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5890.JPG

 

 

 

IMG_5905.JPG

 

 

태국 그린파파야무침, 쏨땀 somtam 
 

 

ส้มตำ(Somtam)

뿌(게), 텔레(해산물), 쁠라(물고기) 등을 추가로 사용해서 쏨땀 뿌 혹은 쏨땀 타이 싸이 뿌 라고 하기도 한다.

녹두당면이나 카놈찐(이것도 일종의 면)을 곁들여서 같이 빻아서 면요리로 먹는 것도 흔하다고 한다.

존재감이 큰 대표 태국요리이지만 메인 요리가 아니기 때문에 여러 바리에이션으로 메인요리화 하기도 하고

볶음면이나 볶음밥, 덮밥 등 메인 식사에 곁들여도 좋고 돼지고기나 닭고기 굽고 (무텃) (까이양)에 찰밥과 쏨땀을 곁들여 먹기도 한다.

 

그린파파야가 흔하면 정말 자주 해먹고 싶은데 한국에서 그린파파야를 구하려면 차라리 사먹는 것이 낫기도 해서 자주 해먹게 되지는 않는다.

 

베트남에서는 연줄기를 사용한 무침이 정말 맛있는데 연줄기 구매하기가 어려우니까 아래와 같이 재료 구하기가 쉬운 베트남 음식을 해먹는 것도 좋다.

Home Cuisine - 베트남식 고기냉채, 고이 헤오 , gỏi heo

Home Cuisine - 베트남 샐러드, 닭고기 양배추 냉채, 고이 가

 

 

 

 

재료

 

그린파파야 반개 (손질 후 250그램)
당근 4분의1개 (손질 후 50그램)
방울토마토 5개

 

태국고추 2개

다진마늘 0.5스푼 (마늘 4개)
라임 1개
피시소스 20그램 (1.5스푼)
조청 30그램 (or 설탕 1스푼)
건새우 빻아서 1스푼


빻은 땅콩 1줌 (직화로 구운 것이면 더 좋음)
쪽파 (선택)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과정

1. 파파야는 씻어서 껍질을 벗기고 씻은 다음 씨를 빼고 채썬다.

2. 당근도 채썬다.

3. 절구에 마늘, 라임, 태국고추를 넣고 빻는다. 남은 라임은 즙을 짜서 넣는다.

4. 토마토, 건새우, 조청(설탕), 피시소스를 넣고 살짝 빻는다.

5. 손질한 그린파파야와 당근을 넣고 힘있게 무친다.

6. 땅콩을 빻아서 넣는다. + 쪽파

 

 

재료 손질이나 분량

1. 파파야 - 껍질 벗길 때 베이지 않도록 조심조심해서 껍질을 벗기고 반을 가른 다음에 호박씨를 파내듯이 숟가락으로 속을 파낸다.

파파야는 사람에 따라 피부발진을 일으키기도 하는데 살짝 닿았을 때 피부발진이 있으면 손질할 때 파파야를 중간중간 씻으면 괜찮다.

2. 고추 - 냉동태국고추는 1~3개까지 골고루 넣어봤는데 1개는 밋밋하고 3개는 너무 맵다. 1개 넣고 밋밋하면 하나 더 넣는 걸 추천한다.

3. 건새우는 두절 건새우를 사용하는데 밥새우를 사용해도 괜찮고 생략해도 괜찮다.

토마토는 대저토마토가 제철일 때 사용했는데 평소에는 방울토마토를 사용한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1. 추가재료
생새우나 게, 데친 새우나 오징어 등을 넣어도 좋고
분짜용 쌀국수나 더 얇은 라이스 버미셀리를 넣어도 좋다.
이 때는 양념을 좀 넉넉히 넣는다.
(각 해산물의 이름과 쌀국수의 이름이 쏨땀 뒤에 붙는다.)

 

2. 파파야 분량
파파야가 하도 지맘대로 생겨서 손질하다보면 늘 반개를 사용해도 매번 똑같은 그램수가 안나온디. 파파야와 당근을 합해서 손질 후 300그램을 넣었는데 이 이상 넘어가면 양념양을 늘인다. 

