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DSC03082.JPG



비리야니(비르야니)는 인도, 파키스탄, 스리랑카 등지의 대표적인 쌀요리인데 미얀마와 인도네시아, 아프가니스탄, 이란, 중동에도 흔하게 있고

비리야니와 비슷한 조리법으로 만드는 음식은 그 외 여러 등지에도 있다.

보통 주재료는 양고기와 닭고기, 새우, 해산물 등을 사용하고 소고기나 돼지고기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쌀은 당연히 장립종을 사용한다.

비리야니 자체로 한끼 식사가 되지만 커리나 처트니, 계란, 샐러드를 곁들여 먹기도 한다.


비리야니를 만들 때는 주재료를 조리하고 반정도 익힌 쌀을 얹어서 찌는 조리법으로 만드는 것이 전통적이지만 쌀은 90%정도 익혀서 찌는 것이 실패할 확률이 적다.

요즘은 인도에서는 찌는 것외에도 익힌 쌀로 볶음밥을 만든 것 까지도 통칭해서 비리야니라고 부르는 경향이 있다.


먼저 비리야니 마살라와 양파 튀김을 만들어두고 시작했다.


비리야니 마살라

코리앤더 파우더 1.5스푼

칠리파우더 0.5티스푼

큐민파우더 0.5티스푼

후추 0.3티스푼

터매릭파우더 0.2티스푼

카다몸파우더 0.2티스푼

클로브 파우더 약간

넛맥 약간

메이스 약간


크기변환_DSC03066.JPG

메이스는 생략해도 좋지만 이미 한국에서 아예 구할 수 없는 향신료 하두가지는 생략한 상태라 최대한 넣으면 좋다.

똑같지는 않지만 비리야니 마살라 대신에 커리파우더 2스푼과 가람마살라 파우더를 0.5스푼 사용해도 괜찮다.





튀긴양파로

튀김기름 적당량

양파 2~3개


양파는 얇게 슬라이스해서 기름에 튀기는데

원하는 것보다 조금 연하게, 흰색이 약간 남아있는 상태에서 건져야 건지고 난 다음에 여열로 익으면서 딱 적당히 노릇노릇한 색깔이 된다.

양파 튀김은 넉넉하게 해서 남으면 완성된 비리야니 위에 얹으면 더 좋다.


크기변환_DSC03032.JPG     크기변환_DSC03039.JPG






이제부터 시작.


사용한 재료는 약 2~3인분으로


쌀 익히는 재료로

바스마티 쌀 1.5컵

물 약 2.5리터

월계수잎 2장

시나몬스틱 1개

팔각 2개

카다몸 2개

기 버터 3스푼

소금 0.5티스푼

(25분 익히기)



비리야니로

식용유 적당량

큐민씨드 0.5티스푼

닭다리살 400그램

소금 1티스푼

후추 약간


비리야니 마살라

다진마늘 1스푼

다진생강 0.5티스푼

청양고추 2개

민트나 고수 한줌

요거트 200미리


샤프란 약간

따뜻한 물 약간




전체 만드는 과정은


준비

1. 비리야니 마살라 만들기

2. 양파 튀겨서 식히고 기름빼기


3. 샤프란 물 우려두기

4. 닭고기 손질하고 밑간하기

5. 쌀 익히고 체에 밭쳐서 물기 완전히 빼기 (90% 익히기)


조리

1. 큐민씨드 볶기

2. 닭다리살 볶기

3. 마늘, 생강, 고추 볶기

4. 비리야니 마살라 넣고 볶기

5. 요거트 넣고 빡빡하게 졸이기

6. 튀긴 양파 넉넉히 뿌리기

7. 쌀 얹기

8. 튀긴 양파 얹고 샤프란물 뿌리기

9. 뚜껑 덮어서 5~10분 찌기 (약불로)

10. 수분이 거의 잦아들면 풀풀 날리는 느낌이 되도록 섞고 그릇에 담기


이다. 해산물을 주재료로 할 경우에는 너무 익지 않도록 요거트를 넣기 전에 해산물을 따로 덜어두고 요거트를 졸인 다음 다시 해산물을 넣는 것이 좋다.

다른 커리와 달리 완성한 다음 소금간을 하기가 좋지 않으니까 처음부터 닭다리에 소금을 1티스푼 넣어서 간을 했다.

커리에 간이 맞지 않으면 이도저도 아닌 맛으로 향만 강하고 맛이 없으니까 그래도 마지막에 한 번 더 간을 보고 간을 딱 맞춰야 한다.




