섯 1줌 (생략가능) (미리 준비)


간장 1.5스푼

청주 1스푼

굴소스 0.5스푼

고운고춧가루 3스푼

후추 약간


닭육수 300미리 (물 300미리 + 이금기치킨파우더 1티스푼)


부추 약간 (생략가능)

참기름 약간, 깨 약간

계란후라이 2~3개



ㅡㅡㅡㅡㅡㅡㅡㅡㅡ


1. 재료준비, 육수준비, 후라이준비
2. 센 불에 향채소 볶기
3. 고기 해산물 볶기
4. 소스 넣고 볶기
5. 육수 붓고 끓이기
6. 농도, 간 맞추고 밥에 얹기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오징어는 채썰고, 돼지고기도 채썰어두었다.
IMG_8052.JPG


데친문어도 준비했는데 해산물은 취향에 따라 적당히 준비한다.
IMG_6408.JPG



양파, 알배추, 주키니호박, 당근은 채썰어두고

목이버섯은 불리고 데쳐서 냉동해 둔 것을 사용했다.


IMG_6402.JPG


배추는 너무 두꺼우면 이렇게 썰기도 한다.
IMG_6396.JPG



IMG_6397.JPG



대파, 마늘, 생강도 준비했다.
IMG_6399.JPG



물에 치킨파우더를 넣고 잘 저어서 닭육수를 미리 만들어둔다. 닭육수는 일단 한 번 끓이고 불을 끈 다음 소스를 볶을 때 동시에 옆에 끓여서 사용한다.
IMG_6416.JPG


IMG_6417.JPG



계란은 기름을 약간 넉넉하게 두르고 튀기듯이 구워두었다.
기름을 넉넉하게 두른 팬에 계란을 넣고 가장자리가 짜글짜글하게 구워지면 뜨거운 기름을 숟가락으로 떠서 계란 위에 몇 번 뿌려주면 흰자는 익고 노른자는 그대로다.
IMG_5088.JPG


고기, 해산물, 채소, 소스등의 재료를 전부 바로 넣을 수 있도록 준비했고,
밥도 지었고 육수도 끓였고 계란후라이도 동시에 굽고 있으면.

중화비빔밥 소스는 금방 후루룩 볶아서 만든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달군 팬에 고추기름과 돼지기름(혹은 식용유)를 넣고 대파와 마늘, 생강을 볶다가

IMG_6418.JPG


IMG_6420.JPG


IMG_6421.JPG



채 썬 돼지고기와 오징어 (+해산물)를 넣고 빠르게 볶고 (문어는 미리 데친거라 오징어가 반정도 익으면 넣었다.)
IMG_6423.JPG


IMG_6425.JPG



간장, 청주를 넣어서 바글바글 끓으면서 향이 더해지면IMG_6426.JPG



굴소스, 고춧가루를 넣고 볶고
IMG_6427.JPG



준비한 채소를 넣어서 볶고
IMG_6428.JPG



(업소 수준으로 센불로 조리해야 하는데 그럴 수 없으니까 모자란 부분을 토치로 보완했다. 필수적이진 않지만 하면 더 맛있기는 하다.)
IMG_6430.JPG


미리 손질해 둔 목이버섯도 넣어서 함께 볶았다.
IMG_6431.JPG


이제 닭육수를 붓는데..

ㅡㅡㅡ
닭육수는 뜨거운 것 바로 넣어야 채소가 아삭하기 때문에 옆에서 시간을 맞춰서 끓인 다음 끓는 육수를 바로 부어야 한다.
그래서 아까 끓였다가 불을 껐던 닭육수는 채소를 볶을 때 다시 불을 켜서, 채소가 적당히 볶은 시점과 타이밍에 맞게 팔팔 끓도록 하고 바로 부었다.

닭육수를 넣고 난 다음에는 소스에 농도가 생기도록 조금 끓여주어야 비벼먹기 너무 축축하지도 뻑뻑하지도 않다.

물전분을 사용해야 농도가 날 것 같지만 물전분을 넣어보니 너무 뻑뻑해서 넣지 않는 편이 더 좋았다.

(고운고춧가루가 소스에 농도를 내는 키포인트라서 고운고춧가루를 꼭 사용해야 물전분없이 농도가 난다.)

