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626 추천 수 0 댓글 8




미트박스에서 돼지고기는 흔하게 사지만 소고기는 판매단위가 커서 꾸리살 정도만 샀었다. 다음으로 국거리인 양지를 12키로 사보고 이번에는 소고기 등심 차례.


등심은 판매단위가 커서 보통은 20키로가 넘는데 이번에는 10키로정도 되는 등심이 있어서 구매해봤다. 10키로면 아주 작은 도체의 등심인데 왜 10키로인지는 아래에 이유가 있다.



소고기는 등심의 일정한 부분을 측정해서 지방함량에 따라 등급을 매겨 1++ 1+ 1 2 3 로 등급을 나누고 도체의 육량에 따라 A B C로 나눈다.

한우암소 / 한우거세 / 육우암소 / 육우거세로 또 품종과 자란 곳에 따라 나뉘는데

어떤 환경에서 어떤 사료로 사육되었는지에 대한 정보는 일련번호로 알 수는 없다.


이는 2013년에 올렸던 스테이크에 나오는 1번 항목을 참조하면 좋다. https://homecuisine.co.kr/hc25/6110



아니 그러면 마블링도 지표가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다른 지표도 없고, 고기를 어떻게 고르라는 이야기냐 싶은 마음이 드는데

마음에 드는 고기를 사서 진공포장으로 충분히 숙성하면 적당하다.

 (드라이에이징을 선호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웻에이징인 진공포장숙성으로도 충분하다. 진공숙성 = 진공된 고기를 사서 냉장고에 최대 3달까지 방치하기.)



이번에는 미트박스에서 생후 10개월에 도축된(ㅠㅠ) 3등급 한우 암소를 10키로 구매했다. 등심 한 번 사보려고 꽤 오랫동안 구경했었는데 이런 경우를 처음 봤다. 

고기 특유의 향 때문에 거세보다는 암소를 선호하는 편이다.


3등급 한우를 시중에서 보기 어려운데 미트박스에는 좀 흔하다.

1키로에 3.3만원에 구매했다.

등심은 등급따라 가격차이가 많이 나는 부위라서 1++등급의 등심이 3등급에 비해 3배정도 더 비싼 경우도 많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양고기는 머튼이지만 어린 양고기는 램이라고 하는데, 소고기도 마찬가지로 보통은 비프 어린 소고기는 veal이라고 한다.

머튼에 비해서 램은 고기냄새가 적고 육질이 부드러우며 색이 연한 점이 있는데

veal 역시 비프에 비해 색이 연하고 육질이 부드럽고 동시에 좀 퍽퍽하고 소고기의 특유의 냄새가 없었다.

고기냄새가 적어서 먹기 좋은 경우가 램이라면 veal은 좀 밋밋한 느낌이 있다.



등심은 스테이크용으로 주로 구매하니까 이 소고기도 스테이크용을 우선적으로 손질했는데


도매용 등심이란게 다 그렇듯이 등심덧살 손질할 것도 있고, 근막이나 기름 손질할 것도 있고,

스테이크용으로 먹기 좋게 장만한 다음 나머지 고기는 다용도로 사용해야하기도 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5키로 정도의 등심 2개가 진공포장되어있는 상태로 배송받았다.

외부 요인에 의해 진공포장이 풀릴 걸 고려해서 비닐팩으로 한 두 번 감싼 다음 냉장고에 넣었다.

집에 도착한 고기는 이미 진공포장 후 2주정도 냉장보관 = 웻에이징 상태였다.

냉장고에 넣어서 1주일정도 지난 다음 한 팩을 뜯어서 먹을만큼 먹고 냉동할 것도 냉동했다. 


일단 진공을 뜯으면 남은 고기는 용도나 상태, 분량 등을 고려해서 래핑하고 있다.1주일 이내에 먹을 것은 냉장하고, 나머지는 냉동하는 편이다. 고기를 랩으로 포장하는 이유는 랩포장은 압력에 의한 포장이라서 보관하는 동안 공기가 들어갈 요소가 적기 때문이다.


나머지 한 팩은 1~1.5달정도 지나서 뜯어서 또 똑같이 먹을만큼 먹고 냉동할 것은 냉동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진공포장을 뜯으면 이 상태이다.

오른쪽 겉면에 등심덧살이 등심을 감싸고 있다.

