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3168.JPG

 

오랜만에 올리는 제육볶음.

 

 

제육양념은 미리 만들어서 냉동해뒀던 것을 했다.

제육양념에 간장 200그램으로 늘 만들어왔는데 간장100+피시소스80 으로 사용하면 더 맛있다.

 

제육양념 재료는

간장 200그램

고운고춧가루 100그램

고추장 150그램

설탕 100그램

다진마늘 100그램

다진대파 150그램

미림 100그램

후추 약간 2~3그램

고추기름 25그램 (선택)


전체 양념장 무게가 약 900그램으로 고기가 500그램인 제육볶음을 5~6번 만드는 분량인데

그냥 먹기에도 적당한 정도를 만들거나, 고기가 두껍거나, 채소를 넉넉히 넣지 않으면 6회분으로 나눠서 1회에 150그램이 적당하고

짭쪼름하게 하거나, 고기가 얇거나, 채소를 아주 넉넉하게 넣으면 5회분으로 나눠서 1회에 180그램이 적당하다.

참기름과 깨는 일부러 넣지 않았으니까 각 음식을 마무리할 때 필요하면 약간 넣으면 적당하다.

고추기름 - https://homecuisine.co.kr/hc20/66924 은 없으면 식용유를 넣어도 괜찮다.

 

 

고운 고춧가루는 덩어리가 있으면 미리 다른 곳에 덜어서 부숴서 넣는 것이 좋다.

고운 고춧가루 덩어리가 있는 그대로 양념장에 넣고나면 덩어리를 찾아서 잘게 부술 때 아주아주 귀찮다.

어쨌든 그 외는 저울로 계량하고 볼에 넣어서 전체적으로 잘 혼합한다. 1달이상 두고 먹을 것은 냉동한다.

 

이전에 올린 제육볶음 참조 - https://homecuisine.co.kr/hc10/103959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참고)

액젓 사용한 버전으로
고기 600그램 환산 레시피

불고기용 얇은 등심덧살 600그램
양파 1개 (중간것)
대파 흰대 1대 (얇으면 2대까지)
간장 20그램
피시소스 16그램
고운고춧가루 20그램
고추장 30그램
설탕 20그램
마늘 20그램
대파 30그램
미림 20그램
후추 톡톡톡
고추기름 5그램 (선택)

참기름 깨 쪽파 약간 (선택)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제육볶음을 하도 많이 올린 터라 고기는 부위별로 전부 사용해보고 올린 것 같은데 그 중에서도 등심덧살(가브리살)을 가장 선호한다. 찌개나 수육에도 자주 사용하는 편..

등심덧살은 기름이 잘 손질된 걸로 봐가면서 구매하는 편인데 이번에는 보성녹돈을 구매했다.

등심덧살로 검색한 링크 https://homecuisine.co.kr/index.php?mid=home&act=IS&is_keyword=%EB%93%B1%EC%8B%AC%EB%8D%A7%EC%82%B4&where=document&search_target=content&page=1

 

 

재료

등심덧살 650그램

양파 1개 200그램

대파 흰대 2대 70그램

제육양념 200그램

참기름 깨 쪽파 약간 (선택)

 

 

0. 등심덧살은 통으로 준비해서 돼지고기를 얇게 썬다. (미리 썰어져 있는 고기를 사온다면 생략하는 과정)

겨울에는 고기를 써는 동안 고기를 실온에 둬도 고기썰기가 편한데 여름에는 고기를 써는 동안 고기가 녹아 무르니까 여름에는 1시간 정도 냉동했다가 썰면 썰기 편하다.

통 등심덧살은 제육볶음으로 만들기 좋도록 얇게 써는데 가능한한 얇게 썰되 종잇장같이는 말고 집어 먹기 좋은 사이즈로 2~3미리 정도로 썬다.

고기를 냉장할 때 사용했던 봉투 내에 수분이 없고 다시 쓰기 깔끔해서 따로 볼을 사용하지 않고 고기 담았던 봉투에 다시 고기, 채소, 양념을 넣고 골고루 무쳤다.

 

1. 양념장은 분량대로 준비한다.

 

2. 양파는 반으로 갈라서 0.5~1센치 정도로 채썰고 대파는 반으로 갈라 어슷썬다.

