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376 추천 수 0 댓글 10


 크기변환_IMG_3770-.jpg



인도에서는 다진고기를 통칭해서 키마 Keema라고 하지만 소고기나 돼지고기를 사용하는 일이 드물기 때문에 키마라고 하면 보통 양고기 다진 것을 뜻한다.

인도에서는 음식에 커리라는 이름을 붙히지 않으니까 여기에 완두콩이 들어가면 키마 마타르, 감자가 들어가면 알루 키마이다.

키마 마타르나 알루 키마는 드라이하게 만드는 종류인데 이번에는 키마에 커리소스가 있는 드라이하지 않은 것으로 하고, 중에서도 코르마커리로 선택했다.

키마 코르마 라임도 맞고ㅋㅋㅋ


요즘 보면 다진 고기가 들어가는 커리는 다 키마커리라고 하는 듯 하다. 그래서 제목에 키마커리도 붙혀봤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1.

주재료로 키마가 들어가고 추가 주재료가 없는 경우는 커리의 종류를 달리해서 여러 종류로 할 수 있다.

기본 마살라

마크니 (마살라소스+크림+버터)

파산다 (요거트+크림+캐슈넛)

코르마 (발효유나 요거트+크림+캐슈넛)

빈달루 (고추, 비네거)

등의 소스이름을 붙혀서 키마 마크니, 키마 코르마 등으로 부를 수 있겠다.

(파산다와 코르마는 역사적으로는 다른데 현대에서는 비슷하다고 한다. 제육볶음이나 주물럭의 차이처럼)




2. 다짐육이야기..


커리와 잘 어울리는 고기 조합은 양고기 >= 닭고기 > 소고기 > 돼지고기 순이라고 생각하는데 질이 좋은 소고기는 양고기정도 되기도 하고 한국에서는 양고기를 사기가 번거로우니까 실질적으로은 닭고기 >= 소고기 > 돼지고기 순서 정도 되는 것 같다. 


위에도 이야기했듯이 키마하면 양고기다짐육인데 실제 양고기 다짐육으로 커리를 만들면 문제가 조금 있다.

양고기는 다짐육을 정말 아예 안파는 수준이라서 구매하기 아주 번거롭다. 번거로움을 감수하고 양고기 다짐육을 사서 사용해보면 번거로운 것 외에도 단점이 보인다.

주로 냉동이기 때문에 (살짝 해동되어 오긴 하지만) 소분하기 불편하고, 양고기 다짐육을 가공할 때 사용하는 부위가 근막 가공을 잘해서 다진 고기가 아니라는 점이다. 따라서 이 고기로 부드러운 키마 커리를 하려면 적어도 고기+소스를 20~30분은 끓여야 먹기 적당해진다.

그래서 현실적인 대안으로, 오랜만에 키마커리를 만들면서 소고기 다짐육을 사용했다.

(그런데 이 소고기 다짐육도 집에서 다진 것이고, 그렇게 생각하면 양고기를 사와서 집에서 다지면 더 좋겠...아 다음에는 양고기를 다져야겠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어쨌든 이번에는 키마 코르마인데 키마 파산다로 불러도 비슷비슷하다.




보통 커리를 만들 때는 각각 특징에 맞게 재료를 사용하고 각각에 맞는결과물을 완성하는 것이 맞는데 우리집에는 마살라소스를 만들어 둔 것이 있고..

마살라소스를 만드는 것은 번거롭지만 한 번 마살라소스를 만들었으면 여러가지로 사용하면 좋으니까 최대한 마살라소스에 맞춰보고 있다.

마살라소스 없이 재료준비부터 시작하는 키마커리는 다음에..

미리 만들어 둔 마살라소스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0/72218


여러가지 재료와 긴 시간을 들여 마살라소스를 만들었으니까 본게임으로 들어갔을 때는 시판 소스를 사다 쓰는 느낌으로 아주 편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본론


사용한 재료는 3~4인분으로


소고기 다짐육 600그램

마살라소스 1회분

버터 1스푼

생크림 200그램

플레인요거트 200그램

캐슈넛 50그램

소금약간

물 50미리 (필요하면 조금 더)

(캐슈넛은 곱게 다져서 사용했지만 물 50미리를 넣고 믹서에 곱게 갈아도 좋다. 이때는 필요하면 넣는 물은 생략.)


