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9224 추천 수 0 댓글 2


크기변환_IMG_9494.JPG


아주 간단한 계란죽. 

늦잠을 자고 일어난 주말 점심으로 밥 할 재료도 없고 밥 때는 지나가고 있고 귀찮을 때 (라면각이긴 한데..) 간단하게 만들었다.


육수에 식은 밥을 넣고 끓인 다음 간을 하고 푹 퍼지도록 끓여서 계란을 풀어 넣고 김가루, 참기름으로 마무리했다.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육수 800미리

밥 2그릇 (420그램)

대파 반대 (흰부분)

국간장 1스푼

소금, 후추 약간 (간보고)

계란 4개

참기름 약간

김가루 약간



황태육수를 사용하면 좋지만 급할 때 빠르게 만들 때에는 육수 대신 물에 이금기치킨파우더나산들애, 맛선생, 다시다 등 조미료를 반티스푼정도 소량 사용하는 것도 괜찮다. 멸치육수장국이나 쯔유 등 육수대신 사용할 수 있는 것이면 다 좋다. 이 때는 간장이나 소금간을 조금 줄이면 적당하다.


황태, 대파, 무, 다시마, 표고버섯, 양파에 정수한 물을 2.5리터이상 넉넉하게 붓고 찬물에 1시간정도 우려두었다가

불을 켜고 물이 끓기 시작하면 중불로 줄여서 40분정도 푹 우려내고 그대로 완전히 식혀서 체에 거른 다음 사용했다.


94503d10dc8180e2b3baf48c5953c13e.JPG    a81e30a09e884cbcc2aa02e473cb71bd.JPG 



육수에 밥을 넣고 말아서 끓기 시작하면 불을 낮추고 국간장 1스푼을 넣은 다음 계속 저어가면서 15~20분정도 밥알이 푹 퍼지도록 끓였다.

죽은 눋지 않도록 계속 저어주고 그동안 대파는 잘게 썰고 계란은 잘 풀어두었다.


크기변환_IMG_9484.JPG 


끓이다가 수분이 부족하면 물을 약간 넣어도 괜찮다. (뜨거운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계란을 넣으면 더 되직하니까 너무 빡빡한 상태에서 계란을 넣기보다는 덜 빡빡할 정도로 농도를 맞춘 다음 계란을 넣는다.


밥이 푹 퍼지면 대파와 계란을 넣고 빠르게 저었다. 계란이 뭉치지 않고 바닥도 눋지 않도록 계란이 익을 동안 2~3분정도 계속 저었다.


(만약에 밥시간보다 조금 일찍 죽을 끓이고 있을 경우 - 불을 끄고 둘수록 죽이 계속 육수를 흡수하니까 식사시간까지 시간이 조금 남으면 일단 불을 끄고 식사시간 직전에 물을 조금 추가해서 농도를 맞춘 다음 계란을 넣으면 농도가 적당하다.)


크기변환_IMG_9485.JPG     크기변환_IMG_9486.JPG



마지막으로 잘 저어서 간을 보고 간이 모자라면 소금을 약간 넣고 후추도 약간 뿌려서 입맛에 맞게 간을 맞췄다.


김가루를 넣으면 약간 짭조름해지는데 가지고 있는 자반 김가루가 별로 안짜서 간을 덜하지는 않았다.

생김을 구워서 잘라 넣을 것이면 죽에 간을 딱 맞추고 사용할 김가루가 짭조름하면 죽에 간을 약간 덜하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IMG_9487.JPG 




두 그릇으로 딱 나눠 담았다.


크기변환_IMG_9489.JPG 



계란죽에는 김가루와 참기름을 적당히 뿌렸다.


크기변환_IMG_9491.JPG 





크기변환_IMG_9494.JPG


냉장고에 있던 김치와 장조림을 꺼내서 반찬으로 밥상을 차렸더니 잘 어울렸다.


푹 퍼진 밥에 계란이 넉넉하게 들었다.

특별한 맛은 아니지만 구수하니 속도 편하고 만들기도 편해서 맛있게 잘 먹었다.

  • 레드지아 2018.09.12 14:31

    어머나어머나!!

    이음식 제 취향저격이예요!!!

    귀찮으면 전 무조건 라면인데 (라면 먹기 싫어도 젤 간편해서 ㅠ)

    계란죽!!!!! 간단하면서도 맛있고 속도 편할거 같아요

    라면 먹음 밥먹은것만큼 속은 편하지 않잖아요!!!

     

    이렇게 간단하면서도 맛있는걸 이제서야 알게 되었다니!!

    분할 따름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이윤정 2018.09.14 02:45
    진짜 그렇게 귀찮고 시간 애매하면 라면각인데 말입니다^^
    전부터 해야지 해야지 메모한지 1년 넘고 이제야 한 거 보면 저도 어지간히 귀찮긴 한가봐요ㅎㅎㅎㅎ
    사실 이렇게 육수에 밥 넣고 끓여 먹는 건 전골 샤브샤브 이럴 때도 자주 먹긴 하잖아요.
    온전히 그냥 계란죽만 하는 것도 어지간히 귀찮은 사람들이 할 만 한 것 같아요 저처럼요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 밥류 팥밥 4 file 이윤정 2016.04.10 100030
97 밥류 김치치즈볶음밥 8 file 이윤정 2015.02.13 90719
96 밥류 갈비구이덮밥 8 file 이윤정 2015.02.05 89362
95 밥류 계란볶음밥, 달걀볶음밥 7 file 이윤정 2018.02.10 79663
94 밥류 닭야채볶음밥, 베이컨김치볶음밥, 마늘스팸볶음밥, 훈제오리볶음밥, 파프리카김밥, 아보카도김밥, 진미채김밥 2 file 이윤정 2017.08.03 52862
93 밥류 닭야채볶음밥, 유가네 볶음밥 따라하기 4 file 이윤정 2014.03.11 44547
92 밥류 충무김밥, 오징어무침, 오뎅무침, 무김치, 석박지 담그기 file 이윤정 2014.10.21 37038
91 밥류 꼬마김밥, 겨자소스 6 file 이윤정 2017.01.11 34748
90 밥류 닭야채철판볶음밥 4 file 이윤정 2015.05.14 33170
89 밥류 고추참치김밥, 김밥튀김, 떡볶이 4 file 이윤정 2017.09.03 31371
88 밥류 통마늘을 곁들인 베이컨 대파 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0.01.05 26283
87 밥류 충무김밥, 석박지, 오징어무침, 오뎅무침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7.09.26 23752
86 밥류 소고기 대파 볶음밥, 오므라이스 6 file 이윤정 2018.01.07 19921
» 밥류 밥으로 간단하게 계란죽 2 file 이윤정 2018.09.11 19224
84 밥류 닭죽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16.05.30 18471
83 밥류 전기압력밥솥으로 약밥, 전기밥솥 약식만드는법 file 이윤정 2012.05.13 18219
82 밥류 소고기 콩나물밥 10 file 이윤정 2015.01.26 17417
81 밥류 전기압력밥솥으로 만드는 전복밥 4 file 이윤정 2018.10.17 17264
80 밥류 굴밥 , 전기밥솥 굴밥 만드는 법 file 이윤정 2014.12.10 17006
79 밥류 달걀볶음밥, 계란볶음밥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8.20 157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