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6280.JPG



대만에서 유명한 음식인 창잉터우 (蒼蠅頭 창승두)



돼지고기 다짐육, 부추꽃대(부추쫑), 마늘, 홍고추, 또우츠(豆豉 두시)가 주재료이다. (두시는 중국식 발효 콩으로 또우츠보다는 또우치나 떠우치에 더 가깝다.)

소금으로 간을 하고 맛을 내는 재료로 굴소스나 미원, 치킨파우더 같은 조미료를 약간 넣기도 한다. 

설탕과 료주가 약간 들어가는데 료주 대신에 청주를 사용해도 좋다.


레시피는 유튜브에 蒼蠅頭로 검색하면 아주 많이 나온다.

하지만 제일 처음 보고 아 이거 했던 참고 동영상은 여기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wjcFTG-7igk



고기는 삼겹살을 기계로 다진 것을 사용했는데 너무 살코기만 있는 다짐육보다는 약간 기름이 있는 것이 좋다.

또우츠대신에 또우츠로 만든 소스인 중화검은콩소스를 사용했다. 

검은콩소스로도 맛있지만 다음에는 차이나타운 식재료점에서 또우츠를 찾아봐야겠다.



우리나라에는 시중에 팔지 않는 부추쫑 대신 마늘쫑(마늘종)을 사용했다. 명이가 부추과라 명이꽃대도 사용해봤는데 부추꽃대만큼 구하기 힘들고 또 얇아서 마늘쫑이 더 나았다.

마늘쫑은 굵고 단단한 것 보다는 짧고 여린 것이 더 잘 어울린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마늘 다지고, 마늘쫑과 홍고추 썰고, 고기와 양념 등 재료만 준비하면 조리시간은 4분정도로 금방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센 불로 조리해서 고기가 노릇노릇하며 완성된 음식에 물기가 없도록 화르르 볶아내면 끝이다.



사용한 재료는

식용유 약간

마늘 큰 것 6개

홍고추 1개

돼지고기 다짐육 400그램

료주 1스푼

설탕 0.5티스푼

블랙빈 소스 1스푼

마늘쫑 250그램 (더 넣으려면 고기와 동량까지)

간보고 소금 약간



원조대로 하려면 부추쫑을 사용하고, 두시를 2스푼정도 사용한다. 

중화검은콩소스가 있으면 좋지만 없다면 (해보지는 않았지만)굴소스 약간에 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맞추먼 적당할 듯하다.


마지막에 참기름을 약간 넣기도 한데 내 취향에는 참기름을 넣지 않는 것이 더 좋았다.




고소한 맛이 가득한 검은콩소스. 한자로 두시라고 적혀있어야 한다.

크기변환_IMG_6256.JPG 





재료만 준비하면 조리과정은 금방이다.


크기변환_IMG_6250.JPG    크기변환_IMG_6253.JPG


크기변환_IMG_6254.JPG




처음부터 끝까지 센 불이라서 조리를 하기 전에 재료를 전부 손이 닿는 곳에 준비하고, 일단 조리를 시작하면 계속 저어가며 쉬지 않는 것이 좋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달궈서 마늘과 홍고추, (두시)를 볶다가

돼지고기 다짐육을 넣고 덩어리가 없도록 부숴가면서 고기가 금색이 나도록 노릇노릇하게 볶고

료주나 청주를 넣어서 알콜을 날리고, 설탕 약간, 검은콩소스 한 스푼을 넣고 볶다가

잘게 썬 마늘쫑을 넣고 더 볶는 도중에 간을 보고 간이 부족하면 소금을 약간 넣으면 끝.


크기변환_IMG_6259.JPG     크기변환_IMG_6262.JPG


크기변환_IMG_6265.JPG     크기변환_IMG_6267.JPG



크기변환_IMG_6268.JPG



금방 완성.

검은콩소스 만으로는 간이 약간 부족해서 소금을 약간 뿌려서 간을 맞췄다.


크기변환_IMG_6273.JPG 




크기변환_IMG_6280.JPG




크기변환_IMG_6280-.jpg




크기변환_IMG_6299.JPG


일종의 밥반찬이나 가벼운 메인요리 개념이라 밥에 곁들여 먹는다.


전에 미트그라인더로 다짐육을 처음 할 때 삼겹살을 다져놓고 언제 쓰지 했는데 창잉터우에 완전 딱이다.

마늘향이 감돌면서 아삭아삭하고, 마늘쫑과 고기에 블랙빈소스의 향이 잘 어울린다.

푹푹 퍼서 밥반찬으로 먹으면 이렇게 쉬운데 이렇게 맛있다니 효율이 좋다는 말이 막 나온다.



요즘 마늘쫑이 제철이라서 싸고 맛있는데 여리여리한 애들로 볶아서 먹으면 더 맛있다.