+플랫브레드 적당량





먼저 다진 고기를 노릇노릇하게 볶았다.


다짐육은 양이 많으면 (고기에 따라 다르지만) 수분이나 지방이 용출되어 팬에서 수분과 지방이 많아져서 볶기보다는 끓이는 형태가 된다.

이 것을 해결할때는 더 센 불로 졸이거나 버리는 경우가 생기는데 고기가 좋다면 수분과 지방은 버리는 것보다는 졸이는 것을 선호는 편이다.

(지방이 많은 고기라면 육즙+지방을 버리는 편인데.. 좋은 고기를 골라서 직접 갈아서 사용해보니 고기가 좋을 때는 수분이나 지방을 버릴 필요가 없었다.) 

(경험적인 발언이니까 직접 갈아도 육즙+지방을 버려야 할 경우가 있을 수 있음. 수분 지방 조절을 위해서 고기를 직접 가는 것은 굳이 할 필요가 없음)



어쨌든 고기는 노릇노릇하게 볶는데, 고기가 부드러운 경우에는 고기를 볶는 것으로 충분하지만 고기가 조금 질기다면 물을 붓고 10~20분정도 끓여주는 것도 좋다.


크기변환_IMG_3747.JPG    크기변환_IMG_3750.JPG 





볶은 고기에 마살라소스를 넣고 잘 섞이도록 볶다가


크기변환_IMG_3751.JPG    크기변환_IMG_3753.JPG 



 생크림과 캐슈넛을 넣고 바특하게 볶고 


크기변환_IMG_3754.JPG    



마지막으로 플레인 요거트를 넣어서 농도를 조절했다.


크기변환_IMG_3755.JPG 




커리에 생크림은 너무 급하지만 않다면 언제 넣어도 좋다. 생크림보다 늦게 넣어야 하는 재료가 있다면 적당히 미리 넣어서 마일드함을 더하고, 바특한 커리에 마일드한 맛과 덜 빡빡한 농도를 내기 위해서라면 마지막에 넣기도 한다. 캐슈넛 역시 생크림을 함께 넣는 것이 좋다. 


 반면에 요거트는 미리 넣고 끓이기보다는 마지막에 터치하는 것이 좋다. 요거트자체의 수분이 적지 않은 특징 때문에, 생크림과 요거트를 넣는 커리의 최종적인 수분이 흥건하지를 않았으면 하는 것이 최종목표라면 생크림을 넣은 상태에서 바특하게 졸인 다음 마지막 터치로 요거트를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그래서 고기볶기+(고기의 육질에 따라 물을 넣고 끓여서 고기 부드럽게 하기)+마살라소스+생크림+캐슈넛+(바특하게)+요거트-농도, 간조절

의 순서이다.




어쨌든 요거트를 넣은 커리에 버터를 넣고 녹였다.


크기변환_IMG_3759.JPG     크기변환_IMG_3761.JPG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내용.


이렇게 만든 키마 코르마는 평소 마살라소스로 만드는 커리에 비해서 고기의 양도 조금 더 많고, 생크림+요거트의 양도 조금 더 많기 때문에 간을 보면 약간 부족한 느낌이 있다.

커리의 생명은 딱 맞는 소금간이기 때문에 간이 부족하면 향신료맛만 나고 제 맛이 안나게 된다.


소금간이 딱 적당한데도 맛이 강하다면 플레인요거트나 다진 토마토, 다진 양파, 곱게 다진 캐슈넛으로 맛의 달기, 세기, 부드럽기를 조절할 수 있다.


설탕을 약간 넣고 싶을 때는 조미료 넣는 느낌으로 조금 넣어도 괜찮은데 내 경우는 소금간만 마지막에 딱 맞게했고 다른 재료는 필요없었다.

