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978 추천 수 0 댓글 2

 

 

2014/06/30

순대떡볶이, 떡볶이 만드는법

 

 

 

0.JPG

 

 

며칠 전에 남포동 피프광장 옆길에서 순대떡볶이를 마주쳤는데 아 좀 먹고 싶은데 이미 밥 먹고 와서 더이상 먹을 수가 없네 하고 아쉬웠다.

밥 먹고나면 어지간한건 더 먹고 싶지 않은데 아 먹고 싶은 떡볶이! 매운 순대 떡볶이!!

며칠을 만들어야지 벼르다가 떡은 홈플러스에서, 오뎅과 당면만두는 부평시장 미도어묵에서, 순대는 이트레이더스에서, 드래곤볼 모으듯이 모았다.

 

집에서 그만큼 맵게 하려면 캡사이신을 넣어야 할텐데 그렇게 맵지는 않게 적당히 매운 정도로 만들었다.

나는 맵기가 딱 좋은데 남편은 땀을 뻘뻘 흘리며 맵다고 하는 것 보니까 간은 역시 자기 입맛에 따라 맞춰야 한다는 게 새삼 느껴졌다.

 

대충 만들어서 양을 딱 정해두고 넣지는 않아서 대략적으로 올려본다..

 

 

 사용한 재료는

 

멸치다시마육수 약 600~700미리

고운고춧가루 4스푼

고추장 2~3스푼

설탕 4스푼 (간보고 추가)

다진마늘 약간

대파 1대

양파 반개


떡 250그램

오뎅 약 3장

순대 250그램


계란, 당면만두

 

 

 

떡볶이는 육수만 진하게 우려내고 심플하게 고추장, 고운 고춧가루, 설탕에 다진마늘 약간을 넣고 소스에 각 재료가 겉도는 느낌이 없고 매콤달콤하게 끓여냈다.

중약불에 은근하게 오래 끓여내면 질감이 퍼석퍼석하지 않고 흐르는 듯한 떡볶이소스가 되니까 소스부터 불에 올려두고 다른 재료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멸치육수는 멸치, 황태, 표고버섯, 대파, 다시마를 넣고 진하게 우려냈다.

 

 

크기변환_DSC00813.JPG     크기변환_DSC00838.JPG

 
크기변환_DSC00839.JPG     크기변환_DSC00837.JPG

 

 

일단 멸치육수에 고추장, 고춧가루를 퍼 넣고 푹 끓이면서 설탕 꺼내서 달달하게 간맞추고 마늘도 약간 다져넣었다.

 

 

소스에 넣을 대파와 양파도 넉넉하게 썰어두고,

부재료로 계란도 삶고, 순대도 봉투째 데우는 것으로 사서(500그램짜리를 샀다) 물에 끓여서 데운 다음 썰어서 반만 쓰도록 덜어두고,

떡과 오뎅도 데치도록 준비하고, 당면만두도 넉넉한 기름에 튀기듯이 구워냈다.

 

크기변환_DSC00831.JPG     크기변환_DSC00832.JPG

 
크기변환_DSC00843.JPG     크기변환_DSC00833.JPG


 

소스에 고춧가루가 보이지 않으면서 부드러운 느낌이 들면 대파와 양파를 듬뿍 넣고 15~20분 정도 약한 불에 은근하게 끓여냈다.

소스가 졸아들면 중간에 멸치육수도 약간 추가했는데 소스가 너무 묽어지지 않게 적당히 추가하고 수분이 많아지면 끓이는 시간을 조금 더 오래했다.

떡을 넣기 5분 정도 전에 설탕을 서너스푼 듬뿍 퍼 넣고 달달한 간을 맞추었는데 더 달달해도 괜찮을것 같았다. 약간 매콤하게 완성됐다.

 

 

보통 점도가 있는 소스를 만들 때에는 밀, 쌀, 감자, 옥수수 등에 든 전분이 물에 용해되어 겔화 되면서 소스에 농도를 주기 마련인데

보통 향신료에는 분자에 점도를 주는 분자가 들어있고 (그래서 인도커리에 점도가 생긴다), 그  중에서도 고추는 펙틴이 풍부하므로 고운 질감의 소스를 얻을 수 있다.

고추장에 들어 있는 고추, 찹쌀, 메주, 엿기름에도 점도를 주는 성분이 풍부하고, 고춧가루에도 마찬가지로 점도를 주는 성분이 들어있으므로,

액체(육수)에 고추장과 고춧가루를 넣고 천천히 가열하고 졸이는 것만으로도 고운 질감의 소스를 만들 수 있다.

고추장에는 약간 새콤한 맛이 있으므로 취향에 따라 고추장/고춧가루의 비율을 조절하는데 고춧가루 비율이 높을수록 더 오랜시간 끓여내야 소스에 점도를 줄 수 있다.

고룻가루에서 펙틴이 배어나오기 위해서는 면적이 넓어야 하므로 고추장용이나 찜용으로 곱게 빻은 고춧가루를 쓰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0840.JPG     크기변환_DSC00841.JPG

 

크기변환_DSC00844.JPG     크기변환_DSC00834.JPG

 

 

 

소스가 부드러워지는 동안 기름을 넉넉히 두른 팬에 당면 만두고 구워두고 떡과 오뎅도 데쳤다.

