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베이킹
2016.05.31 22:59

고로케 사라다, 사라다빵

조회 수 12222 추천 수 0 댓글 14



크기변환_DSC01189.JPG


고로케 사라다라고도 하는 사라다빵(샐러드x). 진짜 옛날 스타일 사라다를 만들어 속을 채웠다.


요즘 고로케 만드는 것에 좀 꽂혀서 카레빵, 야채감자고로케, 불닭고로케 등등을 만들고 있는데

갓 튀긴 고로케는 정말 맛있어서 진지하게 고로케를 본업으로 하고 싶었지만 그럴 근성도 없고 용기도 없고ㅎㅎ


어쨌든 오늘은 사라다빵을 만들었다.

시간이 좀 필요하고 튀김까지 해야 하니까 조금 번거로울 수도 있는데 어쨌든 맛있는 사라다빵.



사용한 재료는

약 7개정도 분량으로


강력분 250그램

설탕 30그램

소금 3그램

이스트 5그램

계란 반개

우유 125그램

버터 30그램


계란 반개

습식 빵가루 약 3줌

튀김기름



사라다로

샌드위치햄 100그램

양파 반개

양배추 1줌

당근 3~4센치

오이 1개

양상추 1줌

마요네즈 약 5스푼

후추약간

설탕약간




빵반죽을 하고 1차발효, 중간발효, 계란+빵가루, 2차발효, 튀김의 순서로 만들었다.

2차발효를 하면서 사라다를 준비하고 고로케빵을 튀긴 다음 준비한 채소에 마요네즈를 넣어서 사라다를 만들어서 빵을 반으로 갈라 속을 채웠다.





우유와 버터는 실온에 1시간정도 두었다.

강력분에 이스트, 설탕, 소금을 넣고 우유를 넣어 반죽을 하다가 날가루가 적당히 없어지면 버터를 넣고 반죽했다.


충분히 반죽해서 반죽을 살짝 떼어 손가락으로 늘였을 때 툭툭 끓어지는 느낌이 없이 손이 비치도록 반죽되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1154.JPG     크기변환_DSC01155.JPG




랩을 덮고 구멍을 몇 개 낸 다음 1시간 20분정도 1차발효했다.

시간보다는 상태가 중요하니까 추울 때는 2시간도 걸릴 수 있고 따뜻할 때는 1시간도 걸릴 수 있다.

(추울 때는 이불을 깔고 전기장판을 낮은 온도로 올려 뚜껑 위에 덮어서 발효하기도 했다.)

잘 부푼 반죽을 손가락으로 살짝 눌러봣을 때 원형으로 돌아오지 않고 그대로 손자국이 남는 정도가 되면 1차발효가 끝난다.


크기변환_DSC01156.JPG     크기변환_DSC01157.JPG





이 반죽을 저울에 재어보고 7로 나눠서 7등분으로 반죽했다. 눈대중으로 나눠서 8등분으로 나눠 만들어도 사이즈만 약간 다를 뿐 크게 차이는 없다.

반죽은 엄지 아랫부분의 손바닥으로 잘 눌러서 편 다음 3등분으로 접고 겹치는 부분을 붙혀주고 양 끝을 오므린 다음 눌러서 약간 길고 납작하게 빚었다.

종이호일을 덮고 10분정도 두었다가 계란과 빵가루를 입혀서 30분 정도 더 2차발효했다.


크기변환_DSC01171.JPG     크기변환_DSC01172.JPG




크기변환_DSC01173.JPG



그동안 사라다..

사라다는 최대한 물기가 없도록 하는 것이 좋고, 마요네즈는 좀 뻑뻑한 코스트코 커클랜드 마요네즈를 사용했다.



오이는 소금으로 문질러 씻고 껍질을 적당히 벗긴 다음 씨 부분에 칼집을 내고 작은 스푼으로 속을 긁어냈다.


