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감자탕,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크기변환_DSC04155.JPG

 

 

덥다고 아무리 이야기해도 여름은 때가 되면 끝나고 춥다고 아무리 이갸기 해도 때가 되면 겨울이 끝나더니 이번에도 역시 더위는 끝나고, 선선해지니 감자탕이 생각났다.

여름 내내 오래 끓이는 건 어지간하면 피하고 살았는데 계절 바뀐 지 얼마 되었다고 오래 끓여도 덥지도 않았다.

추울 때 끓이면 집안이 뜨끈뜨끈해져서 더 좋은 감자탕.

비슷한 내용으로 벌써 대여섯번은 올린 것 같은데 내용 역시 비슷하다.

 

 

사용한 재료는 약 3인분으로

돼지등뼈 1키로

 

돼지등뼈 1키로,

양파, 무 1조각

대파 2~3대

 

 

양념장으로 (계량스푼사용)

국간장 3스푼

진간장 1스푼

시판된장 1스푼

고운고춧가루 3스푼

다진마늘 3스푼

 

부재료로

냉동 우거지 2~3덩어리

감자 큰 것 2~3개

 

깻잎, 대파, 들깨가루, 라면사리

 

 

우거지는 배추 푸른 잎을 데치고 물기를 짜서 냉동해 둔 것을 사용했다.

 

돼지등뼈는 2시간반

우거지 끓이는 시간은 총 1시간반

감자는 40분

이렇게 계산해서 등뼈를 고면서 양념, 우거지, 감자를 차례차례 추가했다. 중간중간에 졸아드는 물도 추가했다.

 

아래 내용에는 우거지를 약간 늦게 넣어서 마지막에 우거지만 따로 조금 더 삶았다.

 

 

 

우거지는 사용하는 것에 따라 다르지만 단배추를 데쳐서 우거지 대신 사용할 때는 40분정도 끓여도 충분했고

배추 겉잎을 사용할 경우에는 데친 우거지를 1시간 반은 푹 끓여내야 부들부들해졌다. 

 

 

 

 

 

 

 

돼지등뼈는 찬물에 3~4시간 담가둬서 핏물을 뺀 다음 깨끗하게 씻어서 팔팔 끓는 물에 넣고 물이 다시 한 번 팔팔 끓을 때까지 데쳤다.

냄비도 깨끗하게 씻고 데친 등뼈를 물에 헹궈서 삶기 시작하면 반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C5%A9%B1%E2%BA%AF%C8%AF_DSC02290.jpg     %C5%A9%B1%E2%BA%AF%C8%AF_DSC00215.jpg

   

%C5%A9%B1%E2%BA%AF%C8%AF_DSC00221.jpg     크기변환_DSC04143.JPG


 

 

찬물에 헹군 등뼈를 넣고 중불에 부글부글 기포가 올라오도록 끓이면서 위에 뜨는 기름과 부유물은 간간히 오가며 걷어냈다.

1시간반정도 등뼈에서 뽀얗게 육수가 나오고 뼈와 살이 부드럽게 떨어질 때까지 삶아내면서

그 중간중간 물을 보충해가며 향신채소로 양파, 대파를 넣고 고기국물 냄새를 약간 잡았다.

 

 

크기변환_DSC04145.JPG     크기변환_DSC04146.JPG

 

 

 

 

등뼈를 푹 고으면서 양념장을 만들고 우거지는 데쳐서 물기를 꽉 짜고 찢어두고 감자도 적당히 큼직하게 썰어뒀다.

 
 

크기변환_DSC00225.JPG     크기변환_DSC00229.JPG

 

크기변환_DSC05352.JPG     %C5%A9%B1%E2%BA%AF%C8%AF_DSC01513.jpg

 

 

 

육수가 뽀얗게 우러나면 우려낸 채소는 버리고 등뼈가 잠길 정도로 물을 조금 더 보충한 다음 팔팔 끓어오르면 위에 뜬 기름을 떠내고 양념장을 넣어 골고루 섞이게 푼 다음

우거지를 넣고 30분 정도 끓인 다음 감자를 넣고 중불~중약불에 40분정도 더 끓이니 감자에 젓가락이 들어갈 정도로 익었다.

