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일식
2019.01.25 04:36

스지오뎅탕

조회 수 8102 추천 수 0 댓글 8


크기변환_IMG_2975.JPG

 

잘 알려져 있다시피 '오뎅' 은 어묵과 여러가지 재료를 넣고 끓인 전골 요리의 이름이다.

어묵이 아예 들어가지 않는 경우도 있으니 어묵탕이라고 할 수도 없다. 어쨌든 제목은 오뎅탕.


어묵에 들어갈 수 있는 재료는 아주 많은데 그 중에 대표적인 것이

사츠마아게 (튀긴어묵)

한뺀 (계란흰자와 마를 넣은 하얀 어묵)

치쿠와 (대나무 모양 튀김 어묵 )

간모토키 (두부튀김어묵)

이고


그외 재료로

곤약, 실곤약, 무, 스지, 유부, 계란, 메추리알, 다시마 등을 넣는 경우도 많고

청경채나 배추, 쑥갓을 넣기도 하고

문어나 조개, 새우, 게살 등 어패류, 맛살, 소세지,양배추롤 등을 넣기도 하고

닭고기완자나 새우완자를 넣기도 한다.

재료는 좋아하는 걸로 아무거나 넣으면 다 좋다.


이 중에 스지는 미리 푹 삶아서 넣고

무, 다시마는 육수에 넣었던 것을 건졌다가 넣고 (쯔유를 사용할 경우는 쯔유에 가장 먼저 삶기)

계란은 삶아서 껍질을 까서 넣고 (읭 당연?)

곤약과 실곤약, 해산물은 넣는다면 한 번 데쳐서 넣으면 적당하다.


스지 삶는 법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0/72423

스지를 넣을 경우에는 스지의 미리 익혀 둔 상태가 바로 먹기에 조금 덜 부드러우면 무과 함께 미리 넣고, 바로 먹기 좋도록 부드러우면 먹기 5분전쯤 넣어야한다. 

먹기 좋게 푹 삶은 스지를 무를 넣을 시점정도로 미리 넣으면 젓가락으로 집어지지 않게 풀어진다.


국물로는

다시마, 무, 대파를 푹 우려내고 무와 다시마는 따로 건져 둔 다음 마지막에 가쓰오부시 넣고 우려낸 육수에 간장과 청주를 약간 넣어서 끓여낸 육수가 가장 좋다.

하지만 쯔유나 국수장국 등 간장 베이스의 국물양념을 사용해도 좋고, 어묵을 사면 따라오는 오뎅스프나 우동에 들어있는 우동스프도 좋다.

이번에는 편하게 시판 쯔유를 사용했다.


집에서 만드는 쯔유는 이렇게 https://homecuisine.co.kr/hc20/53294

우동이나 오뎅탕에 사용하는 것은 설탕을 넣지 않으면 적당하고

쯔유를 만들지 않고 가쓰오부시 육수를 낼 때는 

이렇게- https://homecuisine.co.kr/hc20/47124


쯔유는 물 500미리에 쯔유 1.5스푼정도 사용했는데 각 쯔유마다 짠 정도도 다르고, 어묵을 넣는 양에 따라 국물의 간도 달라지니까 처음에는 조금 적게 넣는다고 생각하고 최종적으로 간을 볼 때 부족한 간을 보완하면 적당하다.



어쨌든 나름대로 준비한 재료로

물 약 3컵

쯔유 약 2스푼 (간보고 조절)

무 3~4센치

어묵 약 400~500그램

곤약 250그램, 곤약누들 200그램

스지 100그램 (손질 후)



튀긴 어묵은 삼진어묵에서 구매했고

치쿠와, (일종의 한뺀인)찐어묵, 곤약은 환공어묵에서 구매했다.

곤약은 한번 뜯으면 다 사용해야 하니까 작은걸로 찾아서 구매했고 실곤약은 메가마트에서 구매했다.




육수나 물+쯔유에 가장 먼저 무와 곤약을 15분정도 끓이고 나머지 준비한 재료를 하나씩 넣고 끓여서 익힘 상태를 조절을 하면 적당하다.



곤약은 한 번 헹궈서 실을 감듯이 감았다.

예전에 자수할 때 실 감던 기억이...


크기변환_IMG_1260.JPG     크기변환_IMG_1263.JPG 


크기변환_IMG_1266.JPG     

여기까지가 대신 실곤약이고



크기변환_IMG_1346.JPG 

이건 실곤약보다 조금 더 얇고 비빔면에 잘 어울린다고 하는 곤약누들인데 내 취향에는 오뎅탕에는 실곤약이 더 좋았다.





어쨌든 각각 데쳐서 준비한 실곤약과 일반 곤약.


