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9194 추천 수 0 댓글 0

 

 

 

 

2014/07/19

치킨 빈달루, 빈달루 커리

 

 

 

0.JPG

 

 

 

보통 빈달루는 새콤하고 매콤한 맛을 내는 것으로 유명한데

여기에 구운 고추를 갈은 칠리퓨레를 넣어서 스모키한 풍미를 더하고 얼얼하게 맵게 만들어봤다.

아래 재료는 조리과정에서 사용하는 순서대로 나열해봤다.

 

사용한 재료는

닭고기 마리네이드로

닭다리살+가슴살 400g 소금 0.5ts,

칠리파우더 1t

코리앤더파우더 1t
큐민파우더 0.5ts

+닭고기를 굽기 전에 양파 큰 것 1개, 오일

 

소스 재료로

머스타드씨드 0.5t
큐민씨드 1t
양파 반 개 + 소금 0.5t
마늘페이스트 1T
구운 고추 퓨레 4개 

 

향신료 믹스로
코리앤더파우더 1T
케이엔페퍼 1T
칠리파우더 1T
큐민파우더 1t
터메릭 1/4t
가람마살라 1t

 

나머지 소스 재료로

화이트와인 비네거 1/4c
설탕 0.5ts

물 1c
코코넛밀크 1c
소금,후추

 

 

 

고추는 가스불에 겉을 까맣게 구워서 껍질과 씨를 빼고 물을 약간 부어서 블렌더에 갈았다.

양이 너무 적어서 곱게 갈리지는 않았는데 그래도 구운 고추의 풍미와 매운 맛은 잘 살아있었다.

 

 

 크기변환_DSC01240.JPG     크기변환_DSC01241.JPG


크기변환_DSC01242.JPG     크기변환_DSC01243.JPG


 

 

 

칠리퓨레, 잘게 썬 양파, 다진 마늘, 그 외에 향신료 믹스와 물, 화이트와인비네거, 코코넛밀크, 소금, 후추, 설탕등도 준비해뒀다.

 

크기변환_DSC01245.JPG     크기변환_DSC01250.JPG


크기변환_DSC01246.JPG     크기변환_DSC01247.JPG

 

 

 

 

닭고기는 닭에서 발라낸 다음 사용해서 여러가지 부위가 섞여있는데 취향에 맞는 것으로 400그램 정도 사용하면 둘이 먹기 넉넉하다.

칠리파우더, 코리앤더파우더, 큐민파우더와 소금을 넣고 닭고기를 마리네이드한다음

팬에 채썬 양파를 볶다가 닭고기를 넣고 겉이 노릇하게 익도록 함께 볶아낸 다음 그릇에 옮겨두었다.



크기변환_DSC01244.JPG     크기변환_DSC01248.JPG


 

 



팬에 다시 기름을 두르고 큐민씨드와 머스타드씨드를 넣은 다음 살짝 갈색이 돌도록 볶다가 다진 양파와 소금 1티스푼을 넣고 달달달달 볶았다.

여기에 칠리 퓨레를 넣고 조금 더 볶은 다음 준비해 둔 향신료를 넣고 더 볶아냈다.


크기변환_DSC01251.JPG     크기변환_DSC01252.JPG


크기변환_DSC01253.JPG     크기변환_DSC01254.JPG


 

 

양파, 마늘, 고추, 향신료를 바특하게 볶다가 여기에 화이트와인 비네거를 넣고 한번 촤라락 볶아낸 다음

물과 설탕을 넣고 10분이상 향신료에서 점도를 내는 성분이 배어나오고 소스에 농도가 생기도록 뭉근하게 끓여냈다.

 

크기변환_DSC01255.JPG     크기변환_DSC01256.JPG


크기변환_DSC01257.JPG     크기변환_DSC01258.JPG

 

 

 

 

 

 

그런 다음 마지막으로 코코넛밀크를 넣고 커리소스의 농도가 되도록 5분정도 더 끓여낸 다음 미리 볶아 둔 양파와 닭고기를 넣고 잘 섞이도록 한 번 더 끓여내면 완성.

 



크기변환_DSC01249.JPG     크기변환_DSC01259.JPG


 

보기에는 다른 커리에 비해 그렇게 매워보이지 않는데, 토마토를 넣는 커리와 달리 이 커리는 토마토를 넣지 않고도 고추 등으로 이정도 색깔이 나오기 때문에 생각보다 맵다.