 

3. 봉투나 그릇에 고기와 채소, 양념장을 넣고 골고루 무친다.

 

4. 중불에 팬을 달구고 식용유를 약간 두르고 양념한 고기와 채소를 넣고 타지 않게 6분간 달달 볶는다. 고기가 얇아서 6분이면 적당한데 고기 두께에 따라 시간은 다르다.

*양념이 튀니까 조심조심하되 바닥에 달라붙지 않도록 촥촥 뒤지개를 넣어가며 볶는다.

 

5. 양파와 대파가 너무 숨죽지 않도록 중불~중강불을 조절하면서 양념이 축축하지 않고 살짝 촉촉하도록 골고루 잘 볶으면 끝. 취향에 따라 참기름과 깨를 약간 넣는다.

 

 

0

IMG_3151.JPG

 

 

1

IMG_3552.JPG 

 

2

3.JPG

 

 

3

IMG_3155.JPG

 

 

4

IMG_3157.JPG

 

 

4

IMG_3158.JPG

 

 

IMG_3158-01.jpeg

 

 

5

IMG_3162.JPG

 

 

완성

IMG_3168.JPG

 

 

 

IMG_3176.JPG

 

퍽퍽하지도 기름지지도 않은 등심덧살은 구워먹기만 해도 맛있는데 양념해서 볶으니 당연히 맛이 좋다.

접시에 살짝 퍼진 양념과 적당히 잘 익은 야채를 고기와 함께 밥에 얹어서 먹으면 딱 적당하다. 쌈무 한장씩 곁들여 먹으니 시원하고 좋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도시락반찬으로 싸려고 분량을 반으로 해서 미리 양념한 다음 작은 스뎅웍에 볶았다.

무쇠에 양념이 있는 음식을 볶으면 다른 그릇에 덜어두거나 바로 먹어야 하는데 스뎅팬에 볶으면 식을 때까지 둬도 상관이 없다.

도시락반찬은 식어야 도시락통에 넣으니까 스뎅팬에 볶으면 그대로 식힐 수 있어서 편하다.

 

스뎅팬이 무쇠보다 좀 더 까다로워서 더 열심히 계속 저어가면서 볶아야 적당하다.

고기가 처음 익기 시작하면 고기에서 수분이 나오고 양념도 튀는데 그대로 좀 더 계속 저어가면서 볶아서 고기에서 녹아나온 기름이 양념과 분리가 될 때까지 중불~중강불을 오가며 열심히 볶는다. 아래 사진에서 기름이 분리되기 시작하는 시점이 있는데 그정도 볶아야 고기도 잘 익고 제육볶음이 식었을 때도 축축하지 않다.

 

IMG_3203.JPG

 

 

IMG_3211.JPG

 

 

 

IMG_3227.JPG

 

 

 

IMG_3221.JPG

 

 

 

IMG_3240.JPG

 

 

 

IMG_3231.JPG

 

 

IMG_3258.JPG

 

 

기름이 많은 고기는 식은 다음 먹으면 느끼하고 기름이 너무 적은 고기는 식으면 퍽퍽한데

고기가 좋아서 그런지 식은 다음 먹어도 맛있어서 도시락반찬으로 좋았다.

 


  1. 등심덧살 액젓수육

  2. 닭죽

  3. 라면전골

  4. 충무김밥

  5. 피시소스로 육전, 두부부침

  6. 햄김치볶음밥

  7. 육개장라면. 파개장열라면

  8. 새송이버섯볶음

  9. 3등급 업진살 구워먹은 이야기, 도매용 소고기 이야기, 고기 특성 고르기

  10. 부대볶음

  11. 김밥

  12. 등심덧살로 액젓불고기, 돼지불고기

  13. 등심덧살 제육볶음, 고추장 두루치기 레시피

  14. 차돌된장찌개

  15. 콜라비생채, 무생채, 생채무침

  16. 세상에서 제일 재미없는 등갈비김치찜

  17. 김치우동

  18. 단무지무침 레시피

  19. 쫀득한 우엉조림, 윤기나는 우엉조림, 레시피

  20. 닭곰탕

  21. 김치참치조림, 김치 참치 볶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