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중식
2012.12.13 00:21

간단하게 짬뽕밥

조회 수 1494 추천 수 0 댓글 0

 

2012/12/13

간단하게 짬뽕밥

 

 

 

0.JPG

 

 

짬뽕밥은 이제 어느정도 단골메뉴가 된 것 같다.

처음에 이거 한 번 해볼까? 했을 때에 비해서 재료 준비 하는 것도, 조리하는 과정도 조금 편한데

그래도 이렇게 편하게 해먹고 나면 다음에는 조금 더 생각해보고 발전해야 되는데 고착상태에 빠지는 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어쨌든 편하게 만들 수 있는 이유 중에 하나는 조미료의 도움을 받는 것이 별로 가책이 되지 않는 몇 안되는 메뉴 중에 하나라 그럴 수도 있고...

 

 

사용한 재료는 대충 2인분 기준으로

야채 - 알배추4장, 양파반개,
고기,해산물 - 삼겹살 한줌,  데친오징어1마리 (새우를 깜빡..)
양념재료 - 고운고춧가루, 치킨파우더, 대파기름

 

깻잎을 튀기고 튀김기름이 남아서 식기 전에 대파를 넣어 대파기름을 약간 만들었는데 이게 제대로 된 대파기름인지는 잘 모르겠다.

대파기름이 없다면 대파를 먼저 볶는 것은 필수.

 

 

적당한 재료의 균형과 대파기름, 고운고춧가루, 치킨파우더(혹은 닭육수)+간보기가 짬뽕의 전부다.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41.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43.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44.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45.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46.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47.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48.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50.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52.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53.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54.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55.JPG

 

 

 


 

조리과정은 간단하다.

고기와 야채를 볶다가 고춧가루를 넣어서 볶은 다음

닭육수(혹은 물+치킨파우더)를 넣고 팔팔 끓으면 불을 낮추고 재료의 맛이 국물에 배어나올 정도 한 5~7분정도 끓이고 간을 봐서 싱거우면 소금으로 간을 하면 끝.

 

 

불맛이라는 것에 집착할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토치를 사용해서 불에 약간 그슬려서 생기는 복합적인 맛도 하나의 요소가 된다고 생각한다.

가스레인지에서 할 때는 도수가 강한 술을 살짝 뿌리고 불을 살짝 넣어 재료의 잡내를 확 날리는 것도 좋다.

태울 것 같이 불맛을 내는 것은 추천할 만 하지 않지만 적당한 불맛이 음식의 맛을 돋우는 것 만은 확실하다.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58.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DSC00861.JPG


최근에 조금 풀리기는 했지만 요즘 같이 추운 때에 저녁 한 끼 집에서 뜨끈하게 짬뽕밥 한 그릇씩 먹고 나면 몸이 따뜻해지고 기분도 좋아진다.

 

 


  1. 간단하게 짬뽕밥

    2012/12/13 간단하게 짬뽕밥 짬뽕밥은 이제 어느정도 단골메뉴가 된 것 같다. 처음에 이거 한 번 해볼까? 했을 때에 비해서 재료 준비 하는 것도, 조리하는 과정도 조금 편한데 그래도 이렇게 편하게 해먹고 나면 다음에는 조금 더 생각해보고 발전해야 되는데 고착상태에 빠지는 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어쨌든 편하게 만들 수 있는 이유 중에 하나는 조미료의 도움을 받는 것이 별로 가책이 되지 않는 몇 안되는 메뉴 중에 하나라 그럴 수도 있고... 사용한 재료는 대충 2인분 기준으로 야채 - 알배추4장, 양파반개,고기,해산물 - 삼겹살 한줌, 데...
    Date2012.12.13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494 file
    Read More
  2. 깐쇼새우, 칠리새우

    2012/12/12 깐쇼새우, 칠리새우 다른 중식에 비해 이걸 쉽다고 해야할지 어렵다고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한가지 확실한 건 재료가 간단하다는 점이다. 튀기는 과정이 약간 번거롭기는 하지만 팬을 기울여 기름을 조금 쓰고 튀긴 다음 남은 기름은 다른 음식에 사용하니까 기름을 거의 허비하지 않고도 만들 수 있다. 칠리새우는 새우튀김을 중식 소스에 비비듯 조리해서 만드는데 소스가 매콤달콤해서 다른 튀김에도 응용할 수 있고 새우뿐이 아니라 게살이나 잘 가공된 게맛살로 해도 괜찮다. 사용한 재료는 새우 13-15 사이즈로 큰 것 12마리, 전분2...
    Date2012.12.1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5736 file
    Read More
  3. 마파두부, 마파두부덮밥

