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5232 추천 수 0 댓글 4

 

고추잡채 만드는법

 

 

크기변환_DSC05394.JPG

 

 

 

평소에는 고추잡채를 만들 때 고기를 채썰어서 반죽을 얇게 익힌 다음 볶거나 튀겨서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탕수육보다 약간 얇은 정도의 2번튀긴 고기튀김 (탕수육 소스를 부으면 탕수육이 될 정도의 고기튀김)을 만들고

채소와 양념을 볶아 마지막에 고기튀김을 넣어서 한 번 볶아내는 스타일로 만들었다.

결론적으로 맛있었다!

 

고기튀김은 하지 않고 볶아서 만든 것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5412&mid=hc20

 

 

 

 

 

사용한 재료는

 

[고기튀김]

돼지고기 안심 약 370그램

감자전분 150미리 (계란스푼으로 10스푼)

계란 1개

물 2~3스푼

 

튀김옷의 반죽은 되기를 봐가면서 물을 아주 약간씩 추가하면서 살짝 흐르는 느낌이 들도록 만들어서 물의 양이 딱 정해지지가 않았다.

 

 

[채소①]
칠리오일 1스푼
식용유 적당량
다진마늘 1스푼
대파 1대
 
[양념①]
청주 1.5스푼
간장 1.5스푼
 
[채소②]
오이고추 8개
데친 표고버섯 5개
데친 죽순 반캔
 
[양념②]
굴소스 1.5스푼
노두유 1.5스푼
후추 약간

참기름 아주 약간

 

 

 

 

재료를 얇게 썰어서 준비하고 양념을 준비한 다음 고기를 튀겨두었다.

그리고 팬에 향을 내는 채소인 대파, 마늘, 칠리오일을 볶다가 간장, 청주로 향을 내고 준비한 채소를 볶다가 양념을 넣어서 볶고 마지막으로 미리 볶아둔 고기와 합치면 완성.

고기튀김, 채소① 양념① 채소② 양념②의 순서로 준비해 둔 다음 순서대로 촥촥 넣어서 볶으면 되니까 복잡한 마음을 정리하고 나면 고민없이 착착 만들기 쉽다.

재료 준비하고 과정만 한 번 머리 속으로 시뮬레이션하면 재료만 메모하고 바로 음식을 할 수 있다.

 

 

 

 

표고버섯은 얇게 채썰어서 데치고, 죽순은 데친 다음 얇게 채썰고, 고추는 씨를 빼고 얇게 채썰어뒀다.

대파도 채썰고 다진마늘도 준비해뒀다.


 

크기변환_DSC00936.JPG     크기변환_DSC00937.JPG


크기변환_DSC00947.JPG     크기변환_DSC00948.JPG

 

 

 

캔에 든 죽순은 특유의 살찍 비릿한 냄새와 석회질(티로신 결합 성분)제거를 위해서 데치는 것이 좋다.

석회질이 끼어있는 죽순 사이사이를 꼼꼼하게 씻고 울퉁불퉁한 표면도 살짝 깎아서 준비했다.

남은 죽순은 깊은 통에 넣고 물에 잠기도록 담가서 냉장보관하고 다음번에 사용했다. 1주일까지는 괜찮았다. 

 

크기변환_DSC06863.JPG     크기변환_DSC00938.JPG     

 


크기변환_DSC05378.JPG     크기변환_DSC05379.JPG

     



 

돼지고기는 적당히 썰어서 소금, 후추, 마늘파우더, 생강파우더로 밑간하고 튀김옷에 넣어서 주물렀다.

안심의 육질이 연해서 주무르다보면 부서지는 느낌이 약간 있으니까 세게 주무르지는 않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5373.JPG     크기변환_DSC05375.JPG


 

 


 

튀김기름에 불을 올리고 170도의 기름에 튀기는데

튀김옷을 살짝 떼서 넣어 보아 튀김옷이 1~2센치정도 가라앉다가 바로 떠오르면 적당한 온도이다.

 

큰 팬에 기름을 넉넉하고 한 번에 튀기면 좋겠지만 20센치 정도 되는 웍에 기름을 60%정도 채우고 튀기니 두번에 나눠 튀겨야 다 튀겨졌다.

돼지고기는 부서지지 않게 하나씩 떼어서 기름에 넣고 2번에 나눠 튀기고 다시 한 번 더 튀겨냈다.
   

  

크기변환_DSC05132.JPG     크기변환_DSC05377.JPG

 

 

 

 


1번 튀긴 다음 2번째..

 

 

크기변환_DSC05135.JPG    크기변환_DSC05381.JPG

 

  

중간중간 뒤집어 가며 튀김이 노릇노릇해지면

튀김은 기름을 털어서 식힘망 위에 얹고 수증기와 기름이 빠지고 살짝 식으면 키친타올에 놓고 살짝 눌러서 기름을 뺐다.

 

 

 

2번째 튀김을 튀기는 동안 팬에서는 고추잡채를 만들기 시작했다.

처음에 이야기 한대로 채소① 양념① 채소② 양념②의 순서로 센불에 촥촥 볶아나갔다.

