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96599 추천 수 0 댓글 10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0.JPG

 

 

 

 

평소 국거리를 넉넉하게 사서 통째로 냉동했다가 하나씩 꺼내쓰고 있다.

떨어지면 다시 주문하고..

 

 

소고기국으로 맑은 국도 좋지만 늘 먹어온 얼큰한 소고기 뭇국이면 밥 한끼가 금방이다.

자주도 올린 얼큰한 소고기뭇국이지만 두번 더 해먹고 내용도 중복되는 것이 많지만 또 올려본다.

 

맑은 소고기 무국은 여기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category=207&document_srl=11464

 

 

사용한 재료는

 

양지 400그램

무 작은 것 1개

황태육수 약 1~1.5리터

 

다진마늘 2스푼

고춧가루 1~2스푼 듬뿍

국간장 4스푼

 

대파 1대

숙주 200그램

 

 예전에도 자주 올린 내용인데

간은 국간장으로 물을 부은 양에 따라 조절하는데 국간장의 염도가 보통 약 25%정도 되니까

국간장의 염도가 25%라 칠 때 국물 염도를 1%정도 맞춘다면 

국을 끓여서 최종적으로 될 국물의 양 1리터당 약 국간장 42미리 (3스푼 조금 못되게)를 넣어야 산술적으로 맞다.

1%면 사람에 따라 짜다고 느낄 수 있으므로 0.7%에 맞추면 30미리(2스푼)가 필요하다.

1시간동안 서서히 국물이 졸아드니까 졸아들 양을 고려해서 물을 넉넉하게 넣고 만들면 간이 맞고,

염도를 생각했다 하더라도 입맛은 다들 다르고 육수에도 염도가 있고 간장의 염도도 다 다르니까 대략적인 양만 생각하고 마지막에는 간을 맞춰야 간이 맞다.

 

 

한우양지는 살짝 헹궈서 굽기 좋도록 겉의 물기를 닦고, 무는 나박나박 썰어서 준비했다.

소고기를 삶으면서 무는 썰고 숙주 다듬고.. 마늘, 국간장, 대파 역시 소고기를 충분히 익힌 다음 쓸거니까 천천히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7944.JPG     크기변환_DSC07945.JPG


 

 

 

냄비에 양지를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구워서 황태육수를 아주 넉넉하게 부은 다음 끓이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DSC07946.JPG     크기변환_DSC07947.JPG

 

 

 

끓기 시작하면 거품 떠오른 것은 걷어낸 다음 중불로 낮춘 다음 1시간이 조금 넘도록 푹 끓여냈다. 중간에 물이 졸아들면 물을 더 추가했다.

아래 내용은 이전 포스팅에서 복사..

국을 끓일 때에는 국에 들은 재료와 육수가 잘 어우러져야 하는데 물은 어차피 100도에서 더 올라가지 않으니 굳이 센불에 펄펄 끓도록 하지 않아도 된다.

강한 불로 재료의 변형을 줄 필요도 없고, 너무 높은 온도에서 끓이면 유화가 일어나 국물이 더 탁해진다. 끓고 있다는 것만 알 수 있을 정도로 중약불에 하면 충분하다.

특히 뚜껑을 덮은 경우에는 내부의 온도가 쉽게 떨어지지 않고 열이 내부에서 대류하기 때문에 더욱 더 높은 온도에서 끓일 필요가 없다.

덩어리의 고기로 국을 끓였다면 내부까지 익으면서 고기에서 국물이 더 배어나오기 때문에 오래 끓일수록 국물맛도 더 좋아진다.

 

 

 

소고기를 삶는 동안 무를 썰고 숙주나물도 다듬고 마늘도 다듬고 다지고 하니 1시간이 금방 지나갔다.

 

 

크기변환_DSC04204.JPG     크기변환_DSC04200.JPG


 

 

 

고기+육수에 고춧가루, 다진마늘, 국간장을 넣고 무가 푹 무르고 고춧가루가 겉돌지 않으면서 색이 잘 들고 간이 맞도록 40분정도 중약불에 끓여냈다.

 

 

크기변환_DSC07948.JPG     크기변환_DSC07949.JPG


 

 

 

 

 

무를 익히면서 중간에 고기를 건져서 만질 수 있을 정도로 식으면 얇게 썰어서 다시 국에 넣었다.

썰면서 맛을 봤는데 부들부들한 것이 맛있었다..

 
 

크기변환_DSC07951.JPG     크기변환_DSC07952.JPG

 
크기변환_DSC07953.JPG     크기변환_DSC07954.JPG

 

 

 

 

고기는 썰어서 다시 국에 넣고 무가 스푼으로 가볍게 눌러도 으깨질 정도로 익으면 마지막으로 대파와 숙주를 넣고 조금 더 끓이다가 간을 보면 완성.