매울 것을 고려해서, 매운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토마토를 추가하거나 코코넛밀크의 양을 늘이고 고추나 칠리파우더, 케이옌페퍼의 양을 반까지 줄여도 괜찮을 것 같았다.

 

닭고기를 볶을 때와 양파를 볶을 때 소금을 1티스푼 넣었기 때문에 간이 맞아서 소금을 더 넣을 필요는 없었지만 어쨌든 소금간은 딱 맞게 하는 것이 좋다.

소금을 너무 많이 넣으면 당연히 짜서 안되지만 맛이 좀 애매할 때 소금을 조금씩만 넣다보면 간이 딱 맞으면서 향신료의 향도 더 풍부하게 느껴지는 순간이 온다.

향신료는 간이 전혀 없기 때문에 향신료만 넣은 상태에서 간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향은 강하고 맛은 모르겠는 니맛도 내맛도 아닌 느낌이 된다.

향신료의 향이 잘 우러나고, 소금으로 그 맛이 끌어올려지고, 적당한 수분감으로 마무리되어야 딱 맞는 커리가 완성된다. 

 

 

 

크기변환_DSC01262.JPG

 

 

 

 


 

크기변환_DSC01263.JPG

 

 

 

 


 

크기변환_DSC01265.JPG


 

 

 

곁들이는 빵은 구운 피자도우를 냉동해 뒀던 것을 사용했다. 플랫브레드를 구운 것이라 난과 맛이 비슷하다.

피자도우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9&document_srl=7136

피자도우가 쫄깃쫄깃하고 입맛에 맞아서 떨어지면 다시 만들어서 냉동실에 채워넣고 있는데, 해동해서 오븐이나 팬에 살짝 굽기만 하면 되니까 편하고 좋다.

물론 만들기는 좀 불편하지만......

 

크기변환_DSC01266.JPG     크기변환_DSC01267.JPG


 

 

여러가지 풍미가 풍겨오면서도 끝맛이 완전 얼얼하고 제대로 매운 커리였다.

코코아밀크를 넣으니 색이 좀 옅어서 보기에는 그렇게 매워보이지 않는데 구운고추, 칠리파우더, 케이옌페퍼의 매운맛이 어우러져 눈물이 쏙 빠지게 매웠다.

새콤하면서도 얼얼하게 매운 맛을 완화하기 위해 설탕을 0.5스푼정도 넣고 맛을 조절한 것이 다행이었다.

 

맵지만 실키한 느낌의 커리소스는 당연히 닭고기와 잘 어울리고 잘 익은 양파도 좋았다. 마지막에 버터를 약간 넣고 풍미를 살리는 것도 좋았겠다 싶었다.

나는 매운 걸 좋아해서 마냥 잘 먹었지만 남편은 잘 먹으면서도 맵다고 여러번 이야기했다.

소스는 둘이 먹고 반그릇 정도 남아서 보관해뒀다가 카레라이스를 만들었다.

 

 

 

 

 

 

 

 

 

남은 빈달루소스는 카레가루를 넣은 카레라이스에 사용했다.

닭을 사서 순살로 발라냈는데 가슴살은 껍질이 붙어있도록 발라냈다.

닭고기에 고기 부분에 소금, 후추를 골고루 뿌린 다음 껍질이 윗면으로 가게 하고 오븐에 넣어서 100도에서 1시간동안 구웠다.

저온에서 긴 시간 구워서 닭가슴살이 덜 뻑뻑하고 꽤 촉촉하다. 이렇게 구운 닭가슴살은 껍질을 불에 구워서 카레라이스의 위에 올릴거라 생각해두고

1시간정도 시간이 있으니까 천천히 카레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1296.JPG     크기변환_DSC01297.JPG

 


 

 

감자와 양파는 넉넉하게, 그냥 작게 썰고 싶어서 1센치보다 작게 깍둑썰기하고 올리브보일을 두른 팬에 감자를 먼저 볶기 시작했다.

감자가 어느정도 익으면 양파를 넣고 달달 볶은 다음 채소가 잠기도록 물을 붓고 남은 빈달루소스를 넣어서 팔팔 끓이다가 카레가루를 넣고 맛과 농도를 조절했다.