오른쪽에 일명 새우살이라고 하는 등심살이 더 많고 왼쪽으로 갈수록 등심살이 많다.

가운데에 근막도 있고 지방도 있는데 취향에 따라 적당히 제거할 예정이다.

(손질한 근막과 지방은 버리지 않고 소기름을 추출해서 순두부양념장을 만들었다.)


IMG_8081.JPG



등심 바깥의 등심덧살은 이렇게 생겼다.


IMG_8083.JPG



이 상태에서 반으로 잘라보면 스테이크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등심이 보이고 등심덧살도 한 겹 보인다.


IMG_8086.JPG



등심덧살 제거한 다음 지방을 걷어내고 근막도 전체적으로 손질했다.

IMG_8087.JPG



등심덧살은 얇은 양지처럼 생겼는데 얇게 썰어서 구워먹어 보면 살짝 쫄깃하지만 양지처럼 질기지는 않다. 썰어서 양념해서 구워먹을 수도 있고 국거리로 사용해도 좋다.


IMG_8109.JPG




등심덧살을 제거한 다음 새우살이 많은 부분에서 썰은 스테이크용 등심. 너무 두꺼우면 속까지 익히기 힘들고 얇으면 원하는 것보다 많이 익기 십상이니까 평소에 선호하는 두께로 썬다.


IMG_8094.JPG



IMG_8092.JPG



IMG_8096.JPG




그러다보면 근막이 단단해지는 부분이 나오고 이제는 더는 3등급으로 스테이크용은 무리인가 싶다.


IMG_8097.JPG



아직까지의 단면상태.


IMG_8102.JPG




이제 근막이 단단한 부위를 자르고 등심만 남았는데 여기서부터는 소고기 등급이나 육질에 따라 어떻게든 사용할 수 있다.

냉동한 다음 얇게 썰 수 있을 정도로 해동하고 얇게 썰어서 육전으로도 해봤고 완전 작은 자투리는 된장찌개에도 사용해봤는데 다 좋았다.


IMG_8103.JPG



두꺼운 근막 뒤에는 마지막 남은 새우살이 있는데 근막 제거하기가 번거로우면 다 같이 국거리로 사용해도 좋고, 시간이 많으면 근막 다 제거하고 구이용으로 장만해도 좋다.


IMG_8105.JPG



완전 작은 자투리들.

질기지 않은 자투리라서 잘게 다져서 볶아서 떡만둣국 고명으로도 좋았고 찌개맛된장 넣고 끓이는 간단한 된장찌개에도 잘 어울렸다.


IMG_8108.JPG





IMG_8115.JPG


스테이크에 번호는 1번이 가장 좋은 스테이크용 고기라는 이야기..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스테이크용 소고기는 미리 소금간을 했다.

충분히 예열한 무쇠팬에 올리브오일을 넣고 등심을 앞뒤로 바짝 잘 구웠다.

버터를 1조각 넣어서 마지막에 버터향을 추가하기도 한다.

 IMG_8122.JPG




 IMG_8128.JPG




 IMG_8130.JPG




레스팅

IMG_8133.JPG

 



레스팅이라고 해서 레스팅을 일부러 한 건 아니고 고기 구운 다음 접시에 옮겨서 뚜껑을 덮어서 온도를 유지하고

그동안 미리 만들어뒀던 쿠스쿠스와 카페드파리버터를 그릇에 담고

그 다음에

고기는 어떤가 보자 하면서 반으로 잘라봤다.

고기야 좋아하는 것보다 덜 익었으면 더 익히면 되니까 뭐 하는 마인드..

IMG_8134.JPG



등심에는 중간에 지방이 있으니까 안심보다는 좀 더 바짝 구웠는데 그래도 먹다보면 지방이 거슬리긴 했다.

취향에 맞는 굽기로 구운 다음 지방을 제거하고 조금 더 구워서 균질하게 먹기 좋도록 했다.

(이래서 안심스테이크가 편하다..)


다시 조금 더 구웠더니 이정도 느낌이라 취향에 딱 좋다.IMG_8140.JPG



 IMG_8141.JPG




이렇게 구운 스테이크는 평소에 안심스테이크 할 때와 똑같이 쿠스쿠스와 카페드파리버터를 곁들였다. (=우리집 스테이크 디폴트값) - https://homecuisine.co.kr/hc25/92662

IMG_7048.JPG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다음 한 팩은 뜯어서 스테이크용 보다는 구이용에 촛점을 맞춰봤다.


