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가키아게 붓카게 소바

 

 

0.JPG


 

쯔유로

 

물 약 3리터

다시마, 황태, 표고버섯, 대파 1대, 무1도막, 멸치 약간

가쓰오부시 크게 두줌 듬뿍

 

간장 6스푼

미림 6스푼

청주 6스푼

설탕 2스푼

생강약간

 

 

 

쯔유는 4인분 정도의 분량이었다.

 

바로 부어 먹을 정도로 졸이지 않고 입맛에 맞게 물에 희석할 수 있도록 짭쪼름하게 졸이고

먹기 직전에 물에 희석해서 간을 보고 우동에 부었다.

 

 

 

가키아게로

양파 반개

당근 3분의1개

대파 반대

아스파라거스 1개

새우 6마리

건새우 간 것 1스푼

 

전체 재료가 묻을 정도의 박력분

계란1개, 150미리

 

 

무 1도막 갈아서 물기 뺀 것

와사비 약간

쪽파 약간

 

 

 전체적인 맛은 육수에서 나오는 것이니까 육수재료는 아끼지 않고 넉넉하게 넣었다.


크기변환_DSC08890.JPG     크기변환_DSC08600.JPG


크기변환_DSC00687.JPG     크기변환_DSC00689.JPG

 

크기변환_DSC00691.JPG     크기변환_DSC00686.JPG 

 

 

다시마, 황태, 표고버섯, 대파 1대, 무1도막, 멸치 약간을 넣고 40분정도 푹 우려낸 다음 건져 내고

육수가 다시 끓어오르면 불을 끈 다음 가쓰오부시 크게 두줌 듬뿍 넣고 5분정도 우려내서 체에 걸렀다.


 

 

 

여기에

간장 6스푼

미림 6스푼

청주 6스푼

설탕 2스푼

을 넣고 짭조름할정도로 20분정도 졸여내고 불을 끄기 5분정도 전에 생강을 조금 넣은 다음 불을 끄고 식혀서 체에 걸렀다.

시간을 쓰긴 했지만 시간보다는 맛을 봐가면서 짭조름하게 졸여질 정도로 끓였다.

 

크기변환_DSC03627.JPG    크기변환_DSC00696.JPG

 

식혀서 냉장보관한 다음 물에 희석해서 붓가게 소바 소스로 사용했다.

     

 


 

다음날 메밀국수를 300그램 정도로 넉넉하게 준비하고 튀김을 튀기기 시작했다.

가키아게는 채썬 채소와 그 외 추가 재료로 만든 튀김으로, 채소만 있어도 좋은데 새우와 새우가루도 추가로 넣었다.

튀김반죽을 묽게 만들어서 묻혀서 튀기는 것도 좋은데 재료에 밀가루를 묻히고 계란물을 가볍게 묻혀서 튀기면 튀김 질감이 가볍다.

계란물을 묻힐 때에는 분무기로 뿌려도 좋고, 묽은 계란물에 재료를 얼룬 담갔다가 건져내서 계란물을 조금 떨어뜨리고 튀겨도 좋은데

분무기가 계란물이 조금 더 얇게 묻지만 정리하기 등이 조금 귀찮고 계란물에 살짝 담그면 편하게 할 수 있어서 좋다.

 


 

당근, 양파를 얇게 채썰고 대파도 얇게 어슷썰고 아스파라거스는 껍질을 필러로 벗겨서 얇게 어슷썰었다.

새우와 새우가루는 꼭 필요한 건 아니지만 있으면 조금 더 맛있으니까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8601.JPG     크기변환_DSC08604.JPG


 

크기변환_DSC08602.JPG     크기변환_DSC08603.JPG



크기변환_DSC08605.JPG     크기변환_DSC08606.JPG

 

 

여기에 박력분을 넣고 전체 재료가 밀가루에 묻을 정도로 흔들어서 골고루 묻혔다.

 

크기변환_DSC08607.JPG     크기변환_DSC08610.JPG


 

 

 

 

계란을 풀어서 물 150미리를 붓고 체에 걸러서 바로 분무기에 넣었다.