샤프란은 따뜻한 물에 우려두고 닭다리살은 껍질과 힘줄, 핏줄등을 제거하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소금, 후추를 뿌려두었다.


크기변환_DSC03051.JPG    크기변환_DSC03064.JPG




쌀은 향신료와 기버터를 넣은 물이 끓으면 쌀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불을 약간 20~25분 정도 끓였다.

쌀에 심이 남아있지 않은 정도로 익히는데 물을 적게 잡으면 쌀의 전분이 녹아나와 물이 탁해지고 끈기가 많이 생기고,

그러면 쌀알 사이에 점도가 있는 물이 그대로 남아 비리야니가 죽이 되어서 실패!


물은 넉넉하게 잡고 시작해야 하고 익힌 쌀을 체에 부었을 때 쌀이 푸슬푸슬하도록 완성된다.

쌀은 되도록 넓게 펴서 수분을 빼고 식혀두었다. 사진에는 큐민이 있는데 두번째 만들 때는 큐민 없이 만들고 쌀을 익힌 다음에 향신료는 건져냈다.


크기변환_DSC03035.JPG    크기변환_DSC03062.JPG




양파를 튀기고 쌀을 익히고 닭고기 손질하고 향신료를 배합해두면 이제부턴 금방이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큐민씨드를 볶다가 닭고기를 넣어서 볶고, 마늘 고추 생강을 넣어서 볶고 닭고기가 거의 다 익으면 향신료를 넣어서 한 번 더 볶았다.


크기변환_DSC03063.JPG     크기변환_DSC03065.JPG


크기변환_DSC03068.JPG     크기변환_DSC03069.JPG



여기에 요거트를 넣고 요거트가 졸아들고 빡빡하도록 끓이는데 바닥에 붙지 않도록 계속 저어가며 바특하게 소스를 만들었다. 

민트를 생략했는데 민트나 고수는 이 때 넣으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DSC03070.JPG     크기변환_DSC03071.JPG



여기에 미리 튀겨 둔 양파, 익힌 쌀, 다시 튀긴 양파를 얹고 샤프란 물을 뿌려 뚜껑을 닫고 약불로 줄여 5~10분정도 찌면 완성.


크기변환_DSC03072.JPG     크기변환_DSC03073.JPG


크기변환_DSC03074.JPG     크기변환_DSC03075.JPG



바닥을 긁어보야 바특하면서 수분이 거의 없으면 적당하다. 풀풀 날리는 느낌이 되도록 섞고 그릇에 담았다.


크기변환_DSC03076.JPG     크기변환_DSC03077.JPG






크기변환_DSC03082.JPG



마지막에 취향에 따라 레몬즙을 살짝 뿌리고 남은 양파를 조금 더 얹어서 먹으면 딱 좋다.

커리나 처트니, 샐러드를 곁들이면 더 좋은데 이 접시로도 충분한 한끼 식사가 된다.

쫀쫀하게 잘 익은 닭고기에 바특하고 푸슬푸슬한 쌀과 달큰한 양파, 여러 향신료의 향이 딱 적당한 간에 하나로 묶여 맛있는 한 접시를 이뤘다.


전에 쌀을 익히는 정도나 찌는 과정에서 실패한 적이 있어서 이걸 보고 만드는 사람은 실패하지 않고 한번에 성공했으면 하는 바람에 이야기가 길었는데

양파를 튀기고 쌀을 익혀두면 나머지는 다른 커리보다 간단하고 쉬워서 금방 완성되고 맛있어서 효율이 좋다.



  • 뽁이 2016.08.25 08:41

    호 ... 아니에요아니에요 ..

    어려워요 ㅋㅋㅋㅋ 앞부분 읽었는데 ㅋㅋㅋ

    머릿속으로 그림이 안그려짐 ㅠㅠ

    (하긴 한 번 이렇게 휘리릭 읽고 그림을 그리려하다니 건방지게;;ㅋㅋㅋㅋ)

    향신료 좋아하는 저로써는 이것도 역시나 궁금하고요 !

    요거트 들어가서 더 맛있을 거 같아요 -

    다른 고기 아니고 닭고기라서 좋아요 !

    물에 삶은? 쌀을 다시 쪘다니 ! 쌀의 식감도 궁금해요 !!!

