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7195 추천 수 0 댓글 1




IMG_7941.JPG



낙곱새의 낙지 대신 닭다리살을 넣어서 만들었다.



091b62fdbc62f2de204f6221d0fcb074.JPG

낙곱새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95445

https://homecuisine.co.kr/hc10/100384


여태 낙곱새양념(=전골다대기)으로 만들 수 있는 종류는 다 만들어보고 있는데 (낙곱새로 검색하면 나온다) 해산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의 입맛에는 닭곱새가 제일 좋단다.

부산에 곱도리탕이 있는데(이것도 다음에 업로드 예정) 닭도리탕에 대창을 넣은 버전이 있다. 꽤 맛있는데 닭고기+대창의 조합이 좋다는 이야기다.

새우에 조금 까탈스러운 사람은 어지간하면 새우 들어간 건 별로라 하는데 요즘 사용하는 좀 비싼 아르헨티나 붉은새우는 맛있었다.


낙곱새양념을 사용해서 차돌박이나 샤브샤브용 소고기, 대패삼겹살 등을 사용해봤고 이 경우도 당연히 맛있긴 하지만 고기에서 나오는 맛이 낙곱새와는 조금 다른 결과에 도착하게 하는데 닭곱새는 닭고기맛이 강하지 않아서 낙곱새와 비슷한 맛을 유지하면서도 먹을 게 많은 느낌이 괜찮다.


대창이 없으면 소고기 기름을 볶아서 낸 소기름을 약간 넣어도 좋고, 차돌박이를 약간 넣어도 좋다.


낙지가 은근히 구비하기 번거로운 재료인데 국산낙지는 비싸고, 수입산 낙지는 식재료 판매점에 가야하고 낙지를 소금이나 밀가루로 박박 씻어서 먹기 좋게 손질하는 것도 좀 번거로운데 그 와중에 닭다리살이 아주 좋은 대안이긴 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전골다대기 - https://homecuisine.co.kr/hc10/95421

낙곱새양념(=전골다대기) 1회분

고운고춧가루 30그램(4스푼)

고추장 12그램 (0.5스푼)

간장 20그램 (1스푼+1티스푼)

친수피시소스 20그램 (1스푼+1티스푼)

다진마늘 50그램 (3스푼)

다진대파 50그램 (흰부분 1대)

미림 15그램 (1스푼)

설탕 10그램 (2티스푼)

생강가루, 후추 약간

(고추장 0.5스푼은 애매하니까 1티스푼을 사용해도 괜찮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재료 (2~3인분)

양파 큰 것 1개

대파 흰대 2대

닭다리살 4개 (500~600그램)

대창 100그램

새우 150그램 (해동 후)

낙곱새양념 200그램

사골육수 300~350미리 (양파 크기가 크면 육수 양을 조금 줄인다.)

당면사리 100그램 (불린 후 200그램)


선택재료
냉동우동사리1개 (+사골육수 50~100미리)

밥, 참기름, 김가루 (+쪽파나 대파)




1. 양념장을 미리 만들어 둔다.


2. 당면을 찬물에 불린다. 최소 1~2시간 불리는데 전날 불려서 냉장고에 넣었다가 사용해도 좋다.


3. 새우는 크면 편으로 썰어서 준비하고 대창은 잘 씻은 다음 반으로 갈라서 1센치크기로 썬다.

닭다리살은 주방용 가위를 사용해서 껍질과 기름, 힘줄을 최대한 손질하고 한 입 크기로 먹기 좋게 자른다.

*대창의 소기름이 들어가야 고소한데 또 닭기름은 최대한 없는 것이 맛이 좋았다.


4.양파는 1센치 크기로 깍둑썰고, 대파는 반으로 갈라서 양파와 비슷한 크기로 썬다.
*재료의 크기가 전부 비슷하도록 준비하면 한스푼에 여러재료가 올라가서 좋고, 밥에 비벼먹기도 좋다.


5. 준비한 재료를 전부 전골냄비에 넣고 불린당면, 낙곱새양념, 사골육수를 붓고 센불로 조리를 시작한다.
*시판사골육수 1팩이 500미리인데 300정도 붓고 중간에 필요하면 400까지 사용한다. 사리를 넣을 때 필요하면 나머지 100미리를 붓는다. 전골뚝배기보다 무쇠솥을 사용하면 수분이 덜 날아가서 이전 레시피에 비해 초반에 넣는 육수양을 조금 줄였다.


6. 끓기 시작하면 7분정도 약간 센 불로 잘 저어가면서 각 재료들도 익고 당면이 투명하게 익고 국물이 짜글짜글하도록 익힌다.

