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1476 추천 수 1 댓글 14

 

텃만꿍

 

 

 

크기변환_DSC03790.JPG

 

 

태국음식인 텃(튀김) 만(패티) 꿍(새우)은 말 그대로 새우를 다져서 빚은 튀김이다.

 

 

다진 돼지고기나 커리페이스트, 다진마늘, 다진샬롯, 다진고수를 넣거나 전분을 넣어서 만드는 경우도 있는데

딱 새우만 갈아서 소금, 후추, 설탕, 피쉬소스를 아주 약간만 넣고 간을 하면 다른 재료가 들어가는 것보다 더 맛있다.

심플한 것 같아도 먹어 본 텃만꿍 중에 가장 좋았다.

 

 

텃만꿍만으로 식사가 되지는 않으니까 미리 텃만꿍을 튀길 준비를 끝내고 타이커리나 볶음밥을 만들고 한 쪽에는 텃만꿍을 튀겨서 한 밥상에 올리는 것이 좋았다.

한 번은 커리와 먹고 한 번은 차우면과 먹었는데 텃만꿍이 가장 맛있었다;; 

 

 

새우를 커터기나 푸드프로세서에 다지면 통에 진득진득하게 붙으니까 도구 정리하기가 약간 불편한 단점이 있다.

새우를 가는 건 쉬운 반면 뒷정리가 약간 번거롭긴 하지만 밀가루와 계란없이 바로 빵가루가 잘 묻으니 생각보다 덜 번거롭다.

 

 

 

사용한 양에는 별로 의미가 없고 먹을만큼 새우를 꺼내서 살짝 간하고 튀긴다 정도로 보면 된다.

어쨌든 사용한 재료는

 

냉동새우 약 30마리 (약 300그램)

소금, 후추, 설탕 약간씩

피쉬소스 약간

 

빵가루

튀김기름

 

 

 

빵가루는 일반 건조빵가루를 사용해도 되고 집에 냉동 생빵가루가 있어서 생빵가루를 사용했다.

빵가루가 돈까스용이라 해산물을 튀기기에는 빵가루 입자가 커서 튀김체에 한 번 내린 다음 고운 걸로 사용했다.

새우는 코스트코에서 산 새우를 사용했는데 어차피 갈아서 만들거라 50-70사이즈로 더 작고 저렴한 걸 사서 쓰면 효율이 좋다.

 

 

 

크기변환_DSC03725.JPG

 

 

 

새우는 해동하고 살짝 헹궈서 꼬리를 떼어내고 안쪽의 내장을 빼고 키친타올로 물기를 탈탈 닦아냈다.

 
 

크기변환_DSC03724.JPG     크기변환_DSC03726.JPG


 

 

 

 

커터기가 작으니까 반씩 넣어서 다졌는데 새우 한 번 다질 때 소금, 후추, 설탕, 피쉬소스를 1꼬집 정도로 약간씩 넣고 커터기로 곱게 다졌다.

새우를 다진 다음에 소금, 후추등을 넣으면 다시 반죽을 해야 하는데 손에 엄청 붙기 때문에 갈 때 넣고 갈아서 새우반죽에는 손을 대지 않는 것이 낫다.

기계로 드르르르 다지다가 1번씩 끊여서 드륵드륵 10번정도 더 갈아주니 아주 곱게 갈렸다.

 

 

크기변환_DSC03727.JPG     크기변환_DSC03728.JPG

 

 

 

 

다진 새우는 찰기가 있기 때문에 손에 물이나 기름을 약간 발라서 떠내면 더 편하다.

너무 기름을 많이 바르면 질감도 약간 떨어지고 빵가루도 잘 안붙으니까 손에 기름을 약간만 바르고

다진새우는 등분을 대충 생각하고 하나씩 떼내서 약간 둥글다 싶을 정도로 살짝살짝 만진 다음 빵가루에 놓고 빵가루로 덮은 다음 꾹 눌러서 앞뒤로 빵가루를 묻혔다.

새우가 익으면서 두께가 두꺼워지니까 이거 조금 얇다 싶을정도로 얇게 눌러서 빵가루를 묻히면 적당하다.

 

새우에 찰기가 있어서 밀가루와 계란을 묻힐 필요없이 바로 빵가루를 묻히면 되니 편했다.

 
 

크기변환_DSC03729.JPG     크기변환_DSC03730.JPG


 

 

 

 

기름이 170도 정도(빵가루를 넣으면 2센치정도 가라앉다가 바로 떠오를 정도)로 달궈지면 빵가루를 묻힌 새우를 넣고 두세번 뒤집어가며 노릇노릇하게 튀기면 끝.

음식 두 가지를 한다고 정신이 없어서 튀기는 사진과 튀김망에 얹은 사진을 깜빡했다.