  • 이윤정 2016.08.26 00:09
    밑준비만 해두면 생각보다 꽤 쉬워요ㅎㅎㅎ
    새우로도 해봤는데 새우보단 닭고기가 저도 취향에 좀 더 좋았아요ㅎㅎ
    평소 먹는 쌀과 조리법도 맛도 다르지만 그래도 쌀요리는 늘 밥같아서 든든한 것 같아요^^
  • 규블리 2016.08.25 10:47
    중동에서 먹었던 반가운 음식을 보니 좋아요! 건포도나 견과류도 함께 밥에있었던 기억이있어서 그것도 포함되면 한층 좋을듯해요^^ 늘 잘보고있습니다~
  • 이윤정 2016.08.26 00:10
    지역이나 나라에 따라 캐슈넛이나 건포도 등을 넣기도 하죠^^ 제 입맛에는 건포도보단 캐슈넛이 더 좋았어요ㅎㅎ
  • 레드지아 2016.08.25 11:32

    우아~ 윤정님댁에 있는 각종 향신료들이 많이 출동했네요~ ^^

    전 오늘 첨들어보는 향신료들도 많았어요~^^

     

    이런 음식들은 다 드셔보신후 집에서 만드시는건지요? 전 완전 시야가 좁아서 거의 한식만 (그것도 맨날 그음식이 그음식) 주구장창 해먹는데 윤정님댁은 각종 세계요리를 자주 해 드시니 많이 부럽습니다~ ^^

  • 이윤정 2016.08.26 00:16

    인도음식이다보니 아무리 못해도 이정도는 사용해야 그 맛이 잘 나는 것 같아요^^
    이미 있는 음식일 경우에는 제가 접할 수 있는 범위에서는 최대한 먹어보고 만들고 있고 또 접할 수 없는 경우에는 책이나 인터넷등 여러 자료를 참고해서 만들기도 해요^^

    못 먹어 본 경우는 그 실체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꽤 걸려서 더 공부하듯이 하게 되는 것 같아요.
    먹어봤다고 다 만들 수 있는 것도 아닌데다가ㅎㅎㅎ 여태 올린 것 빠짐없이 전부 먹어보고 만든 건 아닙니다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3 인도 치킨 티카 마살라, Chicken Tikka Masala file 이윤정 2014.02.28 27949
392 인도 치킨 코르마, 에그코르마, 코르마커리 file 이윤정 2014.05.29 6956
391 인도 치킨 체티나드, 인도식 양파 튀김, chicken chettinad, onion bhaji 6 file 이윤정 2015.04.30 4551
390 인도 치킨 잘프레지, chicken jalfrezi 6 file 이윤정 2015.12.05 7571
389 인도 치킨 빈달루, 빈달루 커리 file 이윤정 2014.07.19 19192
» 인도 치킨 비르야니, 비리야니, Chicken Biryani 6 file 이윤정 2016.08.24 13228
387 인도 치킨 비르야니 Chicken Biryani file 이윤정 2013.11.04 3294
386 인도 치킨 마살라 버거 6 file 이윤정 2016.01.04 3927
385 중식 치킨 레터스 랩, chicken lettuce wraps 4 file 이윤정 2016.08.13 18746
384 일식 치킨 데리야끼 덮밥 4 file 이윤정 2016.08.07 12519
383 일식 치킨 가라아게, 레시피, 만들기 12 file 이윤정 2016.04.20 12488
382 일식 치킨 가라아게, 가라아게덮밥 7 file 이윤정 2015.11.04 11688
381 일식 치킨 가라아게 6 file 이윤정 2018.01.10 7176
380 그 외 등등 치즈스틱 만들기, 튀기기 6 file 이윤정 2016.10.18 30406
379 일식 치즈돈까스 6 file 이윤정 2016.01.02 5136
378 일식 츠쿠네 야끼도리 file 이윤정 2014.12.18 10142
377 중식 청초육사, 고추잡채만드는법 1 file 이윤정 2014.07.17 5684
376 중식 창잉터우 레시피, 蒼蠅頭, 돼지고기 마늘쫑 볶음 14 file 이윤정 2019.05.22 20363
375 중식 찹쌀탕수육, 꿔바로우, 반죽 레시피 만드는법 10 file 이윤정 2015.10.21 30878
374 일식 참치회, 참치초밥, 문어초밥, 갑오징어무침, 미소된장국 file 이윤정 2014.10.31 6336
373 그 외 등등 참소라 손질, 삶는법, 참소라초밥 5 file 이윤정 2015.05.23 438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