크기변환_DSC01159.JPG     크기변환_DSC01160.JPG


크기변환_DSC01161.JPG     크기변환_DSC01162.JPG


크기변환_DSC01163.JPG     크기변환_DSC01164.JPG



어슷하게 썰어서 소금을 뿌리고 잘 버무린 다음 10분정도 있다가 물기를 꽉 짜냈다.


크기변환_DSC01165.JPG     크기변환_DSC01166.JPG




샌드위치햄과 양파도 채썰고 당근, 양배추도 곱게 채썰고 양상추는 씻어서 물기를 바짝 털어서 채썰었다.


크기변환_DSC01167.JPG     크기변환_DSC01168.JPG


크기변환_DSC01169.JPG     크기변환_DSC01170.JPG




고로케빵은 그대로 튀기면 되는데 속을 채운 고로케보다 반죽에 높이가 있으니까 약한불에 튀겨야 속까지 잘 익는다.

일단 기름은 중불로 데워서 빵가루를 넣어봤을 때 금방 파르르 할 정도로 기름에 열을 올리고, 반죽을 넣고나서는 불을 줄여서 튀겨야 적당하다.

튀김은 가스불보다 인덕션+튀김전용 작은냄비를 사용하는 게 편해서 인덕션으로 400와트를 유지하면서 튀겼다. (가스불로는 아주 약불로 조절)


크기변환_DSC01175.JPG     크기변환_DSC01176.JPG


반죽은 집게를 사용하지 않고 나무젓가락으로 살살 뒤집다가 다 익었을 때만 집게를 사용했다.

노릇노릇하게 잘 튀긴 빵은 튀김망에 얹어서 식히고 키친타올로 살짝 눌러 겉면의 기름을 조금 더 제거했다.




준비한 재료에 마요네즈, 설탕 아주 약간, 후추약간을 넣고 잘 섞었다.


크기변환_DSC01177.JPG     크기변환_DSC01178.JPG


크기변환_DSC01179.JPG     크기변환_DSC01180.JPG


빵은 뜨거울 때 반으로 가르면 속이 떡지니까 약간 식혀서 빵칼로 자르는 것이 좋다. 먼저 튀겨서 먼저 식은 것을 먼저 반으로 갈랐다.




반으로 가른 빵에 사라다를 듬뿍 채워넣고 케찹을 뿌려서 완성.


크기변환_DSC01183.JPG





크기변환_DSC01189.JPG





크기변환_DSC01190.JPG


사라다빵 하나 먹자고 반죽에 발효에 튀김에 속까지 준비하고 할 일은 많지만 갓 튀긴 고로케의 맛은 그 정도 가치를 하는 것 같다.

바삭바삭하고 부드러운 빵에 상큼한 사라다를 듬뿍 채워 맛있게 잘 먹었다.





  • 뽁이 2016.06.01 00:34

    아 .... 윤정님 .... 아 .... 아니 ....