 


크기변환_DSC07950.JPG     크기변환_DSC07955.JPG


크기변환_DSC07956.JPG     크기변환_DSC07957.JPG

 

 

크기변환_DSC07958.JPG     크기변환_DSC07960.JPG

 

 

 

 

중간에 봐서 국물이 모자라면 팔팔 끓는 물이나 생수를 추가하고 간을 보고 싱거우면 국간장을 조금 더 넣고 마지막에는 간을 보고 필요에 따라 소금을 약간 넣기도 하는데

4~6인분 정도 되는 양이니까 다시 끓여 먹을 것을 생각해서 약간 싱겁게 완성하는 것도 좋아한다.

 

 

 

 

국물은 간도 딱 맞고 양도 적당한 수준인데 건더기가 그득했다.

 


 

크기변환_DSC07964.JPG

 

 

 

 

 

 

0.JPG

 

 

 

 

크기변환_DSC07967.JPG

 

 

 

 


 

크기변환_DSC07969.JPG


 

 

완전 보드라운 양지에 얼큰한 국물과 잘 으깨지는 무, 숙주까지 내가 딱 좋아하는 소고기무국이었다.

 

 

남은 국은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다음날 데워먹었는데 역시 데워 먹는 국이 더 맛있었다. 늘 하는 말이긴 한데;; 누가 해 준 것 같고 좋았다.....

 

 

 

크기변환_DSC07971.JPG


 

 

 

 

 

 

 

다른날 엄마께 국거리 잘게 썬 것을 받아와서 소고기를 바특하게 볶다가 무를 넣고 고춧가루, 다진 마늘과 함께 달달 볶은 다음

물을 넉넉하게 붓고 국간장을 넣고 50분정도 푹 끓여내서 만들었다.

중간에 싱겨워서 고춧가루를 조금 더 넣고 마지막에 대파만 넣어서 간단하게 끓였다.

 

 

 

크기변환_DSC05124.JPG     크기변환_DSC05125.JPG


크기변환_DSC05126.JPG     크기변환_DSC05127.JPG


크기변환_DSC05128.JPG     크기변환_DSC05135.JPG


크기변환_DSC05142.JPG

 

 

 

 

숙주가 있으면 더 좋았겠지만 없어도 고기가 좋아서 그런지 단순한 재료로도 국이 맛있었다.

 

계란말이 하나 곁들이고 밥 말아서 밥상을 차렸다.

밥을 푹푹 말아서 훌훌 잘 넘어가는, 얼큰한 소고기뭇국이었다.

 

 

 

 

 

 

 

 

  • 뽁이 2015.02.27 23:21
    크크크 저는 소고기무국은 원래 이런줄 알고 자랐는데
    서울 오니까 이게 경상도식이래요 ㅋㅋㅋ
    원래 빨간국물에 먹는거 아니냐며 !

