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2/12/19

인도커리, 치킨마크니, 버터치킨

 

 

 

0.JPG

 

 

 

인도 커리 몇번 먹어보고 웹서핑 좀 몇 번 했다고 인도음식에 대해 이렇다 할 이야기가 생기는 건 아니지만

인도커리를 집에서 만들어 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 이것 저것 보고 들은 바를 종합해서 알게 된 한도 내로 이야기 해본다. (틀린 내용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아래는 위키와 백과에서 발췌한 내용...

 

 

인도에는 커리라는 음식이 없다. 커리라는 단어의 유래는 위키등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데

영어인 curry타밀어 kari(கறி)에서 유래되었으며 이는 "국물" 또는 "소스"를 뜻하는 말이다. 힌디어에서는 karī(करी)라고 부른다.

한국어카레curry가 일본식으로 변형된 カレー에서 유래되었으며, 요즘 인도 정통 커리의 유행으로 커리라는 명칭도 보편화하고 있다. - 위키피디아 한국어판

 

 커리는 인도가 원산지로서, 세계에서 널리 보급된 대표적인 혼합향신료이다. 카레라는 말은 국물이라는 뜻의 인도말에서 유래된 것이다. 더위가 심한 인도에서는 발한작용으로 인한 상쾌감을 얻기 위해 매운 맛의 향신료를 흔히 쓴다. 배합·제조하는 데는 일정한 기준은 없으며, 제조자가 재량껏 적당히 배합하는데, 원료는 빛깔을 주로 내는 것에 울금(鋌金)·사프란·진피(陳皮) 등이 있고, 매운 맛을 내는 것에 후추·고추·생강·겨자가 있고, 향미를 내는 것에 마근(馬芹)·회향·정향·육계·계피·너트메그·코리앤더(coriander:미나리과의 고수) 등이 있다. - 네이버 테마 백과사전 

 

 

그러니까,

커리라는 말은 포루투갈 사람이 인도인에게 인도인이 먹는 음식이 뭐냐고 물었을 때 그 음식의 이름이 아닌 재료로 고기/소스(커리) 라고 답하여 알려진 말이다.

 

 

우리나라 식으로 이야기 하자면

우리나라에 고기나 생선, 야채, 양념을 주 재료로 하는 음식이 많이 있는데

돼지고기+김치+고추장+간장+설탕+파+마늘 = 김치제육볶음

소고기+버섯+파+마늘+배추+간장+설탕+물 = 소고기전골

닭고기+양파+양배추+간장+설탕+고추+당면+물 = 찜닭

인 것 처럼 각각의 재료를 사용해 하나의 음식이 조합되는데

이런 음식을 먹고 있는 사람에게 이게 뭐냐고 물었을때 고기하고 양념인데? 해서

양념 = 한국음식 정도로 알려지게 된 것.

 

 

고로 우리나라에는 김치제육볶음, 소고기전골, 찜닭같은 음식은 있지만 '양념'이라는 음식은 없는 것처럼 인도에도 커리라는 명칭이 붙은 음식은 없고

Murgh Makhani 나 Palak Paneer 라는 음식이 각각의 조합으로 존재하는 것이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커리라고 부르는 인도음식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는 잘은 모르겠지만

마크니, 도피아자, 빈달루, 티카마살라, 탁아탁, 코르마, 빈달루 등을 커리라고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탄두리, 티카, 등등은 또 다른 요리로 취급하는 것으로 보이고 그 외에 주식으로 밥이나 난, 짜파티, 파라타 등이 있고 디저트의 종류도 어마어마하다.

 

 

그렇지만 정작 인도인 쉐프가 운영하는 사이트에서 요리하는 것을 보고 있자면

위의 이름이 대충 붙어 있으면 커리 같은 느낌으로 보면 되겠구나 싶다가도

이름과 전혀 매치가 되지 않고 (영어로 설명도 되어 있지 않은 것도 많아서..)

