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중식
2016.05.05 23:02

유림육, 유린육

조회 수 4440 추천 수 0 댓글 4





크기변환_DSC09779.JPG



돼지고기 안심으로 만든 유림육에 유자즙으로 만든 소스와 꽈리고추를 곁들였다.




사용한 재료는


고기튀김으로

돼지고기 안심 500그램

감자전분 약 100그램

계란흰자 2개

물 5~6스푼

소금, 후추 약간

튀김기름


소스로

물 4스푼

간장 4스푼

식초+설탕 5스푼

유자즙 2스푼 (레몬즙 대체가능)

메이플시럽 1스푼

청양고추 2개

꽈리고추 3개

대파 반대

다진마늘 1.5스푼


부재료로

양상추 적당량

꽈리고추 약 20개




씨를 뺀 꽈리고추, 청양고추, 대파는 송송 썰고 마늘은 다져서 넣고 물, 간장, 식초+설탕, 메이플시럽, 유자즙을 넣어서 소스를 먼저 만들었다.

여러번 만들어서 딱 좋은 조합으로 만든 다음부터는 유린기 소스는 늘 이렇게 만들고 있다. 유자즙이 상큼하게 잘 어울리지만 레몬즙으로 대체해도 괜찮다.


튀김에 앞서서 소스를 만들어 두어야 소스에 설탕이 녹아서 좋은데 이번에는 설탕+식초를 1컵씩 섞어서 미리 완전히 녹여 둔 것을 5스푼 사용했다.

분량대로 소스를 만들고  꽈리고추는 꼭지를 떼고 심과 씨를 털어내서 손질한 다음 기름을 두른 팬에 노릇노릇하게 구워냈다.


크기변환_DSC06423.JPG     크기변환_DSC06040.JPG

 



감자전분에 계란흰자를 넣고 물을 약간씩 넣어가며 너무 묽지 않고 흐르는 느낌이 들정도로 튀김옷을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6421.JPG     크기변환_DSC04710.JPG




돼지고기는 적당히 썰어서 소금, 후추, 마늘파우더, 생강파우더로 밑간하고 튀김옷에 넣어서 주물렀다.

안심의 육질이 연해서 약간 도톰하게 썰어도 주무르다보면 부서지는 느낌이 약간 있으니까 세게 주무르지는 않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5127.JPG     크기변환_DSC05131.JPG



기름을 넉넉하게 팬에 붓고 튀김옷을 한방울 떨어뜨렸을 때 가라앉았다가 금방 떠오를 정도인 180도가 되면 고기를 하나씩 넣고 튀기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DSC08824.JPG     크기변환_DSC05133.JPG


한 번 튀겨낸 튀김은 튀김옷이 금방 눅눅해지니까 바삭바삭하도록 한 번 더 튀겨냈다. 다 튀긴 다음 덜 바삭바삭한 것은 한 번 더 또 튀기고..


중간중간 뒤집어 가며 튀김이 노릇노릇해지면 건지고 기름을 털어서 식힘망 위에 얹어두었다.

식힘망이나 체 등을 튀김 아래에 밭쳐 두어서 수증기가 빠져나가고, 기름기도 아래로 빠질 수 있는 공간을 주는 것이 좋다.

 




양상추를 씻어서 찬물에 잠깐 담갔다가 물기를 빼서 아삭아삭하게 하고 적당히 뜯어서 접시에 담았다.

튀김이 약간 커서 먹기 좋게 한입 크기로 잘라서 접시에 담았으면 더 편했겠다 싶었다.


크기변환_DSC09769.JPG    크기변환_DSC09770.JPG





크기변환_DSC09771.JPG






크기변환_DSC09773.JPG


바삭바삭하니 튀김상태가 좋았다.




양상추에 돼지고기 튀김과 구운 꽈리고추를 얹고 소스를 뿌려서 완성.


크기변환_DSC09779.JPG




크기변환_DSC09780.JPG


 

여태 유린기만 했었는데 돼지고기 튀김도 유림기 조합에 잘 어울려서 맛있고 좋았다.

상큼한 유자즙으로 새콤달콤매콤한 소스가 양상추, 구운고추와도 잘 어울리고 소스를 뿌려도 튀김의 바삭함이 살아있고 전체적으로 잘 어울려서 맛있었다.