예전에는 마늘쫑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요즘은 맛있고 향긋하고 너무 좋다.



  • 레드지아 2019.05.22 16:14

    꺅!!!!!!!!!!!!!!!!! 마지막 사진!!!!!!!!!!!!!!!!!!!!!!!!!!!!!

    심장털이범!!!!!!!!!!!!!!

     

    그저그저 윤기좔좔 나는 흰쌀밥이 진리죠!!!

     

    고기를 먹으면서 마늘쫑까지 먹으니 (채소섭취!!) 이 얼마나 당당하게 맘껏 먹을수 있는 음식이란 말인가요!!!

    남들에게도 마늘쫑고기볶음 이라고 하곤 고기를 더 왕창 많이 넣는 수법을 쓰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건강은 덤으로 오는거 아닙니까!! ㅋㅋㅋ

  • 이윤정 2019.05.23 02:49
    앗 제가 레드지아님을 제대로 저격했나니 얻어걸렸네요ㅎㅎㅎㅎㅎㅎㅎ

    마늘쫑이 안그래도 당당한 고기를 더 당당하게 해주니 그래서 더 밥도둑인가봅니다^^
    근데 마늘쫑이 제 예상보다 더 맛있어서 약간 어 이래도 되나? 싶었어요ㅎㅎㅎㅎ
  • 땅못 2019.05.23 05:00

    고르고 가지런하게 다져진 마늘쫑이 넘 예뻐요! 첫 사진을 보고 아...흰죽이나 흰쌀밥에 딱 올려서 먹으면 환상이겠다 했는데 마지막컷이...색깔조합도 완벽한 것 같아요...흰 밥에 빨갛고 초록색이 싱그럽고 갈색이 노릇노릇...ㅠ0ㅠ 저는 요새 통 입맛이 없는데 밥 먹고 싶어지네요 호호...파워 tmi지만 제가 잇몸과 치아 기타 등등의 문제로 임플란트를 거의 전체를 해야 해서 발치가 주간격으로 계속되다보니 넘 힘드네요 ㅠㅠ 보조 틀니 끼니까 맛도 잘 모르겠구 ㅠ0ㅠ

    뻘하게 아직까지 글에 명이가 등장하는 걸 보고 엄청 웃었어요 ㅋㅋㅋㅋ 윤정님의 실험정신(?도 재미있고요 ㅎㅎㅎㅎ 마늘쫑은 구하기 쉬우면서도 넘 맛나요 ㅜㅜㅜ 작년에 남해갔다가 부산까지 사들고 왔는데 ㅋㅋㅋ...

    두시도 색이 진하게 나서 소금간을 더 하신 건가봐요 아침부터 눈호강하고 갑니다. 이번 주 마무리 잘 하셔요<33

  • 이윤정 2019.05.24 03:16
    아이고 거의 전체임플란트 하신다니, 치과 다니시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고생하고 계신 건 몰랐어요. 전에도 말씀드렸듯이 치과수술과 치료는 지금은 힘들어도 다 끝나고 나면 정말 잘했다싶고 스스로 대견한 날이 올텐데 그동안 너무 힘드시죠ㅠㅠ 입맛이 없으셔도 최대한 잘 챙겨드셔요.

    음식이란게 먼저 눈으로 보고 그 다음에 먹는 것인데 창잉터우가 그렇게 보기 좋기도 하지만 땅못님의 관찰력이 오늘도 제가 못 본 부분까지 볼 수 있게 해주시는군요ㅎㅎㅎ
    명이 정말 오늘까지 올리고 끝이에요ㅎㅎ 남해 마늘이 좋다는 이야기는 저도 어디서 들었는데 작년의 그 마늘쫑도 맛있으셨겠죠?

    아 그리고 두시는 색보다는 한 번 넣고 나서 볶고 더 추가하는 것보다는 모자란 간을 소금간으로 맞추는 게 더 바특해서 그렇게 했어요^^ 땅못님도 불금 잘 보내셔요^^
  • 마난 2019.05.23 05:28
    대만 키키에서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나서 댓글 남겨요
    가끔 생각나는 맛인데 막상 만들려고하면 막연했는데
    반갑고 또 생각나네요
    윤정님 레시피 참고해서 도전해봐야겠어요!
    항상 맛있는 레시피 유용하게 잘 챙겨보고 있어요 ㅎㅎ
    (드디어 회원가입하고 첫 댓글이네요^^)
  • 이윤정 2019.05.24 03:39
    반갑습니다^^ 항상 잘 봐주셔서 감사해요^^
    부추쫑은 지금이 제철이 아닌데 마늘쫑은 약간 끝나가긴 해도 지금이 제철이라서 지금 해먹기 딱 좋은 것 같아요.
    너무 간단하고 맛있어서 이렇게 날로 먹어도 되나 싶어요ㅎㅎ
  • 오리발 2019.05.23 17:06

    저는 저거 먹어본적도 없는데 대만가신 분들이 다 저거먹었다고 사진올리길래 꽂혀서 만들어보겠노라 하고 레시피 찾고 다닌적이 있거든요...근데 발효된 검은콩이 필요하다지 뭡니까????? 뭔지도 모르는데 사면 어디다 또 쓰나싶어서 ㅠ 아직까지 안해봤는데 윤정님이 불을 지피시네요...저는 북미에 사는데 제가 사는덴 중국인들 많아 그런가 저 부추쫑? 파는거 많이 봤거덩요 분명히 저 콩소스도 팔텐데....해보겠읍니다....