ㅡㅡㅡ


끓는 육수를 부었기 때문에 거의 바로 끓어오르기 시작한다.
IMG_6432.JPG


이대로 3분~4분 정도 센 불로 끓이는데 시간보다는 상태가 중요하다. 끓는 동안에 후추를 약간 뿌렸다.  (끓이면서도 토치질을 하는 건 선택)
IMG_6433.JPG



상태가 중요하다는 이야기는 아래와 같이 농도가 생기는 상태를 말한다.
IMG_6440.JPG


IMG_6441.JPG


주걱으로 긁으면 바닥이 잠깐 보였다가 사라지는 정도로 끓여야 밥에 소스를 얹었을 때 너무 축축하지 않고 비벼먹기 딱 좋다.

불을 끄기 전에 간을 봐서 싱거우면 소금을 약간 넣을 수 있는데 먹어보니 간은 딱 맞았다. 밥에 얹을거니까 약간 짭잘한 정도로 맞춘다.
불을 끄고 참기름을 약간 넣어서 완성.
IMG_6442.JPG



그릇에 밥을 담고 짬뽕소스를 듬뿍 얹은 다음 깨를 약간 뿌리고 계란후라이를 얹었다.

IMG_6468.JPG



슥슥
IMG_6481.JPG



밥과 소스를 비비기 시작하면서 상태를 보면 밥알 사이사이에 짬뽕소스가 있기는 하지만 소스가 흥건하게 보일 정도로 있는 것은 아니라서
전부 다 비빈 다음에 그릇 바닥을 보면 흥건하지 않고 비빈느낌으로 먹기 좋은 상태가 된다.

IMG_6482.JPG



IMG_6496.JPG



IMG_6499.JPG

매콤하면서 감칠맛 있는 짬뽕소스에 고기와 해산물에 채소까지 먹기 좋게 잘 익었다.
슥슥 비벼서 한 숟가락에 여러재료가 올라가도록 크게 올려서 맛있게 잘 먹었다.





  • 레드지아 2020.04.24 10:04

    어머나!!! 중화비빔밥이라니!!

    짬뽕을 바특하게 끓이면 중화비빔밥이 되는거라니!!

    와~~~ 제게는  아직도 너무너무 신기하고 새로운 음식들이 참 많아요!!!

    그런거였군요!!!! 몰랐어요!!

     

     

    이상하게 나이들면서 국에 밥말아 먹는게 별로더라구요 요렇게 촉촉한 덮밥류는 좋아해도요 ^^

    그비싼 오징어와 더 비싼 문어까지!!꺄아...럭셔리중화비빔밥이네요~ ^^

     

    예전엔 오징어 참 싸서 우습게 알았는데 ㅠ 지금은 너무 비싸져서 손이 후달달해지는 오징어 ㅠ

     

    중간에 나오는 토치를 보자 왕뿌듯합니다ㅋㅋㅋ (아직도 개봉전 -_-;;)

  • 이윤정 2020.04.27 03:45
    중화비빔밥이 중국집 음식인데도 한국 내 지역색이 있는 음식이라서 모르는 분은 모르시는 것 같더라고요ㅎㅎ

    저는 국에 밥말아 먹는 것 나이 먹고 더 좋아하게 되었는데 요즘 부쩍 국 끓이는 것이 귀찮아지면서 집에서 국을 덜 먹게 되니까 국밥을 먹으러 다녀서 그런 것 같아요ㅎㅎㅎㅎ 덮밥은 금방 만들기 쉬우니까 자주 만들고요ㅎㅎ 모든 게 다 귀찮냐 아니냐 이분법적이죠ㅎㅎㅎㅎㅎ

    예전에는 오징어가 비싸지면 금징어라고 했는데 요즘은 그런 말도 없어지고 오징어는 이정도 가격이 기본이다 이런 느낌이에요.

