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유럽
2014.11.22 23:49

굴라쉬

조회 수 19353 추천 수 0 댓글 4

 

 

 

 

2014/11/22

굴라쉬

 

 

 

 0.JPG

 

 

 

 

굴라쉬라고 알려져 있는 헝가리식 스튜는 헝가리어로는 Gulyás 구야시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여러가지 고기나 야채에 향신료를 넣고 끓여내는 헝가리의 상징과도 같은 스튜로

중세 헝가리에서 발생해서 스칸디나비아와 중남부 유럽에 널리 퍼져있는 대중적인 식사이다.

 

원래 구야시는 목동이라는 뜻이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구야시 스튜를 지칭하는 말로 더 유명하다.

전통적인 헝가리식 구야시는 주재료에 마늘, 토마토, 캐러웨이 씨드, 파프리카, 와인을 선택적으로 넣고,

파프리카에서 생기는 펙틴 외에는 다른 점도제(밀가루나 루)를 넣지 않는다.

주재료는 소고기, 송아지고기, 돼지고기, 양고기의 사태나 어깨살을 주로 사용하고,

위의 재료 외에 양파, 샐러리 외에 당근 등 수프에 사용하는 채소를 사용하기도 하고 감자를 넣어서 소스에 농도를 주기도 한다.

향신료로는 캐러웨이씨드와 파프리카파우더가 주된 향을 이루고, 월계수잎이나 고추, 와인식초를 넣기도 하며 주로 헝가리식 파스타인 ​Spätzle에 곁들인다.

Spätzle는 일종의 올갱이국수와 같은 파스타로 계란을 넣어 만든 묽은 반죽을 끓는 물 위에 올린 구멍이 뚫린 강판과 같은 곳Spätzlehobel에 넣고 밀어서 바로 익혀 면을 만든다.

 

위키에 따르면 아래와 같은 여러가지 타입의 헝가리안 굴라쉬가 있는데

 

Gulyás à la Székely - Reduce the potatoes and add sauerkraut and sour cream.
Gulyás Hungarian Plain Style - Omit the homemade soup pasta (csipetke) and add vegetables.
Mock Gulyás - Substitute beef bones for the meat and add vegetables. Also called Hamisgulyás, (Fake Goulash)
Bean Gulyás-  Omit the potatoes and the caraway seeds. Use kidney beans instead.
Csángó Gulyás - Add sauerkraut instead of pasta and potatoes.
Betyár Gulyás - Use smoked beef or smoked pork for meat.
Likócsi Pork Gulyás - Use pork and thin vermicelli in the goulash instead of potato and soup pasta. Flavour with lemon juice.
Mutton Gulyás or Birkagulyás - Made with mutton. Add red wine for flavour. 

김치로 김치찌개도 있고 김치국도 있고 김치찜도 있고 주재료도 다양하고 등등의 바리에이션이 있는 것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 외의 지역에서도 다양하게 발전해서 알바니아식, 코소보식, 바바리아식, 오스트리아식, 체코식, 프라하식, 이탈리아식, 독일식 등 지역별로 차이가 조금씩 있고

특히 슬라브지역에서도 세부적으로 다양한 스타일이 있다.

 

 

 

 

 

 

만들고자 하는 스타일이 체코식과 비슷한 짙은 소스의 굴라쉬라 나름대로 찾아보는데

굴라쉬는 종류가 하도 다양하게 많고 레시피도 정말 다양해서 원하는 방향을 딱 집기가 어려웠지만 그래도 on cooking과 같은 책에 나온 방법이 가장 취향에 맞을 것 같았고

그 외에 다른 책도 참고하고 구글링을 통해서 많은 레시피를 참고한 다음 복잡하지 않은 재료로 만들고자 레시피를 간략하게 정리했다.

별 것도 아닌 한끼 식사에 찾아볼 것도 많다 싶었지만 결론적으로는 꽤 간단하게 만들었고 입맛에도 잘 맞았다.

 

 

깊으면서도 명료한 맛을 내기 위해 채소는 최소한의 종류를 넉넉하게 사용하고, 소스를 오래 끓이고 졸여서 깊은 맛을 내보려고 했다.

