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코로나 때문에 도시락을 몇개월째 싸고 있는데 최근에는 아침 도시락도 쌀 일이 생겨서 아침 샐러드 도시락, 점심 일반 도시락 반찬을 싸서 보내고 있다.

아침 점심 / 저녁 사이에 음식만드는 텀이 길어서 사실 별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저녁시간이 되면 은근 아무것도 싫은 기운이 몰려온다.

 

고기를 살 때는 이것저것 다양하게 만들어야지 사놨던 고기도 아 그냥 만만하게 김치찌개나 할까 아 그냥 구워먹고 말까 하는 경우가 많다.

오늘은 어제 올린 업진살 구워먹은 이야기에 이어서 등심덧살 구워먹은 이야기이다.

(사실은 김치찌개는 손이 더 덜가서 더 만만한 김치찌개를 더 자주 만드는..)

 

등심덧살은 여전히 주로 미트박스에서 구매하고 있고 최근에 가격이 많이 떨어져서 도매가 기준 1키로에 16000~18000원 정도이다.

요즘같이 도매가가 저렴할 때 넉넉하게 샀다가 냉동해서 두루 사용하는 것도 좋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양파랑 새송이버섯은 고기랑 같이 구우면 자리를 너무 많이 차지하니까 미리 노릇노릇하게 굽고 접시에 옮겨 둔 다음 고기를 구울 때 가장자리에 놓고 조금 더 구워서 같이 먹으면 편하다.

IMG_3082.JPG

 

 

 

IMG_3085.JPG

 

 

 

IMG_3087.JPG

 

 

 

콜라비생채 - https://homecuisine.co.kr/hc10/106765

양파절임 - https://homecuisine.co.kr/hc10/105548

대파무침 - https://homecuisine.co.kr/hc10/104322

대파절임 - https://homecuisine.co.kr/hc10/103390

 

IMG_2905.JPG

 

 

 

IMG_2906.JPG

 

 

등심덧살이야 소금간만 맞게 하고 노릇노릇 구워먹으면 다른 반찬도 별로 필요없긴 하다.

중간중간 얇은 뒤지개를 사용해서 무쇠팬 위를 정리하고 기름도 닦아가면서 한 판씩 추가해가며 구웠다.

 

미리 구워 둔 새송이버섯도 조금 더 구워서 따뜻하게 만들어서 쌈장에 찍어먹으면 좋다. 양파나 마늘 감자 등 각종 채소도 같이 구우면 당연히 다 맛있다.

 

 

(다른날)

IMG_3090.JPG

 

 

 

IMG_3097.JPG

 

 

 

마지막으로 김치볶음밥.

고기를 조금 남겨서 잘게 자른 다음 김치, 대파 넣고 달달 볶다가

IMG_2907.JPG

 

 

IMG_2909.JPG

 

 

밥 넣고 산들애 좀 넣고 후추도 약간 탈탈 넣고 달달 볶고 참기름도 약간 넣고 달달 볶은 다음 무쇠팬에 쫙 눌러서 펴서 연기가 약간 나면서 따글따글 소리가 나도록 뒀다가 누룽지를 만들면 밥에서도 수분이 날아가 고슬고슬해지고 누룽지는 바삭바삭하니 먹기 좋다.

IMG_2911.JPG

 

 

IMG_2913.JPG

 

 

 

 


  1. 사태편육 비빔면

  2. 김치찜

  3. 맛살무침

  4. 초간단 오이장아찌

  5. 새우 아스파라거스 볶음

  6. 베이컨 김치전, 치즈 김치전

  7. 오이무침

  8. 등갈비 간장조림, 간장 쪽갈비

  9. 닭도리탕

  10. 이것저것

  11. 청국장찌개

  12. 메추리알 장조림

  13. 떡볶이양념으로 오뎅볶음

  14. 참치야채비빔밥

  15. 돼지고기 김치찌개

  16. 맑은 샤브샤브, 피시소스 샤브샤브

  17. 참치마요 유부초밥

  18. 등심덧살 구워먹기, 새송이버섯, 고기김치볶음밥

  19. 고기에 곁들이는 양배추깻잎무침, 업진살

  20. 라볶이

  21. 낙곱새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