    이건 어떡하죠 ? 지금까지 그 어떤 것 보다 헉 ! 하고 봤어요 ㅠㅠ

    진짜 ㅠㅠㅠ 최고최고 !!! 아아아아아아

    어떻게 말이 안나와요 !! 흐엉엉 ㅠㅠ 이건 파는데도 없고 ㅠㅠㅠ 흐엉 ㅠㅠㅠㅠ

  • 이윤정 2016.06.02 01:36
    제가 뽁님 취향을 저격했다니 기쁩니다ㅎㅎㅎㅎ
    저도 근처에 옛날 사라다빵 파는 곳도 없고 해서 만들 수 밖에 없었어요ㅎㅎ
    일이 좀 많은 것 같은 느낌이지만 진짜 맛있더라고요. 뽁님도 한 번 해보심 입맛에 맞으실 것 같아요^^
  • 민우 2016.06.01 00:54
    이거보고 가입했습니다.....
    몸에 힘이 풀리는 기분이에요
    번거로워도 꼭 따라해보겠습니다.
    속 채운 고로케도 꼭 올려주세요
  • 이윤정 2016.06.02 01:37
    반갑습니다^^
    제가 사라다빵을 올려서 이렇게 만나뵙네요ㅎㅎ
    뽁님에 이어 민우님 취향도 저격했다니 2배로 기쁘고요ㅎㅎ
    속 채운 고로케도 곧 올리도록 할게요^^
  • 민우 2016.06.01 00:56
    아 그리고 1차발효 2차발효 이런 건 익숙하지 않은데
    집에 있는 제빵기 빵 반죽 모드로 재료 넣고 돌려서 1차발효 대신 해도 될까요?
  • 이윤정 2016.06.02 01:38
    제빵기 쓴 지 꽤 오래되긴 했는데 제가 쓴 제빵기는 1차발효까지 되어 나오는 코스가 있더라고요. 그래서 그걸로도 자주 사용했었어요.
    이름이 반죽모드였는지는 모르겠지만.. 민우님 가지고 계신 제빵기에 돌려서 반죽이 멈추고 1차발효를 시작해서 부풀어오르는 과정이 끝나면 그 이후로는 분할하고 등등 똑같아요^^
  • 샤샤샥 2016.06.01 01:01
    제발 본업으로 해주세요 불티나게 팔릴 듯ㅜㅜ
  • 이윤정 2016.06.02 01:39

    과찬 감사해요ㅎㅎ 본업으로 할 근성이 없어서 말입니다^^ 언젠가는 한 번 해보고 싶어요ㅎㅎㅎㅎ

  • 테리 2016.06.22 02:38
    고로케빵은 오븐 없이 이렇거 튀기는거였군요!!!
    저도 이거 진짜 좋아하는데.
    빵이 일단 튀겨져서 그런지 속에 양배추 오이 당근 쪼가리만 넣어도 맛나던데 이렇게 햄도 듬뿍 넣고 하면 얼마나 맛있었을까요??

    파리바게트에 이런 버전을 팔긴하는데
    참 내용물은 허접합니다.ㅎㅎ

    보관을 오래 할 수 없는게 진짜 아쉬웠겠어요~~

    맨날이런거 세개씩 먹음 하루에 1키로씩 늘 것 같은데
    윤정님은 만드느라 넘 애를 쓰셔서 살이 빠지실듯!!!
  • 이윤정 2016.06.22 18:06
    고로케빵이 튀기는거라 좀 번거롭긴 한데 오븐에 하는 거랑은 표면 질감이 완전 다르죠ㅎㅎ
    뚜레주르에서도 이런 사라다빵 파는 것 같던데 사라다빵 포장하면 금방 눅눅해져서 맛이 반감되는데 해먹으면 바삭바삭하니 엄청 맛있어요ㅎㅎ
    보관은 오래 못하고 만든 만큼 바로 먹어야 좋으니까 고생 했는데 좀 허무하긴 하지만요ㅜㅜ
    먹을 때는 살찔 걱정 안하고 마음 편하게 먹고 먹고 난 다음에는 쪼끔 걱정이 되기는 한데.. 는 그냥 하는 이야기고 사실 걱정 안되요ㅎㅎㅎㅎㅎㅎ ㅠㅠ
  • 레드지아 2016.07.12 16:40

    지금 배고픈데 이 사진보고 기절직전입니다!!

    어릴때 자주 먹던 사라다빵!! 요즘 어릴때 먹던 그맛이 잘 안나던데 윤정님이 만드신거는 완전 진짜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흑흑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모니터에 손을 뻗어 빵을 가져올수 있는 그런 시대가 되길 간절히 빌어봅니다 ㅋㅋㅋ

  • 이윤정 2016.07.13 00:09
    진짜 별거 없는데 추억으로 먹는 맛 같으면서도 맛있고 막 그래요ㅎㅎㅎ
    여름이라 이제 튀김도 힘들고 당분간은 못먹을 것 같아요ㅠㅠ
    모니터로 손을 뻗어서 음식을 가져오는 시대가 되면 저는 밥 안할랍니당ㅎㅎㅎㅎㅎㅎㅎ
  • 태건 2017.02.20 08:32
    반죽은손으로계속치대야하는거예용?
  • 이윤정 2017.02.20 17:02
    네 손으로 치대서 반죽해야 합니다.

