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DSC05201.JPG



일본 인스타그램에서 작년에 유행했다던 누마상 샌드위치. (도예가인 누마상이 아내를 위해 만들었다고 한다.)

양배추를 잔뜩 채썰어 넣는 것이 특징이다. 요즘 아침에 남편이 자주 먹고 출근하고 있다.


아침밥을 하는 것과 동시에 도시락을 싸느라 아침에는 사진 찍을 여유가 전혀없는데 오늘은 재료를 남겨 점심에 내가 먹을 걸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1인분으로


식빵 2장

버터 약간

체다슬라이스치즈 2장

계란 후라이 1장

샌드위치햄 적당량


양배추 적당량

피클렐리쉬

허니머스타드

마요네즈



양파나 피클을 추가로 사용해도 되는데 간단하게 하인즈 피클렐리쉬를 사용했다.

홀그레인머스타드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데 하도 냉장고 깊이 있어서 냉장고문에 있던 허니머스타드를 사용했다.


양배추를 드레싱에 무치면 수분이 생기니까 피클렐리쉬, 머스타드, 마요네즈를 양배추에 뿌리기만 해서 샌드위치를 만들면 적당하다.




양배추 깨끗하게 씻어서 엎어서 물기를 바짝 빼서 말린 다음 양배추용 채칼로 얇게 채썰었다.

물에 담그지 않고 키친타올로 수분을 적당히 빼두었다.


크기변환_ce8ed5ed6537b519430dd10026e8764c_2.jpg



빵은 마른팬에 토스트해서 도마에 스텐레스집게를 놓고 그 위에 걸쳐두어서 눅눅해지지 않게 두었다.

빵 하나에 버터를 약간 바르고 슬라이스치즈를 얹은 다음 햄을 놓고,

다른 하나에도 버터를 바르고 슬라이스치즈를 얹은 다음 반숙으로 구운 계란을 얹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5192.JPG     크기변환_DSC05191.JPG



랩을 깔고 빵+치즈+햄에 양배추를 듬뿍 얹고 피클렐리쉬, 머스타드, 마요네즈를 적당량 뿌린 다음 양배추를 다시 듬뿍 얹었다.


크기변환_DSC05193.JPG     크기변환_DSC05194.JPG


크기변환_DSC05195.JPG     크기변환_DSC05196.JPG



준비한 빵+치즈+계란을 덮어서 랩으로 단단히 감싸 5분정도 두어 재료들이 제자리를 잡도록 두었다가 썰어서 완성.


크기변환_DSC05197.JPG



크기변환_DSC05200.JPG






크기변환_DSC05201.JPG






크기변환_DSC05211.JPG



양배추가 듬뿍 들어서 아삭아삭하니 산뜻해서 좋고, 빵, 치즈, 햄, 계란으로 든든하니 아침으로 먹기 좋다.

전날 미리 양배추를 슬라이스 해두고 드레싱은 찾아서 한 곳에 모아 둔 다음 아침에 빵과 계란만 구워서 5분만에 완성하니 편하고 좋다.




  • 뽁이 2016.12.06 07:44

    이거 ... 어제 밤에 보면서 ...

    내일 아침에 꼭 !!! 이 말씀드려야지 했어요 ㅋㅋㅋㅋ

    치사빤스 반칙 ? 이에요

    식빵 양쪽에 치즈 각각 넣으시다니 .... 이건 반칙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아 저렇게 빵빵하게 만든 샌디치 너무 좋아요 ㅠ

    그나저나 누마상은 누구실까요 ....

    그 아내분이 부러울 뿐이긔 ㅋㅋㅋㅋㅋ

  • 이윤정 2016.12.10 23:03
    1인 1닭이 진리인 것처럼 1빵 1치즈가 진리임을 모르셨군요ㅎㅎㅎㅎ 반칙이 아니고 원칙 아입니까ㅎㅎㅎㅎ

    저도 그 아내분이 참 좋으시겠다고 생각했어요ㅎㅎ
  • 레드지아 2016.12.06 09:36

    아유 단면이 이쁘면서도 푸짐하고 맛은 더더욱 좋을거 같고~~~

     

    양배추 채를 어쩜 저렇게 얇게 잘 써셨어요!!

