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6985 추천 수 0 댓글 2

 

 

 

2014/09/28

고갈비, 고갈비양념

 

 

 0.JPG

 

 

 

 

고등어조림은 엄마의 맛이라면 고갈비는 학교 앞 포장마차 맛이랄까.

집에서는 구이만 먹고 고갈비는 해주신 적이 없었는데 부산에 그렇게 고갈비 파는 곳이 많은지 나이먹고 처음 알게 되었다.

대학가서 선배, 동기들과 술마시며 한 점씩 먹던 고갈비가 그렇게 맛있었다.

 

고갈비는 양념장을 발라서 꾸덕하게 구워서 나오는 곳도 있고, 양념장을 얹어서 나오는 곳도 있었는데

나이먹고도 맛있게 먹으러 다니는  생선구이집이 양념장을 올리는 스타일이라 그곳 비슷하게 해봤다.

발라서 만드는 것은 고추장이 들어간 맛이 나는 것 같고 내가 좋아하는 곳은 양념장에 고추장이 들어가지 않는데 책이나 인터넷을 꽤 찾아봐도 이쪽은 딱히 나오지를 않았다.

생선구이집에서 뭐 비싸거나 특출난 재료를 사용하지도 않겠고 다 예상할 수 있는 것을 사용할 텐데 문제는 비율이었다.

 

사실 스푼계량으로 만드는 음식이 업장에서 사용하는 대량 레시피에 비해 절대적인 레시피는 아닌데

그 이유는 같은 재료라도 각각이 사용하는 식재료의 크기나 밀도, 각각 사용하는 간장, 고춧가루 등등 양념의 종류에 따라 변수가 있기 마련이고

결국에는 음식을 만드는 사람이 간을 보거나 가늠해서 가감해야 하는 부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어쨌든 나름대로 맛을 재현해봤는데 나는 맛있었다(=보장할 수 없음).

 

 

 

 

 

어쨌든 사용한 재료는 고등어 중간크기 1마리반..

 

양념장으로

고춧가루2스푼, 간장 2스푼, 청주 2스푼, 쌀엿 1스푼, 설탕 0.5스푼,
마늘 약간 작은 것 4~5개, 생강 손톱만한 것, 대파 1대, 청고추1개, 홍고추 1개 각각 잘게 다진 것

 

양념장은 입맛에 따라 고등어 중간 크기의 고등어 1마리~1마리 반에 적당한 양이었다. 먹고보니 크기에 따라 2마리도 가능할 것 같았다.

고등어가 애매하게 왜 1마리 반이냐 하면 3마리를 사와서 점심 저녁으로 나눠서 먹었기 때문이다.

 

 

 

고등어는 포를 뜨고 간을 약하게 한 것을 사와서 깨끗하게 씻었다. 신선한 생물 고등어라 딱히 쌀뜨물에 담그거나 할 필요는 없었는데

고등어의 상태에 따라 쌀뜨물이나 물에 담그거나 청주로 비린내를 적게 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 같다.

 

 

고등어는 포를 뜬 것을 사와서 가운데 뼈는 없었지만 배쪽 지느러미, 옆면 지느러미를 제거하고 내장쪽 뼈를 빼고 등지느러미와 함께 있는 등뼈도 잘라냈다.

포뜬 것의 가운데에 있는 뼈는 핀셋으로 일일이 당겨서 뽑아내고 손으로 만져서 전체적으로 뼈가 없게 다듬었다.

 

손에 쥐고 있으면 그 사이에도 신선도가 떨어지니까 냉장고에 넣어두고 하나씩 꺼내서 손질하고 하나씩 냉장고에 넣었다.

뼈를 제거하는 것에 시간이 조금 걸리기는 했지만 남편이 뼈를 너무 못바르니까 내가 늘 발라주는데

나도 뼈 바르지 않고 편하게 먹고 싶고 또 이렇게 하면 전반적으로 먹기 편하니까 수고로움을 자처했다.

 

 


크기변환_DSC03816.JPG     크기변환_DSC03817.JPG


 

 

집에 밑반찬이 김치뿐이라 고갈비에 곁들일 반찬으로 감자볶음을 볶으면서 양념장을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3819.JPG     크기변환_DSC03821.JPG



크기변환_DSC03823.JPG     크기변환_DSC03824.JPG


크기변환_DSC03825.JPG     크기변환_DSC03826.JPG

 

 

마늘, 생강, 대파, 고추는 가능한 한 가장 잘게 다지고 고춧가루2스푼, 간장 2스푼, 청주 2스푼, 쌀엿 1스푼, 설탕 0.5스푼을 넣어서 비볐다.

 

후라이팬에 양념을 넣고 바글바글 꾸덕하게 졸여서 고등어구이에 얹을 양념을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3827.JPG     크기변환_DSC03828.JPG

 

 

 

 

 

고등어는 기름을 약간 넉넉하게 두르고 달군 다음 양면을 노릇노릇하게 구웠다.