이런식의 스튜에는 보통 소뼈를 구워서 만드는 브라운스톡을 사용하는 것이 좋지만 집에 우려낸 치킨스톡에 큐브형 비프스톡을 사용해서 적당히 타협했다.

곁들여 먹는 면은 전통적인 Spätzle 대신에 간단하게 숏파스타를 사용했다.

​여기에 사워크림을 곁들이면 더 좋겠다.

서론이 긴 것에 비해 전체적인 과정은 간단한데 푹 끓여내서 소스도 깊은 맛을 내고 고기도 부드럽게 하느라 시간이 많이 들기는 했다.

​재료를 대충 다 볶아서 육수 넣고 푹 끓여내면 끝이긴 하다.

갈비찜도 보통 재료 다 넣고 푹 끓여내면 끝이긴 하니까...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계량스푼사용)

 

소고기 양지 600그램,

 

올리브오일, 양파 큰 것 2개, 다진마늘 1스푼, 파프리카 큰 것 1개, 토마토 페이스트 2~2.5스푼, 설탕 1티스푼, 발사믹 비네거 1스푼,

 

캐러웨이 씨드 0.5스푼, 큐민씨드 0.5스푼, 파프리카 파우더 0.8~1스푼, 마조람 1티스푼, 후추 1티스푼, 소금 약간

 

닭육수 700미리 (추가로 끓이면서 부족한 물 조금 더), 큐브형 비프스톡 1개

 

숏파스타 (카자레챠) 200그램

 

 

 

먼저 소고기는 큰 주사위모양으로썰고 닭육수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1730&document_srl=5885는 따뜻하게 데워놓았다.

 

파프리카는 직화로 불에 구워서 겉이 까맣게 타도록 익으면 조직이 연해지고 단맛이 응축되면서 특유의 훈연된 듯한 맛이 좋은 풍미를 가진다.

파프리카는 껍질을 벗기고 씨를 뺀 다음 블렌더에 갈아서 파프리카 퓨레를 만들었다.

양파도 큰 것으로 2개 채썰었다.

 


크기변환_DSC05729.JPG    %C5%A9%B1%E2%BA%AF%C8%AF_DSC08597.jpg


%C5%A9%B1%E2%BA%AF%C8%AF_DSC08598.jpg     %C5%A9%B1%E2%BA%AF%C8%AF_DSC02197.jpg



크기변환_DSC05734.JPG     %C5%A9%B1%E2%BA%AF%C8%AF_DSC01826.jpg

 

 

 

 

 

캐러웨이씨드와 큐민씨드는 칼로 살짝 빻았다.

캐러웨이, 큐민, 펜넬 다 비슷한 향과 모양을 가지고 있는데 그 중에 하나로 대체해도 괜찮다.

 

크기변환_DSC05736.JPG     크기변환_DSC05737.JPG

 

 

 

 

 

 

냄비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큰 주사위 모양으로 썬 소고기를 볶았다.

볶은 소고기는 접시에 담아두고

 



크기변환_DSC05730.JPG     크기변환_DSC05732.JPG


소고기가 육즙이 눌어붙은 냄비 그대로 올리브오일을 약간 넣고 양파를 볶았다.

양파가 갈색이 나도록 캐러멜라이즈 되면 마늘을 넣고 조금 더 볶다가 파프리카 퓨레를 넣고 볶았다.

 


크기변환_DSC05733.JPG     크기변환_DSC05735.JPG



 

 

 

여기에 미리 볶아 둔 고기와 토마토 페이스트 2~2.5스푼, 설탕 1티스푼, 발사믹 비네거 1스푼,

캐러웨이 씨드 0.5스푼, 큐민씨드 0.5스푼, 파프리카 파우더 0.8~1스푼, 마조람 1티스푼, 후추 1티스푼, 소금 약간을 넣고 더 볶았다.

 


크기변환_DSC05738.JPG     크기변환_DSC05739.JPG


크기변환_DSC05740.JPG     크기변환_DSC05741.JPG


 

 

 

 

그리고 닭육수와 큐브형 비프스톡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약불로 줄여서 뚜껑을 닫고 2시간반 정도 뭉근하게 끓여냈다.

