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7008.JPG



수육을 삶을 때 여러 재료 넣지 않고 신선한 고기를 사용해서 피시소스와 후추 정도만 넣어서 수육을 삶는 방법이다.

수육을 삶는 동안 피시소스의 액젓향은 휘발되고 감칠맛과 연한 짠맛이 남아 고기에 간이 살짝 들고 맛이 좋아진다.


구이용으로도 먹는 신선한 고기를 삶을 때는 대파, 후추도 필수는 아닌데 취향에 따라 대파, 후추, 통마늘, 미림 정도는 취향에 따라 골라서 넣어도 좋다.


등심덧살이나 항정살은 고기가 얇아서 팬에 중약불로 잘 굽거나, 오븐에 굽거나 해도 속까지 잘 익는 재료라 수육으로 할 때도 금방 잘 익는다.

육향도 거의 없고 기름이 촘촘해서 구이용으로 적합한 고기다보니 어떤 방법으로 조리해도 오래 조리할 필요없이 익기만 하면 끝이라 편한 식재료이다.


겉을 노릇노릇하게 구워서 물을 붓고 삶기도 하고 끓는 물에 항정살을 바로 넣어서 삶기도 한다.

물은 많이 붓지 않고 항정살이 70~80%정도 잠기도록 잡아서 삶는다.

기름 손질이 잘 되어 있고 살밥이 얇은 항정살은 15분정도, 도톰한 항정살은 20~25분정도 삶는다.

불을 끄고 뚜껑을 덮은 채로 두고 나머지 밥상을 차린 다음 꺼내서 썰면 그게 바로 뜸들이는 것..

뚜껑을 닫아 둔 동안에도  낮은 온도로 계속 익기 때문에 그동안 고기가 더 부드러워진다.



재료

통항정살 1키로

친수피시소스 1스푼

후추 1티스푼



이렇게 구워서 할 때도 있고

크기변환_IMG_2400.JPG



크기변환_IMG_2402.JPG



크기변환_IMG_2405.JPG




이렇게 끓는 물에 바로 넣어서 할 때도 있다.

IMG_6978.JPG



IMG_6980.JPG




IMG_6986.JPG



IMG_6991.JPG


중간중간 고기 위치를 바꿔준다.




IMG_6992.JPG




목장갑+비닐장갑을 끼고 고기를 썰었다. 썰면서 한 점 먹어보면 보드랍고 고소하니 맛있다.

썰면 금방 식으니까 한 번에 전부 다 썰지 않고 반정도만 썰어서 접시에 담았다. 나머지 반은 중간에 리필.


IMG_7017.jpg





양념새우젓과 알배추무침  https://homecuisine.co.kr/hc10/100430

명이장아찌, 보쌈무김치를 곁들였다.


IMG_7100.JPG



IMG_7008.JPG




IMG_7018.JPG




IMG_7020.JPG


기름이 촘촘하지만 너무 기름지지 않고 보드라운 항정살 수육과, 수육에 어울리는 반찬으로 밥상을 차리니 당연히 맛있다.





고기잡담.


자주 이야기 하듯이 돼지고기는 주로 미트박스에서 주문하고 있다. (소고기는 미트박스에서 몇 번 산 이후로 자주 사지는 않는데 며칠 전에 오랜만에 양지를 12키로 사서 손질했다. 확실히 소고기가 돼지고기에 비해 포장도 크고 손도 더 많이 간다.)


고기값이야 시세대로 매일 바뀌어서 지금 이야기 하고 다음에 이 내용을 보면 크게 의미는 없지만.. 등심덧살은 1키로에 1.5만원내외, 항정살은 1키로에 2만원 내외면 넉넉하게 구매하기에 부담이 없다. 비쌀 때는 등심덧살 1키로에 2만원 내외, 항정살은 1키로에 3만원까지도 하는데 이럴 땐 꼭 필요할 때만 사고 보통은 가격이 내리면 얼른 구매한다. 오늘은 각각 1.5만 2만 내외라서 요즘 구매하기 딱 좋다.



  • 김바비 2021.02.02 19:42

    와 넘 군침나와요 미트박스 들어가봤는데 다세절만 파네용 통으로 사셔서 하신거 맞죠?! 

  • 이윤정 2021.02.05 03:18
    전에 이야기 했었는데 사업자번호로 가입하고 로그인해야 도매상품 구매가능 해요.
  • 레드지아 2021.02.03 15:14

    앗! 오늘도 이렇게 귀한 정보를!!!!