 


크기변환_DSC01298.JPG     크기변환_DSC01299.JPG


크기변환_DSC01300.JPG     크기변환_DSC01302.JPG


 

크기변환_DSC01303.JPG     크기변환_DSC01304.JPG


 

카레가루는 80그램정도 사용했나? 대충 그정도 였는데 감자와 양파를 넉넉하게 넣고 물도 대충 넣었기 때문에 농도만 맞춘다고 생각하고 넣으니 적당했다.

카레가루는 생각날 때 몇 개 사두고 있는대로 여러가지 섞어쓰면 더 맛있었다.

 

 

 

 

그동안 오븐에서 익은 닭가슴살은 껍질부분만 팬에 시어링하는데 곡면때문에 바삭바삭하게 잘 익지 않아서 집게로 집어 가스불에 그냥 구워버렸다.

껍질부분이 바삭해지면서 풍미가 좋아졌다.

 


크기변환_DSC01305.JPG     크기변환_DSC01306.JPG

 

크기변환_DSC01316.JPG     크기변환_DSC01318.JPG


 

 

밥에 카레를 올린 카레라이스에 부드럽고 촉촉한 닭가슴살을 올려서 완성.

남은 빈달루소스를 사용해서 금방 만들어서 마음에 들었다. 반쯤은 누가 해 준 것 같고ㅎㅎㅎ

 

 


크기변환_DSC01320.JPG


 

 

 

 

 

크기변환_DSC01321.JPG

 

 

 

 


 

크기변환_DSC01322.JPG

 

 

 

 


 

크기변환_DSC01323.JPG

 

 

 

 

 

매운 빈달루소스의 맛에 익숙한 카레의 맛이 입혀져서 다양한 풍미를 내었다.

남은 음식으로 만드는 다른 한끼의 식사가 맛있으면 기분이 좋다.

 

 

 

 

 

크기변환_DSC01325.JPG

 

 


 


크기변환_DSC01329.JPG



 

닭고기 실제 느낌은 이런 느낌이었다.

부드럽고 촉촉해서 숟가락으로 푹 누르면 갈라지고, 매운 커리를 베이스로 한 카레라이스의 맛에 부드러운 닭가슴살이 상반되는 느낌으로 잘 어울렸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3 인도 치킨 티카 마살라, Chicken Tikka Masala file 이윤정 2014.02.28 27949
392 인도 치킨 코르마, 에그코르마, 코르마커리 file 이윤정 2014.05.29 6956
391 인도 치킨 체티나드, 인도식 양파 튀김, chicken chettinad, onion bhaji 6 file 이윤정 2015.04.30 4551
390 인도 치킨 잘프레지, chicken jalfrezi 6 file 이윤정 2015.12.05 7571
» 인도 치킨 빈달루, 빈달루 커리 file 이윤정 2014.07.19 19194
388 인도 치킨 비르야니, 비리야니, Chicken Biryani 6 file 이윤정 2016.08.24 13229
387 인도 치킨 비르야니 Chicken Biryani file 이윤정 2013.11.04 3294
386 인도 치킨 마살라 버거 6 file 이윤정 2016.01.04 3927
385 중식 치킨 레터스 랩, chicken lettuce wraps 4 file 이윤정 2016.08.13 18746
384 일식 치킨 데리야끼 덮밥 4 file 이윤정 2016.08.07 12519
383 일식 치킨 가라아게, 레시피, 만들기 12 file 이윤정 2016.04.20 12488
382 일식 치킨 가라아게, 가라아게덮밥 7 file 이윤정 2015.11.04 11688
381 일식 치킨 가라아게 6 file 이윤정 2018.01.10 7177
380 그 외 등등 치즈스틱 만들기, 튀기기 6 file 이윤정 2016.10.18 30406
379 일식 치즈돈까스 6 file 이윤정 2016.01.02 5136
378 일식 츠쿠네 야끼도리 file 이윤정 2014.12.18 10142
377 중식 청초육사, 고추잡채만드는법 1 file 이윤정 2014.07.17 5684
376 중식 창잉터우 레시피, 蒼蠅頭, 돼지고기 마늘쫑 볶음 14 file 이윤정 2019.05.22 20372
375 중식 찹쌀탕수육, 꿔바로우, 반죽 레시피 만드는법 10 file 이윤정 2015.10.21 30880
374 일식 참치회, 참치초밥, 문어초밥, 갑오징어무침, 미소된장국 file 이윤정 2014.10.31 6336
373 그 외 등등 참소라 손질, 삶는법, 참소라초밥 5 file 이윤정 2015.05.23 438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