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중식
2015.05.29 23:49

탕수육

조회 수 3711 추천 수 0 댓글 6

 

 

 

 

탕수육

 

 

 

 

크기변환_DSC01135.JPG

 

 

 

평소 만드는 것과 완전 똑같은 탕수육. 그때그때 소스에 들어가는 채소만 바뀌고 요즘 계속 이 비율로 소스를 만들고 있는데

이번에는 옛날탕수육 느낌이 나도록 케찹을 1~2스푼정도 추가로 넣었다.

 

목이버섯은 불려서 데치고 씻어서 줄기를 제거한 다음 얇게 펴서 냉동해두었다가 해동해서 사용했다.

 

 

 

고기튀김으로

돼지고기 등심 500그램

소금, 후추 약간

갈릭파우더 1티스푼

 

 

튀김옷으로

계란 흰자 2개

물 4~5스푼

감자전분 150그램

 

 

소스 채소로

양파, 당근, 목이버섯

 

소스로

물 150미리

간장 2스푼

식초 4스푼

메이플시럽 5스푼

굴소스 0.5스푼

케찹 약 1.5스푼

참기름약간

 

물전분으로 물 2스푼, 감자전분 1.5스푼(조절)

 

 

 


 

등심은 통으로 사서 근막을 벗기고 손가락 두께로 썰어서 밑간을 하고, 목이버섯은 찬물에 담가 해동하고, 양파와 당근은 적당히 썰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1118.JPG     크기변환_DSC01114.JPG

 

 

 

 

 

전분에 계란 흰자를 넣고 뻑뻑하기를 조절해가면서 물을 1스푼씩 추가했다. 쩐득쩐득하면서로 주르륵 떨어질 정도로 반죽의 되기를 조절했다.

 


 

크기변환_DSC09702.JPG     크기변환_DSC09703.JPG


 

크기변환_DSC09708.JPG

 

 

 

소스에 들어갈 채소도 다듬어서 썰어두고, 소스도 분량대로 배합해두고 물전분도 만들어 둔 다음 고기와 튀김옷을 섞어서 튀기기 시작했다.

 

 

 

작은 웍에 기름을 넉넉하게 붓고 달궈서 튀김옷의 일부를 떨어뜨려 보아 중간까지 가라앉고 바로 떠오르는 정도의 온도가 되면 고기를 하나씩 떼어서 넣고 튀겼다.

 


 

크기변환_DSC01121.JPG     크기변환_DSC01124.JPG


크기변환_DSC01126.JPG

 

 

 

평소에는 두번정도 튀기는데 이번에는 기름을 넉넉하게 잡았더니 튀기는 시간도 줄어들고 해서 더 바삭하게 3번을 튀겨냈다.

기름에서 건져내는 튀김은 체로 건지고 체를 집게로 탁탁 쳐서 탁탁 쳐서 수분과 기름을 최대한 빼주고,

식힘망이나 체 등 아래에 두어서 수증기가 빠져나가고, 기름기도 아래로 빠질 수 있는 곳에 두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1127.JPG     크기변환_DSC01128.JPG

 

 

 

마지막 튀김을 하는 동안 소스를 팬에 붓고 팔팔 끓으면 소스에 간을 본 다음 소스에 넣을 채소를 넣고 다시 끓어오르면 2분정도 있다가 물전분을 부어서 농도를 냈다.

 

소스에 간을 보고 새콤하거나 달콤한 정도를 입맛에 맞게 조절하면 좋고, 나는 케찹을 1스푼 넣었다가 조금 더 넣었다.

물전분은 전분이 가라앉으니까 다시 한 번 풀어서 70% 정도 휘휘 둘러서 넣은 다음 농도를 봐가면서 조금 더 넣었다.

소스를 얼마나 끓였는지, 채소의 양이 어느정도인지에 따라 물전분을 넣는 양이 달라지니까 조절해가며 넣은 다음 소스가 되직해지면 불을 껐다.


 

 

 

 

 

고기튀김은 가벼우면서도 바삭바삭하게 잘 튀겨졌다.

 

 

 

크기변환_DSC01130.JPG


 

 

 

 

크기변환_DSC01131.JPG

 

 

 

 

 

 


 

크기변환_DSC01133.JPG

 

 

 

 


크기변환_DSC01135.JPG

 

 

 

 

크기변환_DSC01138.JPG


 

 

새콤달콤한 소스에 바삭한 고기튀김인 탕수육. 이번에는 케찹을 약간 넣어서 맛을 달리했는데 이 버전도 꽤 입맛에 맞았다.