 


크기변환_DSC05742.JPG     크기변환_DSC05743.JPG


크기변환_DSC05744.JPG     크기변환_DSC05749.JPG

 

 

 

 

 

 

중간에 맛을 봐서 파프리카파우더와 후추를 약간 넣고 20분마나 들여다보고 바닥에 뭍지 않게 젓고 모자란 물을 조금씩 보충했다.

2시간쯤 지나니 단단하고 질긴 감이 있던 고기가 부드러워지기 시작하고 소스도 갈수록 맛이 깊어졌다.

 

2시간 20분쯤 지나면 파스타를 삶기 시작하고 굴라쉬도 뚜껑을 열어서 수분을 적당히 날리고 마지막으로 간을 봐서 소금을 아주 약간 넣어서 딱 맞게 간했다.

 


크기변환_DSC05751.JPG     크기변환_DSC05752.JPG


 

 

 

 

 

파스타와 함께 접시에 담아서 완성.


 

 

 

크기변환_DSC05758.JPG

 

 

 

 


 

크기변환_DSC05759.JPG

 

 

 

 


 

크기변환_DSC05762.JPG

 

 

 

 


 

크기변환_DSC05765.JPG

 

 

 

 


 

크기변환_DSC05768.JPG


 

두시간 반동안 푹 끓인 소고기가 숟가락으로 누르면 부드럽게 쪼개졌다.

그동안 소스도 푹 졸여지고 깊은 맛을 더해서 향신료의 향과 함께 구수하고 진한 맛을 냈다.

양파의 달큰한 맛과 토마토소스의 새콤한 맛에 향신료의 조합도 좋고 1시간 무렵부터 중간중간 맛을 봐가며 소금간도 조금씩 더해가며 소스의 양에 맞게 간하니 간도 잘 맞았다.

 

spaetzle은 아니지만 숏파스타에 소스를 버무리고 고기와 함께 떠먹으니 한끼 식사로도 든든하고 맛있었다.

고기의 질도 중간정도이고 큐브형 스톡을 넣었음에도 역시 시간이 답이라는 말이 맞는지

이와 비슷한 오소부코등 다른 음식에 비해 부족한 점 없는 것이, 단순한 재료로 고효율이 창출되어 창조경제....는 아니고 맛있게 잘 먹었다.

 

 

 

 

 

 

 

 

 

 

  • 퓨우 2015.02.25 00:57
    블로그 하실 때부터 쭈욱~ 팬이예요:D 우연히 트위터 하시는 것 알게되어서 여기까지 쫄래쫄래 쫓아왔어요^^! 요리하는 과정 꼼꼼히 써주시는 것도 정말 좋고 요리에 대한 배경지식 많으신 것도 좋고 부럽고..*.* 문체도 제가 좋아하는 타입이라 블로그에 올리신 레시피는 두 번씩은 정독한 것 같아요ㅋㅋ 무심하게 툭 던지는 유머도 정말정말 좋아요.너무.. 스토커같나..요...?ㅋㅋㅋ
    이 레시피 보고 따라해봤던 기억이 나서 처음으로 댓글 달아봐요! 태운 파프리카 껍질 까는 게 힘들었던 기억이..흑흑 윤정님 앞으로도 좋은 레시피 많이 소개해주시길:) 잘 보고 가요~!
  • 이윤정 2015.02.25 23:33
    아이고 부끄럽게 정독하시면 어떡한답니까^^;; 헛점 투성이일텐데 그래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ㅎㅎ
    요즘은 포스팅 옮기느라 새로 업로드 하는데에 바빠서 중간에 개드립 칠 시간도 안나네요ㅎㅎㅎ
    참고하셔서 드신 굴라쉬는 맛있으셨는지 궁금해요^^
  • 퓨우 2015.02.27 00:00
    향신료가 없어서 완벽하게 만들진 못했어요^^; 구운 파프리카를 사용한다는 점에 꽂혀서 시작했더니..ㅠㅠㅋ 그래도 오래 익힌 쇠고기가 부드럽게 뭉개지는 건 성공했어요!ㅎㅎ 요리하면서 자꾸 건드려서 그런지 덩어리를 유지하고 있는 고기가 별로 없던..ㅠㅠㅋㅋㅋ 진하게 끓인 스튜같기도 하고 맛있었어요! 한 번은 파스타에 곁들이고 한 번은 갓 한 밥과 먹었는데..아ㅠㅠ눈물나는 맛이예요ㅠㅠ 또 먹고싶네요;ㅅ;ㅋㅋㅋ
  • 이윤정 2015.02.28 00:28
    고기가 부드럽게 익었으니 성공하셨네요^^ 밥과 먹어본 적은 없는데 밥이랑도 잘 어울린다니 저도 다음엔 밥이랑 먹어야겠어요ㅎㅎ