각 면을 4분정도씩 굽고 부서지지 않게 넓은 뒤지개로 뒤집었다.

 



크기변환_DSC03822.JPG    크기변환_DSC03829.JPG

 

 

 

생선의 껍질은 생선살과 접시 사이에 있으면 수분을 금방 흡수해서 금방 바삭바삭함을 잃고 눅눅해지므로 생선껍질이 위를 향하도록 놓아야 바삭함을 유지할 수 있는데

고갈비니까 그냥 바로 담았다.

 


크기변환_DSC03830.JPG


 

같이 만든 양념장을 얹고 약간 남겨 둔 청, 홍고추와 송송 썬 쪽파를 올려서 완성.

밥하면서 금방 고갈비를 만들었다. 뼈를 제거하는 작업을 제외하면 15~20분정도로 금방 완성됐다.

 

양념장의 양은 전체적으로 다 올리면 딱 맞을 정도였는데 구이도 적당히 먹으면서 양념장을 올려가면서 먹었다. 반반치킨은 아니고 반반고등어..

 

 

크기변환_DSC03832.JPG


 

 

 

 

 

크기변환_DSC03833.JPG

 

 

 

 


 

크기변환_DSC03834.JPG


 

 

 

 

 

크기변환_DSC03835.JPG


 

 

 

 

 

크기변환_DSC03836.JPG


 

 

 

예상한 맛과 비슷하게 나와서 마음에 들었다. 채소를 조금 더 잘게 다지면 더 나을 것 같았다.

바삭바삭하게 구운 고등어구이에 향이 나는 채소를 듬뿍 다져 넣어서 칼칼하면서 달달한 양념장이라 맛있게 먹었다.

남편은 양념장에 밥만 먹어도 맛있다는데 나는 그렇지는 않고 고갈비로 먹는 게 맛있었다.(당연)

어떻게 밥상머리에서 구라를...

 

어제 고등어를 4마리 사와서 고등어조림부터 오늘 고갈비, 저녁에는 데리야끼소스 조림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877&mid=hc20

까지 해먹으니 당분간은 고등어 안먹어도 될 것 같다.

 

 

 

 

 

 

 

 

  • 물미역 2019.01.02 17:2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글왜이렇게 웃겨요 ㅋㅋㅋㅋㅋㅋ 어디서 밥상머리앞에서 구라를,,! ㅋㅋㅋ 냉동된 자반 고등어? ㅠㅠ 로 해먹으면 짤까요??
  • 이윤정 2019.01.04 04:15

    밥상머리는 신성한 곳이니까 우리 모두 솔직해져야만 하는거죠ㅎㅎㅎㅎㅎㅎ

    자반고등어로 만들면 짭니다 짜요ㅠㅠ 자반 고등어를 쌀뜨물에 담가서 우려서 해본 적도 있는데 이 때도 양념 많이 남겼어요.. 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1 전골 탕 감자탕 file 이윤정 2013.04.14 2605
1080 전골 탕 감자탕, 등뼈해장국, 레시피, 만드는법 4 file 이윤정 2016.10.31 12476
1079 전골 탕 감자탕,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12.06 5943
1078 전골 탕 감자탕,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10 file 이윤정 2015.09.12 16097
1077 반찬 갑오징어 양념구이, 오징어두루치기, 갑오징어요리, 오징어볶음 file 이윤정 2014.10.20 11171
1076 반찬 강낭콩 삶기, 강낭콩조림 6 file 이윤정 2019.03.07 17379
1075 전골 탕 개미집 낙곱새 만들기,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8.09 21286
1074 한그릇, 면 경상도식 물국수 만들기, 멸치국수, 잔치국수,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1.07.01 8316
1073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10 file 이윤정 2015.02.27 96598
1072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4 file 이윤정 2018.10.20 7704
1071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소고기무국, 소고기국 4 file 이윤정 2021.02.17 5070
1070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얼큰한 소고기무국 2 file 이윤정 2022.05.23 2396
1069 일상 경상도식 순대막장, 순대쌈장 2 file 이윤정 2018.07.12 16379
1068 국 찌개 계란국, 명란젓 주먹밥, 유부초밥 4 file 이윤정 2016.01.24 7834
1067 밥류 계란볶음밥, 달걀볶음밥 7 file 이윤정 2018.02.10 79055
1066 일상 계란샐러드, 에그샐러드 4 file 이윤정 2016.04.14 18423
1065 반찬 계란장조림 만드는법, 레시피 5 file 이윤정 2015.11.09 10565
» 반찬 고갈비, 고갈비양념 2 file 이윤정 2014.09.28 6985
1063 고기 고구마 돈까스 8 file 이윤정 2017.11.06 6574
1062 반찬 고구마순 조림 2 file 이윤정 2020.06.08 4097
1061 반찬 고구마순볶음 고구마줄기볶음, 고구마줄기 손질하기 4 file 이윤정 2019.07.22 82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