주문해서 먹거나 나가서 사 먹는 것도 다 좋지만 튀겨먹는 것도 귀찮고 좋았다.

이제 여름이라 더워서 튀김하기가 점점 버겁긴 한데 그래도 잘 먹으니까 보람도 있고 귀찮고...

 

 

 

 

 

 

  • 닥터봄 2015.05.30 09:58
    보람도 있고 귀찮고...
    마지막이 핵심이네요 ^^;;
    맛은 확실히 있겠네요.
  • 이윤정 2015.05.31 00:24
    시작할 때는 그렇게 귀찮지 않은데 하고 있으면 기진맥진이에요ㅎㅎ
    맛은 먹을 만 하고 일은 할 만 하지 않았어요ㅎㅎㅎ
  • 뽁이 2015.05.30 10:12
    으히히 목이버섯 짱짱 !!!
    목이버섯 있어야 탕슉이 완성된 느낌이라는 -
    탕슉 같은 ? 것들은 사먹으면
    튀김도 맘에 들어야하고 고기도 좋아야하고
    소스도 맛있어야 기분이 좋으니 ... ㅜㅜ
    보람있게 귀찮지만 ? 집에서 먹는 것이 최고 ? ㅋㅋ
    더우면 튀김은 사먹자고요 우리 ㅋㅋㅋ
  • 이윤정 2015.05.31 00:25
    목이버섯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탕수육에 들어간 건 좋더라고요ㅎㅎ
    양파랑 당근만 있는 것보다는 좀 더 잘 해먹는 느낌이 드는 포인트같아요^^
    오늘은 치맥하고 왔어요ㅎㅎ 치킨으로 충만합니다ㅎㅎㅎ
  • 레드지아 2015.05.30 21:54
    마지막 줄을 두번 세번 읽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보람도 있고 귀찮고 ..ㅋㅋㅋㅋㅋㅋㅋㅋ
    대공감 입니다 ㅋㅋㅋ
  • 이윤정 2015.05.31 00:26
    우리 다 얼마나 귀찮으면 쓰는 저도, 두세 번 읽으시는 레드지아님도 똑같네요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중식 탕수육 6 file 이윤정 2015.05.29 3711
434 중식 탕수육 8 file 이윤정 2016.12.27 7632
433 중식 탕수도미 4 file 이윤정 2016.03.03 4799
432 중식 탕수기 4 file 이윤정 2016.11.13 5590
431 중식 탕수갈비, 糖醋排骨, 탕추파이쿠 2 file 이윤정 2016.09.06 11484
430 일식 탄탄멘, 탄탄면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5.04.04 17198
429 인도 탄두리치킨, 탄두리치킨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2.28 22830
428 인도 탄두리치킨 8 file 이윤정 2015.06.09 7271
427 일식 타코야끼, 타코야키 반죽 만들기, 만드는법 8 file 이윤정 2016.07.07 63537
426 일식 타코야끼 파우더로 타코야끼 6 file 이윤정 2015.10.11 5639
425 아시아 타이칠리누들, 삼발소스를 넣은 팟씨유 file 이윤정 2013.07.30 4518
424 인도 키마 커리, 키마 코르마 10 file 이윤정 2019.03.11 4537
423 인도 키마 마타르, 다진 양고기 완두콩 커리, Keema Matar 10 file 이윤정 2015.08.28 4986
422 일식 크림카레우동 4 file 이윤정 2016.06.03 9906
421 인도 크림마살라소스를 곁들인 치킨 65, 카춤버 Kachumber 샐러드 6 file 이윤정 2016.05.16 5533
420 일식 크림 돈까스 file 이윤정 2015.04.10 7894
419 중식 크림 꽃게 6 file 이윤정 2015.04.21 3125
418 그 외 등등 콜라비 피클 2 file 이윤정 2015.11.14 3543
417 그 외 등등 콜라비 피클 2 file 이윤정 2016.07.05 8668
416 그 외 등등 케이준 시즈닝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6.06.22 27224
415 인도 커리소스, 마살라소스, 달 마크니, 렌틸콩 커리 5 file 이윤정 2017.06.08 171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