 

3. 파파야 대체재료
그린파파야같이 일반적으로 먹지 않는 과실은 쉽게 구매하기 어렵고 인터넷에서 구매할 때도 용량이 많고 배송비까지 하면 차라리 사먹지 싶을 때가 있다. 그린파파야 대신에 콜라비나 무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린파파야 대신에 사용하는 가장 좋은 재료는 당근이라고 생각한다. 당근은 그린파파야보다는 질감이 조금 더 무거우니까 미리 무쳐서 조금 두었다가 먹는 것이 좋은 것 같다. (=당근으로만 해보지는 않았는데 다음에 해보고 업데이트해야겠다.)

 

4. 그 외 재료 대체에 대해
 a 달달이 - 원래는 팜슈가가 근본이지만 태국에서 팜슈가 대신 끈적한 달달한 걸 쓰길래 팜슈가 대신 설탕을 쓰지 않고 조청을 사용해봤다. 꽤 잘 어울린다.

 b 새콤이 - 대체재료로 사용하면 어떨까 하고 생라임대신 레몬즙 깔라만시즙 화이트식초 을 각각 사용해봤는데 전부 다 별로였다. 라임이 가장 잘 어울린다.
 c 매콤이 - 태국고추는 생것이나 냉동 모두 좋지만 일반 홍고추나 고춧가루로 대체하는 건 추천하지는 않는다. 어쩔 수 없다면 태국고추 건고추나 페페론치노가 낫다.

 d 젓갈 - 피시소스는 뭘 사용해도 좋다. 베트남 음식에는 베트남 피시소스가 잘 어울리는데 태국음식은 좀 더 쿰쿰한 느낌이라 그런지 한국식 액젓도 잘 어울린다. 생게나 생새우를 넣는 일도 흔하고 태국식 회색 젓갈도 넣으니까 멜젓에 사용하는 멸치진젓을 조금 넣는 것도 좋다. 

 e 토마토는 방울토마토를 사용해도 좋은데 분량은 취향에 따라 5개정도로 적당히 넣는다. 올해 봄 내내 먹고 있는 대저토마토를 사용했는데 아주 잘 어울린다.

 f 쏨땀에 롱빈을 생략한 이유는? - 쏨땀에 흔히 넣는 롱빈 대신 쪽파를 넣었다. 태국사람이 그러는 걸 보고 따라했다. 없으면 생략. 샬롯을 넣는 경우도 있다.


5. 도구
 a 쏨땀채칼은 있으면 아주 유용하다. 가장자리가 얇고 가운데는 적당한 굵기라 쏨땀의 질감을 쏨땀답게 만들어준다. 쏨땀채칼은 없어도 무관하고 얇게 채썰어서 만들 수 있다. 채칼 중에서는 트라이앵글 채칼처럼 한 면이 너무 얇은 것보다는 각 면이 균일하면서 너무 얇은 채가 나오지는 않는 것이 낫다.

 b 절구와 절구공이, 스뎅스푼는 쏨땀에 있어서 소울과 같은 도구인데 나무절구나 플라스틱 절구를 살까 하다가 그래도 좀 그런데 하고 무쇠절구까지 살까 하다가 원툴각이라; 결국엔 포기했다. 절구가 없을 때는 팍팍 주물러서 만든다. 피시소스가 짜니까 맨손으로 하기보다는 비닐장갑을 사용하는 것이 편한데 비닐장갑을 끼고 주무르는 것보다는 봉투에 넣고 주무루는 걸 조금 더 추천한다. 절구를 사용하지 않을 때라도 고추와 마늘은 미리 적당히 칼로라도 찧어서 넣어야 좋다.

 

6. 미리 무쳐두면 발효가 되고 파파야의 아삭한 식감이 줄어들어서 맛이 없다. 바로바로 무쳐 먹는 게 베스트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서론이 길었는데 분량대로 준비해서 순서대로 팍팍 무치면 끝이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아삭아삭한 그린파파야와 맵고 시고 짭조름한 맛의 조화는 쏨땀이 왜 그렇게 글로벌하게 사랑받는지 단박에 알 수 있는 어울림이다.

아직은 데친 새우만 넣어봤는데 잘 어울려서 다음에는 문어를 넣어볼 예정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린파파야를 주문했는데 조금 익은 파파야가 왔다. 익었다기보다는 아주 길쭉한 그린파파야와는 품종이 다른 파파야이다.

겉은 아주 초록색인데 속은 주황빛이라 좀 익었나 싶지만 달거나 하지 않아서 무침으로 먹기는 좋았다.