    저희집은 무 삐져넣고 소고기는 그냥 국거리로 하는데
    처음 버전은 역시 식당 ? 용 버전 처럼 멋드러져요 ㅋㅋ
    남이 진짜로 식당처럼 끓여내주면 좋을텐데 ㅋㅋ
  • 이윤정 2015.02.28 00:44
    그쵸! 제가 맑은 국에다가 경상도 외 지역식 소고기뭇국이라고 써야 하는데ㅎㅎㅎㅎ
    원래 빨간국물 아니냐며!
    저는 통으로 쓰면 좀 대접받는 것 같아서 좋아하지만 국거리도 좋아요ㅎㅎ
    남이 한우 양지 듬뿍 써서 이렇게 끓여주면 얼마나 좋겠어요ㅎㅎ
  • cuisinier 2015.02.28 00:05
    남자친구 밥상에 올릴 국과 반찬을 고민중인데 부산출신이라 이런 국도 좋아할거같네요~ 간단하면서 맛있는 조합을 고민중인데 윤정님 메뉴 조언받을 수 있을까요 ㅎㅎ
  • 이윤정 2015.02.28 00:46
    부산 출신이시면 얼큰한 소고기 뭇국 당연히 좋아하실거에요ㅎㅎ 메뉴 조합이라.. 너무 범위가 큰데 다른 조건은 없을까요?
  • 테리 2015.03.01 13:03
    저는 서울사람인데도 이런 빨간 무국 너무 좋아해요.
    하얀것보다 확 땡기쟎아요?
    우리 엄마는 넘 싫어한다는.ㅋ
    나이가 든 어르신들은 확실히 음식관이 개방적이지는 않더라구요. 특히 한 손맛 하시는분들이 더하고.
    뭐,음식솜씨 없으신 분들은 이거나저거나 맛만 있음 좋다고 하시죠.ㅎㅎ여기서는 음. 한우국밥? 이런식으로 메뉴가 나오는 것 같아요. 소호정같은 안동 국수. 전 파는 업장들에서요~^^
  • 이윤정 2015.03.01 22:46
    역시 어른들은 드시던 음식 계속 드시는 경향이 강하시죠ㅎㅎ
    저는 맛만 좋으면 다 좋은데 요즘 사람들은 대체로 그렇지 않으려나요ㅎㅎ
    대신에 맛 없으면 ㅠㅠ
  • kimmy80 2015.03.02 03:02
    저 어제 끓여먹었는데~ 고기는 적게넣고 숙주엄청넣었더니 신랑이 숙주비린내난다고 궁시렁거리고..ㅋㅋ 제 솜씨가 워낙 좋아서ㅋㅋㅋ
    일하는 가게사장언니가 서울사람인데 흰무국만 먹어봤다길래 요거 갈쳐줬더니 넘 맛있다고 자주 해드시더라구요.
    전 항상 두번째방법으로 하는데 담엔 첫번째방법으로 해봐야겠네요.
    고기육수때매 맛이 훨 좋을것같아요~
  • 이윤정 2015.03.03 00:31
    숙주가 얼마나 금방 상해서 막 사기 불편하고 다듬기 귀찮은 채소인데 많이 넣었다고 말씀하신다니 배가 부르..시네요ㅎㅎㅎㅎ
    맑은 소고기국만 알던 사람은 이러 보고 놀라시기도 하더라고요.
    재료 똑같이 들어가면 맛이야 똑같겠지만 저는 보기에는 첫번째것이 좋더라고요ㅎㅎ 물론 시간은 더 많이 들지만요^^
  • 혜니홀릭 2015.03.02 07:20
    요거요거 맛있어요. 항상 하연 뭇국만 먹어봤었는데 부산시댁에서 요렇게 빨간 뭇국으로 해 주시더라구요. 하얀뭇국묵보다 맛있어서 요렇게 먹고 있네요. 경상도 음식이 맛이 없다하지만 은근히 맛있는것도 많은듯해요. 결혼하고 처음 먹어본 재첩국도 신세계였다는~
  • 이윤정 2015.03.03 00:32
    역시 경상도에서는 평소 먹는 뭇국은 다 이렇게 빨갛게 먹고 제사때나 맑은 탕국 먹고 그렇죠^^
    저희 아버지는 맑은 뭇국에 마지막으로 고춧가루 넣고 입맛에 맞춰 드시기도 해요ㅎㅎ
    재첩국도 윗지방에는 없나봐요! 처음 알았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1 전골 탕 감자탕 file 이윤정 2013.04.14 2606
1080 전골 탕 감자탕, 등뼈해장국, 레시피, 만드는법 4 file 이윤정 2016.10.31 12477
1079 전골 탕 감자탕,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12.06 5945
1078 전골 탕 감자탕,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10 file 이윤정 2015.09.12 16099
1077 반찬 갑오징어 양념구이, 오징어두루치기, 갑오징어요리, 오징어볶음 file 이윤정 2014.10.20 11173
1076 반찬 강낭콩 삶기, 강낭콩조림 6 file 이윤정 2019.03.07 17384
1075 전골 탕 개미집 낙곱새 만들기,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8.09 21301
1074 한그릇, 면 경상도식 물국수 만들기, 멸치국수, 잔치국수,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1.07.01 8332
»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10 file 이윤정 2015.02.27 96599
1072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4 file 이윤정 2018.10.20 7704
1071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소고기무국, 소고기국 4 file 이윤정 2021.02.17 5072
1070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얼큰한 소고기무국 2 file 이윤정 2022.05.23 2400
1069 일상 경상도식 순대막장, 순대쌈장 2 file 이윤정 2018.07.12 16387
1068 국 찌개 계란국, 명란젓 주먹밥, 유부초밥 4 file 이윤정 2016.01.24 7835
1067 밥류 계란볶음밥, 달걀볶음밥 7 file 이윤정 2018.02.10 79065
1066 일상 계란샐러드, 에그샐러드 4 file 이윤정 2016.04.14 18424
1065 반찬 계란장조림 만드는법, 레시피 5 file 이윤정 2015.11.09 10571
1064 반찬 고갈비, 고갈비양념 2 file 이윤정 2014.09.28 6985
1063 고기 고구마 돈까스 8 file 이윤정 2017.11.06 6574
1062 반찬 고구마순 조림 2 file 이윤정 2020.06.08 4097
1061 반찬 고구마순볶음 고구마줄기볶음, 고구마줄기 손질하기 4 file 이윤정 2019.07.22 82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