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9369.JPG




꽁치김치는 도시락반찬으로 자주 해서 보내던거라 늦은 밤이나 새벽 바쁠 때에 만들다가 오랜만에 느긋하게 저녁 반찬으로 만들면서 사진을 찍었다.



캔꽁치 1개 (400그램)

묵은지 6분의1포기 (400그램)

김칫국물 반국자

물 300미리 (200미리부터 시작해서 상태보고 300까지, 찌개로 할 경우는 더 추가)

다진마늘 1스푼

고춧가루 1스푼

대파 흰부분 반대

고추기름 1스푼 (선택)



물보다는 멸치육수를 사용하면 더 맛있지만 꽁치육수도 있기 때문에 물만 넣어도 맛있게 만들 수 있다.

캔꽁치를 먹을 때 뼈나 껍질을 별로 신경쓰지 않으면 그대로 사용해도 되지만 꽁치는 가운데 뼈를 먼저 제거하고 손질한 다음 김치찜에 넣으면 먹을 때 편하다.



1. 꽁치는 그릇에 담고 반으로 갈라 뼈를 골라낸다. (당연한 사실이지만 기생충도 포함되어 있다..)

IMG_9252.JPG




IMG_9256.JPG




IMG_9258.JPG




IMG_9261.JPG




2. 뼈를 제거한 꽁치는 꽁치육수에 담가가며 꽁치를 깨끗하게 헹군다.


IMG_9264.JPG




IMG_9268.JPG




3. 꽁치육수는 체에 걸렀다.


IMG_9271.JPG



IMG_9276.JPG


귀찮기도 하고 손에 좀 묻기는 한데 그래도 이렇게 손질해두면 먹을 때 아주 편하다.







4. 김치에 물을 붓고 다진마늘을 넣고 약불로 줄인 다음 뚜껑을 닫아 찌듯이 김치를 익혔다.


IMG_9344.JPG




IMG_9348.JPG




5. 김치는 20~30분정도 익혀야 먹기 좋은데 중간에 한 두 번 물이 부족하지 않은지 바닥이 달라붙지는 확인하며 김치를 익힌다.


찜으로 하고 싶은데 원하는 것보다 물이 많으면 중간에 뚜껑을 열어서 익혀도 좋다.  익힌 다음에 바로 꽁치를 넣어도 좋은데 뜸들이듯이 한 김 식히는 것도 좋다. 김치는 꼭지를 자르지 않았는데 먹기 좋게 적당히 썰거나 잘라서 사용하는 것도 만들기 편하다.


IMG_9352.JPG




6. 무르게 익은 김치에 고춧가루와 대파, 손질한 꽁치와 꽁치육수를 넣고 끓인다. 꽁치육수가 들어가서 수분이 많아지니까 약불로 김치찜에 맞도록 5~10분정도 저어가면서 수분을 날리면 적당하다.


IMG_9355.JPG




IMG_9359.JPG




7.김치의 익힘 정도에 따라 맛이 다르겠지만 간을 보고 김치때문에 새콤한 맛이 튀면 설탕을 약간 넣는다. 고추기름이 있으면 마지막에 1스푼 넣으면 더 맛있다.


IMG_9362.JPG




IMG_9369.JPG




IMG_9378.JPG



IMG_9402.JPG



무르게 잘 익은 묵은지에 먹기 좋은 꽁치의 조합.

육수 없이 물로만 해도 캔꽁치 육수가 있어서 맛있다. 슥 찢어지는 김치와 뼈없이 편하고 부드럽게 먹기 좋은 꽁치도 식감이 좋다.

꽁치김치를 메인으로 하니 밥이 술술 잘 먹힌다.








  • 레드지아 2020.06.10 13:47

    정성스레 다듬어진 꽁치통조림을 보고 있으니 '아..맞아 예전에도 윤정님은 이렇게 꽁치통조림을 손질하셨어..'라는 생각이 나요!!!

    정말 곱게 손질하셨네요!!