 

크기변환_DSC08608.JPG     크기변환_DSC08609.JPG


 

튀김 재료를 얇게 떠서 계란물을 분무기로 뿌려 계란물 옷을 충분히 입혀서 바로 끓는 기름에 흘려 넣었다.

계란물이 적게 묻으면 튀김이 하나로 뭉쳐지지 않고 채소 한가닥씩으로 흩어지니까 계란물에 살짝 담갔다가 건져서 튀기는 것도 편하고 좋다. (=다음번에는 그렇게 했다)


 

 

크기변환_DSC08611.JPG     크기변환_DSC08612.JPG


크기변환_DSC08613.JPG     크기변환_DSC08616.JPG


 

크기변환_DSC08614.JPG     크기변환_DSC08617.JPG

 

가키아게를 튀기면서 한켠에서는 메밀국수를 삶고 찬물에 헹궈서 물기를 빼두고

무는 갈아서 꼭 짜서 물기를 빼고 와사비도 조금 짜서 준비해뒀다.

 


튀김은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튀겨서 튀김망에 건져서 튀김을 다 할 때까지 눅눅하지 않게 두었다.

쪽파도 약간 송송썰어서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8619.JPG     크기변환_DSC08621.JPG


 

 

 

 

그릇에 소바를 담고 가키아게를 올린 다음 쪽파, 무, 와사비를 곁들이고 찬물에 희석해서 입맛에 맞게 간을 맞춘 쯔유소스를 부었다. 그래서 붓다는 의미인 붓카게..

 

  크기변환_DSC08622.JPG


 

 

 

 

 

크기변환_DSC08627.JPG

 

 

 

 


 

크기변환_DSC08628.JPG


 

 

 

 

 

0.JPG

 

 

 

고소하고 바삭바삭한 튀김에 쯔유가 잘 어울리고 소스에 무와 와사비를 풀어서 면과 함께 비벼 먹으니 짭조름하고 감칠맛이 살아 있어서 맛있게 잘 먹었다.

전날 미리 쯔유를 만들어두니 튀김 정도 하면 되서 그나마 일이 적었다.

원래 소바, 우동 다 좋아하는데다가 붓카게 소바, 우동은 더 좋아하고 튀김까지 곁들이니 더 좋았다.

 

 

 

 

 

 

 

 

 

 

 

다음으로 쯔유를 사용한 아지 타마고

 

 

 

 쯔유에 물과 간장을 조금 더 넣고 한 번 부르르 끓여내서 반숙계란을 넣고 아지 타마고를 만들었다.

쯔유를 활용했지만 시판 쯔유나 맹물에 간장, 미림, 청주, 설탕을 넣고 끓여서 짭조름하게 간을 맞춰서 사용하기도 한다.

 

계란은 실온에 최소 30분 정도 꺼내두고 끓는 물에 딱 6분으로 삶아서 건져서 찬물에 담가두면 속이 딱 반숙이다.

1개일 경우에는 6분이고, 1개가 늘어날때마다 10초씩 늘이면 적당한데 10개 이상은 안해봐서 잘 모르겠다.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계란은 6분 30초 정도 걸린 것 같은데 계란 크기나, 최초 온도, 실온의 온도에 따라 차이가 조금씩 있다.

쯔유와 함께 끓인 간장물에 반숙계란을 넣어서 2~3일정도 숙성했다.

 


 

크기변환_DSC08913.JPG     크기변환_DSC08914.JPG

 

 

 

계란반숙의 흘러내리는 노른자와 말랑말랑했던 질감이 쯔유에 숙성되면서 흰자는 적당히 탄탄하고 노른자는 짭쪼름하고 진득한 느낌으로 바뀌었다.

 
 

크기변환_DSC08948.JPG


 

 

 

 

 

 

그리고 자루소바

 

다음번에는 튀김을 튀기지 않고 쯔유는 물에 희석해서 짭쪼름하게 간을 맞추고 소바에 갈아서 물기를 짠 무와 와사비만 곁들인 자루소바로 간단하게 해먹었다.

여기에 함께 미리 만들어 둔 아지 타마고도 곁들였다.