  1. 스페인식 문어요리, 뽈뽀, pulpo a feira

    스페인의 가장 유명한 문어요리인 pulpo a feira. 뿔뽀 아뻬랴 정도로 발음하는데 뽈뽀는 문어이고 아뻬랴는 공정한 이라고 하는데 다른 이름으로는 갈라시아 문어 (pulpo a la gallega)라고도 한다. 말 그대로 갈라시아 문어요리이다. 아래로는 간단하게 뽈뽀라고 부르는걸로.. 문어나 오징어등의 두족류는 치밀하고 섬세한 근섬유와 콜라겐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가볍게 익혔을 때 아삭하고 촉촉하면서 쫄깃쫄깃하고 57도를 넘으면 질겨지기 시작한다. 전체 온도가 100도가 되면 문어의 촉촉한 맛이 줄어들면서 계속 질겨지기 시작한다. 문어를 1시...
    Date2016.11.2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1 Views6830 file
    Read More
  2. 치킨 빠에야 만들기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빠에야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리고 더 고급인 쌀로 칼라스파라 봄바나 발리야스 솔라나를 쓰기도 하는데 이 쌀은 수출이 되지 않고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질감이 비슷한 아보리오쌀을 사용했다. 는 예전 글 복사.. 보통 빠에야는 해산물과 컬러풀한 채소를 잔뜩 얹어서 화려한 ...
    Date2016.10.28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4383 file
    Read More
  3. 스페니쉬 오믈렛, 스패니시 오믈렛, Tortilla de Patatas

    유명한 스페인식 오믈렛인 Tortilla de Patatas. 말 그대로 감자를 넣고 구운 오믈렛으로 양파나 햄, 베이컨을 추가로 넣어도 좋다. 사용한 재료는 올리브오일 넉넉히 감자 4개 양파 2개 계란 6개 소금 1티스푼 후추 약간 감자, 양파, 계란을 볶거나 삶았을 때 소금은 어느정도 있으면 찍어먹겠다 싶은 정도를 생각해보니 소금은 1티스푼이 딱 적당했다. 감자나 양파, 계란의 크기에 따라 소금의 양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감자와 양파는 크지않은 중간것을 사용했다. 감자와 양파는 0.5센치정도 두께로 썰고 양파는 감자보다 약간 도톰하게 써는데 ...
    Date2016.10.10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0 Views4492 file
    Read More
  4. 짭짤이 토마토와 아보카도로 가스파초

    가스파초는 스페인 남부요리로 여러가지 채소에 식초, 올리브오일 등을 갈아서 만든 차가운 수프로 유명하다. 요즘 나는 짭짤이토마토로 가스파초를 만들면 상큼하니 아주 맛있다. 이번에는 고소하게 아보카도도 하나 넣었다. 먼저 짭짤이 토마토 이야기.. 요즘 거의 끝물이긴 한데 며칠 전 반여농산물시장에 가서 짭짤이 토마토 5키로 한박스를 사왔다. 요즘은 짭짤이가 유명해지면서 인터넷으로도 구매할 수 있고 마트에서도 팔고 있는데 반짭짤이를 생각보다 많이 팔고 있었다. 예외도 있겠지만 더 확실한 건 믿을 만한 곳에서 살 경우에 한해서 ...
    Date2016.04.28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4 Views4119 file
    Read More
  5. 카페 드 파리 버터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안심스테이크 만들기, 굽기, 요리법