  • 이윤정 2019.05.24 03:42
    저도 두시가 들어가길래 아 저 검은 애가 두시인갑다 싶고 넘어갔거든요.
    그런데 며칠 전에 차이나타운에 가서는 생각도 안나더니 집에 돌아오는 길에 아 있는지 물어볼 걸 싶더라고요.
    북미에는 차이나타운이 한국보다 훨씬 더 크고, 마켓에서도 더 많은 재료가 있을 것 같으니 분명 두시도 검은콩소스도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한국에는 부추는 많으면서 부추쫑은 없는데 부추쫑을 많이 보셨다니 부러워요ㅎㅎ
  • 만두장수 2019.05.24 23:14
    해도돼요 ㅅㅋㄹ?
    안된다하셔도 이미 했습니다. ㅅㅋㄹ!
    넘 감사합니다, 멋진 주말보내세용^^;;
  • 이윤정 2019.05.26 04:18
    스크랩하셨나요ㅎㅎㅎㅎ 안되는데ㅎㅎㅎㅎㅎㅎㅎ
    주말 잘 보내고 계시죠? 토요일 밤이라서 그런지 벌써부터 아쉬워요ㅠㅠ
  • 만두장수 2019.05.27 23:08
    ㅅㅋㄹ 기능이 있으니 반칙은 아니죵^^??
    토요일이라....쩝!
    휴일이 없는 제겐 요일 개념은 안드로메다입니다 ㅠㅠ
  • 이윤정 2019.05.28 03:47
    아 그쵸. 자영업 하시니 주말이 더 바쁘시겠어요.
    그치만 자영업은 바쁘고 정신없으면 힘들지만 기분이 좋고, 널널하고 느긋하면 편하지만 기분이 나쁜 거 아니겠어요ㅎㅎㅎ
  • 만두장수 2019.05.29 22:50
    모르겠어요...월말에 인건비들 드리고, 세내고, 부가세, 종소세 내고나면...나 지금 뭐하는 겨?....이런 생각도 들고 막 그래요 ㅠㅠ
  • 이윤정 2019.05.31 16:20
    아이고 말씀만 들어도 두통이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2 중식 사천탕수육, 탕수육 만들기 7 file 이윤정 2019.08.31 5942
431 그 외 등등 엔초비 앤초비 보관법 6 file 이윤정 2019.08.30 6298
430 아시아 분짜 뜻, 먹는법 8 file 이윤정 2019.08.27 14316
429 중식 고추잡채 만들기, 재료 7 file 이윤정 2019.08.22 3641
428 아시아 월남쌈 만들기, 재료, 소스,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07.24 4851
427 그 외 등등 오이 채썰기, 당근 채썰기, 애호박 채썰기 10 file 이윤정 2019.07.08 20689
426 중동 후무스 9 file 이윤정 2019.06.05 6239
425 중식 산니베이컨, 홍유소스 베이컨 냉채 6 file 이윤정 2019.06.03 5654
424 중식 마라황과 11 file 이윤정 2019.05.27 4393
» 중식 창잉터우 레시피, 蒼蠅頭, 돼지고기 마늘쫑 볶음 14 file 이윤정 2019.05.22 14448
422 그 외 등등 카라멜라이즈 양파, 카레라이스 14 file 이윤정 2019.05.07 9084
421 그 외 등등 표고버섯 냉동보관 6 file 이윤정 2019.04.11 8977
420 중식 간짜장, 짜장밥 8 file 이윤정 2019.04.08 5234
419 그 외 등등 바이타믹스 e320 구매 7 file 이윤정 2019.04.04 7339
418 그 외 등등 게 고르는 법 6 이윤정 2019.03.26 2631
417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9.03.20 3648
416 인도 키마 커리, 키마 코르마 10 file 이윤정 2019.03.11 3337
415 그 외 등등 다짐육 다지기. 다짐육 만들기 5 file 이윤정 2019.02.19 6385
414 일식 굴튀김 10 file 이윤정 2019.01.30 4239
413 일식 스지오뎅탕 8 file 이윤정 2019.01.25 7584
412 일식 악마의 주먹밥, 텐카스 오니기리 6 file 이윤정 2018.12.17 105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