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해물누룽지탕



크기변환_DSC00122.JPG



준비한 재료는

향수과바 찹쌀누룽지 12개(반봉투)


해물로

갑오징어 2마리 

새우10마리

참소라 2개


채소로

표고버섯 4개

양송이버섯 3개

목이버섯 불린 것 반줌

죽순 반캔

청경채 1개


---------------


1

대파 반대

다진 마늘 반스푼


2

청주 2스푼

간장 1스푼


3

해물, 채소


4

물 2컵

굴소스 1스푼

치킨파우더 0.5스푼

후추약간

소금 약간(간보고)


5

감자전분 2.5스푼

물 3스푼


참기름약간


----------------


해물누룽지탕이니까 해물을 취향대로 넣으면 좋은데 불린해삼을 넣으면 더 좋고  쭈꾸미, 조개관자 등 추가하는 것도 좋다. 소라대신 전복도 좋고 생략해도 괜찮다.

이금기 치킨파우더를 사용했는데 닭육수를 사용하면 당연히 더 좋다.


소라손질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1506

목이버섯 손질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0589


평소 죽순 캔을 자주 사용하는데 요즘은 생죽순이 나는 철이니까 삶은 죽순을 사용하니 더 맛있었다.




전체적인 순서는 해물 데치기, 채소준비, 소스준비 / 1,2,3,4,5, 순서대로 조리하기 / 누룽지 튀기기 이다.





오징어는 내장을 손질해서 냉동해두었던 갑오징어를 사용했고 새우는 등과 배쪽의 내장을 제거하고 꼬리도 떼어낸 다음

각각 질기지 않도록 살짝 데치고 소라도 데쳐서 준비했다.


표고는 채썰어서 10초정도 데치고, 죽순은 40~50초정도 데쳐서 사이사이 석회질(티로신 결합 성분)을 제거했다. 울퉁불퉁한 표면도 살짝 깎아서 얇게 썰었다.

남은 죽순은 깊은 통에 넣고 물에 잠기도록 담가서 냉장보관하고 다음번에 사용했다. 1주일까지는 괜찮았다.


목이버섯은 불리고 데쳐서 냉동한 것을 표고 데친 물에 살짝만 담갔다 빼두었다.  

양송이버섯과 청경채도 살짝 데쳐두면 좋다.

 

크기변환_DSC00105.JPG     크기변환_DSC00113.JPG



크기변환_DSC00115.JPG


손질해 둔 해물과 채소를 뜨거운 물에 한번씩 데쳐내고 소스를 만들어두면 금방이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달궈서 센 불을 유지하며

1 대파와 마늘을 볶다가

2 청주와 간장을 넣고 향을 낸 다음

3 준비한 채소와 해물을 넣고 한 번 볶아내고

4 준비한 소스를 붓고 팔팔 끓으면 간을 보고

5 물전분을 부어서 농도를 내면 소스가 완성된다.


크기변환_DSC00107.JPG     크기변환_DSC00109.JPG    


크기변환_DSC00111.JPG     크기변환_DSC00114.JPG




튀김기름을 170도정도로 맞추는데 누룽지 부스러기를 떨어뜨려보아 2~3초안에 떠오르면 튀기기 좋은 온도가 된다.

누룽지는 떠오르게 되면 골고루 익지 않으니까 튀김기름에 누룽지를 넣고 앞뒤로 뒤집어가며 떠오른 누룽지가 기름에 잠기도록 체로 눌러주어야 한다.

속까지 바삭하게 튀겨져 가벼운 질감을 가지도록 한두번 건져가면서 튀기다가 노릇한 느낌이 들까 싶으면 갈색이 나기 전에 바로 건지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DSC00116.JPG     크기변환_DSC00117.JPG


크기변환_DSC00119.JPG




누룽지를 튀기고, 누룽지탕 소스가 팔팔 끓었을 때 간을 보고(싱거우면 소금 약간 추가) 마지막으로 물전분을 부어서 소스에 농도를 내면 완성이다.

물전분은 휘휘 둘러 부어서 골고루 농도가 생기도록 하고 얼른 저어주,고 전분은 한번에 다 넣지 말고 상태를 봐가면서 넣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0118.JPG     크기변환_DSC00120.JPG


마지막으로 소스에 참기름을 아주 약간 넣어 향을 냈다.