IMG_5824.JPG

 

 

IMG_5830.JPG

 

 

 

IMG_5944.JPG

 

 

IMG_5835.JPG

 

 

 

IMG_5863.JPG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절구가 없어서 대충 짓이기거나 다져서 넣고 손으로 쥐듯이 이겨가며 무쳤다. 짜고 매우니까 비닐장갑이 필요하다.

 

IMG_5842.JPG

 

 

IMG_5843.JPG

 

 

IMG_5845.JPG

 

 

 

IMG_5847.JPG

 

 

 

IMG_5851.JPG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IMG_5855.JPG

 

 

IMG_5856.JPG

 

 

 

1651637016917-01.jpeg

 

 

 

IMG_5873.JPG

​​​​​​​

​​​​​​​

 

IMG_5890.JPG

​​​​​​​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아르헨티나 붉은새우를 데쳐서 넣었다.

 

IMG_5862.JPG

 

 

 

IMG_5892.JPG

 

 

​​​​​​​

IMG_5894.JPG

 

​​​​​​​

IMG_5905.JPG

 

 

​​​​​​​

IMG_5907.JPG

 

 

위에서도 이야기했듯이 

​​​​​​​당연한 이야기지만 아삭아삭한 그린파파야와 맵고 시고 짭조름한 맛의 조화는 쏨땀이 왜 그렇게 글로벌하게 사랑받는지 단박에 알 수 있는 어울림이다.

한 번 먹어보면 계속 계속 땡기는 매력적인 맛인데 파파야 살 생각을 하면 다음엔 그냥 사먹어야지 싶기도 하고 그렇다.

(부산에서는 사상에 타이사왓디 쏨땀이 맛있다. 뜬금 맛집 소개ㅎㅎ)

 

 

 

  • 한량 2022.06.29 21:51 Files첨부 (1)

    쏨땀.png

    ㅋㅋㅋㅋㅋㅋ 간만에 들러 봤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 와... 마침 이게 올라와서 감격이네요
    이제는 그린 파파야를 구할 수 있으니 세월이 흘러 세상 좋아진 시대를 살고 있게 된 건가 싶네요 ㅎㅎㅎ

  • 이윤정 2022.07.27 02:56
    어쩜 이렇게 그린파파야에 그린파파야같은 일이 있을까요ㅎㅎ
    좋아진 시대에 이렇게 다시 그린파파야로 만나뵙게 되어 좋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6 인도 팔락 파니르, Palak Paneer 5 file 이윤정 2015.03.03 6782
455 그 외 등등 파프리카 피클 2 file 이윤정 2018.03.17 3357
454 인도 파니르 치즈, 파니르 티카 마살라 2 file 이윤정 2012.12.20 7256
453 중식 통후추 안심 볶음 file 이윤정 2014.01.28 2674
452 그 외 등등 토마토주스 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8.01 3862
451 그 외 등등 토란대 손질, 손질법 6 file 이윤정 2016.12.21 29212
450 그 외 등등 토란대 삶는법, 손질 2 file 이윤정 2021.10.04 4099
449 일식 텐신항, 天津飯, 텐신동, 앙카케 오므라이스 6 file 이윤정 2016.06.22 9159
448 일식 텐동, 튀김간장, 텐쯔유, 텐동소스, 텐동 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6.15 22663
447 일식 텐동, 텐동소스, 쯔유, 덴뿌라, 오징어튀김, 새우튀김, 고구마튀김, 야채튀김 file 이윤정 2014.11.01 10101
446 일식 텐동, 덴뿌라, 새우튀김, 야채튀김 4 file 이윤정 2016.09.21 7525
445 아시아 텃만꿍, 텃만꿍 만들기 14 file 이윤정 2015.08.24 11684
444 아시아 태국식 고기덮밥, 팟카파오무쌉 랏카우 4 file 이윤정 2018.03.07 15630
» 아시아 태국 그린파파야무침, 쏨땀 somtam  2 file 이윤정 2022.06.24 2598
442 중식 탕추리지, 糖醋里脊 6 file 이윤정 2016.08.06 53243
441 중식 탕수육, 탕수육소스 6 file 이윤정 2015.02.13 4312
440 중식 탕수육, 탕수육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8.27 7428
439 중식 탕수육, 안심 파인애플 탕수육 12 file 이윤정 2017.12.06 8829
438 중식 탕수육 만드는법, 소스 만들기, 재료,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6.06.18 24319
437 중식 탕수육 file 이윤정 2013.04.08 1545
436 중식 탕수육 file 이윤정 2013.10.29 13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