    수육 저도 자주 해먹는데 피쉬소스를 넣으면 더 맛있군요!!!

    저는 이번 겨울 맛있는 사과 먹겠다고 농라에서 이판매자 저판매자에게 마구 사들였더니 (사들이고 먹어보니 맛없어서 방치하고 타판매자에게 사보고 또 맛이 그닥이라 또다른판매자에게 또 사고 ㅋㅋㅋ) 사과가 넘쳐나서 ㅠㅠ 사과넣고 수육해요 ㅋㅋㅋ

    담엔 꼭 잊지 않고 피쉬소스 넣어보겠습니다

     

     

    미트박스 자매품 [미트프렌즈]도 있어요 ㅋㅋ 한번 둘러보세요 ㅋㅋㅋ

     

    항상살이 요즘 싸다구요???? 어이쿠야 또 이렇게 귀한 정보를...^^

     

    등심덧살로 수육하니 금방익고 또 육향이 강하지 않아서 전 굉장히 맛있게 먹었어요. 오늘 김치찌개 할때 등심덧살이랑 앞다리살 넣었는데 등심덧살이 훨씬 맛있더라구요

     

    언제나 칼의 왕 윤정님이셔서 수육 자른것도 참으로 가지런하고 이뻐요..^^

    수육 썰때 안에 목장갑은 저만 끼는게 아니었군요 ㅋㅋㅋ

  • 이윤정 2021.02.05 03:26
    사과가 넘쳐나신다니 레드지아님 댁에 가면 고구마하고 사과는 지천에 있을듯요ㅎㅎ 놀러가고 싶어요ㅎㅎ
    미트프렌즈 저도 들어가봤었는데 미트박스가 익숙해서 그런지 사던데서 사게 되고 그래요^^

    피쉬소스가 일종의 조미료라.. 원래 어디든 조미료가 들어가면 다 맛있는거잖아요.
    수육 한다고 이것저것 재료 많이 준비하는 것보다 좋은 고기에 조미료면 제일 좋더라고요ㅎㅎ
    항정살이나 등심덧살이 구워먹기도 좋고 제육볶음에도 좋고 찌개나 수육에도 참 잘 어울리는 고기인데 비싼 게 흠이죠. 그래서 이렇게 가격 부담 덜고 자주 먹자고 도매로도 사게 되고 그런가봐요^^