IMG_7665.JPG



IMG_7668.JPG



IMG_7671.JPG




IMG_7678.JPG


IMG_7682.JPG





IMG_7680.JPG




요기는 새우살만..


IMG_7767.JPG


어린 소고기라 그런지 맛이 진하지 않고 말갛다.

참기름소금장에 살짝 찍어먹으면 또 맛있다.


이렇게 굽기 좋은 부분만 골라온 것은 기름지지 않고 부드러운 장점이 있는데 그 외에 다른 부분은 좀 퍽퍽한 느낌이 든다.





굳이 열어보지 않아도 되었을 호기심을 들여다 봐서 돈 쓰고 시간 쓰고 해봤다.

수고는 휘발성이라 당장 수고하고 있으면 끝이지만 고기는 휘발성이 아니니까 그대로 남아서 냉장고에 있다. 다음에는 본격적으로 다양하고 맛있게 사용해봐야겠다.



  • 땅못 2021.04.17 15:29

    윤정님은 늘 호기심에 괜히 알아봤다 구매했다 이렇게 말씀하시는데 옆에서 톡톡히 그 가루를 잘 받아먹는 사람이 여기 있습니다 ㅋㅋㅋ 저도 식재료에 대해서 궁금한 점은 많은데 막상 실험해보기에는 또 장벽이 있고 그래서 윤정님이 이렇게 자세히 체험기(??를 써 주실 때면 넘넘 흥미있어요. 그리고 근막과 지방 알뜰하게 사용하신 것도 넘 멋지고... 저도 도전해보고 싶고!! 래핑해서 태그 붙여 정리하시는 거 보면 역시 ...bb 확실히 육색이 연하네요. 저 카페드파리버터는 진짜 모두가 꼭 해봐야 할 스테끼 곁들임...오늘도 덕분에 간접경험 대리만족 다 잡고 갑니다 ㅋㅋ ㅠㅠ 행복한 주말 보내시면 좋겠어요<33 날 따뜻하니까 마음까지..행복하세요<33

  • 이윤정 2021.04.18 03:42
    사서 고생하는 것 정말 안하려고 하는데 가끔 이렇게 확 지르고 싶을 때가 있더라고요. 이런 잡담도 즐겁게 읽어주시니 언제나 넘 감사해요^^
    보통 마트에서 소고기를 1키로 사면 1키로 전부 다 잘 손질되어서 바로바로 원하는 요리에 다 쓰는데
    이렇게 도매로 사는 고기는 저렴한 대신에 시간이랑 수고로움이 동반되고, 그만큼 또 로스가 생기니까 자투리까지 어떻게든 잘 쓰고 싶고 그래요.
    근막으로 육수도 내고나니 아 이제는 보내줘도 되겠구나.. 싶어요.
    카페드파리 진짜 넘 맛있죠ㅎㅎ 이것저것 다른 소스도 만들어보고 해야하는데 카페드파리 많이 만들어두고 맨날 이것만 써요ㅎㅎ
    땅못님도 즐거운 일요일 보내세요. 내일 날씨가 아주 좋을거래요^^
  • napoli 2021.04.17 18:24
    소고기 래핑해서 한번에 와르르 담아두는데, 윤정님 하신 것처럼 구분을 해서 적어둬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해외에서 무척 맛있게 먹었던 샐러드가 있었는데 저는 퀴노아로 기억하고 여지껏 퀴노아로 만들면서 그 맛이 안난다.. 했었는데 사진을 보니 쿠스쿠스인가봐요ㅋㅋ 다시 시도해봐야겠어요ㅋㅋㅋㅋ 깨달음에 댓글 남기고 갑니다!
  • 이윤정 2021.04.18 03:46
    저도 래핑해서 와르르 담아두고 싶은데 이게 냉동실에 소고기가 양지도 있고 등심도 있고 양고기도 있고 돼지고기도 있고 하다보니까 써두지 않으면 찾아서 쓸 수가 없어서 그래요ㅎㅎ
    이렇게 곡물류(혹은 곡물류처럼 생긴 것)가 들어간 샐러드가 종류가 많은데 퀴노아나 벌거 등 여럿 사용해보니 쿠스쿠스가 제 입맛에 딱이라 늘 이렇게 만들고 있어요. 다음에 쿠스쿠스로 해보셨을 때 전에 맛있게 드셨던 샐러드가 쿠스쿠스가 맞았으면 좋겠어요. 애매했던 퍼즐이 맞춰지는 건 언제나 즐거운 일이니까요^^
  • 멈뭄 2021.04.19 23:51
    와 대박... 키로에 3만원이면 가격도 괜찮고 정리해놓으신 거 보니 보기만해도 든든하네요. 근데 손재주 없는 제가 하면 고생이 30만원일 거 같아서 대리만족 하고 갑니다 ㅋㅋ
    고생 끝에 정리한 소고기로 만드실 맛난 요리들 기대할게요~~
  • 이윤정 2021.04.22 02:53
    등급이 높은 소고기보다는 좀 밋밋하기도 한데 로스가 있긴 하지만 가격대비 생각하면 좋기도 하고 어떻게 잘 부려쓰냐에 따라 가성비가 확 달라지는 느낌이 있어요^^
    당장은 스테이크 구워먹고 육전부치고 이정도인데 요리에 사용하자면 푹 익히는 요리보다는 굽고 볶는 것에 어울리는 부위라서 어떻게 굽고 볶을지 생각하는 중인데 다음에도 또 즐겁게 봐주세요ㅎㅎ
  • 레드지아 2021.04.29 14:15

