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1360 추천 수 0 댓글 7

 

치킨 가라아게, 가라아게덮밥

  

  

크기변환_DSC05479.JPG

 

 

가라아게는 전분을 묻혀서 튀긴 튀김요리를 전반적으로 의미한다.

채소나 생선, 고기 등 다양한 재료를 튀겨서 먹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즐겨 먹는 것이 치킨 가라아게 인데 요즘은 보통 가라아게 하면 치킨을 뜻하기도 한다.

 

 

일본 음식에서 유명한 튀김이 가라아게, 덴뿌라, 고로케가 있는데

가라아게는 전분을 묻혀서 튀긴 것, 덴뿌라는 튀김가루와 물을 섞어서 만든 반죽을 튀긴 것, 고로케는 밀가루, 계란, 빵가루를 입혀서 튀긴 것 정도로 볼 수 있겠다.

 

가라아게를 만들고 여기에 대파, 쪽파, 덮밥소스, 마요네즈, 계란, 시치미를 곁들여서 덮밥으로 만들었다.

가라아게는 이번에는 계란옷을 입혀서 전분을 묻혀서 만들어봤는데

덮밥용으로는 계란없이 닭고기에 바로 전분을 묻혀서 튀긴 저번의 것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1118&mid=hc20 이 더 낫겠다 싶었다.

 

 

 

 

사용한 재료는 

닭다리살 약 400그램

청주 150미리

간장 60미리

미림 60미리

생강파우더 0.25티스푼

마늘파우더 0.5티스푼

후추약간

 

계란 반개

감자전분

 

 

덮밥소스

온센타마고

대파 1대

쪽파 약간

초생강 약간

시치미 약간

 

 

 

덮밥 소스는 집에서 만든 쯔유를 더 졸이고 레몬즙을 넣어서 짭짤하고 달달하고 아주 살짝 새콤하게 간을 맞췄다.

쯔유 만들기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221&document_srl=23947

 

졸이고 남은 소스는 종지에 담아 밥상에 올려서 개인의 입맛에 맞게 더 추가할 수 있도록 두었다.

 


크기변환_DSC02357.JPG    크기변환_DSC04413.JPG

 

 

 

 

대파는 채썰고 난 다음 겹쳐 있는 부분을 떨어뜨려가며 질감을 가볍게 만들었다.

양배추 샐러드를 곁들이려고 양배추도 채칼에 얇게 썰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3105.JPG     크기변환_DSC03106.JPG

크기변환_DSC05474.JPG      크기변환_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_3.jpg

 

 

소스와 대파, 쪽파, 초생강 등을 준비하면서 온센타마고도 만들었다.

 

 

 

 

 

온센타마고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25816&mid=hc20 

 

 

크기변환_DSC03438.JPG     크기변환_DSC03440.JPG

 

 

온센타마고가 계절(온도)에 따라 익힘정도를 딱 맞추기 번거로운 면이 있으니까 계란반숙이나 반숙후라이를 곁들이는 것이 더 편하긴 하다.

겨울이 되면서 온도가 떨어져서 첫번째 온센타다고는 덜 익어서 실패하고 다음 것이 적당하게 완성되었다.

 

 

 

 

 

닭고기는 닭다리살 500그램 1팩을 사용해서 쩝질과 지방을 제거하고 400그램정도 되는 양을 사용했고

그냥 먹는 가라아게와 달리 덮밥으로 먹을거라 한입에 먹기 좋은 사이즈로 잘랐다.

 

간장, 청주, 미림, 생강파우더, 마늘파우더, 후추에 닭다리살을 절였다.

 

 

 

닭고기는 전날 간장물에 절였다가 냉장한 다음 사용했는데 적어도 30분 이상은 절이는 것이 좋다.

마늘과 생강은 파우더를 사용했는데 다진 것은 좋지 않고 파우더나 즙을 사용하는 것이 튀김을 하기에 편하다.

  

크기변환_DSC05462.JPG     크기변환_DSC05463.JPG


크기변환_DSC05464.JPG     크기변환_DSC05470.JPG

 

 

닭고기는 간장물에서 건져서 겉면의 수분을 최대한 닦아내고 계란물에 담갔다가 감자전분을 꼼꼼하게 묻혀서 기름을 넉넉하게 붓고 2번 튀겼다.

 

 

 

중간중간 뒤집어 가며 튀김이 노릇노릇해지면 건졌다가 다시 한 번 더 튀겨냈다.

튀김은 기름을 털어서 식힘망 위에 얹고 수증기와 기름이 빠지고 살짝 식으면 키친타올에 놓고 살짝 눌러서 기름을 뺐다.

 

 
  

크기변환_DSC05471.JPG     크기변환_DSC05473.JPG    


 

기름에서 건져내는 튀김은 체로 건지고 체를 집게로 탁탁 쳐서 탁탁 쳐서 수분과 기름을 최대한 빼주고,

식힘망이나 체 등 아래에 두어서 수증기가 빠져나가고, 기름기도 아래로 빠질 수 있는 곳에 두는 것이 좋다.

 

 

보통 튀김옷을 입힌 재료를 처음 기름에 넣으면 튀김옷이 익으면서 속의 재료도 익는데

기름에 튀겨지는 겉은 바삭해지지만 속의 재료가 익으면서 수분을 내어놓기 때문에 튀김이 금방 눅눅해진다.