 

튀김은 기름을 털어서 식힘망 위에 얹고 수증기와 기름이 빠지고 살짝 식으면 키친타올에 놓고 살짝 눌러서 기름을 뺐다.

새우를 그냥 튀긴 것보다 갈아서 빵가루를 입혀 튀기니 한 번 만 튀겨도 바삭바삭하니 편했다.

 

  

크기변환_DSC03732.JPG

 

 

그냥 먹어도 맛있고 스윗칠리소스에 살짝 찍어도 맛있었다.

 
 

크기변환_DSC03733.JPG

 

 

 


 

크기변환_DSC03735.JPG

 

 

 


 

크기변환_DSC03736.JPG

 

 

 

스윗칠리소스에 텃만꿍을 찍고, 노릇노릇하게 튀김옷을 바삭하게 배어물면 탱글탱글한 새우살 느낌이 입안에 가득하며 맛있음이 가득 퍼진다.

 

 

 

 

튀기면 두께가 두꺼워져서 다음번에는 아주 얇게도 빚어서 만들어봤는데 역시 약간 도톰해졌다.

둘 다 맛있지만 굳이 비교하자면 얇은 것 보다는 약간 도톰한 게 뽀득뽀득 탱글탱글하니 조금 더 나았다.

그렇다고 동그랗게 빚으면 너무 두껍고 적당히 납작한데 싶을 정도의 두께가 적당했다. 아주 얇게 빚어도 아래 사진 정도의 두께는 나왔다.

 

크기변환_DSC03783.JPG     크기변환_DSC03786.JPG

 

 

 


크기변환_DSC03790.JPG

 

 

 

크기변환_DSC03792.JPG


 

이런 맛있는 물질 같으니라고...

 

 

 

 

 

  • 뽁이 2015.08.27 00:11
    ㅋㅋㅋㅋㅋ 아아아아아 !!! 이런 맛있는 물질ㅜㅜ 진짜 !
    이렇게말씀하시다니 정말 어지간히도 ? 맛있었나바요
    아 맥주고파오는 밤이에요 ㅋㅋㅋㅋㅋ
  • 이윤정 2015.08.28 00:07
    보통 갈아서 만드는 음식은 이렇게 탱탱하기 힘든데 새우는 진짜 어메이징한 새우입니다ㅎㅎ
  • 루베모모 2015.08.27 07:24
    댓글 바로바로 달고싶어서 아예 로그인 유지 상태로 바꿨어요 ㅎㅎㅎ 새우는 그냥 먹어도 맛있는데 갈아거 튀기다니..ㅠㅠ 사진만 봐도 바사삭 새우향이 나는 것 같아요. 뽁이님 말씀대로 맥주맥주.. ㅎㅎㅎㅎ
  • 이윤정 2015.08.28 00:08
    역시 맥주 안주로 딱이죠ㅎㅎ 미리 반죽 만들어 놓고 맥주 안주로 튀기기만 하면 딱 좋을 거 같아요ㅎㅎ
  • 레드지아 2015.08.27 10:07
    왜 맛있는건 대부분 살이 왕창 찌고 비싼것인지요? ㅋㅋㅋㅋ
    제가 좋아하는 새우를 튀겼으니!!!! 우앙우앙.... +_+
  • 이윤정 2015.08.28 00:10
    원래 칼로리는 맛있음을 측정하는 단위 아닌가요ㅎㅎㅎ 새우가 좀 비싸긴 하지만 한우보다는 싸다는 마음가짐으로 해나가면 극복할 수 있고 앞으로 그런 마음가짐을 가지셔야 될거라고 생각합니다ㅎㅎㅎ
  • 소연 2015.08.27 16:04
    아 튀김 색깔...아..속살...현기증ㅋㅋㅋㅋ리얼 현기증 났어요 ㅋㅋㅋㅋㅋ
    방금 버거 보고왔는데, 이거 쫌더 크고 얇게 튀겨서 새우버거 만들어 먹어도 맛있을 것 같네요~!
    새우는 근데 갈아서 쓰면 양이 아무래도 줄어들겠죠? 생각보다는 꽤 여러 마리가 들어가겠죠?
    저 튀긴 음식 정말 좋아하는데, 제가 딱 좋아하는 튀김 색깔이예요ㅠㅠ 너무 맛있어 보여요ㅠㅠ
    어제 마트에서 냉동새우 들었다놨다 했는데 그냥 사올걸 후회되네요ㅜㅜ
  • 이윤정 2015.08.28 00:12
    안그래도 새우버거가 예정에 있습니다ㅎㅎㅎ
    갈아도 양은 똑같지만 그래도 적어진다는 느낌이 확실히 있어요.
    약간 도톰하게 하면 겉은 바삭하면서도 속은 촉촉한 느낌이 더 있고요^^
    냉동새우는 냉동실 필수 품목입니다ㅎㅎ
  • 테리 2015.08.31 14:21
    하이고~~~제가 넘 좋아하는 텃만꿍!!!
    툭툭누들타이에서 인기 짱이라는!!!
    거기것도 꽤 두툼해요~크기는 난자완스 정도?
    윤정님도 텃만꿍 드셔보셨구나~~~부산에도파는곳이 있나요? 저는 툭툭에서밖에 못 먹어 봤다는!!