    뜨거운 고기에 목장갑은 기본이죠ㅎㅎ
    칼의 여왕이라고 하셨을 때 기왕 불러주시는 김에 여왕보다는 왕으로 부탁드렸더니 이렇게 자꾸 칼의 왕이라 하셔서 볼 때마다 넘 어쩔 줄 모르겠어요ㅋㅋㅋㅋ
  • 헤드린 2021.04.24 03:32
    안녕하세요 윤정 님! 레시피 늘 잘 보고 있습니다.
    액젓수육 보자마자 머릿속에서 며칠을 맴돌아서 결국 통항절살 350g에 이만원이나 주고 샀답니다 ㅋㅋㅋ ㅠㅠ 그런데 350g은 양이 너무 적은 것 같아서, 통삼겹 500g을 같이 삶을까를 생각하고 있어요. 통삼겹 먼저 삶다가 통항정살을 추가하면 되겠다 싶더라구요. 서로 다른 부위로 수육은 처음 해보지만 다 같은 고기니까 시간만 잘 맞추면 되지 싶네요 ㅋㅋㅋㅋ 이때도 친수피쉬소스는(윤정님 레시피에 많이 들어가길래 구매를 했답니다) 1스푼 넣으면 되는 걸까요? 고기 분량이 850g이니까....음....염도 계산이 어렵네요.... ㅋㅋ ㅠㅠ
  • 이윤정 2021.04.24 04:41
    안녕하세요 헤드린님^^
    항정살 350그램에 20000원이면 너무 비싼걸요ㅠㅠ
    통삼겹살 먼저 삶으시다가 항정살 넣어서 익히는 시간을 맞추시는 건 아주 적당한 방법이라 생각해요.
    액젓 수육을 만들면서 피시소스 사용하는 양은 익힘정도에 따라 다른데 이번 경우처럼 염도계산에 변수가 너무 많으면 빡빡하게 생각하지 않고 상황에 맞게 조절하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이렇게 만드는 음식을 정확하게 레시피화 하기에는 어떤 부위를 얼마나 오래 삶으면서 불조절은 어떻게 하고 물을 얼마나 잡는지에 등등 따라 변수가 너무 커서 딱 정할 수가 없는것 같아요.
    대충 그림을 그리자면 고기 1키로에 피쉬소스 1스푼 정도 넣고 고기가 잘 익도록 삶으면 간이 적당히 배어서 먹을만 하다 이런 느낌으로 봐주세요^^
  • 헤드린 2021.04.25 11:54
    윤정 님 저 방금 이거 해먹었답니다!!
    세상에 너무 맛있어요 ㅠㅠ
    항정살을 그냥 조금 더 사서 600g 맞춰서 했거든요(통삼겹이야 잘라먹어도 되고 쓸 데 많으니까요). 피시소스는 7.5ml 정도 넣고 윤정님이 하신 거 고~대로 따라했어요. 먼저 겉면 굽고, 반 잠기게 물 붓고, 통후추랑 대파 넣고. 전 스타우브 냄비 썼는데 중간에 물 보충을 한 번 해야 했어요! 어쩐지 뚜껑이 들썩들썩 하더라고요 ㅋㅋ 고기 위치 뒤집어주라고 하셔서 그것도 그대로 하려고 끓기 시작하고 15분 정도 후에 냄비를 열었더니 바닥에 물이 약간 고여 있는 정도였어요. 다시 반 잠기게 보충하고 마저 끓였죠 ㅋㅋ 그리고 썰어서 먹었는데.....AMAZING!!!!!
    항정살 수육은 처음 먹어보는데 살면서 먹은 수육 중 최고예요ㅠㅠ 그리고 윤정님이 올리신 https://homecuisine.co.kr/hc10/62400 이 상추무침+쌈장 약간+고기 이렇게 조합해서 먹으면 명이나물 못지않게 맛나더라고요!
    수육 삶을 때 양파고 된장이고 커피고 넣어들 대는데....저는 이제 윤정님 레시피&친수피시소스로 정착합니다ㅎㅎ 고기에서 감칠맛 나면서 간이 살짝 되어 있는 것도 최고였어요 ㅠㅠ 음식은 간이네요..!!!!
  • 이윤정 2021.04.26 04:18
    항정살이 워낙 구워도 삶아도 어떻게 먹어도 맛난 고기라 제가 뭐 더할 건 없지만
    때에 따라 항정살이 저렴할 때도 있어서 항정살 넉넉히 사면 이런 수육도 좋다 이런 의미로 올린 건데 한 번 더 고기 사러 다녀오셨단 이야기 보고 번거로우셨을까 걱정이 들었어요.
    그래도 맛있으셨단 말씀 들으면 넘넘 기분좋고 감사해요ㅎㅎㅎㅎㅎ
    이렇게 만드는 수육이 만들기 편하면서도 맛나다는 점이 저는 제일 좋더라고요. 정성들여 음식이 맛있으면 당연한 것 같은데 대충해도 맛있으면 괜히 이득본 것 같고요ㅎㅎㅎ
    물조절도 잘 하시고 상추무침도 적절히 잘 곁들이셨으니 제가 아니었어도 맛나게 드셨을거 같은데 제가 괜히 공치사받네요ㅎㅎ

  1. 낙곱새 양념으로 닭곱새

  2. 찜닭

  3. 친수두부부침, 액젓두부부침

  4. 채소무침 기본, 양배추무침

  5. 찍된장, 경상도식 순대막장

  6. 길거리토스트, 옛날토스트, 햄치즈토스트

  7. 고기순대볶음밥

  8. 소고기 안심으로 육전

  9.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소고기무국, 소고기국

  10. 김밥, 떡볶이, 남은 김밥으로 김밥튀김, 김밥전

  11. 매콤 허니간장치킨

  12.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김치찜, 두부김치

  13. 액젓수육, 피시소스로 항정살수육

  14. 소고기 된장전골

  15. 양념새우젓, 와사비양념새우젓, 알배추무침

  16. 낙곱새, 낙지볶음, 레시피, 만들기

  17. 퐁듀치즈를 올린 햄야채볶음밥

  18. 등심덧살로 돼지고기 고추장찌개

  19. 부대볶음

  20. 애호박 돼지찌개, 애호박찌개

  21. 간단 육수불고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