끝까지 기다려 동영상을 다 보고 나면 처음 보는 음식의 종류만 계속 늘어간다.

파니르라고 해서 들어가보면 빈대떡이 완성되어 있다거나하는 일이 생기기도 한다...

 

그래서 그나마 봤던 것 처럼 보이는 단어만 조금 한국말로 찾아서 제목을 보고 대충 예상하고 동영상을 보는데

주로 앞에 적혀 있는 것은 재료가 많고 뒤에 적혀 있는 것은 음식의 타입인 것이 자주 보인다. 물론 식재료만으로 이루어진 제목도 많고..

Murgh 닭, Makhani 버터, Palak 시금치, Paneer 치즈, Dal 달콩, Masoor 작은 렌틸콩, Gobi 콜리플라워, Tikka 작은조각, Aloo 감자, Channa 병아리콩,

Vindaloo 매콤하고 새콤한 커리, Masala 마살라소스의 커리, Tandoori 진흙오븐속에 익힌 것, Dopiaza 고기, 양파가 들어간 요리,

Bhaji 야채볶음/튀김, Biryani ,Pulao 인도식 볶음밥, Balti balti냄비 속에 끓이는 파키스탄요리, Bhuna 뱅골식 커리

까지 찾다가 그때그때 찾기로 하고 넘어간다.

 

 

 

이 상태에서 식재료는 어떻게 사모으나 고민하다가

일단 국내 사이트(아시아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인도식 향신료는 대다수 모아보자 싶었다.

어차피 많은 양을 쓰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소분한 것을 사면 그렇게 비싸지 않다.

 

구매한 향신료는 가장 먼저 아이허브에서 구매한 가람마살라(각 지역이나 가정마다 다른 혼합향신료)이고

이미 있는 월계수잎과 칠리파우더(서양식 칠리 파우더가 아닌 인도식 고운고춧가루), 캐슈넛, 블랙페퍼, 넛맥

 

국내사이트에서 코리안더파우더, 큐민씨드, 클로브파우더, 페뉴그릭씨드, 페뉴그릭리프, 펜넬씨드, 계피(통계피가 품절이라 파우더)

커리리프, 카르다몸, 터매릭, 블랙머스타드씨드, 사은품으로 온 고수까지 갖추었다.

 

인도의 각 지역마다 다른 방식으로 존재하는 커리라는 음식이 세계적으로 퍼지고 재창조되는 과정을 거쳐서 많은 나라에서 그 나라 자체의 음식으로 자리잡았다고 할까,

각각의 나라에서 발달한 커리 문화가 있기 때문에 더 알고 해먹자니 안되겠어서 대충 수습하고 일단 해보기로 했다.

 

 

 

서론이 너무 길었는데 여기서부터 음식만드는 과정으로 돌입..

 

 

인도커리,  치킨마크니, Butter Chicken, Murgh Makhani

 

 

인도식 가정요리를 주로 올리는 인도인 요리 블로그와 인도인 쉐프가 운영하는 유투브 채널로 미리 복습했다.

그 중에서 이미 먹어본 적도 많고 가장 익숙한 Murgh Makhani , Butter Chicken을 첫 타켓으로 삼았다.

떠매릭 버따르치낀 꼬리안다빠우다 앤다알오니언 아라따세션 이런걸 자꾸 듣고 있으니까 우리집 식구가 종일 모든 말을 인도 억양으로 하는데 재미가 들어서

인도 억양 드립 하나로 이삼일 이어지는 드립의 향연을 겪었다ㅎㅎ

 

위에 쓴 향신료가 다 들어가는 것은 아니고

인도인 쉐프가 Kerala 지방의 사람인지 Kerala음식이 많은데 그 레시피에 인도인 요리블로그의 향신료 배합을 약간 더해서 만들었다.

 

조리과정은 크게 2가지의 과정으로 볼 수 있는데 블렌더에 재료를 갈기 전과 후를 나눠서 생각했다.

