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1518 추천 수 0 댓글 10

 

 

 

 

 

김치말이국수

 

 

 

 

크기변환_DSC00772.JPG

 

 

멸치육수에 김치국물과 식초로 맛을 맞춘 육수에 김치볶음, 오뎅, 계란지단, 오이, 단무지를 고명으로 올리고 양념장과 김을 얹어서 김치말이국수를 만들었다.

일일이 채써는 게 약간 귀찮긴 한데 날이 약간 더워지면 차가운 국수가 먼저 생각난다.

 

 

 

 

사용한 재료는

 

 

국수 넉넉하게 2인분

 

멸치육수

김치국물

식초 약간

 

김치

다진마늘

다진파

물엿

 

오뎅 반장

계란 2개

단무지 약 5센치

오이 반개

김가루

 

 

양념장으로

쪽파

고춧가루

다진마늘

간장

참기름

 

 

양념장에 청양고추도 하나 다져넣으면 매콤하게 좋다.

 

 

 

디포리, 표고, 다시마, 무, 황태, 대파로 진하게 육수를 우려내고 체에 거른 다음 윗물만 살살 따라 찌꺼기를 버렸다.

전날 만들어서 냉장고에 넣고 차게 보관했다.

 

멸치육수 약 1리터에 김치국물을 3~4국자 정도(취향에 따라 가감) 넣어서 저은 다음 체에 걸러서 맛을 보고

약간 새콤하게 식초를 반스푼정도 넣고 맛을 봐가며 매콤하고 새콤한 국물을 만들었다.

국물에 간이 없으니까 약간 심심한데 양념장을 넣으면 맞으니까 이때 간을 맞출 필요는 없다.

 

식초는 지금 넣지 않고 마지막에 양념장을 넣어서 비비고 난 다음 간을 보고 취향에 따라 약간 넣는 것도 좋다.

 


 

크기변환_DSC09262.JPG     크기변환_DSC00764.JPG
 
 
 

 

 

김치는 잘게 썰어서 김치국물 약간, 다진마늘, 다진파, 물엿약간을 넣고 수분이 없도록 바짝 볶았다.

 


 

크기변환_DSC00758.JPG     크기변환_DSC00762.JPG

 

 

 

 

 

 

양념장은 정해진 분량은 없고 채소의 양에 따라 간장과 참기름을 붓는데

그릇에 잘게 썬 쪽파를 넉넉하게 넣고, 다진마늘, 다진 고추, 고춧가루를 넣고 참기름을 먼저 약간 부은 다음 간장을 다른 재료가 잠기지 않고 살짝 보일 정도로 뻑뻑하게 만들었다.

참기름을 먼저 부어야 간장의 양을 가늠하기가 쉽다. 깨도 약간..

 


 

크기변환_DSC00759.JPG     크기변환_DSC00760.JPG


크기변환_DSC00761.JPG     크기변환_DSC00767.JPG


 

 

 

고명을 준비하고 양념장을 만들면서 큰 냄비에 물을 넉넉하게 받아서 팔팔 끓였다.


 


크기변환_DSC00765.JPG     크기변환_DSC00768.JPG

 

 

 

오뎅은 데치고 계란지단도 부쳤다.

오뎅, 계란지단, 단무지, 오이는 얇게 채썰었다.

 

 

국수는 한소끔 끓으면 물을 1컵 붓고 다시 끓으면 불을 끄고 찬물에 씻었다.

 

 

 

 

국수에 고명을 넉넉하게 담고 육수를 붓고 양념장과 김가루를 뿌렸다.


 

크기변환_DSC00769.JPG

 

 

 

 

크기변환_DSC00772.JPG

 

 

 

 

크기변환_DSC00770.JPG


 

 

 

 

 

크기변환_DSC00773.JPG

 

 

사진 찍고 국물을 더 부었다.

 

국수 좋아해서 면을 듬뿍 해서는 고명 넉넉하게 넣고 멸치육수에 매콤하고 새콤하게 간한 육수로 잘 말아먹었다.

고명을 딱 올려서 앞에 한 그릇씩 받으면 고명과 면, 육수를 비비는 손길이 바빠진다.

시원한 김치말이 국수로 점심을 먹고 나면 속 시원한 느낌이 계속 남아서 기분이 조금 좋았다.

 

 
 
 
 
 

 

 

 다른날 집에 당장 있는 재료로 국수, 멸치육수, 계란지단, 단무지, 양념장으로 간단하게 냉국수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0317.JPG     크기변환_DSC00318.JPG

 

 

 

육수용 청어새끼(솔치)에 표고, 다시마, 무, 황태, 대파로 육수를 냈더니 육수가 투명하지 않았는데 그릇에 담으니 레몬색이 되어버렸다;;;;

 


 

크기변환_DSC00321.JPG

 

 

 


 

크기변환_DSC00322.JPG

 

 


크기변환_DSC00323.JPG


 

육수가 구수하고 양념장으로 간을 맞춰서 입맛에 맞고 국수도 후루룩 먹기 좋고 늘 먹던 그 맛 그대로다.

평범하디 평범하고 고명도 그냥 있는 걸로 대충 올린 냉국수 한그릇이지만 언제나 늘 좋다.