 

 

대파, 마늘을 칠리오일과 식용유에 볶다가 어느정도 익으면 청주와 간장을 넣고 향을 낸 다음 간장과 청주가 치이이익 하며 거의 졸아들면 준비한 채소를 넣고 달달달달 볶았다.

 

 

크기변환_DSC05380.JPG     크기변환_DSC05382.JPG


 

 

오일과 대파, 마늘로 달궈진 팬에 청주를 부으니 불이 화르륵 나면서 불맛이 더해졌다.
 
 

크기변환_DSC05383.JPG     크기변환_DSC05384.JPG


 

 

 

 

여기에 간장을 넣고 살짝 졸이고 고추를 먼저 넣어서 한 번 볶고 표고버섯과 죽순을 넣어서 볶다가 굴소스와 노두유, 후추를 넣고 볶았다.

   

  

크기변환_DSC05385.JPG     크기변환_DSC05386.JPG

 


 

크기변환_DSC05387.JPG    

 

 

 


마지막으로 튀긴 고기를 넣고 전체적으로 달달 볶은 다음 취향에 따라 참기름을 몇방울 뿌려내면 완성.

  

  

크기변환_DSC05388.JPG     크기변환_DSC05389.JPG

 

 

 

 

 

 

접시에 한번에 촥 담아서 깔끔하게 딱 떨어졌다.

 

 
 

크기변환_DSC05394.JPG


 

 

 

 

크기변환_DSC05396.JPG

 

 

 

 


 

크기변환_DSC05398.JPG


 

튀김옷에 소스가 적당히 묻되 축축하지 않고 건조한 질감이라 바삭함이 남아있고 채소는 아삭하고 소스는 짭짤하니 입맛에 맞게 맛있었다.

튀김하느라 일은 조금 많았지만 그럴만 한 가치가 있었다.

 

 

 

 

 

  • 뽁이 2015.11.01 10:44
    오호 ! 오늘은 고기를 따로 한 번 더 튀겨서
    비벼비벼 - 하셨군요 *_*
    고기 튀김 ... 귀찮긴 하지만 그럴만하셨다니
    역시 튀김의 힘인가 봅니다 ㅋㅋㅋ 히히
    중식도 제가 안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요즘들어 ... 종종 생각이 나는것이 ㅋㅋㅋㅋㅋ
  • 이윤정 2015.11.01 22:48
    튀겨서 소스에 볶으니까 깐풍기 느낌도 나고 채소도 더 아삭아삭한 기분이었어요ㅎㅎ
    중식은 저는 좋아하긴 하는데 중국음식이 가까우면서도 정통 중식은 은근 먼 존재라 늘 해먹는 것만 반복하게 되나봐요^^;
  • 꺄호 2019.03.25 17:56

    저 윤정님의 이레시피로 고추잡채 만들어봐써요 ㅎㅎㅎ

    아주.. 맛있더군요 !! 고기가 없어도 맛있을것같은 메뉴라 다음에는 고기없이 만들어볼까해요 ㅎㅎㅎ

  • 이윤정 2019.03.26 02:52
    고추잡채가 입맛에 맞으셨다니 기쁩니다ㅎㅎ
    제가 시간이 남아돌아서 고기를 튀기기는 했는데
    튀김이 번거로우시다면 튀기지 않고 고기를 볶아서 넣어도 좋고,
    고기를 넣지 않은 걸 좋아하신다면 가지를 절이고 부침가루 옷을 입혀서 부쳐서 넣어도 좋을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중식 궁보계정 8 file 이윤정 2016.01.30 9991
32 중식 구수계, 레시피, 홍유소스 닭냉채, 닭고기 오이 냉채 3 file 이윤정 2021.06.26 6764
31 중식 과일탕수육 4 file 이윤정 2015.04.06 3434
30 중식 고추잡채, 청초육사 4 file 이윤정 2017.02.14 8750
29 중식 고추잡채 만들기, 재료 7 file 이윤정 2019.08.22 4047
28 중식 고추잡채 만들기 file 이윤정 2021.05.28 2851
» 중식 고추잡채 만드는법 4 file 이윤정 2015.10.31 5232
26 중식 고추잡채 file 이윤정 2013.05.14 2455
25 중식 고추잡채 file 이윤정 2014.02.11 2134
24 중식 고추잡채 2 file 이윤정 2015.01.30 2891
23 중식 고추잡채 6 file 이윤정 2018.01.25 20939
22 중식 고추기름소스 안심오이냉채, 산니백육 8 file 이윤정 2020.09.10 5317
21 중식 고기간짜장, 유니간짜장, 짜장밥 2 file 이윤정 2021.01.13 3386
20 중식 고구마 빠스, 고구마맛탕 6 file 이윤정 2018.01.13 11992
19 중식 경장육사 file 이윤정 2014.07.02 6085
18 중식 간짜장, 짜장밥, 간짜장 만드는법 file 이윤정 2014.06.21 9918
17 중식 간짜장, 짜장밥 2 file 이윤정 2014.12.09 3172
16 중식 간짜장, 짜장밥 5 file 이윤정 2018.05.15 4364
15 중식 간짜장, 짜장밥 8 file 이윤정 2019.04.08 5847
14 중식 간짜장, 짜장면 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3.27 23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