블렌더에 갈기 위해서는 식혀야 해서 아무래도 텀이 좀 생기니까.. 

 

 

 

 

사용한 재료는 3~4인분 정도 되는 양으로 T=테이블스푼, t=티스푼

 

먼저 굽는 재료로 닭안심500그램에 밑간하는 재료로 라임즙1T, 칠리파우더 0.5T, 가람마살라 0.5t , 코리안더파우더 1t , 큐민1t , 소금0.5t

 

팬에 먼저 볶는 재료로 큐민씨드1t , 펜넬씨드 0.5t , 정향 3개(파우더로 대체), 그린카다몸 3개, 캐슈넛5개, 통계피 3센치 (파우더로 대체)

양파(찹한것)1개, 토마토(찹한것)1개,  마늘 생강 간것 1T,  후추 5톨, 코리안더파우더 1T, 월계수잎 2개,

 

위에 볶은 것을 블렌더에 간 다음에 넣는 것으로 버터 2T, 페뉴그릭잎1.5T, 소금1T, 설탕0.5t , 가람마살라1t , 생크림100미리, 고수잎 약간

 

위의 향신료중에 생략가능 한 것은 펜넬씨드, 그린카다몸, 정향, 계피 정도이고 나머지는 꼭 필요하다고 보면 된다.

닭안심을 처음 밑간 할 때에 칠리파우더는 빼고 파프리카파우더를 넣어도 된다.

닭고기를 구을 때 플레인요거트를 넣을 수도 있는데 그럴 경우에는 고기는 주로 오븐에서 굽고 이름도 달라진다. 

그리고 씨드나 파우더로 나뉘어져 있는데 씨드는 먼저 볶고(향과 풍미up) 파우더는 같이 익힐 때 넣는다.

씨드가 없다면 파우더로 양파 다음에 넣고 파우더가 없다면 씨드로 양파를 넣기 전에 넣으면 된다.

 

 

닭안심 양파 토마토 마늘생강 버터 생크림 / 큐민 펜넬 정향 카다몸 계피 캐슈넛 코리앤더 페누그릭잎 가람마살라 / 오일 소금 설탕 레몬(라임)즙 후추 월계수잎

으로 생각하고 재료를 준비해서 시작했다. 

 

 

 

 

 

크기변환_DSC01395.JPG     크기변환_DSC01400.JPG


크기변환_DSC01421.JPG     크기변환_DSC01423.JPG


 

 

 

 

 

닭고기는 안심도 좋지만 껍질을 벗긴 닭다리 정육을 쓰면 더 잘 어울린다.

닭고기에 라임즙1T, 칠리파우더 0.5T, 가람마살라 0.5t , 코리안더파우더 1t , 큐민1t , 소금0.5t 를 넣고 밑간을 한 다음

팬에 오일을 넉넉하게 두르고 닭을 구워낸다. 속까지 익힐 필요는 없지만 겉의 색은 적당히 노릇노릇한 색이 나는 것이 좋다.

 

구운 닭은 그릇에 옮겨두고 닭에서 나오는 육즙은 있다가 따로 쓸 것이기 때문에 키친타올등에 밭치지 말고 그대로 그릇에 뒀다.

 

 

크기변환_DSC01408.JPG     크기변환_DSC01409.JPG


 


크기변환_DSC01411.JPG     크기변환_DSC01410.JPG


 





그 기름 그대로에 큐민씨드, 큐민씨드1t , 펜넬씨드 0.5t , 정향 3개(파우더로 대체), 그린카다몸 3개, 통계피 반개 

(파우더로 대체 한 것은 있다가 양파를 넣고 난 다음에 넣는다.)

를 볶은 다음 잘게 썬 양파와 생강마늘페이스트를 넣고 볶은 다음 후추 5톨, (위에서 대체한 파우더) 코리안더파우더1T, 월계수잎2개를 넣는다.