    카페 드 파리 버터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cafe de paris butter 1940년대 제네바의 카페 드 파리 레스토랑에서 유래한 카페 드 파리 버터. 온 쿠킹의 비율을 참고했는데 한 번 만들어보니 케찹의 비율이 높아서 비율을 일부 조절하고 그린올리브를 추가하고 향신료의 비율은 약간 변형했다. 친구들이 돈을 모아 안심을 잔뜩 사서 함께 스테이크를 구워 먹기로 하기도 했고 친정에서도 스테이크 구워 먹을 일이 생겨서 소스를 어떻게 할까 하다가 인원이 많을수록 소스는 심플한 것이 편해서 전부터 만들고자 했던 카페 드 파리 버터를 만들었다. -...
    Date2016.02.19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8 Views2831 file
    Read More
  6. 사워크라우트 만들기, 루벤버거, 레시피, Sauerkraut

    사워크라우트 만들기, 루벤버거 먼저 사워크라우트. 사워크라우트는 만든 지 1달이 조금 넘었는데 온도가 올라가는 걸 보니까 얼른 올려야되겠다 싶었다. 실내온도가 15도일 때 가장 이상적으로 발효된다. 사워크라우트(자우어크라우트)는 양배추를 발효해서 만드는 일종의 피클로 독일어로 신맛이 나는 양배추라는 뜻이다. 위키에 따르면 독일 요리이자 체코 요리이지만 네덜란드, 에스토니아, 북유럽 국가의 요리에서도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탈리아의 트렌티노알토아디제 주, 벨라루스, 우크라이나, 러시아, 헝가리 요리에도 나타난다...
    Date2016.02.11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0 Views2185 file
    Read More
  7. 바지락 빠에야, 닭가슴살 해산물 빠에야,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바지락 빠에야, 닭가슴살 해산물 빠에야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이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리고 더 고급인 쌀로 칼라스파라 봄바나 발리야스 솔라나를 쓰기도 하는데 이 쌀은 수출이 되지 않고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질감이 비슷한 아보리오쌀을 사용했다. 는 예전 글 복사.. 빠에야에 주요한 재료가 ...
    Date2016.01.09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2 Views2059 file
    Read More
  8. 비프 스트로가노프

    비프 스트로가노프 비프스트로가노프는 러시아의 전통음식으로 구운 소고기에 스메타나라는 사워크림으로 만든 소스를 곁들여 먹는 음식이다. 19세기 러시아에서 유래되었고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게 되면서 사워크림을 생략하거나 곁들여 먹는 음식을 다양하게 하는 바리에이션이 생겼다. 전통적인 비프스트로가노프는 해시를 곁들이는데 해시나 에그누들 대신 펜네를 곁들였다. 홈플러스에서 산 빠른조리용 (얇은)펜네를 사용해서 가벼운 질감의 파스타를 사용했다. 나머지 부분은 거의 전통적인 레시피를 참고해서 만들었는데 기호에 따라 사워...
    Date2015.11.08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1 Views2490 file
    Read More
  9. 해산물 빠에야, paella mixta

    해산물 빠에야, paella mixta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이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리고 더 고급인 쌀로 칼라스파라 봄바나 발리야스 솔라나를 쓰기도 하는데 이 쌀은 수출이 되지 않고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질감이 비슷한 아보리오쌀을 사용했다. 는 예전 글 복사.. 사용한 재료는 바지락 700그램 갑오...
    Date2015.06.30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4 Views2121 file
    Read More
  10. 무사카, Moussaka

    무사카, Moussaka, 가지그라탱, 가지라자냐 무사카는 가지와 미트소스, 베사멜소스를 켜켜이 쌓아 굽는 그리스와 터키의 전통음식이다. 클래식한 라자냐와 거의 비슷한 조합인데 라자냐면 대신에 가지를 넣어서 만든다. 미트소스는 양고기로 만드는 것이 더 일반적이지만 구하기 쉬운 소고기를 사용했다. 가지를 주재료로 익힌 감자나 다진양고기를 볶은 것 등을 추가로 넣는 것도 좋다. 사용한 재료는 약 3~4인분으로 가지 5개 소금 올리브오일 감자 2개 그뤼에르치즈 듬뿍 미트소스로 다진 소고기 200그램 양파 1개 다진마늘 1스푼 캔 토마토 1개 ...
    Date2015.06.17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6 Views5273 file
    Read More
  11. 가스파초, gazpacho