크기변환_IMG_2945.JPG 



스지

크기변환_IMG_1133.JPG 


 



물+쯔유에 무와 곤약 넣고 20분정도 끓인 다음 실곤약과 어묵을 넣고 어묵이 푹 불도록 끓였다. (무나 어묵의 상태에 따라 시간조절)


크기변환_IMG_2949.JPG 


크기변환_IMG_2957.JPG     크기변환_IMG_2959.JPG 




아래 사진에 오뎅탕은 국물에 비해서 어묵이 너무 많은데 사진용으로 그렇고 실제로는 국물을 더 많이 잡아서 어묵이 오뎅탕에 푹 잠겨서 익도록 끓였다.

물로 전체적인 상태를 조절하고 어묵이 익어서 부풀어오르면 간을 보고 간이 부족하면 쯔유를 추가했다.


크기변환_IMG_2975.JPG 




크기변환_IMG_2982.JPG 




크기변환_IMG_2988.JPG 


어묵이 충분히 푹 익고 무도 부드럽게 익으면 약불로 유지하면서 각자 좋아하는 걸로 알아서 건져먹었다.





그 외에 편하게 먹는 오뎅탕들.


크기변환_IMG_1352.JPG 

이 사진에 있는 곤약면이 곤약누들이다.

곤약누들이 모양잡아서 감기 조금 더 번거롭다.





크기변환_IMG_1288.JPG 




크기변환_IMG_1293.JPG


국물에 간하고 어묵만 좋은걸로 사용해서 푹 끓여내면 간단하고 맛있는 오뎅탕이 되니까 편하다.

적당히 먹고 남은 국물에 물+쯔유로 양을 조절하고 우동사리를 넣어서 끓여먹기도 하고 텐까스를 넣어서 먹기도 하고 그렇다.










  • 땅못 2019.01.25 14:10

    저번에도 스지의 말캉말캉 쫀득한 그 느낌이 그리워질 때쯤 윤정님의 스지손질법 글을 봤던 것 같은데 오늘도 완성된 사진에 딱 자리잡은 스지를 보니 먹지도 않았는데 마음이 쫀득해지는 것 같아요^^(?;;; 글의 끄트머리에 간단하고 맛있는 오뎅탕이라 편하다고 하셨는데 헉쓰 평소에 이 레시피보다 훨 간단하게 끓이는 제 오뎅탕이 갑자기 비루해지는군요. 육수 설명만 읽어도 맛있는...흐흐 그래도 어묵탕은 어묵 좋은 거 사다가 담음새 예쁘게 해 놓으면 어찌어찌 되니까 든든한 메뉴네요. 설준비하느라 이것저것 사기 시작하면서 고기살 때 스지도 슬쩍 같이 사야겠어요. 잘 해먹을게요! 항상 감사합니다<33

  • 이윤정 2019.01.26 05:12
    스지라는 게 두께도 제각각인 힘줄을 모은 거라 딱 먹기 좋게 균일하게 삶기가 좀 불편한 식재료인 것 같아요.
    그런데 사먹으면 그런 신경 쓸 필요도 없이 쫀득쫀득해지니까 굳이 집에서 하겠다는 고집은 부릴 필요가 없는 거 아닌가 저는 그렇게 생각해요^^;

    그리고 이 오뎅탕은 편하기는 한 것이 육수도 쯔유로 대신하고 나머지 재료도 사서 넣으면 되는거니까 말씀대로 어찌어찌 든든하긴 한 것 같아요ㅎㅎ
    그러고보니 곧 설이네요. 올해 겨울은 유난히 빨리 가는 것 같아요. 잔뜩 말만 많은 글인데 감사인사는 과하신걸요ㅎㅎㅎㅎ
  • 레드지아 2019.01.25 14:23

    와~~ 어묵하면 전 시판 어묵만 몇개 넣은걸 연상하고 또 실제로 그렇게 먹어왔거든요

    윤정님댁 어묵탕은 수준이 다르십니다요!! +_+

     

    전 실곤약이 국수인줄 알았어요 ㅋㅋㅋㅋ 소면요 ㅋㅋㅋㅋ

    실곤약을 또 일일히 감아서 넣으니 먹기도 편하고 모양도 이쁘네요

     