크기변환_DSC01413.JPG     크기변환_DSC01415.JPG


 

크기변환_DSC01416.JPG     크기변환_DSC01418.JPG

 

 

 

그 다음에 잘게 썬 토마토를 넣고 양파와 토마토가 충분히 무르도록 10분정도 저어가며 익힌다.

 

 

 

 

 

불을 끈 다음 위에 월계수잎을 빼고 믹서에 넣고 가는데 식히지 않고 갈면 블렌더를 열 때 펑하고 터져서 다칠 수도 있으니

손으로 만질 수 있을 정도로 식은 다음에 넣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1420.JPG      크기변환_DSC01425.JPG

 

 

블렌더에 위의 것을 갈아 페이스트로 만들고 다시 팬에 불을 켰다.

 

팬에 버터를 녹인 다음 닭고기에서 나온 육즙을 부어준다.

그 다음에 블렌더에 간 페이스트를 넣는데 이 페이스트가 기름과 분리가 되도록 오래 볶아 주는 것이 좋다.

나는 페이스트가 너무 튀어서 화상을 입은 나머지 더 참지 못하고 10분 정도 볶다가 포기..

 

 

크기변환_DSC01427.JPG     크기변환_DSC01428.JPG

크기변환_DSC01429.JPG     크기변환_DSC01430.JPG


크기변환_DSC01431.JPG     크기변환_DSC01433.JPG

 

 

그리고 나서 (기름과 분리가 되었다면 물을 다시 조금 더 넣고 끓인 다음) 위의 닭고기를 넣는다.

이번에는 속까지는 익지 않은 닭고기를 속까지 충분히 익혀야 하므로 뚜껑을 덮고 간간히 저어가며 15~20분 정도 익힌다.

그리고 페뉴그릭잎을 넣은 다음 소금과 설탕으로 간을 하고 가람마살라를 넣은 다음(생략가능) 크림을 장식할 분량정도만 빼고 넣는다.

 

두어번 맛을 봐서 향신료에 가려진 딱 자기 입맛에 맞는 간을 찾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1435.JPG

 

 

 

 


 

크기변환_DSC01438.JPG


 

 

 

 

 

크기변환_DSC01439.JPG


 

 

 

 

 

크기변환_DSC01440.JPG

 

 

 

 


 

크기변환_DSC01441.JPG


 

 

 

그 와중에 샤프란을 우려낸 물로 안남미 밥을 지었다.

원래는 넉넉한 정도의 물에 안남미를 넣고 푹 끓여서 물을 따라내거나, 찜통에 찌는 것이 좋은데

정신이 없어서 반정도 익힌 다음에 물을 적당히 빼고 밥통에 쾌속취사로 했더니 조금 질었다.

 

  

블렌더에 갈 때 신경써서 곱게 갈아야 카다몸이 씹히지 않는다.

곱게 갈기 좋지 않다면 카다몸은 조금 잘게 썰어서 넣거나 껍질을 까서 볶는 것이 좋겠다.

 


고수잎을 그렇게 즐기는 편이 아닌데 다른 향신료 덕에 그런지 코리앤더 파우더때문인지 크게 맛이 나지 않았다.

집에 뜯어서 쓰고 남은 캔토마토를 다 쓸어 넣었더니 토마토가 조금 많았다. 토마토는 딱 1개정도만 넣는 것이 좋겠다.

 

진한 치킨 커리에 밥을 비벼 먹으니 버따르 치낀이 왜 인기가 많은 음식인지 알게 되었다. 
밖에서 먹는 인도식 커리에 비해 조금 더 다양한 향신료의 맛이 느껴지고

매콤하고 시원한 향과 진하고 낯선 향까지 다양한 맛이 난다.

 

 

커리를 먹고 나니 온 집안에 향신료 냄새가 진동한다.

나는 집안에서 향신료 냄새 계속 나지 않냐고 식구한데 물어보는데 우리집 식구는 아무냄새도 안난다고 하는 걸 보니 체질에 맞나보다.

