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6158 추천 수 0 댓글 2


 

0.JPG


 

소바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221&document_srl=14438 에 이은 우동. 내용도 일부 복사했다.

쯔유 내용은 100% 같고 튀김을 튀기는 방법만 약간 다르다.

 


 

 

물 3리터

다시마, 황태, 표고버섯, 대파 1대, 무1도막, 멸치 약간

가쓰오부시 크게 두줌 듬뿍


간장 6스푼

미림 6스푼

청주 6스푼

설탕 2스푼

생강약간

 

 

쯔유는 4인분 정도의 분량이었다.

바로 부어 먹을 정도로 졸이지 않고 물에 희석할 수 있도록 짭쪼름하게 졸이고

먹기 직전에 물에 희석해서 간을 보고 우동에 부었다.

 

 

 

가키아게는

 

양파 반개

당근 3센치

대파 1대

 

위 재료가 묻을 정도의 박력분

계란1개

물 150미리

 

 

밀가루와 계란물을 섞어서 반죽하지 않고 튀김재료+밀가루에 계란물을 분무기로 뿌려 만드는 일본식을 보고 소바에는 그렇게 했는데

그렇게 하니 분무기 씻기가 번거로워서 계란물에 살짝 담갔다가 바로 건져서 튀기는 방식으로 바꾸니 일도 적고 식감도 비슷하게 잘 되서 두어번 더 해봤다.

 

 

 

 

 

 

미원을 1톨 정도 아주아주 약간 넣기는 했지만 전체적인 맛은 육수에서 나오는 것이니까 육수재료는 아끼지 않고 넉넉하게 넣었다.

멸치는 향이 두드러지지 않을 정도로 아주 약간만 넣고 그 외에는 넉넉하게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8890.JPG     크기변환_DSC08600.JPG

 

크기변환_DSC00687.JPG     크기변환_DSC00689.JPG

 

크기변환_DSC00690.JPG     크기변환_DSC00691.JPG

 

 

 

다시마, 황태, 표고버섯, 대파 1대, 무1도막, 멸치 약간을 넣고 40분정도 푹 우려낸 다음 건져 내고

육수가 다시 끓어오르면 불을 끈 다음 가쓰오부시 크게 두줌 듬뿍 넣고 5분정도 우려내서 체에 걸렀다.


 

여기에

간장 6스푼

미림 6스푼

청주 6스푼

설탕 2스푼

을 넣고 짭조름할정도로 20분정도 졸여내고 불을 끄기 5분정도 전에 생강을 조금 넣은 다음 불을 끄고 식혀서 체에 걸렀다.

시간을 쓰긴 했지만 시간보다는 맛을 봐가면서 짭조름하게 졸여질 정도로 끓였다.

 

 

크기변환_DSC03627.JPG    크기변환_DSC00696.JPG   

식혀서 냉장보관한 다음 물에 희석해서 붓가게 소바 소스로 사용했다.

     

 

 

 

     

튀김을 하면서 우동 삶을 물을 끓이고 우동을 삶았는데 우동은 '대판 사누끼 우동'을 사용해서 팔팔 끓는 물에 냉동면을 넣고 1분간 데운 다음 찬물에 헹궈두었다.

 

가키아게는 채썬 채소와 그 외 추가 재료로 만드는 튀김인데, 이번에는 채소만 사용했지만 새우와 새우가루도 추가로 넣었던 것도 좋았다.

 

튀김반죽을 묽게 만들어서 묻혀서 튀기는 것도 좋은데 재료에 밀가루를 묻히고 계란물을 가볍게 묻혀서 튀기면 튀김 질감이 가볍다.

계란물을 묻힐 때에는 분무기로 뿌려도 좋고, 묽은 계란물에 재료를 얼룬 담갔다가 건져내서 계란물을 빠지도록 살짝 들고 있다가 튀김기름에 바로 넣어서 튀겼다.

 

 

 

 

 

당근, 양파, 대파는 얇게 채썰어서 박력분에 가볍게 버무렸다. 계란을 풀어서 물 150미리를 붓고 체에 걸러서 옆에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8892.JPG     크기변환_DSC08893.JPG


크기변환_DSC08894.JPG     크기변환_DSC08895.JPG


크기변환_DSC08896.JPG     크기변환_DSC08897.JPG

 

 

 

 

튀김이 얇도록 튀김재료를 얇게 집어서 계란물에 아주 잠깐 빠르게 슬적 담갔다 빼고 계란물을 조금 뺀 다음 바로 기름으로 직행.

 

크기변환_DSC08898.JPG     크기변환_DSC08900.JPG


크기변환_DSC08899.JPG


 

 

노릇노릇하게 튀겨지면 탈탈 털어서 식힘망 위에 얹어두었다.