*불의 세기나 팬의 넓이, 깊이, 저어주는 횟수, 실온 온도 등에 따라 시간이 다르다. 불린 당면이 두꺼운 당면인지, 얇은 당면인지, 재료가 냉장고에 있었는지, 실온에 있었는지, 시판 사골육수를 보관한 곳이 차가운지 아닌지 등등

*당면이 다 익었는데 쪼끔 더 짜글짜글하면 좋겠다 싶을 때는 한 국자 떠서 밥에 올리면 국물이 금방 아주 짜글짜글해진다. 이때 불을 끄면 적당하다.


7. 적당히 떠서 각자 밥 반공기에 올려서 먹는다.

*사리를 추가하고 싶으면 미리 남겨둔 육수나 양념을 넣고 사리를 함께 넣는다. 적당히 해동한 냉동우동사리나, 삶아서 물기를 뺀 라면사리를 사용한다.


8. 적당히 남긴 다음 밥을 넣고 잘 비비고 불을 켜서 볶은 다음 참기름과 김가루를 넣어서 마무리한다.




IMG_7941.JPG




IMG_7950.JPG




IMG_7950-.jpg



이정도 느낌이 딱 좋다. 당면 호로록 하면 완전 굿ㅋㅋ


IMG_7957.JPG



한 번 떠서 먹으면 금방 짜글짜글해지니까 불을 얼른 끄게 된다.

IMG_7959.JPG




IMG_7965-.jpg



양념은 미리 넉넉히 만들어서 냉동해뒀고 당면 불리고 주재료만 준비하면 금방이라 늘 맛있게 잘 먹고 있다.





  • 땅못 2021.03.26 23:52

    닭곱새!!!! 윤정님 천재세요!!! 저 아직 안해봤긴 한데 왠지 제 입맛에 낙곱새보다 훨 잘맞을 것 같아요!! 윤정님 낙곱새 다대기 레시피야 저는 딱 좋아하는 맛이고 항상 낙곱새 먹을 때마다 곱창이랑 새우는 좋아하는데 낙지는 그럭저럭인데 또 빼기에는 그 감칠맛이 좀 부족하지 않나...싶었는데 닭다리살로 대체해보겠습니다!!! 요새 꽃 완전 활짝 피었더라고요. 막상 비소식 있으니 곧 후두둑 떨어질 거 같아서 꽃구경도 늘 타이밍이 맞아야 하네요 ㅠㅠ 이번주말 바쁘지 않으시면 여유롭게 꽃 볼 수 있으시면 좋겠네요 ㅎㅎ 따뜻한 봄 잘 나고 계시죠? 늘 좋은 레시피 잘 보고 있어요. 감사합니다<333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7 반찬 가지볶음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1.04.30 2828
996 전골 탕 오리탕 레시피 14 file 이윤정 2021.04.27 3999
995 한접시, 일품 납작당면 잡채 4 file 이윤정 2021.04.22 2899
994 김치, 장아찌, 무침 보쌈무김치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1.04.19 3295
993 고기 소고기 등심 구매한 이야기 8 file 이윤정 2021.04.17 3910
992 국 찌개 소고기 미역국, 양지 미역국 4 file 이윤정 2021.04.15 5518
991 고기 액젓 돼지불고기, 간단 돼지불고기, 액젓불고기 8 file 이윤정 2021.04.13 3256
990 반찬 부드러운 계란찜 4 file 이윤정 2021.04.10 4900
989 김치, 장아찌, 무침 물없이 만드는 양파장아찌 4 file 이윤정 2021.04.09 15551
988 육식맨님께 드리는 사과글입니다. 3 이윤정 2021.04.02 26785
987 그냥 하소연 60 이윤정 2021.03.30 23449
986 일상 김치찌개 1 file 이윤정 2021.03.27 4159
» 전골 탕 낙곱새 양념으로 닭곱새 1 file 이윤정 2021.03.25 7195
984 한접시, 일품 찜닭 3 file 이윤정 2021.03.22 4132
983 반찬 친수두부부침, 액젓두부부침 4 file 이윤정 2021.03.20 2424
982 김치, 장아찌, 무침 채소무침 기본, 양배추무침 6 file 이윤정 2021.03.10 3319
981 반찬 찍된장, 경상도식 순대막장 4 file 이윤정 2021.03.05 2921
980 일상 길거리토스트, 옛날토스트, 햄치즈토스트 4 file 이윤정 2021.02.28 2993
979 일상 고기순대볶음밥 2 file 이윤정 2021.02.22 1856
978 고기 소고기 안심으로 육전 2 file 이윤정 2021.02.19 2860
977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소고기무국, 소고기국 4 file 이윤정 2021.02.17 42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