 

크기변환_DSC04147.JPG     크기변환_DSC04149.JPG


크기변환_DSC04150.JPG     크기변환_DSC04151.JPG

 

 

 

거의 완성되었을 때 먹어보니 우거지는 총 1시간을 끓인 것이 되어서 약간 질기고 등뼈와 감자는 더 끓이면 부서질 것 같아서

우거지만 따로 건진 다음 다른 냄비에 넣고 감자탕 국물과 물 우거지에 적당히 붓고 20분정도 더 삶으니 우거지가 완전히 부드러워졌다.

 


 

크기변환_DSC04152.JPG     크기변환_DSC04154.JPG


 

부드럽게 삶은 우거지는 다시 감자탕에 넣고 한소끔 같이 끓여내니 등뼈가 너무 부서지지 않게 잘 익고 감자, 우거지도 제 질감에 맞게 잘 익었다.

 

 

 

 

물을 약간 더 붓고 한 번 끓여내서 간을 보니 약간 싱거워서 소금을 약간 넣으니 간이 딱 맞았다.

여기에 어슷하게 썬 대파와 깻잎, 들깨가루를 넉넉하게 넣고 한소끔 더 끓여내면 완성.

 

 

 

전날에 여기까지 끓여두고 아침에 데워서 깻잎, 대파, 들깨가루만 넣어서 한 번 더 끓여내니 전날의 고단함은 잊고 그냥 편했다.

하룻밤 두었더니 우거지와 감자에 감자탕 국물이 푹 배어서 우거지 먹기에는 바로 먹기 보다는 하룻밤 둔 것이 더 나았다.

 

 

 

크기변환_DSC04158.JPG

 

 

 


 

 

크기변환_DSC04165.JPG

 

 

 

 

 

크기변환_DSC04160.JPG

 

  

 

 

구수하고 고소한 국물에 고기도 넉넉하고 밥에 말아먹기도, 라면사리를 넣어 먹기도 좋았다.

오래 끓이기 때문에 자주 오가며 봐줘야 하는 것이 약간 번거롭긴 해도 등뼈가 저렴하고 국물이 진하니 가격대비 좋았다.

 

 

 

크기변환_DSC05434.JPG

 

 

구수하면서 맵지 않은 국물에서 잡내 없이 깊은 맛이 나고 간도 맞아서 마음에 딱 들었다.

뼈에서 살이 부드럽게 갈라져서 고기를 먹을 것도 있고 보드랍게 후루룩 넘어가는 시래기가 가장 좋았다.

잘 익은 감자도 부숴가며 먹고 라면사리를 삶아서 물을 빼고 넣어서 한 번 더 끓여내서 먹고 밥도 약간 말아 먹으니 속이 시원했다.

  

 

 

