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0135.JPG




IMG_0157.JPG




복날이나 보양식이라는 개념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고, 왜 하필 더울 때 이렇게 푹 끓여야 하는 음식을 시기적절하게 삼아 왔는지 이해는 가지 않지만 어쨌든 삼계죽.

닭한마리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80537


제목은 그냥 이것저것 다 넣어봤다.



삼계탕을 먹으러 가면 일단 뼈를 전부 바르고 더 이상 손이 가지 않도록 닭죽 비슷하게 먹기 좋은 것을 선호하는 편이라서 집에서 만들 때도 삼계탕보다는 삼계죽이나 닭죽을 더 많이 만든다.



수삼 넣지 않고 죽을 끓이지 않으면 닭백숙이고, 수삼 없이 죽을 끓이면 닭죽이고 그렇다.

삼계탕을 끓일 때는 작은 닭에 불린 찹쌀을 채워서 쌀이 흐르지 않도록 다리를 꼬아서 푹 끓인다.
옻닭이나 한방닭 등을 할 때는 옻(또는 옻물)이나 한방재료를 사용해서 백숙을 만든 다음 백숙 육수로 찹쌀밥을 지어서 백숙에 곁들인다.


닭죽을 할 것이 아니라 닭고기를 먹고 싶으면 삼계탕보다는 닭한마리를 만드는 편이다.



사용한 재료는 2~3인분으로

닭 1마리 (1키로)

삼계탕용 부재료 (황기 엄나무 대추 등)

수삼 1뿌리

양파 1개
대파 1대
마늘 10개

통후추 1티스푼

다시마 5센치(선택)
건표고 1개(선택)
황태 5센치(선택)
생강 약간(선택)

쌀 1.5컵

마늘 10개 (선택)

소금, 후추



황태, 표고, 다시마, 생강은 있으면 좋지만 없어도 괜찮다.

특히 황태는 삼계탕에 넣으면 끓이는 동안에는 호불호가 갈리는데 죽까지 다 끓여보면 황태냄새가 거의 휘발되어서 맛있어진다.




1. 찹쌀은 씻어서 찬물에 담가 2시간 이상 불린다. 손으로 누르면 부서질 정도로 불린다.

IMG_0036.JPG




2. 닭은 가슴 부분을 갈라서 가슴살 윗부분의 Y자 뼈를 부러뜨려 펼치고, 내부의 뼈 사이사이를 깨끗하게 씻는다. 취향에 따라 껍질을 벗기는데 가슴살이나 목의 닭껍질은 벗기고, 날개나 다리는 남겨두면 편하다.

IMG_0037.JPG





3. 한약재를 비롯한 육수용 재료를 준비하고 물을 넉넉하게 붓고 끓인다.

IMG_0041.JPG



4. 물이 끓으면 깨끗하게 씻은 닭을 넣고 끓으면 거품을 걷어낸다.

IMG_0053.JPG




IMG_0057.JPG




5. 뚜껑을 덮고 닭다리 발목에 뼈가 보일 정도로 충분히 삶는다. 끓으면 중불로 낮추고 뚜껑 비스듬히 닫아서 40정도 끓이는데 중간중간 확인해서 필요하면 물을 보충한다.

IMG_0068.JPG




IMG_0064.JPG



IMG_0069.JPG




6. 닭고기 건지고 육수를 체에 거르고

IMG_0070.JPG




IMG_0071.JPG




IMG_0085.JPG




7. 닭고기와 육수재료를 건진 다음 물 넣어서 육수의 총량이 쌀의 7배정도 되도록 물을 맞추고 육수 1컵 덜어둔 다음 쌀 넣고 중불~약불로 30분간 저어가면서 끓인다. 취향에 따라 마늘도 5~10개 넣는다. 초반에는 중간중간 젓는데 중반 이후로는 계속계속 저어서 바닥에 달라붙지 않도록 한다.


IMG_0088.JPG




IMG_0093.JPG




IMG_0097.JPG




8. 죽을 끓이는 동안 닭고기의 뼈를 바르는데 핏줄 등을 꼼꼼하게 손질해서 먹기 좋게 찢은 다음 냄비에 넣는다. 삼계탕 느낌을 내려고 닭다리는 하나 따로 빼서 미리 덜어 둔 닭육수에 담아서 뚜껑을 닫아두었다.