 

크기변환_DSC08951.JPG

 

 

 

 


 

크기변환_DSC08952.JPG

 



%C5%A9%B1%E2%BA%AF%C8%AF_DSC07856.jpg 
 

시원하게 맛있는 소바 한그릇이었다. 양도 넉넉해서 배부르게 잘 먹었다.

 

 

 

 

  • 뽁이 2015.03.10 22:35
    으아아아아아앙 ㅠㅠ 이거이거 왜 자꾸 보이죵
    날씨가 풀려서 그런가 (오늘 갑자기 추워졌지만;;)
    확실히 면요리가 스물스물 땡기네요
    아 맛있겠어요 ㅠㅠ 타마고 올라간 것도 좋고
    저저저 가키아게는 또 어떻고요 ㅠㅠ
    으앙 배고픈데 진짜 먹고 싶어요 !
  • 이윤정 2015.03.11 23:38
    저 집에 쌀이 떨어져서 3끼를 연달아 면 먹고 내일 쌀이 와야 되니까 하며 오늘은 나가서 밥사먹었어요ㅎㅎㅎㅎ
    역시 날이 좀 풀리나 했더니 갑자기 완전 춥고 말입니다.
    뽁님 부산 오실 때 쯤에는 날이 풀리겠죠?
  • 테리 2015.03.11 01:43
    튀김 올라간 소바며 우동은 왤케 맛난지 모르겠어요~~
  • 이윤정 2015.03.11 23:39
    역시 우동이나 소바에 튀김이 들어가면 전체적으로 고소해지는 것 같아요^^
    우동으로 한 번 더 해먹었는데 튀김 그거 뭐라고 또 맛있어가지고는 하기 귀찮은데도 계속 하도록 만드는지 모르겠어요ㅎㅎ
  • 새댁 2015.03.11 17:45
    분무기까지 등장!
    이제 단순히 맛있게 만드는 수준이 아니네요 ㅎㅎㅎㅎ
  • 이윤정 2015.03.11 23:41
    계란물 분무기로 뿌리니 분무기 씻기가 귀찮아서 다음에는 계란물에 살짝 담갔다가 바로 건졌는데 그게 더 편했어요ㅎㅎ
    예전에 지나가다 본 가키아게 만드는 유투브 동영상을 참고 했는데 계란물을 마지막에 묻히니 가벼운 질감이 좋기는 하더라고요^^

  1. 가키아게 붓카게 우동

    소바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221&document_srl=14438 에 이은 우동. 내용도 일부 복사했다. 쯔유 내용은 100% 같고 튀김을 튀기는 방법만 약간 다르다. 물 3리터 다시마, 황태, 표고버섯, 대파 1대, 무1도막, 멸치 약간 가쓰오부시 크게 두줌 듬뿍 간장 6스푼 미림 6스푼 청주 6스푼 설탕 2스푼 생강약간 쯔유는 4인분 정도의 분량이었다. 바로 부어 먹을 정도로 졸이지 않고 물에 희석할 수 있도록 짭쪼름하게 졸이고 먹기 직전에 물에 희석해서 간을 보고 우동에 부었다. 가키아게는 양파 반개 당근 3센치 대파...
    Date2015.03.22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2 Views6360 file
    Read More
  2. 가키아게 붓카게 소바, 아지 타마고, 자루소바

    가키아게 붓카게 소바 쯔유로 물 약 3리터 다시마, 황태, 표고버섯, 대파 1대, 무1도막, 멸치 약간 가쓰오부시 크게 두줌 듬뿍 간장 6스푼 미림 6스푼 청주 6스푼 설탕 2스푼 생강약간 쯔유는 4인분 정도의 분량이었다. 바로 부어 먹을 정도로 졸이지 않고 입맛에 맞게 물에 희석할 수 있도록 짭쪼름하게 졸이고 먹기 직전에 물에 희석해서 간을 보고 우동에 부었다. 가키아게로 양파 반개 당근 3분의1개 대파 반대 아스파라거스 1개 새우 6마리 건새우 간 것 1스푼 전체 재료가 묻을 정도의 박력분 계란1개, 150미리 무 1도막 갈아서 물기 뺀 것 와...
    Date2015.03.10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6 Views173338 file
    Read More
  3. 가키아게 붓가케 소바, 야채튀김 메밀소바