적당히 부드러워진 소스에 달달하고 매콤한 간이 맞으면 떡과 오뎅을 넣고 중약불에 10분정도 떡과 오뎅에 소스가 잘 묻도록 더 졸여내면 완성,

  

  
크기변환_DSC00845.JPG    크기변환_DSC00846.JPG    


크기변환_DSC00847.JPG     크기변환_DSC00849.JPG


  

완성되기 3분정도 전에 순대도 넣고 함께 섞어줬다. 이렇게 순대를 마지막에 넣었으므로 제목이 순대떡볶이...

  


크기변환_DSC00855.JPG

 

노릇노릇한 당면 만두에 떡볶이 소스 듬뿍 찍어먹을 생각하니 약간 좋았다.

 

 

 

맛있으니까 사진은 여러번ㅎㅎ 실제 색감은 두번째 사진에 가장 가까웠다.

 

크기변환_DSC00857.JPG


 

 

 

 

크기변환_DSC00856.JPG


 

 

 

 


 

크기변환_DSC00858.JPG

 

 

매콤달콤하고 진득한 떡볶이소스에 쫄깃쫄깃한 떡, 오뎅, 떡볶이는 말할 것도 없이 최고의 조합이고 당면만두와 계란까지 곁들이니

안그래도 좋아하는 떡볶이가 말 그대로 홀 패키지로 완벽한 한끼 식사를 이뤘다.

 

뭐 맛있는 걸 먹으러 가기로 해도, 뭐 맛있는 걸 해먹으려고 장을 보러 다녀도 그 길에 떡볶이를 팔고 있으면 사먹고 싶은게 인지성정인 정도로 떡볶이를 좋아하는데

입맛에 맞게, 좋아하는 것들로 구성해서 한 상 차리니 마음이 콩닥콩닥한 게 아무래도 나는 떡볶이에 반한 듯ㅎㅎㅎ

  

  

크기변환_DSC00862.JPG


 

 

 

크기변환_DSC00853.JPG

 

 

 

 

크기변환_DSC00865.JPG

 

 

바쁘게 만들다보니 계란이 반숙이 되었는데 계란을 가르지 않고 소스 듬뿍 묻은 양파 대파를 올려서 입안에서 터트리니 부드러우면서 매콤한 맛이 또 색다르게 마음에 들었다.

 

 

 

 

 

 

 

 

 

  • 안녕하세요 KBS JOY <양세형의 짤방공작소> 입니다.

    <먹스트그램>이라는 코너에서 순대를 소개하게 되었는데요.

    위 사진을 방송에 소개하고 싶어 연락 남깁니다.

    출처를 Home Cuisine 이윤정으로 남기도 사용해도 될까요?

    문의는 메일 funfuncam@naver.com 로 부탁드립니다.  

     

  • 이윤정 2018.03.14 23:56

    안녕하세요. 사진을 일회성으로 송출하시는 데 사용하시는 거라면 사용가능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5 한접시, 일품 김치전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5.10.09 8522
174 한접시, 일품 김치전 file 이윤정 2022.11.04 630
173 한그릇, 면 김치우동 4 file 이윤정 2022.01.01 2465
172 국 찌개 김치알탕, 명란김치찌개 4 file 이윤정 2020.10.05 3382
171 고기 김치삼겹살덮밥, 삼겹살요리 file 이윤정 2014.08.04 8045
170 김치비빔국수 file 이윤정 2014.03.30 2447
169 밥류 김치볶음밥, 김치참치볶음밥 file 이윤정 2013.09.25 3330
168 밥류 김치볶음밥, 김치참치볶음밥 4 file 이윤정 2015.04.13 6761
167 밥류 김치볶음밥 4 file 이윤정 2019.10.07 4764
166 일상 김치볶음밥 2 file 이윤정 2022.08.03 807
165 한그릇, 면 김치말이국수, 냉국수 10 file 이윤정 2015.05.05 11331
164 한접시, 일품 김치두루치기, 닭야채철판볶음밥 file 이윤정 2015.01.04 3713
163 고기 김치두루치기, 김치제육볶음 file 이윤정 2013.08.26 4638
162 고기 김치두루치기, 김치제육볶음 7 file 이윤정 2015.11.19 6180
161 고기 김치두루치기, 김치제육볶음 4 file 이윤정 2016.09.25 6429
160 반찬 김치두루치기, 계란말이, 감자볶음, 두부구이 file 이윤정 2014.01.04 2813
159 밥류 김치낙지죽 4 file 이윤정 2017.09.16 8454
158 국 찌개 김치국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5.11.02 7587
157 한그릇, 면 김치 베이컨 토마토 파스타 + 리코타치즈 6 file 이윤정 2019.12.19 4108
156 반찬 김장아찌 2 file 이윤정 2018.11.19 3130
155 일상 김밥, 떡볶이, 남은 김밥으로 김밥튀김, 김밥전 4 file 이윤정 2021.02.15 35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