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20541 추천 수 0 댓글 9
 
2018년 업데이트 버전 - https://homecuisine.co.kr/hc20/72218

크기변환_IMG_8738.JPG 
 

 
 
240334cabb9685f3f2752ab7174f72aa_5.jpg
 
 
 
남편 친구들이 커리를 좋아해서 대량으로 커리를 서너번 만들었는데 그 중에 하나인 오늘.
친구들 먹을 거라 이런 저런 것 보다는 평범한 버터 치킨 커리가 좋을 것 같아서 늘 이걸로 만들어 가지고 나갔다.
 
오늘은 날씨도 좋고 해서 집근처에 있는 송도 바닷가에 가지고 나가서 먹었다.
 
 
 
 
사용한 재료는
 
닭다슴살 1키로
밑간으로
코리앤더파우더 약간
칠리파우더 약간
소금, 후추
 
----------
 
기버터
큐민씨드 1티스푼
 
양파 큰 것 2개
다진마늘 2스푼
소금 2티스푼
 
토마토 큰 것 4개
 
 
향신료 믹스로
코리앤더 파우더 2.5스푼
고운 고춧가루 1.5스푼
큐민 파우더 2티스푼
터매릭 파우더 0.5티스푼
후추 0.5 티스푼
칠리파우더 0.5티스푼
가람마살라 파우더 1.5스푼
카다몸 파우더 약간
넛맥 약간 갈아서
시나몬 약간 갈아서
 
 
건조 실란트로 1티스푼
카수리메티 2티스푼
 
기버터 1스푼
생크림 약 300미리
 
간 보고 소금 0.5티스푼 더
 
 
 
 
 
 
향신료의 종류가 꽤 많은데
보통 홀 가람마살라로 사용하는 월계수잎, 클로브, 카다몸, 시나몬 대신에 적당히 파우더로 대체했기 때문이다.
가람마살라 파우더가 있으니까 카다몸, 시나몬, 넛맥은 생략해도 무방하고
건조 실란트로와 카수리메티도 향을 위해 넣는 거니까 생략할 수도 있다.
여기에 캐슈넛도 20개정도 잘게 다져서 넣으면 좋다.
 
 
 
양이 많은 만큼 시간도 평소의 2배정도 걸렸다.
 
 
전체과정을 먼저 이야기 하자면..
먼저 토마토는 씨를 빼고 잘게 썰고 양파도 최대한 잘게 썰어두었다.
닭고기는 밑간을 해서 올리브오일을 두른 팬에 앞뒤로 바짝 구워서 적당히 잘라두고
기버터를 두른 팬에 큐민시드를 볶다가 양파, 마늘, 생강을 볶고 소금을 넣고 조금 더 볶다가 향신료 믹스를 넣어서 볶고 토마토를 넣어서 볶고 물을 부어서
30~35분정도 푹 끓인 다음 블렌더로 갈고 닭고기와 생크림을 넣고 뚜껑을 닫고 20~25분정도 푹 더 끓여냈다.
마지막으로 실란트로와 카수리메티(생략가능)을 넣고 조금 더 끓인 다음 기버터를 약간 더 넣고 마지막으로 소금간을 봐서 완성.
 
 
 
 
 
 
 
 
닭가슴살은 두꺼우니까 편으로 한 번 썬 다음 밑간을 하고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구워서 잘랐다.
 


크기변환_DSC01576.JPG     크기변환_DSC01577.JPG


크기변환_DSC01578.JPG     크기변환_DSC01579.JPG


 

크기변환_DSC01591.JPG     크기변환_DSC01593.JPG

 

 

 

1키로가 양이 꽤 많아서 소스를 만드는 동안 천천히 굽고 썰었다.

 

 

 

 

 

 

기버터는 조금밖에 남지 않아서 전자렌지에 녹여서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1580.JPG     크기변환_DSC01582.JPG


 

 

 

 

팬에 기버터를 두르고 큐민씨드를 넣은 다음 살짝 갈색이 돌도록 볶다가 양파와 소금을 넣고 약간 노릇노릇하도록 충분히 볶았다.

 

 

크기변환_DSC01583.JPG     크기변환_DSC01584.JPG

 

 

 

 

다진마늘과 다진생강도 넣고 더 볶다가 향신료 믹스를 넣고 더 볶았다.

 


 

크기변환_DSC01585.JPG     크기변환_DSC01586.JPG


크기변환_DSC01587.JPG     크기변환_DSC01588.JPG


 

 

 

토마토를 넣고 또 볶은 다음 물을 자작하게 붓고 끓이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DSC01589.JPG     크기변환_DSC01590.JPG


 
 
물이 80%정도 졸아들도록 30~35분정도 푹 끓여내고 블렌더로 갈았다.
 
 


크기변환_DSC01594.JPG     크기변환_DSC01596.JPG

 

 

 

 

여기에 구워서 잘라 둔 닭고기를 넣고 조금 끓여서 간을 보니 약간 싱거워서 칠리파우더를 넣었다.

소스를 갈았기 때문에 이제부터는 소스가 퍽퍽 튀니까 뚜껑을 닫고 10프로 정도 수증기가 날아갈 공간이 생기도록 걸쳐두었다.

 


 

크기변환_DSC01597.JPG     크기변환_DSC01598.JPG


 

 

 

 

 

 

생크림을 붓고 5분마다 저어주면서 20~25분정도 더 끓여내고 실란트로와 카수리메티를 넣고 조금 더 끓인 다음 소금간을 딱 맞게 조절해서 완성.

마지막으로 약간 남겨 둔 기버터를 다시 녹여서 넣었다.