    2012/12/02 마파두부, 마파두부덮밥 이야기가 기니 본론을 바로 보시려면 아래쪽으로^^ 우리집 앞에 양꼬지를 파는 집이 있는데 이 동네에 이사온 해 부터 지나가며 늘 봤지만 올해에 처음 갔다. 처음에는 막연히 정말 허름하고 어두컴컴한 외관에 갈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늦은 시간에 집에 오면서 배도 애매하게 고프고 그냥 확 가보자 하고 갔더니 생각만큼 딱 허름한 집에 양꼬지는 내가 지나가며 처음 본 가격이 10개에 6천원이었는데 만원으로 올라있었다. 게다가 주방은 바쁜지 사람은 없고 한국말도 중국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분께서 옆으...
    Date2012.12.0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368 file
    Read More
  4. 중국집식 잡채밥

    2012/11/30 중국집식 잡채밥 한 며칠을 마트나 백화점으로 부추잡채를 하려고 호부추를 찾아다녔다. 작년에 늘 호부추를 현대백화점 지하에서 팔고 있어서 부추잡채를 자주 해 먹었는데 올해는 호부추는 어디에 있는지 온갖 마트 시장 백화점을 다녀도 보이지가 않는다. 잡채용으로 썰어 둔 고기는 해동이 되어 오늘내일하고 있어서 호부추는 안되겠다 싶어서 있는 재료를 모아 없으면 없는 대로 만들었다. 마침 그저께 해 둔 짜장이 약간 남아 있어서 그렇게 부족하지 않은 잡채밥을 만들 수 있게 됐다. 부모님 집에서 중국 요리를 주문하다가 '잡채...
    Date2012.11.30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038 file
    Read More
  5.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2012/11/28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소면과 칼국수의 중간정도 되어 보이는 칼국수 생면을 마트에서 발견하고 이거면 짜장면에 가까울까 싶어서 사봤다. 쟁반짜장 뭐 그렇게 해보고도 싶고 해서 오징어와 새우도 조금 찾아 넣고 만들었다. 밖에서 해물볶음짜장을 주문하면 2인분정도 되는 양을 미리 비벼서 나오는데 비슷하게 해봤다. 사용한 재료는 4인분으로 가장 먼저 춘장100그램에 식용유50그램정도 돼지고기 등심 150그램, 오징어몸통 1마리, 새우6마리 대파1대, 알배추4장, 양파1.5개, 닭육수(물로 대체), 설탕1스푼, 미원0.5티스푼 이정도 분...
    Date2012.11.28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854 file
    Read More
  6. 간짜장 만들기

    2012/10/22 간짜장 만들기 평소에 화국반점 간짜장을 정말 좋아하는데 화국반점 스타일로 조리하는 것을 목표로 현직조리사가 쓴 칼럼이나 인터넷에 올린 글을 참고하고 야채의 상태나 간짜장의 점도를 화국반점에 최대한 가깝도록 해봤다. 일단 사용한 재료는 춘장100그램(조금 넘게 넣은 것 같고..) 식용유는 춘장의 반정도 미원0.3티스푼 설탕1스푼 다진돼지고기200그램 양파 3개 알배추5잎 대파1대 마늘 생강 돼지고기는 깍둑썰은 것도 상관없고 다진 것이 있어서 사용했다. 어떤 형태든 적당히 기름이 있어야 한다. 여기까지가 4인분 정도 되는 ...
    Date2012.10.2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3098 file
    Read More
  7. 짬뽕밥만들기

    2012/10/22 짬뽕밥만들기 중화면이 든 짬뽕을 하고 싶었는데 면을 대체할 만 한 것도 딱히 없었고 짬뽕밥도 좋아해서 짬뽕밥으로 결정했다. 어디 다닐 때면 중화면을 볼 수 있을까 싶어 눈여겨 봤는데 소면과 칼국수는 생면이 많은데 중화면은 없었다. 그래서 다음에 짜장만들때는 생소면을 사용했는데 괜찮은 편이었다. 예전에는 오픈마켓에서 냉동중화면을 판매했는데 요즘은 잘 보이지 않고.. 음 더 찾아봐야겠다. 예전에 짬뽕을 만들었던 적이 있는데 약간 마음에 들지 않아서 오랜만에 하려고 마음먹고 리서치를 좀 해봤다. 블로그에서 검색해서...
    Date2012.10.2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39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