    메밀국수에 쯔유를 뿌리고(붓가케 ぶっかけ), 야채튀김(가키아게 かきあげ) 과 함께 먹는 소바 蕎麦 이다. 너무 더운 여름에는 튀김이 힘들어서 번거롭고, 계절이 지나가면 차가운 면이 딱 찰떡같이 어울리는 날씨가 아니라서 초여름이나 더위가 가신 여름에 해먹는 것이 가장 좋다. 미리 만들어 둔 쯔유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53294&mid=hc20 1. 가키아게 튀김반죽으로 차가운 물 1컵 계란노른자 1개 박력분 1컵 베이킹파우더 0.7티스푼 적양파 반개 대파 반대 당근 0.2개 깻잎 1묶음 밥새우 3스푼 위 분량으로 가키...
    Date2017.08.31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2 Views8843 file
    Read More
  4. 가츠산도, 돈까스 샌드위치

    가츠산도, 돈까스샌드위치 돈까스를 튀겨서 양배추와 함께 샌드위치빵 사이에 넣어서 돈까스 샌드위치. 돈까스는 자주 해먹는데 돈까스샌드위치는 편의점에서나 한 번 먹어보고 맛있었던 적이 없어서 별 생각이 없었는데 안심을 이트레이더스에서 안심 4개가 진공포장 된 것을 사와서 뭘 하지 고민하다가 돈까스샌드위치가 생각났다. 사용한 재료는 돈까스로 안심 약 300그램 소금, 후추 밀가루 적당량 계란 1개 빵가루 넉넉히 튀김기름 약 1리터 식빵 4장 버터 양배추 마요네즈 약간 돈까스소스 냉동췌지감자 적당량, 케찹 안심은 통으로 사서 빵 길...
    Date2015.08.21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5 Views5562 file
    Read More
  5. 가츠동, 돈까스덮밥, 돈부리만들기

    2013.05.13 가츠동, 돈까스덮밥, 돈부리만들기 2인분 분량인데 돈까스는 곱빼기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등심4장, 밀가루, 계란2개, 빵가루 양파, 물240미리, 간장4T, 청주+미림3T, 설탕1.5T, 계란2개, 쪽파 위에는 물이라고 썼지만 국물이니까 물 대신 가쓰오육수나 다시마육수를 쓰는 것이 당연히 맛있고 나는 이번에 시판 조미료인 치킨파우더를 1티스푼 썼다. 늘 다시마물을 넣었었는데 일본식 시판소스 성분에 치킨차우더, 비프분말등이 있어서 치킨파우더를 넣었더니 꽤 괜찮았다. 그럼 그렇지.. 조미료가 맛이 없을리가 없으니까. 전에 해 ...
    Date2013.05.13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7 Views24584 file
    Read More
  6. 가라아게, 치킨 가라아게

    2014/12/08 가라아게, 치킨 가라아게 가라아게는 전분을 묻혀서 튀긴 튀김요리를 전반적으로 의미한다. 채소나 생선, 고기 등 다양한 재료를 튀겨서 먹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즐겨 먹는 것이 치킨 가라아게 인데 요즘은 보통 가라아게 하면 치킨을 뜻하기도 한다. 일본 음식에서 유명한 튀김이 가라아게, 덴뿌라, 고로케가 있는데 가라아게는 전분을 묻혀서 튀긴 것, 덴뿌라는 튀김가루와 물을 섞어서 만든 반죽을 튀긴 것, 고로케는 밀가루, 계란, 빵가루를 입혀서 튀긴 것 정도로 볼 수 있겠다. 닭다리살 450그램 청주 200미리 간장 60미리 미림 60...
    Date2014.12.08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5 Views5698 file
    Read More
  7. XO소스 새우볶음밥

