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8742 추천 수 0 댓글 4



크기변환_DSC03500.JPG



바로 전에 올린 덴뿌라와 똑같이 새우덴뿌라를 만들어서 새우캘리포니아롤을 만들었다.

새우튀김, 오이, 게맛맛살, 아보카도로 속을 채우고 텐까스를 듬뿍 튀겨서 롤의 겉에 잘 묻힌 다음 후리카케와 스리라차+마요네즈 소스를 뿌렸다.

(튀김 양이 적어서 튀김반죽이 조금 남는데 더 적게 하기가 애매해서 그냥 이대로 표기..)



사용한 재료는


새우튀김으로

차가운 물 0.5컵

계란노른자 반개

박력분 0.5컵

베이킹파우더 0.3티스푼

노바시새우 8마리

튀김기름


밥 2.5그릇

스시노코 1.5스푼

소금 약간

김 2장


오이 1개

게맛맛살 4개

아보카도 1개

새우튀김 8개

텐까스 듬뿍

후리카케 약간


스리라차소스 1스푼

마요네즈 약 4스푼





먼저 생수에 계란노른자를 넣고 잘 저어서 체에 거른 다음 냉동실에 넣고 박력분도 분량대로 냉동실에 넣은 다음 밥을 하고 채소를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3632.JPG     크기변환_DSC03456.JPG


노바시새우는 냉장해동한 다음 씻어서 치킨타올로 물기를 닦아냈다.



밥은 약간 고슬고슬하게 되도록 물을 잡아서 압력밥솥에 지었다. 밥 2.5그릇이라고 해놨는데 쌀계량컵으로 1.7컵을 사용해서 밥을 했다.


오이는 소금으로 문질러 씻고 껍질을 약간 벗긴 다음 돌려깎고 곱게 채썰었다.

맛살도 가늘게 찢어두고 아보카도는 김밥을 싸기 직전에 반으로 갈라 씨를 빼내고 슬라이스했다.


크기변환_DSC03455.JPG     크기변환_DSC03472.JPG




준비하는 동안 계란물에 살얼음이 끼어서 튀김이 바삭하도록 잘 준비됐다. 

밀가루와 베이킹파우더는 체에 쳐서 뭉치는 것을 최대한 부순 다음 계란물에 넣고 날가루가 남아도 상관없으니까 대충 저었다.


크기변환_DSC03650.JPG    크기변환_DSC03651.JPG     




튀김은 170~180도에 튀기는 것이 좋은데 튀김옷을 떨어뜨려 보아 반쯤 가라앉았다가 떠오를 때가 170도, 살짝 가라앉아다가 떠오르면 180도이다.


새우에 밀가루를 가볍게 묻히고 탁 털어서 튀김반죽에 담갔다가 꺼내서 기름에 튀겨냈다.


새우는 금방 익으니까 적당히 튀겨서 체에 밭쳐 기름을 탈탈 털어서 건지고 식힘망 위에 얹고 조금 있다가 한 번 더 튀기고 또 체에 밭쳐 기름을 털어냈다.

두 번 튀겨야 바삭바삭한데 두번째 튀기는 것은 너무 노릇노릇하지 않도록 가볍게 튀기고 중간중간 남는 텐까스는 건져가면서 튀겼다.


크기변환_DSC03459.JPG     크기변환_DSC03460.JPG


크기변환_DSC03461.JPG     크기변환_DSC03462.JPG


크기변환_DSC03465.JPG     크기변환_DSC03470.JPG




남는 반죽은 텐까스를 튀기는데 반죽을 작은 접시에 조금 덜어서 쪼르르 얇게 기름에 부어서 텐까스를 듬뿍 튀겼다.


크기변환_DSC03466.JPG




마요네즈와 스리라차도 잘 섞어서 다이소에 파는 마요네즈 통에 넣어 뿌리기 쉽게 준비했다.


밥은 주걱을 세워 밥알이 뭉개지지 않게 일궈서 한김 식히고 스시노코를 넣고 소금을 살짝 뿌린 다음 한 번 더 섞어두었다.

김은 4분의1정도 잘라서 버리고 종이호일을 깔고 그 위에 밥을 얇게 편 다음 종이호일로 덮어서 뒤집었다.


크기변환_DSC03471.JPG     크기변환_DSC03479.JPG



아보카도, 오이, 맛살, 새우튀김을 넣고 단단하게 말면 완성.


크기변환_DSC03481.JPG     크기변환_DSC03482.JPG




롤은 둘 다 말아서 종이호일로 단단히 감싸 잠깐 두었다가 풀어서 텐까스를 넉넉하게 깔고 다시 감아서 겉면에 텐까스를 듬뿍 붙혔다.