바삭하게 튀긴 게 튀김을 식힘망 위에 두면 수증기가 빠져나가고 기름이 아래로 떨어져서 바삭함을 조금 더 유지할 수 있다.

 

 

 

가키아게를 튀기면서 한켠에서는 우동을 삶고 찬물에 헹궈서 물기를 빼두고

쯔유는 후루룩 마시는 것보다는 조금 더 짭쪼름하도록 생수에 희석하고 무는 갈아서 꼭 짜서 물기를 빼고 와사비도 조금 짜서 준비해뒀다.

 

 

 

 

 

 

튀김은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튀겨서 튀김망에 건져서 튀김을 다 할 때까지 눅눅하지 않게 두었다.

쪽파도 약간 송송썰어서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8902.JPG     크기변환_DSC08901.JPG


크기변환_DSC08903.JPG     크기변환_DSC08904.JPG


크기변환_DSC08905.JPG

 

 

 

 

 

그릇에 우동을 담고 가키아게를 올린 다음 쪽파, 무, 와사비를 곁들이고 찬물에 희석해서 입맛에 맞게 간을 맞춘 쯔유소스를 부었다. 그래서 붓다는 의미인 붓카게..

 


크기변환_DSC08907.JPG


 

 

 

크기변환_DSC08909.JPG

 

 

 


 

크기변환_DSC08910.JPG

 

 

 
 

크기변환_DSC08911.JPG

  

사누끼 우동의 쫀쫀하고 쫄깃한 질감에 쯔유, 튀김, 무, 와사비의 조화가 다 좋았다.

튀김은 짭쪼름한 쯔유를 찍어서 먹기 좋고 쯔유에는 튀김의 고소한 맛이 배어들어서 면에 비벼 먹기에 맛있었다.

 

 

 

 

 

 

  • 뽁이 2015.03.23 07:09
    우동 면빨이 유난히 탱탱 ! 해 보여요
    주말 내내 신나게 먹고 왔는데
    제가 먹은 메뉴랑 겹치는 게 없어서
    또 이렇게 먹을 것을 탐 ? 하는 아침이네요 ;;

    가키아게만 집어먹어도 맛있겠다며 ㅠ
  • 이윤정 2015.03.25 00:24
    냉동면인데도 꽤 괜찮아서 다 먹고 또 사려고요ㅎㅎ
    주말내내 맛있는 곳에 가셔서 신나게 드셨다니 부러워요ㅠㅠ
    저는 혼자 집에 있으면서 밥하기가 너무 귀찮아서 냉동감자 오븐에 데워 먹고 말았어요ㅎㅎ 저 혼자 밥먹자면 아무것도 하기 싫은 거 있죠.
    그런데 뽁님 늘 아침에 일찍도 댓글 다심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일식 양념돈까스, 매운돈까스 file 이윤정 2015.04.11 6825
38 일식 크림 돈까스 file 이윤정 2015.04.10 7701
37 일식 탄탄멘, 탄탄면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5.04.04 16222
36 일식 오므라이스, 오므라이스 만드는 법 10 file 이윤정 2015.03.30 30960
35 일식 쇼가야끼 8 file 이윤정 2015.03.24 15300
» 일식 가키아게 붓카게 우동 2 file 이윤정 2015.03.22 6158
33 일식 야끼소바 11 file 이윤정 2015.03.14 89451
32 일식 가키아게 붓카게 소바, 아지 타마고, 자루소바 6 file 이윤정 2015.03.10 173036
31 일식 카키후라이, 굴튀김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5.02.15 90466
30 일식 소유라멘 만들기 9 file 이윤정 2015.02.04 105497
29 일식 단단면, 탄탄멘 만들기 12 file 이윤정 2015.01.23 94768
28 일식 돈코츠 미소 라멘, 라멘만들기 13 file 이윤정 2015.01.22 53184
27 일식 칸사이식 오코노미야끼, 오사카 오코노미야끼 file 이윤정 2014.12.26 8297
26 일식 츠쿠네 야끼도리 file 이윤정 2014.12.18 9100
25 일식 가라아게, 치킨 가라아게 5 file 이윤정 2014.12.08 5456
24 일식 사케동, 사케동 만들기, 연어요리 file 이윤정 2014.12.04 9649
23 일식 연어 캘리포니아롤 file 이윤정 2014.12.03 4222
22 일식 히로시마 오코노미야끼, 히로시마풍 오코노미야끼 file 이윤정 2014.12.01 4300
21 일식 카니크림고로케, 게살크림고로케 6 file 이윤정 2014.11.24 7380
20 일식 카키후라이, 굴튀김, 타르타르소스만들기 file 이윤정 2014.11.14 35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