IMG_0105.JPG




9. 밥알이 거의 다 퍼지면 일단 불을 끄고 뚜껑을 닫고 뜸을 들인 다음 소금, 후추 넣어서 간을 맞춘다. 먹기 직전에 육수를 추가해서 한 번 더 끓여내서 그릇에 담는다.


미리 죽을 끓여두면 밥이 계속 퍼지면서 육수를 많이 흡수하는데 계속계속 육수를 추가하기보다는 일단 완성되면 불을 끈 다음 뜸을 들이고 먹기 직전에 육수를 넣어 데우면서 먹기 좋은 농도로 조절하면 알맞다. 죽에 쪽파나 대파, 당근을 넣어도 좋고, 죽을 그릇에 담은 다음 참기름, 깨, 김가루를 약간 넣어도 좋다.

IMG_0099.JPG





IMG_0108.JPG




IMG_0109.JPG





IMG_0111.JPG





IMG_0113.JPG




IMG_0117.JPG




IMG_0135.JPG




IMG_0157.JPG


깨끗하게 손질한 닭과 여러 재료를 푹 끓인 다음 닭을 건지고, 육수에 불린 쌀을 넣고 죽을 끓이고, 그동안 닭고기 살을 발라서 죽에 넣고, 간을 딱 맞춰서 내면, 손 갈 것도 없이 그냥 먹기만 하면 되니까 편하게 먹기 정말 좋다. 


만드는 데는 두 시간이지만..





  • 땅못 2020.07.04 00:51
    저희 집에서는 복날을 챙기는 법이 없는데 복날이고 뭐고 한겨울에도 그냥 엄마가 닭 한마리 사오는 날이 무조건 삼계죽 닭죽 먹는 날이에요 ㅋㅋ 저희엄마의 생닭요리레퍼토리는...거의 90퍼 이상이 닭죽이나 닭국이었어요. 언제나 먹기 좋게 살을 다 발라내셨는데 너무 생각이 나서 댓글 달게 되었네요. 너무나 친근한 뽀얀 비주얼...아마 언젠가 위로받고 싶은 날 이 음식이 생각날 것 같아요. 늘 올려주시는 레시피 보고 식탁에 도움받고 있습니다♡ 주말 편히 보내세용!
  • 이윤정 2020.07.05 05:21

    아무도 궁금하지 않은 tmi입니다만

    제 경우는 엄마께서 복날을 삼복더위 매년 한 번도 거르지 않고 챙기셨는데 지금 제 해석으로는 삼복더위에 덥지 않으려면 안챙기는 것이 최고다 싶어요ㅎㅎ

    늘 별 생각 없었는데 나이먹고 아버지 이야길 들어보니 닭은 꼭 어떤 걸로 잡아야 하고, 닭 키울 데가 없으니까 닭키우는 계 (무슨 이런 계가 다 있는지요ㅎㅎ) 를 하시더라고요. 토종닭 키워서 잡아주시는 친정아버지도 유난이시고, 친정엄마께서도 꼭 사위가 어쩌고 씨암탉이니 삼계탕이 어쩌고.. 대체 닭이 뭐라고 2020년이 무색하게 그러시는지요.

    어머님께서 살 발라 해주시는 닭죽이 얼마나 소중한지 생각하다보니 제 이야기를 너무 많이 했어요.
    닭죽에 반찬도 곁들이고 여러 채소를 넣고 해서 더 맛있게 만드는 방법도 많을텐데 저도 이렇게 뽀얀 것이 좋아요. 완전 소울푸드에요ㅎㅎ

  • 레드지아 2020.07.08 14:15

    막줄이 마음이 아픕니다 ㅋㅋㅋ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먹기만 하면 편하고 좋은데 대부분은 시간이 많이 걸리고 뫼비우스의 띠처럼 매끼니는 정확하게 돌아오니 말예요 ㅠㅠ

    이번 끼니를 사먹거나 해먹거나 해도 안심보다는 다음끼니가 또 걱정이고 ㅋㅋㅋ 그다음끼니도 정성스럽게 안하고 대충 때워도 또 그다음 끼니가 걱정이고...전 걱정이 너무 많아요!!! +_+ ㅋㅋ