    가스파초, gazpacho 위키를 읽고 정리해볼까 하다가 세계음식명백과에 위키 등을 참조해 잘 정리되어 있어서 그 내용을 일부 복사해왔다. 가스파초는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지방의 대표요리로 잘 익은 토마토와 피망, 오이, 마늘, 물에 적신 빵을 블렌더에 넣고 올리브 오일, 식초, 얼음물을 첨가해 갈아서 마시는 차가운 수프다. 가스파초의 본고장 안달루시아에서는 딱딱하게 굳은 단맛이 없는 빵, 토마토, 오이, 피망, 양파, 마늘, 올리브 오일, 식초, 물, 소금을 넣어 가스파초를 만든다. 안달루시아 사람들은 풋풋한 향을 좋아해 파란 피망을 ...
    Date2015.05.1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6 Views1961 file
    Read More
  12. 홍합 빠에야

    홍합 빠에야 설날이라 가족과 함께 보내는 것도 좋지만 오랜만에 아무도 없는 집에 혼자 편하게 있습니다. 올해는 설날이 늦어서 새해라고 하기에도 벌써 2월이 다 지나가는데, 곧 봄이네요. 남은 연휴 잘 보내시고 새해 늘 좋은 일만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올 한해도 잘 부탁드릴게요.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이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
    Date2015.02.19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5 Views85242 file
    Read More
  13. 초리조 닭가슴살 빠에야

    빠에야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이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리고 더 고급인 쌀로 칼라스파라 봄바나 발리야스 솔라나를 쓰기도 하는데 이 쌀은 수출이 되지 않고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질감이 비슷한 아보리오쌀을 사용했다. 제목은 초리조에 닭가슴살인데 새우와 오징어를 넣어서 믹스타 빠에야에 가깝...
    Date2015.01.31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10 Views85578 file
    Read More
  14.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롤, 연어초밥

          2015/01/02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롤, 연어초밥               그라브락스에 대한 개요는 이전 포스팅에 있다.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7&document_srl=7831       이번에 사용한 재료는   연어 약 1.5키로   소금 1컵, 설탕 2컵, 후추 0.5컵, 레몬 2개 껍질   지난번보다 소금, 설탕의 조금 많은데 이번 것이 간이 조금 더 세면서 수분유실이 더 많고 속살이 조금 더 쫀쫀해졌다. 소금 설탕을 좀 줄여도 괜찮겠다. 딜을 넣지 않고 만들어서 샐러드나 샌드위치도 좋지만 초밥에 넣어도 괜찮은 ...
    Date2015.01.0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2048 file
    Read More
  15. 비프 스튜

    2014/12/27 비프 스튜 스튜는 고기나 생선, 채소 등에 물(혹은 술)과 여러가지 재료를 넣고 잠길듯 말듯한 정도로 푹 익혀내는(브레이징) 요리로 대표적으로 한국에서는 찌개나 찜, 일본에서는 나베, 중국에는 아주 많이 있을 것 같은데 중국은 잘 모르겠다.. 미국 루이지애나의 검보, 자발라야, 러시아의 비프 스트로가노프, 헝가리의 굴라쉬, 멕시코의 칠리 콘 카르네, 인도의 버터치킨, 달 마크니(등등), 모로코의 타진, 프랑스에는 카술레, 포토푀, 라타투이, 프로방스의 부야베스, 그리고 부르고뉴의 비프 부르기뇽을 들 수 있다. http://en.wi...
    Date2014.12.27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2 Views2501 file
    Read More
  16.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 샐러드, 연어 샌드위치