  1. 야채고로케, 고로케만들기, 고로케빵 레시피

    감자와 야채, 고기로 속을 만들고 빵반죽으로 감싸 계란물과 빵가루를 입혀서 튀긴 고로케. 빵반죽에 속 만들고 튀김까지 일이 많아서 차라리 하나 사먹는 게 낫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일단 다 만들면 맛있어서 또 하게 된다. 여름 전에 어지간히도 만들었는데 여름에는 더워서 못만들고 날이 선선해지고 다시 만드니 만들만했다. 사용한 재료는 작은 것 15개(30그램 분할) ~ 큰 것 8개(59그램 분할) 분량 큰 것은 튀김을 적게 해도 되고 큼직하니 먹기 좋은데 익는데 시간이 좀 걸리고 작은 것이면 튀김할 때 빵반죽이 조금 빨리 잘익는데 튀김을 ...
    Date2016.10.04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8 Views5875 file
    Read More
  2. 고로케 사라다, 사라다빵

    고로케 사라다라고도 하는 사라다빵(샐러드x). 진짜 옛날 스타일 사라다를 만들어 속을 채웠다. 요즘 고로케 만드는 것에 좀 꽂혀서 카레빵, 야채감자고로케, 불닭고로케 등등을 만들고 있는데 갓 튀긴 고로케는 정말 맛있어서 진지하게 고로케를 본업으로 하고 싶었지만 그럴 근성도 없고 용기도 없고ㅎㅎ 어쨌든 오늘은 사라다빵을 만들었다. 시간이 좀 필요하고 튀김까지 해야 하니까 조금 번거로울 수도 있는데 어쨌든 맛있는 사라다빵. 사용한 재료는 약 7개정도 분량으로 강력분 250그램 설탕 30그램 소금 3그램 이스트 5그램 계란 반개 우유 ...
    Date2016.05.31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14 Views12222 file
    Read More
  3. 햄버거번 만들기, 레시피, 핫도그번

    금방 만든 햄버거번. 지난번보다 버터와 설탕의 양을 약간 늘여서 조금 폭신한 느낌으로 만들었다. 8개 해야 둘이 먹기 딱 떨어지는데 빅맥을 하려고 빅맥용으로 하나 더 추가해서 9분할 해서 만들었다. 약 8~9개 분량으로 강력분 500그램 우유 250미리 이스트 10그램(2%) 계란 1개 버터 60그램 설탕 60그램 소금 5그램(1%) 햄버거번에 바르는 용으로 계란 1개(의 일부) 깨 적당량 빵을 만들 재료를 부피로 계량하면 하나씩 추가하며 넣을 수 있어서 편하긴 한데 밀가루 계량은 밀가루의 상태나 실내 습도에 따라 부피에 들어가는 무게가 달라져서 ...
    Date2016.05.27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6 Views3779 file
    Read More
  4. 초코칩쿠키

    빵은 가끔 구워도 단 걸 즐기지 않는 편이고 볼이나 그릇을 이것저것 잔뜩 쓰는 것도 좋아하지 않아서 티라미수를 제외한 디저트를 만드는 일이 별로 없는데 오랜만에 쿠키를 만들었다. 20대 초중반에는 베이킹하는 재미로 이것저것 만들고 나는 안 먹고 그때 남자친구를 먹이다보니 지금 남편 체중 증가로 바로 그만 뒀었다. 그리고 지금은 30대 중반;;; 손에 밀가루 묻히는 걸 싫어하는 편인데... 촉촉한 쿠키를 먹고싶다고 해서 하여튼 초코칩쿠키. 간단하고 초보적인 쿠키라 특별한 내용은 없다;; 따로 쿠키 레시피를 찾지는 않고 아이허브에서 ...
    Date2015.10.15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11 Views1629 file
    Read More
  5. 플랫브레드, 피자도우