    그나저나 토치는 제가 가서 개봉해서 안겨드리고 싶은ㅋㅋㅋ
  • 땅못 2020.04.24 16:51

    와아 너무 맛있어 보이는데 하필 제가 어제 저녁에 중국집식 (중식X 중국집식O ㅋㅋ) 짜장이 너무 먹고 싶어서 짜장볶아서 면에도 비벼먹고 면 안먹는 사람은 중국집식 계란새우볶음밥도 해서 같이 곁들였어요. 국물이 필요하다해서 짬뽕탕 팩 사두었던 거까지 해버렸네요 ㅠㅠ중국집식 스타일로 푸짐하게 먹어버렸어요... 당분간 중식쿨타임이 안찰듯하네요 ㅠㅠ 당장 하고싶은데 힝 ㅠㅠㅠ 꼭 시도해보겠습니다!

    오늘도 역시 윤정님의 재료손질하신 사진을 보면 스트레스가 풀려요. 넘 예쁘고 가지런하게 씻고 다듬고 해 놓으신 게 정말 윤정님 손길은 대단합니당>////< 조만간에 이 레시피 꼭 잘 따라해볼게요. 주말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라고 늘 감사해용 ㅎㅎ

  • 이윤정 2020.04.27 03:49
    아니 한 끼에 짜장면에 짜장 곁들인 새우볶음밥에 짬뽕까지 한 상 그득하게 차리셨군요. 고생 많이 하셨어요. 저는 무조건 짜장면을 해도 메뉴통일! 볶음밥을 해도 메뉴통일! 두 가지 하면 생색 엄청내요ㅎㅎㅎㅎㅎ
    재료 손질이야 무조건 해야 하는거라 중간중간 사진 한 두 번 찍어가며 지나가는 건데 눈여겨 봐주시는 마음씀씀이에 언제나 감사한 말씀 전합니다.
    중식 쿨타임은 무조건 언젠가는 차게 되어있는거니 느긋하게 맛있는 것 드시다 보면 아 이거! 하고 생각나시는 때가 올 것 같아요. 그 때 맛있는 음식으로 다시 만나요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6 그 외 등등 와사비구매, 와사비 소분 냉동보관, 삼광 999 13 file 이윤정 2021.01.18 7930
455 중식 중국집 잡채밥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1.01.16 5256
454 중식 고기간짜장, 유니간짜장, 짜장밥 2 file 이윤정 2021.01.13 2703
453 아시아 느억맘소스, 늑짬, 느억짬, 느억쩜 만들기, 베트남 음식 이야기 4 file 이윤정 2021.01.03 4667
452 인도 간단버전 마살라소스, 버터치킨커리 6 file 이윤정 2020.10.13 4526
451 중식 레몬 파인애플 탕수육 6 file 이윤정 2020.09.30 4530
450 중식 고추기름소스 안심오이냉채, 산니백육 8 file 이윤정 2020.09.10 4386
449 일식 히야시츄카, 일본식 중화냉면 5 file 이윤정 2020.07.09 5722
448 일식 하이라이스 레시피, 하야시라이스 2 file 이윤정 2020.07.07 4462
447 중식 쇠의황과, 중국식 아코디언 오이무침, 蓑衣黄瓜 6 file 이윤정 2020.06.25 7542
446 인도 아스파라거스 커리, 아스파라거스 코르마, 삽지 커리 2 file 이윤정 2020.06.01 2325
» 중식 중화비빔밥, 짬뽕덮밥, 야끼밥, 레시피,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20.04.24 12605
444 그 외 등등 아스파라거스 고르기, 보관하기, 손질하기, 조리하기, 사용/활용하기 4 file 이윤정 2020.04.20 11130
443 그 외 등등 계란지단 만들기, 잘부치는법 6 file 이윤정 2020.02.28 7873
442 중식 대패삼겹살 산니백육, 홍유소스 대패삼겹살 냉채 4 file 이윤정 2020.01.13 7335
441 중식 시판 만두에 고추기름소스를 곁들인 홍유만두 紅油抄手 9 file 이윤정 2020.01.09 9358
440 그 외 등등 바지락 등 조개 손질하기, 해감하기 8 file 이윤정 2020.01.03 7645
439 인도 비프 니하리, 통사태 커리 스튜, Beef Nihari 8 file 이윤정 2019.12.17 12969
438 일식 항정살로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4 file 이윤정 2019.12.05 5569
437 중식 훠궈 만들기, 마라탕 재료,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19.10.25 14086
436 아시아 똠얌꿍 만들기, 똠양꿍 레시피 10 file 이윤정 2019.09.27 152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