갓 튀겨 바삭바삭한 찹쌀누룽지에 소스를 부으면 촤아아아아-하며 누룽지에 소스가 금세 스며든다.


크기변환_DSC00122.JPG






크기변환_DSC00124.JPG





크기변환_DSC00125.JPG




중식을 먹을 때는 서빙스푼으로 덜어먹어야 농도가 끝까지 유지된다.


크기변환_DSC00126.JPG



해물도 듬뿍 들어 맛있고 죽순 표고도 맛있고 바삭한 누룽지가 노곤노곤 뜨끈하고 쫀득득하니 소스와 함께 잘 어울렸다. 






  • 뽁이 2016.05.14 02:07

    이히히 이거야 말로 ~ 촤르륵 ! 하는 소리에

    일단 먹고보는거죠 ~~~

    이번주, 아니 지난주 연휴부터 계속해서 소화도 못시키면서 ;;

    과식을 했더니 오늘은 정말 못견디 ? 겠어요 ㅠㅠ

    사실. .. 지금직전까지 맥주에 뭐에뭐에 계속 먹다가 ;;

    내일은 진짜 조절할라고 했는데, 누룽지는 ... 소화 잘 되는거죠 ? ㅋㅋㅋㅋ

    내일 이거 먹어야지 ㅋㅋㅋ 히히히 좋은밤되세요 !

  • 이윤정 2016.05.14 02:10
    뽁님 늦게까지 맥주에 맛있는 것 많이 드셨군요ㅎㅎ
    저도 오늘은 친구 만나서 잘 놀고 잘 먹고 왔어요^^
    누룽지는 원래 소화가 잘 됩니다만 그게 문제가 아니고 뽁님 댓글에 술냄새나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
    푹 주무시고 주말 잘 보내세요^^
  • 차승원 2020.01.11 10:08

    오예아~ 역시 해물누룽지탕 레시피가 있군요. 덕분에 행복합니다!

    오늘은 직접 만들어 먹어보겠습니다.

    덕분에 즐거운 하루가 되겠어요! 고맙습니다. 

    오늘 하루도 몸과 마음이 따뜻한 하루되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8 일식 히야시츄카, 일본식 중화냉면 5 file 이윤정 2020.07.09 7276
497 일식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끼, 히로시마야끼 5 file 이윤정 2021.10.01 6385
496 일식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끼 8 이윤정 2017.06.20 18417
495 일식 히로시마 오코노미야끼, 히로시마풍 오코노미야끼 file 이윤정 2014.12.01 4829
494 중식 훠궈 만들기, 만드는법, 재료, 마라탕 6 file 이윤정 2016.03.25 40449
493 중식 훠궈 만들기, 마라탕 재료,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19.10.25 19495
492 중동 후무스, 후무스를 곁들인 카바르마 2 file 이윤정 2014.03.15 8423
491 중동 후무스, 구운가지 피타브레드 샌드위치 file 이윤정 2014.03.15 5653
490 중동 후무스 9 file 이윤정 2019.06.05 6988
489 인도 후라이팬으로 난 만들기 13 file 이윤정 2015.11.16 35359
488 중식 회과육 3 file 이윤정 2014.01.29 4810
487 중식 회과육 6 file 이윤정 2016.11.18 10755
486 중식 홍유만두 紅油抄手 4 이윤정 2018.01.15 13483
485 중식 홍소육, 훙사오러우, 紅燒肉 8 file 이윤정 2016.11.04 29075
484 중식 해파리냉채, 고추잡채 2 file 이윤정 2015.05.19 4389
483 중식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file 이윤정 2012.11.28 3590
482 중식 해물누룽지탕, 해물누룽지탕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7.04 8427
» 중식 해물누룽지탕, 만들기, 레시피 3 file 이윤정 2016.05.13 8901
480 중식 해물 볶음짬뽕 4 file 이윤정 2016.09.24 7944
479 일식 항정살로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4 file 이윤정 2019.12.05 6846
478 그 외 등등 할라피뇨 피클, 꽈리고추 피클 4 file 이윤정 2016.07.03 97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