 

 


  1. 짜장밥 만들기, 짜장소스만들기

    2013/02/05 짜장밥 만들기, 짜장소스만들기 돈가스용으로 사 둔 돼지고기 등심을 냉장 해동해 놓고 튀김하기가 싫어서 작게 썰어 짜장밥을 만들었다. 중국집 하시는 분이 지나가는 말씀으로 짜장에는 양파 듬뿍 넣고 간만 잘 맞으면 된다니까 짜장은 맛있는 춘장, 양파 듬뿍, 적절하게 간을 맞춰서 하면 늘 먹을만한 정도는 되었다. 사자표 춘장이 최소 단위가 2키로그램이라 쓰기도 써야하고 언니한테도 덜어주고 하며 짜장을 만들다 보니까 어느정도 손에 익기도 했다. 마침 짜장을 만들기 전날 좋아하는 중국집에 갔는데 짜장이 평소보다 기대에 ...
    Date2013.02.05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4592 file
    Read More
  2. 일본식 소고기덮밥, 네기타마 규동, 규동만들기

    2013.01.25 일본식 소고기덮밥, 네기타마 규동, 규동만들기 처음 고기를 살 때부터 소불고기, 소고기전골을 해먹기 위해 고기를 양념해두고 남은 마지막 고기 300그램은 규동이면 딱일 거라 생각했다. 네기타마 규동은 네기=파, 타마=계란, 규=소고기, 동=덮밥 으로 파계란소고기덮밥인데 소고기덮밥에 파를 듬뿍 넣고 날계란을 깨서 비벼 먹는 덮밥이다. 나는 계란흰자가 날것인 것은 좋아하지 않아서 노른자와 흰자를 분리 한 뒤 흰자는 국물에 넣어서 익히고 노른자는 올려서 먹었다. 보통 규동은 국물이 흥건하지 않고 딱 맞게 먹는데 딱맞는 것 ...
    Date2013.01.25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8840 file
    Read More
  3.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2013.01.05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삼겹살을 구워 먹으면 둘이서 한근은 먹는데 양이 애매할 때에는 쇼가야끼가 제격이다. 집에 늘 있는 양배추에 생강정도만 준비하면 되니까 하기도 쉽고 밥먹을 때도 편하다. 쇼갸야키와 밥, 양배추를 한 그릇에 올리고 간단하게 밑반찬 약간만 있으면 한끼가 수월하다. 사용한 재료는 밥숟가락으로 삼겹살 450그램 간장2.5 미림2.5 청주 2.5 설탕1 물1 생강 작은 것 1톨을 사용했다. 고기 200그램당 간장 1스푼, 미림1스푼, 청주 1스푼, 설탕 1작은스푼, 물1스푼, 생강약간으로 비율을 계산하면 편하다. 설...
    Date2013.01.05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5021 file
    Read More
  4. 간단한 치킨 데리야끼

    2013.01.03 간단한 치킨 데리야끼 닭정육 가격이 잠깐 내려서 몇팩 사두고 깐풍기에 이어 데리야끼를 했다. 데리야끼소스는 간장, 미림, 설탕, 물을 적절하게 배합하고 사과, 마늘, 생강을 넣어서 끓여 맛을 우려내는 것이 맛있는데 밤 늦게 급히 만든거라 간장소스에 양파, 마늘, 생강가루로 맛을 보완했다. 집에 준비가 되어 있다면 1ts = 2Ts의 비율로 갈은 양파, 다진마늘, 간 생강을 넣으면 더 낫고 끓여서 체에 거르면 더 맑은 소스의 데리야끼가 된다. 사용한 재료는 밥에 메인반찬으로 곁들였을 때 약 3~4인분 정도.. 닭다리살 8쪽 약 900그...
    Date2013.01.03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3669 file
    Read More
  5. 파니르 치즈, 파니르 티카 마살라