취향에 따라 카수리메티를 손으로 비벼서 넣거나 고수를 잘게 썰어서 넣어도 좋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말은 많았지만...

마살라소스를 마늘어 두었다는 전제하에 실제로 해보면 아주 간단하다.


크기변환_IMG_3762.JPG 




크기변환_IMG_3770.JPG 




크기변환_IMG_3770-.jpg 





크기변환_IMG_3772.JPG




당연한 이야이기지만 커리에 잘 어울리는 빵으로는 화덕에 굽는 난을 비롯해 로띠나 파라타 등을 당연히 들 수 있다.

커리를 열심히 만들고 최적의 빵까지 신경쓰면 가장 좋지만 그 정도로는 정성이 닿지 않을 때가 대부분이고.. 이럴 때는 시판하는 식사빵을 곁들여도 다 잘 어울린다.


크기변환_IMG_3782.JPG



향신료의 맛과 향이 쨍한 마살라소스를 크림과 요거트, 캐슈넛으로 조절해서 향신료가 풍부하면서도 그렇게 부담스럽지 않은 커리소스가 먹기에 좋다.

고기도 질기거나 푸석푸석하지 않고 쫀득쫀득 좋은 고기를 썼으니까 당연히 소스에 잘 어울린다.

그냥 먹어도 맛있고 난이나 플레인한 여러가지 빵에 곁들여도, 밥에 비벼먹어도 맛있다.


  • 레드지아 2019.03.11 16:21

     이런 음식은 인도음식점에서나 사먹을수 있는걸로..ㅠㅠ

     

    가끔 인도내지 네팔 등등 음식점에 가서 커리를 먹어보면 참 풍부하고 맛있었는데 윤정님처럼 비스무리하게 만드나봅니다...아마도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뒤로 갈수록 뭔가 신빙성없는 저의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솔직히 저 커리는 걍 숟가락으로 푹푹 퍼먹어도 엄청 맛있잖아요!!!!!!!!!!! +_+

  • 이윤정 2019.03.13 03:27
    저는 자꾸 해먹다보니까 요즘은 또 이걸 사먹으러 가지를 않았는데 조금 더 사먹으러 다녀야겠어요.
    음식은 또 자주 사먹어야 해먹는 것도 상호 발전한다 생각하고 사먹기도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ㅎㅎㅎㅎㅎㅎ
  • MIJI 2019.03.11 16:35

    와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19.03.13 03:28
    반갑습니다ㅎㅎ
  • 만두장수 2019.03.12 00:48
    진짜 어떤맛일지 궁금해서 죽을 것 같아요...이렇게 고급지진 않더라도 비스므리한 맛의 시판용이 있을까요? 옥션에서 뭐라고 검색하면 그나마 비슷한 상품이 검색될까요? 검색 키워드가 감히 안와서요^^;;