    2013/05/29 XO소스 새우볶음밥 주말 낮에 볶음밥 먹은 지 좀 되었네 생각하고 바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밥 2그릇, 대파 반대, 양파 작은 것 1개, 당근 5센치정도, 계란2개(에 뇨끼를 해먹고 남은 흰자 추가) 새우 약 20마리, XO소스 밥숟가락으로 2스푼, 소금, 후추, 참기름 아주 약간 만드는 과정은 예전에 올린 XO게살볶음밥과 거의 흡사하다. XO게살볶음밥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page=5&document_srl=1401 계란을 채쳐 두고 양파와 당근은 밥알크기로 작게 썰고 대파는 얇게, 새우는 볶음밥에 골고루 퍼질 정도로 ...
    Date2013.05.29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282 file
    Read More
  8. xo소스 새우볶음밥

    2014/07/09 xo소스 새우볶음밥 xo소스는 처음 접했을 때 참 비싸고 비싼만큼 맛있지는 않다 였고, 그 후로도 관자볶음에 한 번 쓴 이후로는 늘 볶음밥에만 사용했다. xo소스를 다양한 음식에 접목하지는 못했고 xo소스 볶음밥은 늘 좋아해서 집에 xo소스가 떨어지면 늘 사두고 있다. 여전히 그정도 값의 가치를 하는지는 의문이지만 xo소스 볶음밥은 xo소스가 있어야만 하는거니까 어쩔 수 없다; 이미 여러번 올린 xo소스 볶음밥이긴 하지만 그냥 중복쩔게 또 올려본다. 예전에 올린 xo소스 사진.. 원산지:중국 이 전혀 저렴해 보이지 않는 xo소스. ...
    Date2014.07.09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4004 file
    Read More
  9. XO소스 계란볶음밥, XO볶음밥

    2014/02/21 XO소스 계란볶음밥 XO소스 볶음밥에 게살이나 새우를 넣지 않고 계란과 대파를 듬뿍 넣어서 XO소스 계란볶음밥을 만들었다. 평소에 새우를 넣을 때에는 채소와 계란, 밥을 한 번 볶아 낸 다음 팬에 다시 대파와 새우를 볶다가 미리 볶아둔 밥을 같이 볶고 XO소스를 넣고 조금 더 볶는데 딱히 따로 익힐 재료도 없고 만들기도 편하게 한 번에 같이 볶아냈다. 사용한 재료는 밥 2그릇에, 계란4개, 대파 흰부분 1.5대, 양파 중간 것 1개, 당근 중간 것 3분의1개, XO소스 2스푼, 참기름, 소금, 후추 약간 밥은 약간 되게 하고 밥이 다 되고 나...
    Date2014.02.21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3 Views5807 file
    Read More
  10. XO소스 게살볶음밥

    깊고 풍부한 맛으로 정평이 나 있는 XO소스 게살 볶음밥. 마침 집에 홍게가 있어서 홍게로 만들었는데 스노우크랩 등 게살이면 다 좋고 새우로 대체해도 좋다. 검색해보니 게보다 흔한 새우로 xo볶음밥을 만든 적이 더 많긴 하다. (예전에 찍은 사진이지만..) 220그램 1병에 1.8만원이었던 XO소스. 가격대비 성능비가 좋은지 안좋은지 잘 모르겠지만 맛있는 것 만은 확실하다. 사용한 재료는 홍게 큰 것 1마리 밥 2인분 계란 3개 칠리오일 1스푼 식용유 약간 당근 3분의 1개 양파 반개 다진마늘 반스푼 대파 1.5대 XO소스 2스푼 소금 약간 후추 약간 ...
    Date2016.05.28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6 Views9088 file
    Read More
  11. XO새우볶음밥, XO소스 볶음밥