소스가 촉촉하게 잘 묻은 아삭한 양상추와 향긋하게 구운 꽈리고추를 하나씩 해서 고기튀김에 곁들이면 균형이 딱 맞는 것이 기분 좋은 맛이었다.





  • 뽁이 2016.05.06 00:06

    오호호 ! 정말 ! 저는 요즘 치킨 말고 ㅋㅋ

    치킨은 워낙 넘사벽이니 ㅋㅋㅋㅋㅋ

    이렇게 가라아게 ? 처럼 닭고기 살만 튀긴 것 보다는

    돼지고기 튀긴 것이 확실히 땡기더라고요 ㅋㅋ

    원래는 중국집가도 탕수육보다 깐풍기 파 ! 였는데

    요즘은 확실히 탕수육파 ㅋㅋㅋ 거든요

    꽈리고추가 여기서도 효자노릇을 제대로 합니다 !!!

  • 이윤정 2016.05.06 23:57
    요즘은 고기튀김이 땡기시는군요ㅎㅎ 저는 누가 튀겨준다고 하기만 하면 닭고기건 돼지고기건 다 좋아요ㅎㅎ
    깐풍기 잘하는 곳에서 깐풍기에 이과두주 한 잔 먹고 싶어요^^
    꽈리고추가 고기랑 조합이 좋아서 여기저기 얹어 먹으니 맛있어요. 그래서 많이 샀습니다ㅎㅎㅎㅎ
    주말 잘 보내시고 화창한 5월 되세요!
  • 테리 2016.05.08 17:16
    유자즙에 유린기라~
    새로운 맛이겠는데요~~

    유자가 정말 매력적인 과일이죠^^
    라임없을땐 라임 찾아 헤맸지만,사실 유자가 더 강력한건지도 모르겠다는!!!
  • 이윤정 2016.05.08 23:55
    라임은 레몬즙으로 대체해도 풍미가 크게 다르지 않은데 유자즙은 특유의 풍미가 진짜 확 다른 것 같아요.
    유자도 좋은데 저는 스다치도 좀 땡기더라고요ㅎ 스다치가 한국에는 비싼데 일본에서는 엄청 흔한채소라 스다치 넣고도 여러가지 해보고 싶고 그래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1 중식 짜사이 무침 만들기, 짜사이, 자차이 6 file 이윤정 2016.02.15 14760
350 중식 지삼선, 띠싼씨엔, 地三鲜 만들기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6.08.26 38983
349 중식 중화비빔밥, 짬뽕덮밥, 야끼밥, 레시피,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20.04.24 16647
348 중식 중식 달걀탕, 계란탕 file 이윤정 2013.09.23 8381
347 중식 중식 고기튀김 椒盐排条 2 file 이윤정 2018.03.04 15069
346 중식 중국집식 잡채밥 + 간짜장 6 file 이윤정 2017.02.09 27328
345 중식 중국집식 잡채밥 file 이윤정 2012.11.30 2746
344 중식 중국집 잡채밥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1.01.16 8125
343 중식 중국집 잡채, 잡채밥 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8.28 29146
342 중식 중국식 배추찜, 蒜蓉蒸娃娃菜 8 file 이윤정 2017.12.13 23968
341 일식 자루소바 소스로 붓가케우동 file 이윤정 2013.07.10 4564
340 일식 일본식 피망완자전, 피망니꾸츠메 ピーマン 肉 詰め 6 file 이윤정 2017.04.24 23475
339 일식 일본식 카레라이스 만들기, 돈까스카레, 함박카레 11 file 이윤정 2016.02.13 18936
338 일식 일본식 소고기덮밥, 네기타마 규동, 규동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1.25 9762
337 일식 일본식 소고기감자조림, 니쿠자가, 니쿠쟈가, 肉じゃが 2 file 이윤정 2017.06.12 23640
336 아시아 인스턴트 쌀국수로 베트남 쌀국수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9.09.23 5196
335 인도 인도커리, 치킨마크니, 버터치킨 file 이윤정 2012.12.19 15150
334 인도 인도식 오믈렛 6 file 이윤정 2016.02.01 8361
333 인도 인도식 양념치킨, 치킨65, Chicken65 7 file 이윤정 2015.10.16 4970
332 그 외 등등 음식에 간보는 방법 (초보용. 고수용 아님, 주관적임 주의) 6 이윤정 2018.09.20 12037
» 중식 유림육, 유린육 4 file 이윤정 2016.05.05 44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