두번째로 튀길 때에 이미 익은 속재료는 더이상 수분을 내어놓지 않으므로 튀김옷을 더 이상 첫번째처럼 젖게 만들지 않아서 두번 튀긴 튀김은 바삭함을 더 오래 유지한다.

튀김을 건질 때는 체에 받치거나 집게로 탁탁 쳐서 수분과 기름을 빼고 수증기가 빠져나갈 수 있도록 식힘망에 올려두어야 바삭함을 유지할 수 있다.

  

 

 

 

 

밥에 얇게 썬 대파를 적당히 올리고 가라아게, 덮밥소스, 마요네즈, 온센타마고를 얹은 다음 초생강과 쪽파, 시치미를 뿌렸다.

 

 

 

크기변환_DSC03113.JPG     크기변환_DSC05475.JPG    


크기변환_DSC05476.JPG     크기변환_DSC05477.JPG

 

 

 

온센타마고가 연해서 가라아게 사이로 금방 스며들어서 사진용으로 계란노른자를 하나 추가했다.

 

 

 

 

크기변환_DSC05479.JPG

 

 

 

구석부터 조금씩 허물어가며 튀김과 여러재료를 밥에 얹어 먹으니 간도 맞고 밸런스도 괜찮아서 맛있었다.

여기에 양배추 샐러드도 곁들이니 한끼 식사로 먹기 좋았다.

 

 

 

 

 

  • 뽁이 2015.11.05 08:01
    구석부터 ? 허물어 먹기 ! 오늘도 역시나 ~~~ 히히
    시치미가 있으니 훨씬 먹음직스러운데요 ?
    가라아게야 어떻게 먹어도 맛난 아이이고 ㅎㅎ
    갈수록 밥이 좋아져서 어제는 족발을 먹는데도
    밥을 한그릇 주문해서 먹었다지요 하하하
  • 뽁이 2015.11.05 08:01
    아 맞다 ! 그나저나 가라아게 덴뿌라 고로케
    이렇게 명확하게 비교해주시니 머리에 쏙 ! 들어왔어요 >_<
  • 이윤정 2015.11.06 00:03
    허물어가면서 바지막까지 밥 1숟가락에 치킨 1조각 이렇게 밸런스 맞춰서 먹어야 끝까지 딱 떨어지죠^^
    족발에 밥이라니 완전 맛있겠어요. 쫀들쫀득하니 보들보들하니... 곧 족발집에 가야겠어요ㅎㅎㅎㅎㅎ

    가라아게 덴뿌라 고로케도 좋지만 시장에 파는 빵반죽 고로케가 요즘 자꾸 땡겨요ㅎㅎ 튀김은 다 맛있는거죠ㅎㅎ
  • 테리 2015.11.06 06:12
    그니까 도시락집들에서 치킨마요덮밥이라고 부르는 애가 요런 스탈일까요? 한번도 안 먹어봐서리.

    그저께 백종원 스타일 후라이드 치킨했다가 별로라 생각했는데 역시 간장양념을 해야할듯. 가라아게가 더 맛나요~~
  • 이윤정 2015.11.07 00:50
    치킨마요는 이거랑은 약간 다른게 닭고기가 얇고 계란지단이 있고 김가루도 있어요ㅎㅎ
    후라이드치킨이 은근 까다롭죠. 저도 얼마 전에 레시피 바꿔 했다가 기대에 못미쳤었거든요.
  • 을이 2015.11.07 21:51
    치킨 가라아게 너무 좋아하는데 ㅎㅎㅎ
    비도 오고 기분도 처지는 날이라 윤정님 요리 사진보고 힐링합니다..!
  • 이윤정 2015.11.09 00:46
    치느님은 늘 진리죠ㅎㅎㅎ 비오는 날에는 축축 처지니까 누가 튀겨준 치맥이 더 좋고요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일식 치킨 가라아게, 가라아게덮밥 7 file 이윤정 2015.11.04 11360
58 일식 야끼소바학교로 야끼소바 9 file 이윤정 2015.10.19 5314
57 일식 치킨난반, 치킨남방, チキン南蛮 5 file 이윤정 2015.10.18 7787
56 일식 타코야끼 파우더로 타코야끼 6 file 이윤정 2015.10.11 5273
55 일식 우동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5.10.03 6939
54 일식 부타동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15.09.30 7035
53 일식 가츠산도, 돈까스 샌드위치 5 file 이윤정 2015.08.21 5391
52 일식 스키야키 만들기, 레시피, 요리법 4 file 이윤정 2015.08.18 23975
51 일식 온센타마고, 온천계란 6 file 이윤정 2015.08.17 19756
50 일식 차돌박이 규동 4 file 이윤정 2015.08.06 5535
49 일식 돈베이야끼 6 file 이윤정 2015.08.04 5373
48 일식 오야코동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5.08.01 5504
47 일식 오사카식 오코노미야끼 2 file 이윤정 2015.07.26 9904
46 일식 대패삼겹 대파 된장구이 11 file 이윤정 2015.07.23 11545
45 일식 캘리포니아롤 7 file 이윤정 2015.07.16 3982
44 일식 붓카케우동, 문어초밥, 쯔유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5.07.08 11482
43 일식 볶음우동 2 file 이윤정 2015.05.30 5342
42 일식 냉돈까스, 생선까스 4 file 이윤정 2015.05.12 4515
41 일식 생면 야끼소바, 야끼소바소스 만들기 7 file 이윤정 2015.05.10 40409
40 일식 카레우동 5 file 이윤정 2015.04.28 105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