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9849 추천 수 0 댓글 4

 

 

 

 

오이무침

 

 

 

0.JPG

 

 

 

오늘 농산물 도매시장에 또 다녀왔다.

여태 언제 햇양파가 나오나 생각했는데 마침 오늘은 올해 처음으로 햇양파가 나와서 반가운 마음에 한바구니 사고

쪽파에 대파, 오이, 표고버섯, 양송이버섯까지 싸서 넉넉하게 사왔다.

1년 중에 햇양파가 나오는 시기를 가장 좋아해서 기분도 조금 좋았다.

 

 

 

사용한 재료는

 

오이 큰 것 1개 (작은 것으로는 1.5개 정도 분량)

 

쪽파 몇개

 

절임용 굵은 소금

 

고춧가루 1.5숟가락

멸치액젓 반숟가락

간장 반숟가락

설탕 1숟가락

다진마늘 1숟가락

참기름, 깨

 

 

 

시장에서 오이가 큰 것인데도 씨가 크지 않은 걸로 잘 골라주셔서 이정도 분량이었는데 보통 크기로 사용하면 양에 따라 양념양도 조금 달라진다.

 

 

 

오이는 소금으로 문질러 씻고 돌기부분을 적당히 벗겨냈다.

새끼손가락 2마디만한 크기로 썰어서 굵은 소금을 뿌리고 버무려서 20분 정도 절인 다음 물에 헹궈내고 샐러드스피너로 물기를 제거했다.

쪽파는 오이와 비슷한 길이로 썰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9739.JPG     크기변환_DSC09740.JPG


크기변환_DSC09741.JPG     크기변환_DSC09744.JPG


크기변환_DSC09745.JPG     크기변환_DSC09747.JPG

 

 

 

 

물기를 뺀 오이에 양념을 넣고 버무려서 설탕이 녹기를 조금 기다렸다가 쪽파를 넣고 한 번 더 버무리고 밥상에 올렸다.

양념의 양을 써두긴 했지만 오이가 각각 크기가 다르니까 하나 먹어보고 매콤, 짭짤, 살짝 달달한 맛이 딱 맞게 고춧가루, 간장, 설탕의 양을 조절하면 적당하다.

 

 

 

 

도중에 파강회도 만들었다. 파강회는 심플하게 파만 데쳐서 접어놓고 초장 뿌려 끝.

 


크기변환_DSC09759.JPG


 

 

 

 

 

크기변환_DSC09762.JPG


 

 

 

 

오이는 절여서 물빼고 양념장 무치면 끝.

 

 

크기변환_DSC09751.JPG

 

 

 

 


 

크기변환_DSC09752.JPG

 

 

 

 


 

크기변환_DSC09756.JPG


 

 

갓 무쳤을 때보다 몇시간 지나니 아삭하니 매콤하게 양념이 잘 배어서 더 맛있었다.

맛있다고 오이를 몇개 더 사와서 또 만들어뒀다. 내일 아침에 상큼하게 먹으면 좋겠다 싶다.

1주일 후 추가내용 - 수분이 많은 오이는 2시간 두었다 먹으니 딱 좋고 이틀까지 보관해보니 흥건해져서 별로였다.

 

 

 

불고기에 파강회, 오이무침, 그리고 남은 미역국을 데워서 밥상을 차리니 한끼 식사로 딱 맞게 잘 어울렸다.

아삭아삭하고 상큼하게 금방 무친 오이무침은 늘 맛있고, 다른 재료 없이 딱 파만 데쳐 만든 파강회도 단순하긴 해도 밥상에 잘 어울렸다.