     

     

    저희집도 어제 백숙 해 먹었어요

    저같은 경우는 인삼은 안넣어요. 무엇보다도 사는게 번거롭기 때문이죠 ㅋㅋ

    닭이랑 국물내는 재료는 사기가 편한데 인삼은 사기가 쉽지 않은거 같아서요.^^

     

     

    좀 있으면 초복이니 윤정님 레시피를 더 열심히 봐둔뒤 따라해봐야겠어요 ^^

  • 이윤정 2020.07.08 22:43
    공들이는 음식들이 다 그렇게 마음이 아프죠ㅎㅎㅎㅎ
    같이 나가서 밥 사먹고 나서 집에 들어가는 길에 장보는 거 보면 정말 끼니 때는 정확하게 돌아오는 걸 통감합니다.
    대충 때우고나면 아 다음 끼니는 대충 때우지 않아야 하는데 싶어서 더 그래요.

    저도 수삼은 잘 안사는 편인데 이름에 삼계죽 넣어보려고 오랜만에 샀어요ㅎㅎㅎ
    남은 수삼은 손질해서 냉동실에 넣어놨으니 두어번은 더 삼계탕 먹겠다 싶은데.. 아 냉동실 어디에 있더라? 기억이 안나네요ㅎㅎㅎㅎㅎㅎ ㅠㅠ
  • 남편바라기 2021.07.08 20:11
    닭죽을 엄청 좋아하는데, 늘 쌀을 넣고나면 그 많던 육수가
    다 흡수되어 다소 퍽퍽해지는게 아쉬웠어요.
    육수를 미리 좀 놔두었다 윤정님처럼 먹을때 넣어 데우면 되는데
    늘 간단한것을 생각하지 못해 이렇게 배워갑니다.^-^
    이젠 촉촉한 닭죽을 먹을 수 있겠어요.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1.07.09 03:32
    닭갈비도 닭한마리도 닭죽도 좋아하시는 것 보니 일관성 있으세요ㅎㅎㅎ
    밥이 자꾸 푹 퍼지려고 하는 성질이 있다보니까 먹기 직전에 이렇게 육수보충하는 게 먹기 편하더라고요^^
    맛있고 촉촉한 닭죽 만드실 때에 참고가 되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7 한접시, 일품 문어숙회, 문어삶기 2 file 이윤정 2020.10.14 4105
936 고기 소불고기, 간단 소불고기 양념 2 file 이윤정 2020.10.07 2842
935 국 찌개 김치알탕, 명란김치찌개 4 file 이윤정 2020.10.05 2840
934 춘권피 베이컨 치즈스틱 6 file 이윤정 2020.09.26 2859
933 일상 춘권피 치즈스틱 4 file 이윤정 2020.09.24 1580
932 전골 탕 낙곱새 양념으로 대패 두부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9.22 1871
931 반찬 생선전, 달고기전 4 file 이윤정 2020.09.21 2040
930 일상 오뚜기 멜젓소스 6 file 이윤정 2020.09.18 3049
929 밥류 고기순대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0.09.15 2866
928 국 찌개 소고기 얼갈이 된장국 2 file 이윤정 2020.09.13 2585
927 고기 LA갈비구이, 간단 갈비구이 양념 4 file 이윤정 2020.09.08 3522
926 국 찌개 가자미살 미역국 2 file 이윤정 2020.09.07 1837
925 일상 채끝짜파구리 비슷한 거 2 file 이윤정 2020.09.05 2028
924 전골 탕 찌개맛된장으로 곱창만두전골 4 file 이윤정 2020.09.04 1641
923 한접시, 일품 매운 돼지갈비찜 5 file 이윤정 2020.09.01 2878
922 한접시, 일품 순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0.08.31 2389
921 한그릇, 면 잡채 2 file 이윤정 2020.08.29 2916
920 반찬 된장오이무침, 오이무침 2 file 이윤정 2020.08.28 1934
919 일상 치즈스틱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20.08.26 2376
918 전골 탕 낙곱새X 문곱새O 1 file 이윤정 2020.08.23 1881
917 일상 오리햄으로 햄야채볶음밥,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08.19 18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