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중식
2014.01.29 17:06

회과육

조회 수 4816 추천 수 0 댓글 3

 

 

2014/01/29

회과육

 

 

 

0.JPG

 

 

 

 

회과육은 쓰촨성식 중화 요리이다.

 

회과육(후이궈러우)에서 회(回)는 돌아가다는 뜻으로서, 솥(鍋)에서 나온 고기(肉)가 다시 솥으로 돌아간다(回)는 것을 의미한다.

말 그대로 한번 삶은 고기를 다시 솥에 넣고 볶아낸 요리.

부드럽게 삶아낸 돼지고기를 고추기름과 두반장을 사용하여 호쾌하게 볶아내는, 얼얼하고 매콤한 맛 쓰촨성 요리 특유의 매력을 잘 보여주는 요리이다.

쓰촨성의 향토 요리로서, "회과육을 요리할 줄 모르는 쓰촨성 사람은 없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대중적인 요리이다.

 

제사용으로 삶은 편육을 어떻게 하면 맛있게 요리할 수 있는지 궁리하다 개발된 요리라고 한다.

한국에서도 흔하지는 않지만 간혹 찾아볼 수 있는 음식으로, 일본처럼 두반장의 매운 맛을 좀더 대중적으로 만들기 위해 춘장을 베이스로 하는 곳이 많다.

일본과 한국의 요리 형태 때문에 일부 사람들은 춘장 소스로 맛을 내는 것인줄 잘못 아는 경우가 있으나, 정통 방식은 두반장을 사용하는 것이다.

일본이나 한국의 회과육은 검은 색을 띄지만, 본토의 회과육은 붉은 색을 띈다. 

-엔하위키 

 

 

사용한 재료는

삽겹살 400그램
채소① 대파 반대, 생강1t, 마늘1T
양념① 청주2T, 간장2T, 고추기름2T
채소② 홍고추2개, 청양고추2개 양파반개, 마른 홍고추 2개
양념② 물1.5T, 두반장1.5T, 해선장1.5T, 후추1t

 

조리순서는 삼겹살은 삶아서 튀기고 채소① 양념① 채소② 양념②의 순서로 센불에 볶고 졸인 다음 튀긴 삼겹살을 넣고 볶는다.

 

 


크기변환_DSC06179.JPG     크기변환_DSC06180.JPG

 

 

가장 먼저 삼겹살을 물에 삶는데 신선한 삼겹살을 사용해서 뜨거운 물에 20분정도 삶아냈다.

취향에 따라 마늘, 생강, 대파 등으로 고기냄새를 줄일 수 있다.

 

 

크기변환_DSC06189.JPG      크기변환_DSC06190.JPG


크기변환_DSC06188.JPG      크기변환_DSC06191.JPG

 

 

채소1의 재료는 잘게 썬 대파와 다진마늘, 다진 생강으로 준비하고 채소2는 큼직하게 채썰어서 준비했다. (홍고추 대신 파프리카 사용)

양념도 분량대로 섞어서 조리할 때에 붓기만 하면 되도록 준비했다.

고추기름이 없어서 식용유를 뜨겁게 달궈서 고운 고춧가루를 1스푼 넣고 식힌 다음 고추기름을 만들어서 사용했다.

 

채소1 양념1 채소2 양념2의 순서대로 준비해뒀다.

 

 

 


크기변환_DSC06192.JPG     크기변환_DSC06222.JPG
 

 

 

 

데친 삼겹살을 튀기면서 채소① 양념① 채소② 양념②의 순서로 센불에 볶고 졸인 다음 튀긴 삼겹살을 넣고 한 번 더 볶아내면 완성.

재료만 준비해두면 준비한 분량대로 부어서 볶기만 하면 되니 아주 간단하다.

 


 
크기변환_DSC06217.JPG     크기변환_DSC06218.JPG


 크기변환_DSC06219.JPG     크기변환_DSC06220.JPG

 

 크기변환_DSC06221.JPG     크기변환_DSC06223.JPG


크기변환_DSC06224.JPG


 

 

 

 

크기변환_DSC06226.JPG

 

 

 


 

크기변환_DSC06229.JPG


 

 

보통 튀김옷을 입혀 튀긴 다음 소스와 볶는 중국음식은 고기를 400그램 정도 쓰면 튀김옷으로 인해 한끼 식사와 맞먹는 정도의 양인데

튀김옷 없이 튀겨내고 볶아낸 음식이라 그런지 튀김옷이 있는 음식에 반해 양은 많지 않았다.

 

매콤한 향과 얼얼한 맛에 전형적인 사천요리라는 느낌이 확 들었다.

고기가 바삭하게 익은 대신에 속은 부드럽지 않아서 삼겹살인데도 보드라운 느낌이 없는 것이 아쉬웠지만

짭짤하고 매콤한 것이 밥반찬이나 술안주로 먹기 딱 좋은 음식이었다.

 

 


 

  • 해루 2015.10.05 20:17
    제가 사는 곳에선 해선장을 구하기 어려울 것 같은데 대신 굴소스나 피쉬소스를 써도 괜찮을까요?
  • 이윤정 2015.10.05 23:46

    피쉬소스는 넣지 않고 굴소스로만 대체해도 괜찮을 것 같은데 굴소스는 양을 반으로 줄이면 괜찮을 것 같아요.

  • 해루 2015.10.11 14:51
    맛있게 해먹었어요.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8 일식 히야시츄카, 일본식 중화냉면 5 file 이윤정 2020.07.09 7285
497 일식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끼, 히로시마야끼 5 file 이윤정 2021.10.01 6402
496 일식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끼 8 이윤정 2017.06.20 18433
495 일식 히로시마 오코노미야끼, 히로시마풍 오코노미야끼 file 이윤정 2014.12.01 4833
494 중식 훠궈 만들기, 만드는법, 재료, 마라탕 6 file 이윤정 2016.03.25 40458
493 중식 훠궈 만들기, 마라탕 재료,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19.10.25 19509
492 중동 후무스, 후무스를 곁들인 카바르마 2 file 이윤정 2014.03.15 8430
491 중동 후무스, 구운가지 피타브레드 샌드위치 file 이윤정 2014.03.15 5660
490 중동 후무스 9 file 이윤정 2019.06.05 6996
489 인도 후라이팬으로 난 만들기 13 file 이윤정 2015.11.16 35373
» 중식 회과육 3 file 이윤정 2014.01.29 4816
487 중식 회과육 6 file 이윤정 2016.11.18 10761
486 중식 홍유만두 紅油抄手 4 이윤정 2018.01.15 13495
485 중식 홍소육, 훙사오러우, 紅燒肉 8 file 이윤정 2016.11.04 29088
484 중식 해파리냉채, 고추잡채 2 file 이윤정 2015.05.19 4391
483 중식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file 이윤정 2012.11.28 3599
482 중식 해물누룽지탕, 해물누룽지탕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7.04 8430
481 중식 해물누룽지탕, 만들기, 레시피 3 file 이윤정 2016.05.13 8904
480 중식 해물 볶음짬뽕 4 file 이윤정 2016.09.24 7951
479 일식 항정살로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4 file 이윤정 2019.12.05 6854
478 그 외 등등 할라피뇨 피클, 꽈리고추 피클 4 file 이윤정 2016.07.03 97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