    그렇죠 그렇죠! 어묵이 아무리 생선으로 만들었다지만 고기는 아니니까요..스지라도 들어가줘야죠!! +_+

    오늘도 고진교 신자는 흡족한 맘으로 윤정님 올리신 글을 보고 돌아갑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 이윤정 2019.01.26 05:26
    아이구 저도 시판 쯔유에 시판 오뎅에.. 사는 거 다 똑같지 않나요ㅎㅎㅎ
    그나마 구색 좀 갖추자고 노력하는데 언제나 어떤 음식을 먹을 만 할 때 그 음식에 필요한 재료가 다 갖춰지는 건 아니니까 그러려니 타협하는 게 인생인걸요ㅎㅎㅎ
    여러가지 더 넣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하다보니 가능한 범위만 커지고그런 것 같아요.
    그러게 말씀대로 오뎅탕에도 스지는 보기 좋은 그림이라, 고진교는 아마도 제 의도 위에 있는 게 아니라 제 의도 안에 있는 게 아닐까 해요ㅎㅎㅎ
  • 뽁이 2019.02.12 03:27
    크 오뎅탕 좋지요 !
    육수 대충 ? 내도 오뎅들에서 나온
    기름이랑 간이 더해져서 얼추 맛있더라고요 ㅋㅋ
    저같은 미맹에게는 그것만으로도 충분한 ...
    이번 겨울에 몇 번 끓여먹엇는데
    매번 곤약을 못넣어서 아쉬웠어요 흑 ㅠ
    스지는 당연히 꿈도 못꾸고요 ㅋㅋ
    큰 오뎅 젓가락에 꼬치꿰듯 꿴것만으로도
    혼자 신나했네요 ㅋㅋㅋ
  • 이윤정 2019.02.13 03:03

    그쵸ㅎㅎㅎ 육수는 대충이라도 오뎅으로 푹 끓이면 오뎅국물맛이 크ㅎㅎㅎㅎ
    거기다가 요즘은 오뎅사면 오뎅스프도 다 들어있고해서 만들기가 더더 편한 것 같아요.
    저는 사실 곤약은 별로 좋아하지 않고 그나마 곤약면은 먹는데 곤약 좋아하시면 챙겨넣을 만 한 것 같아요.
    꼬치꿰면 사먹는 오뎅 느낌이 물씬~ 듣기만 해도 신나요ㅎㅎ

  • 만두장수 2019.05.29 23:42
    넘 근사해 보이는데 오뎅탕 신메뉴할까?
    스지가 들어가다니....스지를 육수내면 맛이 나나요?
    스지는 수육에다가 약물복용 할때만 먹어봐서 ???
    어릴때 스지는 거저줘도 안먹는....지금은 없어서 못 먹...ㅋㅋㅋ
    암튼 항상 감사한데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2020년 5월15일날 까네이숀이라도 보내드려야 하지 싶습니다....^^;;
  • 이윤정 2019.05.31 16:26
    스지는 저는 육수는 사용안하고 있어요. 기름진 육수인데 기름을 걷어도 고기육수같은 느낌은 잘 안나던걸요.
    제가 잘 몰라서 그런 걸 수도 있어요^^;;;

    약물복용할 때 스지에 수육이면 완전 보약이네요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5 아시아 인스턴트 쌀국수로 베트남 쌀국수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9.09.23 4211
434 그 외 등등 고추기름 만들기, 활용 12 file 이윤정 2019.09.21 5944
433 그 외 등등 샬롯 보관법 4 file 이윤정 2019.09.18 3645
432 중식 사천탕수육, 탕수육 만들기 7 file 이윤정 2019.08.31 6296
431 그 외 등등 엔초비 앤초비 보관법 6 file 이윤정 2019.08.30 7242
430 아시아 분짜 뜻, 먹는법 8 file 이윤정 2019.08.27 15850
429 중식 고추잡채 만들기, 재료 7 file 이윤정 2019.08.22 3694
428 아시아 월남쌈 만들기, 재료, 소스,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07.24 4927
427 그 외 등등 오이 채썰기, 당근 채썰기, 애호박 채썰기 10 file 이윤정 2019.07.08 25512
426 중동 후무스 9 file 이윤정 2019.06.05 6387
425 중식 산니베이컨, 홍유소스 베이컨 냉채 6 file 이윤정 2019.06.03 5710
424 중식 마라황과 11 file 이윤정 2019.05.27 4552
423 중식 창잉터우 레시피, 蒼蠅頭, 돼지고기 마늘쫑 볶음 14 file 이윤정 2019.05.22 15605
422 그 외 등등 카라멜라이즈 양파, 카레라이스 14 file 이윤정 2019.05.07 9552
421 그 외 등등 표고버섯 냉동보관 6 file 이윤정 2019.04.11 9616
420 중식 간짜장, 짜장밥 8 file 이윤정 2019.04.08 5356
419 그 외 등등 바이타믹스 e320 구매 7 file 이윤정 2019.04.04 7558
418 그 외 등등 게 고르는 법 6 이윤정 2019.03.26 5654
417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9.03.20 3773
416 인도 키마 커리, 키마 코르마 10 file 이윤정 2019.03.11 3598
415 그 외 등등 다짐육 다지기. 다짐육 만들기 5 file 이윤정 2019.02.19 68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