 

 

 

 

 

 

 

 

  • 뽁이 2015.05.05 21:21
    크크크 좋아요좋아 !!! 간단하게 국수나 말아먹을까 ? 했다가 ...
    욕먹는다는 그 국수 ㅋㅋㅋ 진짜 후루룩 ! 먹을땐 넘 간단한데 !
    고명 채썰고 육수내고 하는건 일이죠 ;;
    가지런히 올린 고명 보니까 아 더 먹고 싶어요 ㅠㅠ
  • 이윤정 2015.05.07 22:57
    만드는 사람은 간단하게 국수나 먹을까 할 수 있어도 먹는 사람은 절대 그런 말 하면 안되죠ㅎㅎㅎㅎㅎㅎ
    육수도 미리 내야하고 채썰고 진짜 만들어 보라며ㅎㅎㅎㅎㅎ
    그래도 누가 만들어주면 진짜 후루룩 뚝딱 할 수 있어요ㅎㅎ
  • 혜니홀릭 2015.05.06 06:57
    여러가지 사정으로 못들어온 한달동안 많은 요리들이 올라왔네요~ 이 고급져보이는 김치말이 국수는 뭐죠... 좀 더 더워지면 시도해봐야겠어요. 지난 여름엔 콩국수랑 냉모밀만 엄청 해먹었었는데 이번 여름은 요아이도 껴줘야겠어요. 고명은 좀 간단히해서요.. ㅎㅎㅎ
  • 이윤정 2015.05.07 22:58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셨나요?
    요즘 부쩍 더워서 이런 시원한 국수가 땡기더라고요.
    냉모밀 저도 엄청 좋아하는데 이번 여름엔 냉모밀도 열심히 먹어야겠습니다ㅎㅎㅎ
  • Finrod 2015.05.06 09:03
    와... 오늘 완전 여름 날씨라 축 늘어져 있었는데 국수 사진 보니까 미쳐버릴 것 같네요. ㅠㅠ
  • 이윤정 2015.05.07 22:58
    5월인데도 벌써 더운거 보니 6,7,8월 어쩌나 싶어요. 거기다 저 여름 엄청 타거든요ㅠㅠ
    여름에는 진짜 밥도 하기 싫은데 누가 국수나 말아줬으면 좋겠어요ㅎㅎ
  • Solsort 2015.05.06 16:25
    이거 보니까 여름 왔다 싶어요 ㅋㅋ 근데 왜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지 ㅠㅠ
  • 이윤정 2015.05.07 22:59
    간단하다면 간단한데 하나하나 준비하다보면 국수 하나에 무슨 이렇게 손이 많이 가나 싶고 그렇죠.
    그래서 아래처럼 그나마 비교적 간단하게 먹는 일도 많아요ㅎㅎㅎ
  • brd 2015.05.07 21:15
    저는 희한하게 이때까지 김치말이국수는 안먹어봤어요.ㅎㅎㅎ 항상 여름엔 비빔국수를 먹었고...겨울엔 잔치국수를 먹되 김치 양념해서 올린 고명을 얹어서 먹었죠. 재료를 보니 멸치육수에 김치라 상상이 가는데 여름에 해먹기 좋겠어요!!
  • 이윤정 2015.05.07 23:01
    저 국수 좋아해서 비빔국수도 진짜 잘 먹는데 비빔국수 양념장 딱 입맛에 맞게 이거야! 할 때가 잘 없어요. 올해는 비빔국수 양념에 매진해야할까봐요ㅎㅎ
    잔치국수는 겨울에 드시는군요ㅎㅎ 저는 친정엄마께서 늘 해주시던 냉국수가 가장 익숙해요. 위 육수에 김치,식초만 없는 버전으로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한그릇, 면 XO소스 계란볶음밥, 햄계란볶음밥 2 file 이윤정 2019.01.06 4974
63 한그릇, 면 감자수제비 6 file 이윤정 2015.10.20 9879
62 한그릇, 면 경상도식 물국수 만들기, 멸치국수, 잔치국수,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1.07.01 7646
61 한그릇, 면 곤약냉채 14 file 이윤정 2019.07.12 3383
60 한그릇, 면 골뱅이무침 만들기, 비빔양념 2 file 이윤정 2015.08.09 7513
59 한그릇, 면 굴수제비, 레시피 (시판소스 사용) 6 file 이윤정 2019.12.21 2546
58 한그릇, 면 굴수제비, 수제비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6.03.22 4989
57 한그릇, 면 김치 베이컨 토마토 파스타 + 리코타치즈 6 file 이윤정 2019.12.19 4389
» 한그릇, 면 김치말이국수, 냉국수 10 file 이윤정 2015.05.05 11518
55 한그릇, 면 김치우동 4 file 이윤정 2022.01.01 3731
54 한그릇, 면 낙곱새양념으로 곱창순두부덮밥 4 file 이윤정 2020.08.12 2309
53 한그릇, 면 낙지볶음덮밥 4 file 이윤정 2017.03.30 19683
52 한그릇, 면 냉국수, 멸치국수 13 file 이윤정 2016.05.22 14455
51 한그릇, 면 닭곰탕 file 이윤정 2021.12.26 2503
50 한그릇, 면 닭다리살튀김을 올린 닭야채철판볶음밥 4 file 이윤정 2020.08.05 2542
49 한그릇, 면 닭수제비, 닭칼국수, 레시피 (시판소스 사용) 2 file 이윤정 2019.12.13 4919
48 한그릇, 면 닭죽 file 이윤정 2013.07.23 3160
47 한그릇, 면 닭죽 file 이윤정 2022.02.08 1302
46 한그릇, 면 닭칼국수 2 file 이윤정 2018.02.20 14648
45 한그릇, 면 닭칼국수, 양념장, 닭칼국수만드는법 file 이윤정 2013.08.09 439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