 

 

 

 

 

 

  • 뽁이 2015.04.09 07:55
    아앙 오늘 아침 반찬은 오이무침 ?!
    아 맛있죠 이거이거 ㅠ
    냉장고에 들어갔다가 더 맛있어 지는 몇 안되는
    반찬 중 하나인거 같아요 ㅋㅋ
    시원하게 되면서 아삭하기도 하고 국물(?)도 좀 생기고 ㅋㅋ
    아 아삭 ! 하고 입에 베어먹는 맛 상상하고 있어요 ㅋㅋㅋ

    맞아요 요즘 쪽파가 제철이라 달디달아요
    그냥 데치기만해도 어찌나 단지 *_*
    불고기에 오이무침 미역국 파강회
    상상만해도 딱 ! 완벽한 한 상이에요 ~~~
  • 이윤정 2015.04.10 21:24
    냉장고에 들어갔다 나오면 더 맛있어지는 몇 안되는 반찬이라니 뽁님 진짜ㅎㅎㅎ 포인트 확실하심ㅎㅎㅎㅎㅎㅎ
    아삭아삭한게 오늘 아침까지 먹었어요ㅎㅎㅎ
    이번에 도매시장에서 산 쪽파는 좀 물러서 빨리 먹어야 하는데
    뽁님 말씀대로 달디 다니까 뭐라도 얼른해서 먹어야겠어요ㅎㅎㅎ
  • 테리 2015.04.11 18:26
    제가 제일 못하는 요리가 오이로 하는 한식 반찬인데.ㅎㅎ 오이향에 마늘.고춧가루.식초 이런게 섞인맛을 싫어어해서 간을 못 맞춰요.ㅋㅋ
    오이킬러 남편한테 윤정님 레시피 고대~로 해줘야겠네요.ㅋ
  • 이윤정 2015.04.13 00:33
    저는 오이 좋아해서 생으로 잘 먹고 내킬 때만 오이무침 해먹고 하는데 역시 좋아하는 음식이 간 맞추긴 편한 것 같아요^^
    오이 좀 킬하시는 분 입맛에 맞았으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김치, 장아찌, 무침 햇마늘로 마늘장아찌 2 file 이윤정 2017.05.22 37183
61 김치, 장아찌, 무침 한입 오이소박이 4 file 이윤정 2017.04.21 47754
60 김치, 장아찌, 무침 풋마늘장아찌 file 이윤정 2013.04.15 3384
59 김치, 장아찌, 무침 풋마늘 장아찌 2 file 이윤정 2015.03.29 21049
58 김치, 장아찌, 무침 풋마늘 장아찌 4 이윤정 2017.03.28 33527
57 김치, 장아찌, 무침 풋마늘 김치 2 file 이윤정 2017.04.14 28702
56 김치, 장아찌, 무침 파김치, 김치양념 4 file 이윤정 2015.11.28 9154
55 김치, 장아찌, 무침 파김치 6 file 이윤정 2016.10.15 7838
54 김치, 장아찌, 무침 탄산수 물김치 7 file 이윤정 2016.07.09 11044
53 김치, 장아찌, 무침 치킨무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5.08.29 10873
52 김치, 장아찌, 무침 치킨무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7.11.13 30193
51 김치, 장아찌, 무침 충무김밥, 석박지, 오징어무침, 오뎅무침 만들기 9 file 이윤정 2016.07.30 16770
50 김치, 장아찌, 무침 초간단 오이장아찌 2 file 이윤정 2022.04.30 3112
49 김치, 장아찌, 무침 채소무침 기본, 양배추무침 6 file 이윤정 2021.03.10 4082
48 김치, 장아찌, 무침 쪽파장아찌 9 file 이윤정 2016.08.14 13534
47 김치, 장아찌, 무침 짭짤이 토마토 장아찌 2 file 이윤정 2017.04.08 34263
46 김치, 장아찌, 무침 오이소박이 file 이윤정 2013.06.02 4071
45 김치, 장아찌, 무침 오이무침, 레시피, 만드는법 8 file 이윤정 2016.04.21 33461
» 김치, 장아찌, 무침 오이무침 4 file 이윤정 2015.04.09 9849
43 김치, 장아찌, 무침 여름막김치, 파프리카김치, 어린이김치 4 file 이윤정 2016.08.03 61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