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0041 추천 수 0 댓글 10


크기변환_DSC02857.JPG



대표적인 쓰촨음식인 마파두부. 쓰촨음식답게 마라(고추와 산초)를 넉넉하게 넣어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다진 돼지고기를 사용해도 좋은데 이번에는 대패삼겹살을 사용했다.



마라소스와 두반장으로 매운 맛을 내고 마지막으로 화자오(산초)는 파우더로 된 것을 사용했는데 산초를 칼로 잘게 빻아서 사용해도 괜찮다.

마파소스는 꼭 살필요는 없고 두반장만 사용해도 괜찮다.

원래는 검은콩소스와 두반장을 넣으려고 했는데 마트에서 마파소스 성분을 보니 발효콩과 고추, 산초가 있어서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2840.JPG     크기변환_DSC02842.JPG





사용한 재료는 약 3인분으로


대파삼겹살 300그램

두부 1.5모 (약 500그램)


고추기름 2스푼

다진마늘 1스푼

다진대파 1개

다진생강 1티스푼


간장 1스푼

청주 1스푼


오이고추 2개

표고버섯 4개

노두유 1스푼

후추 약간


두반장 2스푼

마파소스 2스푼


닭육수 300미리


물 2스푼

전분 1스푼

화자오 0.5티스푼 (취향에 따라 추가)


참기름 약간




고추기름은 여기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0843&mid=hc10

닭육수는 닭뼈를 오븐에 구워서 대파, 양파, 마늘, 표고버섯을 넣고 푹 끓여내서 식히고 냉동했던 것을 사용했는데 물 + 치킨파우더 0.5티스푼을 사용해도 괜찮다.

취향에 따라 굴소스를 약간 넣어서 맛을 내도 좋다.




표고버섯은 채썰어서 뜨거운 물에 데치고 두부도 적당히 썰어서 한 번 데쳐두었다.


크기변환_DSC02825.JPG     크기변환_DSC02827.JPG




대채삼겹살은 먹기 좋도록 오돌뼈를 떼어내고 적당히 썬 다음 센 불에 볶아 키친타올에 밭쳐 기름을 뺐다.


크기변환_DSC02823.JPG     크기변환_DSC02826.JPG


크기변환_DSC02828.JPG




팬에 고추기름을 두르고 다진대파, 다진마늘, 다진생강을 볶다가 표고버섯, 고추를 넣어서 볶고


크기변환_DSC02829.JPG     크기변환_DSC02830.JPG




청주를 넣어서 확 날려준 다음 간장, 노두유를 넣어서 조금 더 볶았다.


크기변환_DSC02831.JPG     크기변환_DSC02832.JPG


크기변환_DSC02834.JPG     크기변환_DSC02835.JPG




여기에 미리 볶아 둔 돼지고기와 닭육수, 두반장, 후추를 넣어서 센 불로 끓여낸 다음


크기변환_DSC02836.JPG     크기변환_DSC02837.JPG


크기변환_DSC02838.JPG     크기변환_DSC02841.JPG



물전분을 넣어 농도를 내고 두부를 넣어서 한 번 더 볶아낸 다음 화자오를 넣고 참기름 약간으로 향을 냈다.


크기변환_DSC02843.JPG     크기변환_DSC02851.JPG






크기변환_DSC02857.JPG




크기변환_DSC02858.JPG


얼얼하고 매콤한 마파두부 한그릇. 먹자마자 마라의 향이 치고 나오면서 고기와 두부가 듬뿍 들어 그냥 먹기도 좋고 밥에 비벼 먹기도 좋았다.





  • 뽁이 2016.08.11 07:31

    싼초싼초 !!!! 싼초 팍팍 넣어야 맛나죠 이건 ㅋㅋㅋ 헤헤헤

    사실 저희집에서는 이걸 이렇게 본격적으로 ? 만든적은 없고

    늘 그냥 된장으로 하거나 고추장으로 해서 밥에 잘 비벼먹었어요

    동생이 이거 참 좋아하는데 ( 정확히는 고추장으로 만든 저희집 야매버전 ;;)

    오랜만에 해서 한 그릇씩 사이좋게 먹어야겠어요 ㅋㅋㅋ

  • 이윤정 2016.08.12 01:04
    산초 많이 넣으면 넣자마자 앗! 하는 소리가 절로 나오죠ㅎㅎ
    저는 마라는 잘 못먹고 한국식으로 매운건 잘 먹는데 제 남편은 또 반대라 사람마다 느껴지는 강도가 다른것 같았어요.
    된장도 일종의 콩소스고 고추장도 일종의 고추소스니까 산초만 넣으면 얼추 비슷할 것 같아요^^
  • 레드지아 2016.08.11 11:24

    정통 마파두부 맛이 나겠네요!