  • 뽁이 2015.09.12 23:59
    아아아아아아 감자탕 !!
    어제그제 부산에 비오고 막 그랬다는데
    감자탕 완전 잘 어울렸을 거 같은데요 -
    감자탕은 암요 자고로 깻잎이랑 들깨가 완성해 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
    시래기 맨날 리필해서 먹었었는데 ㅠㅜ
    아 지금 보니 더 먹고 싶어요 0
    써즈 ! 한잔 같이 ㅋㅋㅋ 푸하하하ㅏㅎ
  • 이윤정 2015.09.13 22:31
    저 하루종일 밖에 안나가서 비가 오는 줄도 몰랐어요ㅎㅎㅎ
    감자탕은 깻잎이랑 들깨가 들어가야 아 감자탕이구나 감이 딱 오죠ㅎㅎ
    저도 시래기 리필해서 먹곤 했는데 이런것도 찌찌뽕이라니 재밌어요ㅎㅎㅎㅎㅎ
  • 테리 2015.09.13 00:37
    저는 감자탕 한 번도 안 만들어봤는데^^
    생오리로스 윤정님 덕분에 먹게 된 것처럼 감자탕도 집에서 한 번 도전해볼만 하겠죠? 넘나 군침나요~~
  • 이윤정 2015.09.13 22:32
    감자탕이 생각보다 별일이 없는 편인 것 같아요.
    우거지 데치는 것 빼고는 돼지갈비김치찜이랑 좀 비슷할까 싶어요ㅎㅎ
    테리님은 한 번 만 딱 해보시면 겨울마다 만드실 거 같은 걸요ㅎㅎ
  • 테리 2015.09.15 09:22
    우거지 데쳐 된장양념 주물주물해둔건 냉동실에 많은데. 전 이걸로 한우매운국밥 이런거 할 때만 멸치육수 섞어서 했는데. 감자탕도 도전해볼께요~~!!
  • 이윤정 2015.09.16 00:52
    양념해 둔 우거지 냉동실에 많이 가지고 계시다니 감자탕 만들기 최적입니다ㅎㅎ
  • 돌리핀 2015.09.13 02:02
    와, 내일 감자탕 끓이려고 등뼈 핏물 빼고 있는데 엄청 반가운 글이네요. ㅎㅎ
    윤정 님 레서피로 이미 몇 차례 맛있게 해 먹은 터라 내일 것도 잘되리라 믿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
  • 이윤정 2015.09.13 22:33
    저도 어떻게 더 맛있게 할까 생각없이 그냥 이렇게 늘 만들고 있어요^^
    계절 바뀌니 생각나는 건 비슷한가봐요ㅎㅎㅎ
  • ladyssoul 2015.09.13 12:13
    아 감자 으개가며 푹푹 떠서 먹고싶네요,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지니까 역시 이런 메뉴
    너무 좋아요-
  • 이윤정 2015.09.13 22:34
    마지막에 라면사리 삶으면 감자 으깨져서 국물 농도 엄청 생기고 라면사리에 국물 엄청 묻죠ㅎㅎㅎㅎ
    이렇게 며칠만에 확 날씨가 바뀌니까 주방 들어가도 덜 힘들고 좋네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1 전골 탕 감자탕 file 이윤정 2013.04.14 2605
1080 전골 탕 감자탕, 등뼈해장국, 레시피, 만드는법 4 file 이윤정 2016.10.31 12476
1079 전골 탕 감자탕,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12.06 5943
» 전골 탕 감자탕,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10 file 이윤정 2015.09.12 16097
1077 반찬 갑오징어 양념구이, 오징어두루치기, 갑오징어요리, 오징어볶음 file 이윤정 2014.10.20 11170
1076 반찬 강낭콩 삶기, 강낭콩조림 6 file 이윤정 2019.03.07 17378
1075 전골 탕 개미집 낙곱새 만들기,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8.09 21279
1074 한그릇, 면 경상도식 물국수 만들기, 멸치국수, 잔치국수,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1.07.01 8303
1073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10 file 이윤정 2015.02.27 96598
1072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4 file 이윤정 2018.10.20 7704
1071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소고기무국, 소고기국 4 file 이윤정 2021.02.17 5070
1070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얼큰한 소고기무국 2 file 이윤정 2022.05.23 2396
1069 일상 경상도식 순대막장, 순대쌈장 2 file 이윤정 2018.07.12 16376
1068 국 찌개 계란국, 명란젓 주먹밥, 유부초밥 4 file 이윤정 2016.01.24 7834
1067 밥류 계란볶음밥, 달걀볶음밥 7 file 이윤정 2018.02.10 79051
1066 일상 계란샐러드, 에그샐러드 4 file 이윤정 2016.04.14 18423
1065 반찬 계란장조림 만드는법, 레시피 5 file 이윤정 2015.11.09 10565
1064 반찬 고갈비, 고갈비양념 2 file 이윤정 2014.09.28 6985
1063 고기 고구마 돈까스 8 file 이윤정 2017.11.06 6574
1062 반찬 고구마순 조림 2 file 이윤정 2020.06.08 4097
1061 반찬 고구마순볶음 고구마줄기볶음, 고구마줄기 손질하기 4 file 이윤정 2019.07.22 82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