    전 시모무라 채칼로 썰어보지만 저렇게까지는 얇게 안썰리더라구요 ㅠㅠ (아마 제가 힘이 좋아서 막 꾹꾹 누르면서 썰어서 더 두껍게 나오는듯 ㅋㅋㅋㅋㅋㅋ)

  • 이윤정 2016.12.10 23:05
    저도 그 채칼 사용하는데 4단계 조절하는 걸로 쓰고 있어요^^
    힘줘서 꾹꾹 누르면 좀 굵게 썰리고 힘빼고 슥슥 밀면 좀 얇게 썰리는데 그 채칼 몇 년 써보니 날이 좀 무뎌서 새거 사니 훨씬 얇게 잘 나오더라고요^^
  • 우주전파상 2017.01.11 20:11

    보자마자 너무너무 맛있게 보여서 바로 해먹어야지 했어요!!!!!!!!!!

    하지만 아직 해먹지 못했음

    빵은 마른팬에 토스트해서 도마에 스텐레스집게를 놓고 그 위에 걸쳐두어서 눅눅해지지 않게 두었다.<--------윤정님 이게 정확하게 무슨 말인 지 요리 초짜는 이해를 못하겠어요.ㅜㅜ

    이거 알면 바로 만들어 먹을 것임.

  • 이윤정 2017.01.11 23:21
    빵을 구워서 접시나 도마에 그냥 두면 접시에 놓은 면이 수증기로 눅눅해지거든요.
    빵과 도마 사이에 집게나 쿠키식힘망이나 그런 받칠 걸 둬서 수증기가 빠져나가고 바삭하도록 유지한거에요^^
    그냥 근처에 빵 뒤집던 집게가 있어서 사용했어요ㅎㅎ
  • 킹펭귄 2017.12.20 18:40
    오늘 해먹어보았는데 너무 맛있게 잘 먹었어요! 양배추가 많이 들어가서인지, 반쪽만 먹었는데도 엄청 든든하더라구요~ 앞으로도 자주 해 먹을 것 같아요! 레시피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 이윤정 2017.12.21 02:30
    앗 저는 하나 다 먹어야 겨우 든든하던데 말입니다 ㅠㅠㅠㅠ ㅎㅎㅎㅎㅎ
    저도 참고해서 만든 것인데 킹펭귄님 맛있게 드셨다니 제가 괜히 뿌듯하고 그렇네요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 일상 안심돈까스, 오뎅탕 8 file 이윤정 2015.02.06 4159
57 일상 액젓두부부침, 새우전, 생선전, 달고기전, 육전, 맛살계란부침, 참치전 4 file 이윤정 2021.06.05 2764
56 일상 야끼라면, 볶음라면 file 이윤정 2014.01.14 3830
55 일상 양념치킨소스 맛살볶음 4 file 이윤정 2020.03.09 1689
» 일상 양배추 샌드위치, 누마상 샌드위치, 沼さんのサンドイッチ 8 file 이윤정 2016.12.05 27122
53 일상 여러가지 일상밥상 10 file 이윤정 2016.07.20 18466
52 일상 영도 골목분식 비빔라면 만들기 9 file 이윤정 2020.02.24 12117
51 일상 오대산종 명이 8 file 이윤정 2019.05.20 3257
50 일상 오뚜기 멜젓소스 6 file 이윤정 2020.09.18 4572
49 일상 오리햄으로 햄야채볶음밥,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08.19 2276
48 일상 오징어실채 마요네즈무침, 오징어실채볶음 2 file 이윤정 2019.07.25 6364
47 일상 오징어튀김, 한치튀김 + 즉석떡볶이 2 file 이윤정 2017.03.08 19890
46 일상 우리집 밥상 2017 06 2 file 이윤정 2017.06.30 41119
45 일상 월남쌈, 피넛소스, 칠리호이신소스, 월남쌈 소스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7.07.28 23322
44 일상 유부밥, 유부초밥용 유부로 유부비빔밥 file 이윤정 2014.05.17 6095
43 일상 육전, 생선전, 두부계란부침, 계란말이들 6 file 이윤정 2020.12.25 2881
42 일상 이것저것 file 이윤정 2022.03.31 2123
41 일상 일상 6 file 이윤정 2021.07.27 2661
40 일상 일상 2019. 07 6 file 이윤정 2019.07.27 3463
39 일상 일상 2020. 07 (스압주의) 8 file 이윤정 2020.07.22 40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