    코르마 검색하니 자전거 바퀴만 잔뜩...ㅋㅋㅋ
  • 이윤정 2019.03.13 03:31
    커리소스를 시판으로 사먹어본 적이 없어서 추천해드릴 수 없어요ㅠㅠ 제가 두루두루 먹어보고 추천해드리면 좋을텐데 아쉽네요ㅠㅠ
    제가 네이버나 구글에 코르마 검색하니 자전거가 안나오는데 자전거계에 유명한 코르마가 있나봐요^^;;
  • 뽁이 2019.03.23 08:09
    키마가 앞에붙엇다가 뒤에붙엇다가 그러네요 이름에??
    생각해보니 집에서 먹는 카레라이스에는
    돼지고기 잘 넣고 만드는데 커뤼 ~ 에는 돼지고기가 마지막이네요 ㅋㅋ
    마살라를 만들엇다는 전제 ... 는 가능한 걸까요 ㅋㅋㅋ ㅠㅠ
    결론이 고기를 다음에는 다지시는 거라니 !!!! 현란한 칼솜씨 또 나오겟어요 ㅋㅋ
    역시 커리든 카레든 빵으로 싹싹 닦아먹어줘야져 ㅋㅋㅋ
  • 이윤정 2019.03.26 02:37
    그러게 저도 키마가 앞에 붙었다가 뒤에 붙었다가 하길래 무슨 이유라도 있나 궁금했는데 제가 구글링을 잘 못해서 그런지 이유를 모르겠더라고요ㅎㅎㅎ
    아무래도 어떻게 음식에 소고기를??? 어떻게 음식에 돼지고기를??? 하는 문화때문에 커리에 잘 어울리게 되지 않은 것 같아요.
    저는 커리에는 소고기 돼지고기 다 좋지만요ㅎㅎㅎ
    한국에서는 소고기가 완전 잘 어울리는 음식이 많고, 중국에는 돼지고기가 잘 어울리는 음식이 많은걸 보면, 또 한국 음식에 딱히 양고기 사용할 음식은 없는 걸 보면
    소고기 넣은 커리가 양고기 불고기 같은 느낌일까? 하면서 이해가 가기도 해요.
    요즘은 키친에이드에 그라인더 달아서 기계로 다지고 있습니다ㅎㅎㅎ 하지만 그것도 마냥 편하진 않아요ㅠㅠ
  • 만두장수 2019.06.18 23:57
    파랗다
    발음 [ 파ː라타 ] 듣기반복재생
    어원
    <파라다<분류두공부시언해(초간본)(1481)>←-+-아+-
    활용
    파래 [파ː래] 파라니 [파ː라니] 파랗소 [파ː라쏘]

    모르는게 거의 다라서, 검색하며 배우고 있습니다.
    인도빵이군요. 검색하니 네이버에서 저게 나오길래 함께 웃...죄송합니다...아재라서 ㅠㅠ
  • 이윤정 2019.06.19 04:28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술자리에 가서 들었으면 우리 회장님 하하하하하핳ㅎㅎㅎ하핳 개그센스가 아주 탁월하십니다 했을텐데요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2 중식 사천탕수육, 탕수육 만들기 7 file 이윤정 2019.08.31 6025
431 그 외 등등 엔초비 앤초비 보관법 6 file 이윤정 2019.08.30 6550
430 아시아 분짜 뜻, 먹는법 8 file 이윤정 2019.08.27 14798
429 중식 고추잡채 만들기, 재료 7 file 이윤정 2019.08.22 3656
428 아시아 월남쌈 만들기, 재료, 소스,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07.24 4873
427 그 외 등등 오이 채썰기, 당근 채썰기, 애호박 채썰기 10 file 이윤정 2019.07.08 22211
426 중동 후무스 9 file 이윤정 2019.06.05 6283
425 중식 산니베이컨, 홍유소스 베이컨 냉채 6 file 이윤정 2019.06.03 5671
424 중식 마라황과 11 file 이윤정 2019.05.27 4431
423 중식 창잉터우 레시피, 蒼蠅頭, 돼지고기 마늘쫑 볶음 14 file 이윤정 2019.05.22 14682
422 그 외 등등 카라멜라이즈 양파, 카레라이스 14 file 이윤정 2019.05.07 9204
421 그 외 등등 표고버섯 냉동보관 6 file 이윤정 2019.04.11 9007
420 중식 간짜장, 짜장밥 8 file 이윤정 2019.04.08 5254
419 그 외 등등 바이타믹스 e320 구매 7 file 이윤정 2019.04.04 7416
418 그 외 등등 게 고르는 법 6 이윤정 2019.03.26 2637
417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9.03.20 3671
» 인도 키마 커리, 키마 코르마 10 file 이윤정 2019.03.11 3376
415 그 외 등등 다짐육 다지기. 다짐육 만들기 5 file 이윤정 2019.02.19 6482
414 일식 굴튀김 10 file 이윤정 2019.01.30 4247
413 일식 스지오뎅탕 8 file 이윤정 2019.01.25 7651
412 일식 악마의 주먹밥, 텐카스 오니기리 6 file 이윤정 2018.12.17 106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