          2014/12/06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 샐러드, 연어 샌드위치             그라브락스는 스칸디나비아의 발효생선인데 씻은 생선을 가볍게 소금으로 처리한 다음 자작나무 껍질로 싸서 땅에 묻는 것이다. 글라브락스는 묻은 연어라는 뜻이다.   북극지방의 낮은 여름온도, 희박한 공기, 부족한 소금, 나무껍질이나 밀가루 등에서 온 탄수화물 등이 어우러져서 생선 표면을 산성화 시키는 락트산 발효를 촉진시킨다   생선살과 박데리아의 효소들이 단백질과 생선 기름을 분해해 버터같은 질감과 치즈 같은 냄새를 만들어냈다. 스웨덴의 쉬르락스와...
    Date2014.12.06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3065 file
    Read More
  17. 굴라쉬

    2014/11/22 굴라쉬 굴라쉬라고 알려져 있는 헝가리식 스튜는 헝가리어로는 Gulyás 구야시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여러가지 고기나 야채에 향신료를 넣고 끓여내는 헝가리의 상징과도 같은 스튜로 중세 헝가리에서 발생해서 스칸디나비아와 중남부 유럽에 널리 퍼져있는 대중적인 식사이다. 원래 구야시는 목동이라는 뜻이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구야시 스튜를 지칭하는 말로 더 유명하다. 전통적인 헝가리식 구야시는 주재료에 마늘, 토마토, 캐러웨이 씨드, 파프리카, 와인을 선택적으로 넣고, 파프리카에서 생기는 펙틴 외에는 다른 점도제(밀가...
    Date2014.11.2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4 Views19353 file
    Read More
  18. 그리스식 샐러드, 브레드스틱, Greek salad

    2014/10/16 그리스식 샐러드, 브레드스틱, Greek salad 그리스어로 χωριάτικη는 영어로 rustic 을 의미하는데 발음은 horiatiki 이다. 이 horiatiki를 보통 그리스식 샐러드 Greek salad 라고 한다. 그리스식 샐러드의 기본이 되는 재료는 토마토, 오이, 양파, 페타치즈, 칼라마타 올리브이고 여기에 시즈닝으로 오레가노, 올리브오일, 비네거 등이 있고 여기에 종종 케이퍼를 사용하기도 한다. 그래서 딱 그냥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평범한 그리스식 샐러드를 얼른 만들고, 여기에 피자도우에 치즈를 듬뿍 올려서 구운 브레드스틱을 곁들였다. 사용...
    Date2014.10.16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4025 file
    Read More
  19.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치킨케밥, 새우 대파 닭꼬치

    2014/10/14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치킨케밥, 새우 대파 닭꼬치 작은 한접시 음식으로 일종의 타파스라고 볼 수도 있다. 아래 로메스코소스는 이전 포스팅에서 복사했다. 로메스코소스는 파프리카나 고추 등의 채소와 견과류를 기반으로 토마토, 레드와인비네거, 양파, 마늘, 올리브오일을 함께 갈아서 만들고 빵으로 농도를 조절하는 소스로 스페인, 그 중에서도 카탈루냐 지방의 전통적인 소스이다. 견과류는 주로 아몬드, 잣, 해즐넛등을 사용하고 고추류는 붉은색의 파프리카, 고추, 그 외의 다양한 나라에서 생산되는 고추를 사용할 수 있다. ...
    Date2014.10.14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1556 file
    Read More
  20. 로메스코 소스를 곁들인 광어 소테, 광어구이

    2014/10/09 로메스코 소스를 곁들인 광어 소테, 광어구이 로메스코소스는 파프리카나 고추 등의 채소와 견과류를 기반으로 토마토, 레드와인비네거, 양파, 마늘, 올리브오일을 함께 갈아서 만들고 빵으로 농도를 조절하는 소스로 스페인, 그 중에서도 카탈루냐 지방의 전통적인 소스이다. 견과류는 주로 아몬드, 잣, 해즐넛등을 사용하고 고추류는 붉은색의 파프리카, 고추, 그 외의 다양한 나라에서 생산되는 고추를 사용할 수 있다. 로메스코소스는 고등어나 정어리등의 등푸른 생선과 흰살생선 그리고 해산물과 가장 잘 어울리고 닭이나 오리, 양...
    Date2014.10.09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277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