    저는 두반장만 이용해서 만들어봤는데 맛이 별로인지 식구들이 잘 안먹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윤정님이 만드신 마파두부는 우리집 식구들이 열광하며 먹을거 같은 느낌! ^^

  • 이윤정 2016.08.12 01:06
    두반장만 있어도 충분한걸요ㅎㅎ 거기에 산초만 들어가면 얼얼----한 것이 어휴ㅎㅎㅎㅎ
    레드지아님 가족분들이 중식 좋아하시나봐요! 마라맛 좋아하면 마파두부에 팍팍 넣어서 완전 취향저격인것 같아요^^
  • 테리 2016.08.11 14:16
    마파소스 하나 사봐야하나~~
    두반장과 라오간마소스를 대충 섞어 요즘은 내키는대로 만들었었는데요.

    아유.저녁은 또 뭐 할지 걱정이예요~
  • 이윤정 2016.08.12 01:07
    중화검은콩소스를 쓰고 싶었는데 인터넷으로 사야해도 마트에서 보이는 마파소스에 성분 보고 이걸로 사용했어요.
    요즘 너무 더워서 이런 양념도 택배로 사기가 좀 그렇더라고요.
    두반장에 라오간마하고 검은콩소스 세가지 사용하면 더 좋을 것 같아요.
    결론은 저녁은 사먹어야 합니다ㅎㅎㅎㅎㅎㅎ
  • 닥터봄 2016.08.11 17:35

    저 마파소스 살까 말까 망설이다 검색해봤는데...평이 별로더군요.

    윤정님은 어떠셨나요?

  • 이윤정 2016.08.12 01:09
    저도 별로라는 평을 보기는 했는데 이것만 사용하면 좀 균형이 안맞을 것 같기도 해요.
    두반장이나 라오간마도 넣고 이것도 넣고 산초도 얺어서 맛을 좀 다양하게 내면 이 소스 맛만 두드러지지 않으니까 잘 어울리는 편인 것 같아요^^
    그런데 본문에도 바로 위 테리님 댓글에도 있듯이 중화검은콩소스를 사고싶었습니다ㅎㅎ
  • 닥터봄 2016.08.12 15:28

    예전에 이금기 검은콩 소스 사서 먹어본 적은 있네요...한번 먹고 냉장고에 방치하다 버렸지만 ㅠㅠ
    저 중화 검은콩 소스는 페이스트 같은 재질인데 반해 여기저기 검색하다 돌아다니다보면 두시(또우츠?)라고 검은콩 소스 재료는 알메주(?) 같은 조그마한 콩 알갱이더군요.
    본토나 대만 요리 영상 같은거 보면 그걸 많이 쓰던데 구할 수가 없더군요 ㅠ

  • 이윤정 2016.08.14 00:16
    저도 그 豆豉이라는 것 구하려고 중국 식재료파는 곳을 여러군데 다녔는데 없어서 이금기 검은콩 소스를 사봐야겠다 싶었거든요.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든가봐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중식 마라황과 11 file 이윤정 2019.05.27 5300
72 중식 마라탕, 훠궈 file 이윤정 2022.10.11 3258
71 중식 마라탕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훠궈재료 4 file 이윤정 2016.06.23 63218
70 중식 마라소어, 중국식 멸치볶음 4 file 이윤정 2016.03.06 4020
69 중식 마라샹궈, 마라향과 8 file 이윤정 2016.04.13 15978
68 중식 류산슬, 유산슬, 溜三絲(유삼사) file 이윤정 2013.08.29 22896
67 중식 류산슬, 유산슬, 溜三絲(유삼사) 2 file 이윤정 2017.05.12 10732
66 중식 레몬치킨 file 이윤정 2014.06.17 2716
65 중식 레몬치킨 3 file 이윤정 2014.11.19 4206
64 중식 레몬 파인애플 탕수육 6 file 이윤정 2020.09.30 5026
63 중식 라즈지, 충칭라즈지, 辣子鶏 4 file 이윤정 2016.05.14 16601
62 중식 라조기 file 이윤정 2014.02.10 4195
61 중식 동파육, 동파육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8.08 12876
60 중식 대패삼겹살 산니백육, 홍유소스 대패삼겹살 냉채 4 file 이윤정 2020.01.13 8486
» 중식 대패삼겹 마파두부 10 file 이윤정 2016.08.10 10041
58 중식 난자완스, 난자완스 만드는 법 file 이윤정 2014.03.09 26641
57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9.03.20 4229
56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file 이윤정 2014.10.03 3572
55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12.23 23913
54 중식 난자완스 file 이윤정 2013.04.08 15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