    밥은 자스민쌀과 일반쌀을 반씩 섞어서 지어서 김을 빼서 준비하고, 새우와 계란은 따로 볶아두고 고추기름에 채소와 함께 달달 볶으면 간단한 XO볶음밥. xo소스를 그렇게 좋아하는 건 아닌데 새우볶음밥에는 찰떡같이 잘 어울려서 자주 올리기도 했고 자주 만들어 먹기도 한다. 게살을 넣으면 더 맛있고 재료가 없을 때는 계란에 대파만 넣어서 만들기도 하는데 늘 맛있다. 사용한 재료는 밥 2인분 새우 약 40마리 계란 3개 고추기름 2스푼 당근 3분의 1개 대파 1.5대 다진마늘 반스푼 XO소스 2스푼 굴소스 약간 소금 약간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쪽...
    Date2017.01.18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9976 file
    Read More
  12. xo 새우볶음밥, xo볶음밥 만드는법

    xo 새우볶음밥, xo볶음밥 xo소스로 새우볶음밥, 게살볶음밥, 갯가재볶음밥, 계란볶음밥 등을 만들었는데 벌써 예닐곱번은 올린 중복 쩌는 포스팅이다. 음식하기 귀찮을 때 만만한게 볶음밥이라 간단하게 만든 볶음밥인데, 새우를 듬뿍 넣은 볶음밥에 xo소스만 들어가면 맛이 더 좋아지니까 자꾸 하게 된다. 새우와 계란은 따로 볶아두고 밥은 미리 지어서 김을 빼고 수분이 적은 채소와 달달 볶아내서 고슬고슬하니 먹기 좋았다. 사용한 재료는 대파 1대 당근 4분의1개 홍고추 2개 쪽파 6~7대 새우 약 20마리 계란 3개 밥 2그릇 xo소스 2스푼 소금, ...
    Date2015.10.07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4 Views8696 file
    Read More
  13. XO 게살볶음밥, XO볶음밥, 게살요리

    2013/02/11 XO 게살볶음밥, XO볶음밥, 게살요리 소셜에서 구매한 스노우크랩 1봉투를 XO게살볶음밥을 하려고 사서 냉동실에 넣어두었지만 늘 먹으려 할 때마다 그보다 처치가 급한 식재료들에 밀려 냉동이니까 괜찮아 좀 더 있다 먹지 하고 있었는데 며칠전, 오늘 뭐 먹을까 하다가 우리집 식구와 내 입에서 동시에 게살볶음밥? 하는 소리가 나왔다. '밥 뭐먹지' 라는 인생 최대의 고민에서 미리 연출하고 준비해서 대답하듯이 정확히 동시에 말나오기가 쉽지 않은데 오늘은 딱 이거다 싶어서 바로 실행. XO소스는 코스트코에서 한번 써보고 냉장고에...
    Date2013.02.11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6279 file
    Read More
  14. kosha mangsho, 양고기 감자 커리

    kosha mangsho, 양고기 감자 커리 벵골지역의 유명한 커리인 kosha mangsho. 보통의 Aloo(감자) Gosht(양고기) 커리보다 소스에 수분이 적은 뱅골식 양고기 감자커리로 양고기로 만든 커리 중에 대표적인 음식이다. 주로 Mutton으로 만드는데 Lamb으로 대체했다. 머스타드 오일과 양고기, 감자를 주재료로 하고 소스가 약간 바특한 것이 특징이다. 머스타드 오일이 없어서 기버터와 머스타드 파우더로 대체했다. 사용한 재료는 마리네이드로 양고기 약 500그램 코리앤더 파우더 1스푼 가람마살라 파우더 1스푼 설탕 1스푼 칠리파우더 1티스푼 큐민 1...
    Date2015.06.02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6 Views4000 file
    Read More
  15. 3월부터 4월초 대파 갈무리하기

    2019년 3월 업데이트 올해는 날이 따뜻해서 대파 속(꽃대)이 빨리 올라온다. 평년보다 1달정도 빨리 대파를 사서 손질, 보관해야 적당하다. 주말마다 대파를 사봤는데 1주일 사이에도 대파속 올라오는 속도가 아주 빠르다. 벌써 4월 6일이다. 작년에 올린 3월 대파 갈무리하기와 내용이 거의 같다. 늦어도 4월초까지 대파를 갈무리 하면 좋다. 그저께 농협에 갔다가 대파를 넉넉하게 사왔다. 마트는 그럭저럭인데 시장이나 농협에는 대파 농사 지으시는 분이 걱정될 정도로 저렴하다. 대파전도 맛있고 볶음도 맛있으니까 어디든 넉넉하게 사용하면 좋...
    Date2018.04.06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9 Views5109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