    전 생선통조림은 손대면 부서질거 같기도 하고[ 통조림=통째로 냄비에 붓는 음식]이라는 생각이 또 확고 했었거든요 ㅋㅋㅋㅋㅋㅋ

    게으른자는 항시 성격이 확고!! 합니다 ㅋㅋㅋ

     

    먹다보면 뼈가 나와서 은근 거슬렸는데 왜 손질할 생각을 못했던 건가요 ㅋㅋㅋㅋㅋㅋㅋ

     

    전 어제 돼지등뼈랑 김치랑 넣고 찜했는데 윤정님이랑 김치찜한건 똑같아서 또 흐뭇하고 우쭐해집니다 ^^ 

  • 이윤정 2020.06.13 04:13
    사실 정성은 아니고 그냥 성격이 그래서 그래요. 넘 귀찮아서 아무것도 하기 싫은데 일단 손에 쥐어지거나 시작하게 되면 느긋하게 두지를 못하는 성격이라서요ㅎㅎ
    냄비에 통째로 부어도 사실 크게 다를 것 없는데 말입니다^^;;
    돼지등뼈라니요, 고기뼈가 귀찮음 끝판왕인걸요ㅎㅎ
  • 피카츄 2020.06.11 14:02

    제가 하면 항상 국물에 보기안좋은것들이 떠다녔는데 국물을 거르는건 정말 좋은방법이네요!! 

     

     

    그리고 항상 꽁치를먼저넣었는데 김치익는걸맞추려고보니 살이 부서지는경우가 많아서요. 더 나은 조리법을 알려주셔서 항상 감사드립니다.

  • 이윤정 2020.06.13 04:15
    캔꽁치나 캔참치는 이미 다 익혀서 나오는 제품이니까 김치찌개나 김치찜에 넣을 때는 김치를 먼저 푹 익힌 다음 합해야 더 좋았어요.
    통조림 그대로 넣으면 보기는 조금 덜 깔끔하긴 하더라고요.
    손질하면 만들때 불편하고 먹기는 편하고, 손질하지 않으면 전반적으로 편한데 그래도 맛은 똑같으니 취향에 따라 갈리는 것 같아요.
    참고가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6 고기 소불고기, 간단 소불고기 양념 2 file 이윤정 2020.10.07 2834
935 국 찌개 김치알탕, 명란김치찌개 4 file 이윤정 2020.10.05 2835
934 춘권피 베이컨 치즈스틱 6 file 이윤정 2020.09.26 2857
933 일상 춘권피 치즈스틱 4 file 이윤정 2020.09.24 1573
932 전골 탕 낙곱새 양념으로 대패 두부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9.22 1865
931 반찬 생선전, 달고기전 4 file 이윤정 2020.09.21 2035
930 일상 오뚜기 멜젓소스 6 file 이윤정 2020.09.18 3042
929 밥류 고기순대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0.09.15 2856
928 국 찌개 소고기 얼갈이 된장국 2 file 이윤정 2020.09.13 2580
927 고기 LA갈비구이, 간단 갈비구이 양념 4 file 이윤정 2020.09.08 3517
926 국 찌개 가자미살 미역국 2 file 이윤정 2020.09.07 1831
925 일상 채끝짜파구리 비슷한 거 2 file 이윤정 2020.09.05 2024
924 전골 탕 찌개맛된장으로 곱창만두전골 4 file 이윤정 2020.09.04 1637
923 한접시, 일품 매운 돼지갈비찜 5 file 이윤정 2020.09.01 2875
922 한접시, 일품 순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0.08.31 2386
921 한그릇, 면 잡채 2 file 이윤정 2020.08.29 2909
920 반찬 된장오이무침, 오이무침 2 file 이윤정 2020.08.28 1930
919 일상 치즈스틱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20.08.26 2371
918 전골 탕 낙곱새X 문곱새O 1 file 이윤정 2020.08.23 1876
917 일상 오리햄으로 햄야채볶음밥,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08.19 1886
916 전골 탕 부대볶음 6 file 이윤정 2020.08.17 27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