    2012/12/20 파니르 치즈 (인도식 코티지 치즈) 치즈에 대해 따로 읽어본 것이 별로 없어서 이 치즈가 어떤 종류로 분류되는지 잘은 모르겠지만 당장 필요해서 만들면서 이 치즈에 대한 최소한의 정보만 찾아 읽어보았다. 파니르 치즈는 인도식 코티지 치즈로 코티지 치즈 대용으로 쓸 수 있고 만들고 나면 잘 부서지지 않아 인도식 음식에 파니르가 들어가는 곳에 두루두루 쓸 수 있으며 만들기가 아주 쉽다. 인도의 대표적인 치즈로 우유에 식초나 레몬즙을 넣어 커드를 만든 다음 유청(훼이)를 빼고 굳혀서 만드는 치즈이다. 집에서 만드는 코티지 ...
    Date2012.12.20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2 Views5566 file
    Read More
  6. 인도커리, 치킨마크니, 버터치킨

    2012/12/19 인도커리, 치킨마크니, 버터치킨 인도 커리 몇번 먹어보고 웹서핑 좀 몇 번 했다고 인도음식에 대해 이렇다 할 이야기가 생기는 건 아니지만 인도커리를 집에서 만들어 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 이것 저것 보고 들은 바를 종합해서 알게 된 한도 내로 이야기 해본다. (틀린 내용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아래는 위키와 백과에서 발췌한 내용... 인도에는 커리라는 음식이 없다. 커리라는 단어의 유래는 위키등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데 영어인 curry는 타밀어 kari(கறி)에서 유래되었으며 이는 "국물" 또는 "소스"를 뜻하는 말이다. 힌디어에...
    Date2012.12.19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0 Views14114 file
    Read More
  7. 간단하게 짬뽕밥

    2012/12/13 간단하게 짬뽕밥 짬뽕밥은 이제 어느정도 단골메뉴가 된 것 같다. 처음에 이거 한 번 해볼까? 했을 때에 비해서 재료 준비 하는 것도, 조리하는 과정도 조금 편한데 그래도 이렇게 편하게 해먹고 나면 다음에는 조금 더 생각해보고 발전해야 되는데 고착상태에 빠지는 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어쨌든 편하게 만들 수 있는 이유 중에 하나는 조미료의 도움을 받는 것이 별로 가책이 되지 않는 몇 안되는 메뉴 중에 하나라 그럴 수도 있고... 사용한 재료는 대충 2인분 기준으로 야채 - 알배추4장, 양파반개,고기,해산물 - 삼겹살 한줌, 데...
    Date2012.12.13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808 file
    Read More
  8. 깐쇼새우, 칠리새우

    2012/12/12 깐쇼새우, 칠리새우 다른 중식에 비해 이걸 쉽다고 해야할지 어렵다고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한가지 확실한 건 재료가 간단하다는 점이다. 튀기는 과정이 약간 번거롭기는 하지만 팬을 기울여 기름을 조금 쓰고 튀긴 다음 남은 기름은 다른 음식에 사용하니까 기름을 거의 허비하지 않고도 만들 수 있다. 칠리새우는 새우튀김을 중식 소스에 비비듯 조리해서 만드는데 소스가 매콤달콤해서 다른 튀김에도 응용할 수 있고 새우뿐이 아니라 게살이나 잘 가공된 게맛살로 해도 괜찮다. 사용한 재료는 새우 13-15 사이즈로 큰 것 12마리, 전분2...
    Date2012.12.1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6123 file
    Read More
  9. 마파두부, 마파두부덮밥

    2012/12/02 마파두부, 마파두부덮밥 이야기가 기니 본론을 바로 보시려면 아래쪽으로^^ 우리집 앞에 양꼬지를 파는 집이 있는데 이 동네에 이사온 해 부터 지나가며 늘 봤지만 올해에 처음 갔다. 처음에는 막연히 정말 허름하고 어두컴컴한 외관에 갈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늦은 시간에 집에 오면서 배도 애매하게 고프고 그냥 확 가보자 하고 갔더니 생각만큼 딱 허름한 집에 양꼬지는 내가 지나가며 처음 본 가격이 10개에 6천원이었는데 만원으로 올라있었다. 게다가 주방은 바쁜지 사람은 없고 한국말도 중국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분께서 옆으...
    Date2012.12.0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736 file
    Read More
  10. 중국집식 잡채밥