    처치곤란 냉동새우가 냉동실에 꽤 있는데 요걸로 환생시켜봐야겠어요~~

    새우 하면 가지각 이라는 요리가 또 생각나요. 가지 슬라이스 사이에 새우랑 돼지다진걸 채워서 튀김옷 입혀 튀겨내는 동북요리인데.

    복래반점 이라는 곳의 가지각이 꽤 맛있으니 한번 비쥬얼 보세요~~~^^윤정님이 보시면 척 하고 아실듯.ㅎㅎ
  • 이윤정 2015.09.01 00:43
    부산에도 꽤 전부터 타이음식점이 있었는데 20대초엔 별로다가 나이먹고 좋아져서 요즘은 생어거스틴에 가끔 가서 먹고 있어요ㅎㅎ
    텃만꿍은 완전 제취향인데 새우튀김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요ㅎㅎㅎ

    금방 가지각 사진 보고 왔는데 가지에 고기넣고 튀긴 중식 튀김 이름이 茄盒이거였군요. 발음은 또 가지각볶음? 인가봐요.
    여기 메뉴판 진짜 중국식이네요ㅎㅎ 역시 각종 중식요리 섭렵하신 테리님ㅎㅎ
  • 테리 2015.09.01 23:16
    맛은 있는데 진짜 허름한 집이죠.ㅎㅎ
    성남의 모란시장 근처라는.ㅎㅎ
  • 만두장수 2020.03.17 22:41

    쌤...안녕하시렵니까?

    코로난지 코브란지 난리통에 무고하시지요?

    머리랑 꼬리랑 자르고 여쭐게요.

     

    텃만꿍이 홈퀴진에 2가지 버젼이 있습니다.

    피시소스 여부의 차이만 있는데 들어 간 것과 안 들어 간 것 중에 무엇을 더 추천하시는지요?

    또한 쌤께서 사용하시는 피시소스 브랜드명 예전에 알려주셨는데 못 찾겠어요, 다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간만에 와서 염치도 없....ㅡㅡ;;

  • 이윤정 2020.03.20 04:59
    잘 지내고 계시죠?
    지금 생각해보니 피시소스가 들어간 버전이 나은 것 같아요.
    피시소스 브랜드명은 제가 글케도 많이 올렸는데 잊어버리셨다니 섭섭해요ㅠㅠ
  • 만두장수 2020.03.20 18:58
    가게 일 도움 주시는 아주머니들께 자주 하는 말이 있습니다.

    "제가 하는 일이 뭐 그렇죠 ㅡㅡ;; "

    제 이런 넘 맞습니다. 어째요. 이리 생겨 먹은 걸...뒤볼아 서면 까 먹는 병에도 걸렸고, 사람 얼굴 못 알아 보는 병도 있고 그렇습니다.
    사람 못 알아보는 건 기억력이 나쁜게 아니래요, 인터넷 기사에서 본 것인데 뇌에 사람얼굴 인지하는 영역이 따로 있대요. 기억력과는 무관 혹은 관련이 적다고 했던가? 암튼 그렇습니다.

    우야둥둥...홈퀴진이라는 곳에서 검색신공을 펼쳐 삼계탕...아니 게 3마리 그림 있는것으로 주문했습니다.
    감사합니다^^*

  1. 팟타이, 볶음쌀국수

  2. 팟타이 만들기, 만드는법

  3. 팟타이

  4. 팟타이

  5. 팟타이

  6. 팟타이

  7. 팟타이

  8. 팟카파오무쌉 랏카우

  9. 팟씨유, 팟씨유 만들기

  10. 팟 카파오 무 쌉, 팟카파오무쌉 만들기, 레시피

  11. 텃만꿍, 텃만꿍 만들기

  12. 태국식 고기덮밥, 팟카파오무쌉 랏카우

  13. 태국 그린파파야무침, 쏨땀 somtam 

  14. 타이칠리누들, 삼발소스를 넣은 팟씨유

  15. 카이 얏 사이 무, 태국식 오믈렛

  16. 카오팟뿌, 소프트쉘크랩 튀김과 태국식 볶음밥

  17. 카오 팟 무, 태국식 볶음밥

  18. 카오 팟 꿍, 태국식 볶음밥 카오팟

  19. 칠리크랩

  20. 차콰이테오, Char kway teow, 싱가포르식 볶음쌀국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