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반찬
2013.04.09 23:42

유채나물 무침

조회 수 4040 추천 수 0 댓글 0

 

 

 

2013/04/09

유채나물 무침

 

 

 

크기변환_DSC03379.JPG

 

 

 

유채는 엄마께 여쭤보니 된장무침을 하면 된다고 하셔서 젓갈이나 간장을 사용하지 않고 된장으로 무쳤다.

그냥 데쳐도 부드럽다고 하셨는데 잎을 떼내다 보니까 줄기껍질이 있어서 성격상 일일이 다듬을 수 밖에 없었다..

 

 

'억센 줄기는 껍질을 벗기고 잎을 정리해서 끓는 소금물에 데친 다음 물기를 꼭 짜고 된장, 다진마늘, 참기름, 깨소금으로 무치면 끝.'

 

 

엄마께 유채나물 여쭤보면서 김치전도 하고 있다니까 유채꽃은 따로 떼어 김치전에 올려서 이쁘게 만들라 하셨는데,

다듬다보니까 빡쳐서 봄나물을 앞에 두고 건강하고 향긋하고 봄의 기운을 돋우고

등등은 에라 모르겠고 내게 왜 이렇게 많이 주셨어ㅜㅜ 가 되어서 처음에는 따로 꽃을 모아뒀다가 같이 대충 다듬어버렸다.

그래도 다 만들어서 간 볼 때 조금 먹어보니 향긋은 하고 봄의 기운은 모르겠고 뭐 대충 먹을만 하기는 했다. 

 

 

 


크기변환_DSC03355.JPG     크기변환_DSC03356.JPG


크기변환_DSC03357.JPG     크기변환_DSC03358.JPG


크기변환_DSC03375.JPG     크기변환_DSC03377.JPG


 

크기변환_DSC03379.JPG

 

 

 

 

 

데치기 전에는 한~냄비더니 다 무치고 나니 딱 반찬통에 하나 나왔다.

역시 데쳐서 만드는 나물은 데치기 전에는 불린 미역 같다가 데치고 나면 마른미역처럼 부피가 줄어든다.

어떤 채소가 그렇지 않겠냐만은, 니네들 다 그냥 미역처럼 물에 들어갔다가 오면 양이 늘어나면 안되겠니? 라고 생각했다.

 

 

 

 


  1. 뱅어포무침, 뱅어포구이

  2. 꼬막무침

  3. 숙주나물, 시금치나물, 머위나물, 동초나물

  4. 유채나물 무침

  5. 우엉조림, 우엉채볶음

  6. 감자조림, 간장감자조림

  7. 깻잎무침, 간장양념깻잎

  8. 깻잎전, 돼지고기깻잎전

  9. 깻잎참치전, 참치깻잎전

  10. 문어볶음

  11. 맛살 계란말이

  12. 황태채무침. 황태채볶음

  13. 두부조림

  14. 쥐포무침

  15. 소세지야채볶음, 소세지케찹볶음.

  16. 깻잎무쌈

  17. 가자미조림

  18. 육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