    우와!!!!!!!!!!!!!! 손질을 어쩜 이렇게 잘하세요!!!! 우왓!!!

    등심덧살, 새우살 등은 말로만 들어봤는데 윤정님 덕분에 실제로 보게 되네요. (견학? ㅋㅋㅋ)

    생긴게 등심덧살은 진짜 양지처럼 생겼네요!!!! 진짜 신기해요

     

    수고는 휘발성이지만 고기는 휘발성이 아니라는 멋진말 가훈으로 삼고 싶습니다 ㅋㅋㅋㅋ

  • 이윤정 2021.04.29 19:37
    등급 좋은 고기를 샀으면 좋겠지만 개체가 좀 작고 등급이 낮은 고기라도 있을 건 다 있더라고요ㅎㅎ
    한 번 해봤으니 됐다 싶기도 하다가 또 다음엔 뭘 사서 해볼까 싶고 마음이 왔다갔다해요ㅎㅎ
    수고는 사라져도 고기는 존재하는거 맞죠 그쵸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 고기 간단 돼지갈비, 갈비양념 file 이윤정 2021.07.21 2104
129 고기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1.07.08 2735
» 고기 소고기 등심 구매한 이야기 8 file 이윤정 2021.04.17 3626
127 고기 액젓 돼지불고기, 간단 돼지불고기, 액젓불고기 8 file 이윤정 2021.04.13 3032
126 고기 소고기 안심으로 육전 2 file 이윤정 2021.02.19 2488
125 고기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김치찜, 두부김치 2 file 이윤정 2021.02.06 2835
124 고기 액젓수육, 피시소스로 항정살수육 8 file 이윤정 2021.02.02 3893
123 고기 간단 육수불고기 6 file 이윤정 2020.12.29 3538
122 고기 등심덧살구이, 파절이 양념, 소스 2 file 이윤정 2020.12.19 3134
121 고기 간단 돼지갈비 4 file 이윤정 2020.11.30 3745
120 고기 당면사리를 넣은 촉촉한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11.17 3239
119 고기 소불고기, 간단 소불고기 양념 2 file 이윤정 2020.10.07 3099
118 고기 LA갈비구이, 간단 갈비구이 양념 4 file 이윤정 2020.09.08 3711
117 고기 가지 소불고기 file 이윤정 2020.07.19 2376
116 고기 갈비찜, 소갈비찜, 레시피, 양념 7 file 이윤정 2020.07.11 6047
115 고기 육전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06.23 2721
114 고기 통항정살 양념구이, 알배추무침, 무말랭이무침 6 file 이윤정 2020.05.08 2763
113 고기 아스파라거스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05.04 2099
112 고기 아스파라거스 백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04.27 1955
111 고기 항정살수육, 레몬양파절임 2 file 이윤정 2020.03.27 36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