크기변환_DSC03484.JPG     크기변환_DSC03485.JPG


크기변환_DSC03486.JPG     크기변환_DSC03487.JPG


종이호일을 벗기지 않고 그대로 썰어서 모양을 유지하고 마지막에 호일을 벗겼다.

칼은 잘 드는 것으로 사용하고 젖은 키친타올로 닦아가며 썰면 잘 썰린다.




접시에 놓고 후리카케와 스리라차 마요네즈 소스를 뿌려서 완성.


크기변환_DSC03488.JPG






크기변환_DSC03492.JPG






크기변환_DSC03494.JPG






크기변환_DSC03498.JPG




크기변환_DSC03500.JPG


하나 집어서 입에 넣으면 바로 바삭바삭한 텐까스의 질감이 느껴지면서 새우튀김, 맛살, 오이, 아보카도의 심플한 조합이 산뜻하게 좋았다.

매콤한 소스로 마무리해서 심심하지 않고 맛있었다.





  • 뽁이 2016.09.24 00:05

    옴마야아아아 세상에 ㅋㅋ 진짜 !

    날씨 좀 선선해졌다고 ㅋㅋ 이러시기 있으신가요 ... !!!

    텐카츠를 밖에다가 요렇게 듬뿍 묻혔으니 ㅠㅠ

    새우 아니라도 바사사삭 한게 ...

    난리 나는 맛이겠는데요 이거 ㅋㅋㅋ

    한 세어줄은 먹어야할 거 같은데 그럼 튀김을 많이 ㅠㅠㅠ

  • 이윤정 2016.09.25 00:46
    역시 선선하니까 튀김이 덜 부담스러운거 같아요^^
    바삭바삭한한게 잘 먹히긴 하지만 세어줄이라니요ㅎㅎ 뽁님 귀여우심ㅎㅎㅎㅎㅎ
  • 레드지아 2016.09.26 14:31

    우엉엉............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너무 맛있어보이잖아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만들어보려면 게으름뱅이인 저는 아주아주 중대한 큰 결심을 해야만 만들수 있을거 같은 느낌!!!!!!

    부지런한 윤정님 존경합니다!!!(조직처럼 보스로 모시고 싶다는....^^;;;)

     

  • 이윤정 2016.09.27 01:20
    새우랑 텐까스만 튀기는 건 야채튀김보단 좀 간편해요ㅎㅎㅎ
    김밥에 계란 굽는 거 대신이다 생각하고 하면 김밥정도 될까 싶은데 역시 기름은 치우는게 일이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일식 새우 캘리포니아롤 4 file 이윤정 2016.09.23 8742
38 일식 사케동, 사케동 만들기, 연어요리 file 이윤정 2014.12.04 10092
37 일식 붓카케우동, 문어초밥, 쯔유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5.07.08 11847
36 일식 부타동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15.09.30 7394
35 일식 부타동 6 file 이윤정 2016.03.17 5609
34 일식 부타나베, 대패삼겹살 숙주찜 9 file 이윤정 2016.04.16 26609
33 일식 부타나베 7 file 이윤정 2016.08.29 25333
32 일식 부침가루로 타코야끼 6 file 이윤정 2016.12.04 23179
31 일식 볶음우동, 야끼우동 2 file 이윤정 2017.09.11 27410
30 일식 볶음우동 2 file 이윤정 2015.05.30 5622
29 일식 멘치까스, 멘치카츠, 만드는법,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17.03.15 30057
28 일식 멘치까스, 멘치카츠 만들기, 안심돈까스 6 file 이윤정 2016.03.10 9511
27 일식 등심구이를 곁들인 소바메시, そばめし 4 file 이윤정 2016.05.11 4959
26 일식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file 이윤정 2013.01.05 5438
25 일식 돼지고기 생강구이, 부타노 쇼가야키, 쇼가야끼 16 이윤정 2017.11.21 18055
24 일식 돼지고기 가지 미소된장볶음, 부타나스미소이타메, ぶたなす味噌炒め 2 file 이윤정 2016.10.08 10782
23 일식 돈코츠 미소 라멘, 라멘만들기 13 file 이윤정 2015.01.22 55411
22 일식 돈베이야끼 6 file 이윤정 2015.08.04 6133
21 일식 데리야끼소스 만들기, 맛간장 4 file 이윤정 2016.05.24 37943
20 일식 데리야끼소스 대패구이, 대패 데리야끼 덮밥 1 file 이윤정 2018.06.15 65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