    2014/11/17 플랫브레드, 피자도우 아래 올린 플랫브레드와 거의 같은 내용인데 요즘에는 양을 늘여서 아래와 같이 만들고 있다. 피자도우 7~8장분량으로 밀가루 700그램 소금 14그램 이스트 5그램 따뜻한 물 450미리 올리브오일 약 2스푼 위를 비율로 환산하면 밀가루 100그램당 물 63, 소금 3, 인스턴트 드라이 이스트 0.7~1, (+ 옵션으로 시럽 2, 올리브오일 2)인데 여러 책과 구글느님 등을 참고하기는 했는데 만들어보니 적당하게 잘 나와서 이렇게 하고 있다. 경험이 많지 않아서 아직 이유에 대해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비율 자체는 괜찮다. ...
    Date2014.11.17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0 Views2974 file
    Read More
  6. 햄버거 번, 소세지빵

    2014/10/25 햄버거 번, 소세지빵 처음 빵을 만들어 본 것이 약 10년전인가.. 자취방에서 산요 미니오븐으로 15분 타이머를 여러번 다시 켜가며 이것저것 많이도 만들었었다. 소세지빵은 그 시절에 꽤 여러번 만들었었는데 한동안은 빵만들기가 그렇게 귀찮아서 빵을 대체 왜 굽냐 사먹으면 되지.. 생각했는데 진짜 오랜만에 소세지빵을 또 먹고 싶다 그런다. 안그래도 햄버거 번 파는 것 중에 마음에 꼭 드는 것이 없으니 어쩔 수 없이 구울까 싶어 레시피를 찾던 차에 겸사겸사 만들면 되겠다 싶었다. 빵 레시피는 내가 뿅 하고 만드는 것이 아니라...
    Date2014.10.25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0 Views2313 file
    Read More
  7. 바게트, 피아디나

    2014/08/10 피아디나 내용에서 따로 분리. 바게트, 피아디나 먼저 피아디나 브레드는 바게트 반죽에서 조금 떼서 만들었는데 이전에 올린 피자 반죽과 비슷하게 만들되 피자보다는 얇게 밀어서 도우보다 더 얇은 반죽을 달군 팬에 구웠다. 전에 만든 레시피를 비율로 치면 밀가루 100그램당 물 63, 소금 3, 인스턴트 드라이 이스트 0.7~1, (+ 올리브오일 2)인데 이번에는 Peter Reinhart의 오토리즈 바게트 레시피를 참고해서 물의 양을 최대로 늘여서 68%를 넣었다. 위의 퍼센트에서 밀가루를 200그램으로 늘여서 반죽하면 밀가루 200그램, 물 136...
    Date2014.08.10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0 Views3546 file
    Read More
  8. 팬에 굽는 피자도우, 플랫브레드

    2014/05/24 팬에 굽는 피자도우, 플랫브레드 보통 피자에는 이탈리아 00타입 밀가루를 사용하는데 이 밀가루의 어떤 특성을 살리냐에 따라 강력분이나 중력분 중 하나를 100% 사용하거나 강력분과 중력분을 반반씩 사용할 수 있다. 00타입 밀가루의 곱게 제분한 면을 살리자면 곱게 제분했다고 하는 찰밀가루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11~12%의 글루텐 함량인 면을 살리자면 강력분을 쓰는 것이 좋다. 중간적으로 강력분과 찰밀가루를 반반씩 섞어서 쓰고 있다. 비가는 일종의 스타터로 pre-ferment (사전반죽, 혹은 액종)의 하나인데 이탈리아식 빵에...
    Date2014.05.24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0 Views1649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