    2012/11/30 중국집식 잡채밥 한 며칠을 마트나 백화점으로 부추잡채를 하려고 호부추를 찾아다녔다. 작년에 늘 호부추를 현대백화점 지하에서 팔고 있어서 부추잡채를 자주 해 먹었는데 올해는 호부추는 어디에 있는지 온갖 마트 시장 백화점을 다녀도 보이지가 않는다. 잡채용으로 썰어 둔 고기는 해동이 되어 오늘내일하고 있어서 호부추는 안되겠다 싶어서 있는 재료를 모아 없으면 없는 대로 만들었다. 마침 그저께 해 둔 짜장이 약간 남아 있어서 그렇게 부족하지 않은 잡채밥을 만들 수 있게 됐다. 부모님 집에서 중국 요리를 주문하다가 '잡채...
    Date2012.11.30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386 file
    Read More
  11.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2012/11/28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소면과 칼국수의 중간정도 되어 보이는 칼국수 생면을 마트에서 발견하고 이거면 짜장면에 가까울까 싶어서 사봤다. 쟁반짜장 뭐 그렇게 해보고도 싶고 해서 오징어와 새우도 조금 찾아 넣고 만들었다. 밖에서 해물볶음짜장을 주문하면 2인분정도 되는 양을 미리 비벼서 나오는데 비슷하게 해봤다. 사용한 재료는 4인분으로 가장 먼저 춘장100그램에 식용유50그램정도 돼지고기 등심 150그램, 오징어몸통 1마리, 새우6마리 대파1대, 알배추4장, 양파1.5개, 닭육수(물로 대체), 설탕1스푼, 미원0.5티스푼 이정도 분...
    Date2012.11.28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3217 file
    Read More
  12. 간짜장 만들기

    2012/10/22 간짜장 만들기 평소에 화국반점 간짜장을 정말 좋아하는데 화국반점 스타일로 조리하는 것을 목표로 현직조리사가 쓴 칼럼이나 인터넷에 올린 글을 참고하고 야채의 상태나 간짜장의 점도를 화국반점에 최대한 가깝도록 해봤다. 일단 사용한 재료는 춘장100그램(조금 넘게 넣은 것 같고..) 식용유는 춘장의 반정도 미원0.3티스푼 설탕1스푼 다진돼지고기200그램 양파 3개 알배추5잎 대파1대 마늘 생강 돼지고기는 깍둑썰은 것도 상관없고 다진 것이 있어서 사용했다. 어떤 형태든 적당히 기름이 있어야 한다. 여기까지가 4인분 정도 되는 ...
    Date2012.10.2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3476 file
    Read More
  13. 짬뽕밥만들기

    2012/10/22 짬뽕밥만들기 중화면이 든 짬뽕을 하고 싶었는데 면을 대체할 만 한 것도 딱히 없었고 짬뽕밥도 좋아해서 짬뽕밥으로 결정했다. 어디 다닐 때면 중화면을 볼 수 있을까 싶어 눈여겨 봤는데 소면과 칼국수는 생면이 많은데 중화면은 없었다. 그래서 다음에 짜장만들때는 생소면을 사용했는데 괜찮은 편이었다. 예전에는 오픈마켓에서 냉동중화면을 판매했는데 요즘은 잘 보이지 않고.. 음 더 찾아봐야겠다. 예전에 짬뽕을 만들었던 적이 있는데 약간 마음에 들지 않아서 오랜만에 하려고 마음먹고 리서치를 좀 해봤다. 블로그에서 검색해서...
    Date2012.10.2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709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