 

커리마다 늘 복사해서 쓰는 이야긴데,

마지막에 소금간을 할 때는 소금을 많이 넣을 필요는 없었지만 어쨌든 맛을 봐가면서 소금간은 딱 맞게 하는 것이 좋다.

소금을 너무 많이 넣으면 당연히 짜서 안되지만 맛이 좀 애매할 때 소금을 조금씩만 넣다보면 간이 딱 맞으면서 향신료의 향도 더 풍부하게 느껴지는 순간이 온다.

향신료는 간이 전혀 없기 때문에 향신료만 넣은 상태에서 간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향은 강하고 맛은 모르겠는 니맛도 내맛도 아닌 느낌이 된다.

향신료의 향이 잘 우러나고, 소금으로 그 맛이 끌어올려지고, 적당한 수분감으로 마무리되어야 딱 맞는 커리가 완성된다. ​

 

 

 

 

크기변환_DSC01599.JPG     크기변환_DSC01600.JPG
 
 
 
 
이대로 끓여서 빵을 데우고 그릇 챙겨서 바로 들고 나가느라 완성사진이 없어서 완성사진은 이전에 찍은 것을 가져왔다.
 
 
 
240334cabb9685f3f2752ab7174f72aa_5.jpg
 
 
 
 
시원하고 향신료향이 그득하면서 생크림으로 마일드한 맛의 소스에 닭고기도 듬뿍 들었고 맛있었다.
 
 
 
 
 
 
 
버리려고 둔 깔개를 들고 나가서는 대충 깔고 바닷가에 앉아 커리를 먹었다. 플랫브레드를 듬뿍 가져가서는 함께 곁들였다.
 

 photo_2015-05-24_22-17-31.jpg



photo_2015-05-24_22-17-37.jpg


시원한 바닷가에 앉아서 먹는 커리 맛은 또 남달랐다.

 



 

  • 뽁이 2015.05.25 14:27
    꺄아아아아아 대박대박 !!! 아아아아 좋아요
    언제나 커리가 좋지만 ㅜㅜ 이렇게 밖에서라니 !!!
    송도 바닷가라니 !!! 아앍 대박 ㅠㅠㅠ
  • 이윤정 2015.05.27 00:22
    좀 허름한 모양새긴 하지만 밖에서 먹으니 괜히 더 맛있는 것 같고ㅎㅎ 역시 음식은 먹는 환경도 중요한가봐요ㅎㅎㅎ
  • 테리 2015.05.26 20:15
    아아~~낭만적이어라~~다들 웰케 젊어요? 학생들같네요~~머리 긴 처자가 혹시 윤정님?^^ 그새 머리를 저리 기르셨남?
  • 이윤정 2015.05.27 00:25

    머리는 모발기부 2번하고 또 길면 기는대로 내버려두고 있어요ㅎㅎ

    낭만..이라기보단 남편이 거적대기 들고나가면 좀 거지ㅎㅎ같아 보이지 않겠냐고 그러더라고요.
    다들 30대중반인데 젊다면 젊고 적당히 또 나이 먹기도 했지만 꾸미면 다들 제 나이보다 더 들어보일텐데 허름하게 하고 다녀서 말입니다ㅎㅎㅎ

  • 대륙요리왕 2015.09.19 08:58
    허허 버터치킨해주는 부인이라니 부럽네요...ㅠ
  • 닥터봄 2016.06.30 15:08

    으잉? 전에도 사진이 있었나? 바닷가에서 커리라...인도양에 간 느낌일까요? ㅎㅎ

    몰랐는데 윤정님도 저랑 비슷한 또래군요 ^^

  • 이윤정 2016.06.30 22:28
    사진 처음부터 있었어요ㅎㅎ 집근처 송도 바닷가라 인도양 느낌은 전혀 없지만 다음에 가서 인도양에 온 사람으로 빙의 한 번 해볼까봐요^^
    닥터봄님도 30대 중반이시군요^^ 저는 81년생이라고 홈페이지 만들 때부터 써두었는데ㅎㅎㅎ 모르셨군요ㅎㅎ
  • atamanch 2020.06.10 05:08

    커리를 굉장히 좋아하는 편인데, 검색 중에 찾게되어 종종 참고하고 다른 레시피까지 재미있게 읽는 중입니다^^ 국가를 막론하고 솜씨가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항상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0.06.13 03:44
    반갑습니다^^ 저도 커리를 좋아해서 열심히 만들다가 글도 올리고 하니 이렇게 뵙게 되네요.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1. 치킨 마살라 버거

  2. 마살라소스, 달마크니, 에그마크니, 렌틸콩커리, 에그커리

  3. 치킨 잘프레지, chicken jalfrezi

  4. 후라이팬으로 난 만들기

  5. 인도식 양념치킨, 치킨65, Chicken65

  6. 알루 키마, 다진 양고기 감자 커리, Aloo Keema

  7. 새우커리, 프로운 마살라, jhinga masala

  8. 키마 마타르, 다진 양고기 완두콩 커리, Keema Matar

  9. 알루 고스트, aloo gosht, 양고기 감자커리

  10. 탄두리치킨

  11. kosha mangsho, 양고기 감자 커리

  12. 버터치킨, 인도커리 만들기

  13. 치킨 체티나드, 인도식 양파 튀김, chicken chettinad, onion bhaji

  14. 치킨 파니르 티카 마살라

  15. 팔락 파니르, Palak Paneer

  16. 비프 커리 스튜, 카레 돈까스

  17. 비프 코프타를 곁들인 달 마크니, 렌틸콩 커리, masoor dal mahkani with beef kofta

  18. 알루 뱅건, aloo baingan, 감자가지커리

  19. 둠 카 무르그, dum ka murgh

  20. 치킨 파티야, chicken pathia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